천체 스케치/사진 ~☆+

  • [M16] 창조의 기둥 본 남자 [스케치]
  • 조회 수: 11609, 2016-09-14 07:48:37(2016-09-10)


  • 밤하늘에는 안시용 대상과 사진용 대상이 있다

     

    물론 밤하늘의 성자 57번처럼 안시로도 사진으로도 모두 만족스러운 대상도 있지만 말이다.

     

    나는 안시쟁이라 장시간 노출로만 화려하게 나오는 희미한 성운류를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

     

    아무리 해도 사진 만큼의 감동을 느끼긴 어렵기 때문이다.

     

     

    메시에 대상 중에서는 앞에서 언급한 8번과 오늘의 주인공 16번이 그런 아이다.

     

    특히 16번 독수리성운은 그 내부의 창조의 기둥때문에,

     

    정확히는 허블 망원경으로 찍은 풀컬러 사진으로 너무나 유명한 아이지만

     

    1500p1501ay.jpg

     

     

    안시로 대충봐서는 무언가 희미한 얼룩이 얼룩덜룩 할 뿐....

     

    재미도 없는 아이가 크기는 왜 이리 큰지, 찬찬히 뜯어볼 마음은 그동안 전혀 들지 않았다

     

    그래서 결국 메시에 스케치 레이스에서도 가장 마지막으로..

     

     

    근래는 동호인들의 망원경 구경이 기하급수적으로 커지면서

     

    창조의 기둥 안시로 보기가 하나의 도전대상으로 자리를 잡았는데

     

    주위 동료들이 옆에서 수년간 창조의 기둥 노래를 불러도 한 번 눈동냥조차 해보지 않았다

     

    7년째 아무것도 안하고 메시에만 보다보니,


    한 때는 목숨 걸고 쫓아 다니던 희미한 도전대상 류에는 흥미를 잃어버렸나보다

     

    그와 함께 '관측 성공'에 대한 나의 도덕적 기준이 많이 높아진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든다

     

    보인다고 믿으면 보인다는 것을 오랫동안 철썩같이 믿고 있었는데..

     

    지금은 그런 마음이 잘 들지 않는다

     

     

    어쨌든 메시에 스케치 완료 카운트다운을 하던 이번 여름,

     

    더 이상 그릴 것이 없어서 단 한번도 애정어린 눈길을 줘본 적이 없는 16번을

     

    아주 오랫동안, 3시간을 투자하여 보았다

     

    대략 큰 별들을 찍으며 기초공사를 하고,

     

    UHC를 장착하니 희미하던 성운들이 승모근 모양으로 펼쳐진다


    (오랜 일자목의 고통에서 탈출하기 위해 요즘 등운동을 열심히 했더니 하늘에서도 등근육이 보인다)


    승모.jpg 

     

     

    그리고 별친구들이 항상 간절히 찾는 그 것, 창조의 기둥을 찾아 봐야지.


    얼핏 봐서 보일만한 아이는 아니고, 구글님께 적당한 사진을, 허블스럽지 않은 사진을 하나 얻어서


    위치를 확인하고 쪼아본다.


    두 별 거리의 절반만 더 가면 있는 그 것.


    왼쪽 눈 망막 좌하단에 있는 막대세포들에 온 신경을 집중해 본다



    그래, 저건가보다.

    Pillar_closeup.JPG

     

     

    나도 창조의 기둥 본 남자가 되었다.

     

    우리가 잘 보이지도 않는 창조의 기둥을 그리도 찾아 헤메는 것은 우리의 뿌리를 찾고 싶은 본능 때문인지도 모른다

     

    같은 날 영양에서는 철규님이 그 옆의 작은 기둥까지 보셨다고..

       관련 기록 : http://www.nightflight.or.kr/xe/observation/182412



    근데 5월과 6월 두 차례의 관측에서 도합 3시간을 독수리성운을 보았는데


    이게 왜 독수리인지 아직도 잘 모르겠다. 누가 설명 좀 해주세요


    [ M16, 독수리? - 수피령에서 조강욱 (2016) ]

    M16.JPG

     



    구글에서 찾은 사진과 1:1 비교를 해 본다. 그래도 독수리는 없는데..

     

    사진 비교.JPG


     

    차라리 말 한 마리가 히히힝~~ 하고 있는 것 같다


    앞발.jpg

     



    사실 내가 아는 독수리 이미지는 얘 밖에 없다. (작년부터는 마리한화 유통업을 한다고 하던데..)

     

    화나.jpg


     

     



                                                                    Nightwid 無雲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천세환 조회 수: 6393
  • 스케치
  • 안녕하세요? 미술을 배우기 시작한지 6개월째~ 드디어 화실에서 크레이터를 그렸습니다. 첫 대상은 바닥이 비교적 편평해서 묘사하기 쉬울 것 같은 - Plato ㅋㅋㅋ (사진 보고 그린 겁니다. 크레이터를 이렇게 자세히 관측할 망원경은 없ㅋ음ㅋ) 2016년 9월 7일 기존에 ...
2016-09-27 03:39:11 관심은하 / 2016-09-2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924
  • 스케치
  • 지인 중에는 내가 110개의 메시에 대상에 대한 글을 모두 써 놓고 하루 하나씩 올리는 줄 알고 있는 분도 있다는.. ㅎ;; 그러면 참 좋겠지만.. 밤마다 11시 반쯤 노트북 앞에 앉아서 오늘은 무슨 얘기를 쓰나 반쯤은 이미 잠에 취해서 의식의 흐름에 따라 글을 쓰다가 ...
2016-09-22 07:27:33 이름없는별 / 2016-09-2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318
  • 스케치
  • 하늘에는 자리 잘못 잡아서 손해 보는 애들이 있다. 메시에 중에도 말이다 13번 옆의 92번, 57번 옆의 56번 같은 애들.. 그리고 17번 옆의 18번도 마찬가지다 (아래 사진의 중앙 좌측은 17번, 오른쪽의 조금 밝은 별들이 모여 있는 애들이 18번이다 출처 : http://sweag...
2016-09-20 02:28:40 조강욱 / 2016-09-16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406
  • 스케치
  • 천체 스케치를 주제로 이렇게 별 대책 없는 하루살이 칼럼을 메시에 110편 완주를 목표로 하루하루 써나가고 있지만 2009년까지만 해도 천체 스케치는 그저 ‘하면 좋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막상 하려니 엄두가 나지 않는’ 그런 일이었다 매일 빼먹지 않고 어학 공부를 ...
2016-11-27 11:33:06 / 2016-09-14
thumbnail
  • 천세환 조회 수: 6012
  • 스케치
  • 눈을 사물에 고정시킨 채 그림을 그리는 기법 - 블라인드 컨투어 드로잉은 관찰력을 키울 수 있는 좋은 훈련법이지만 왠지 두려움이 느껴진다는 것이 천체스케치와 비슷합니다. 이번에는 그 심리적 장벽을 넘어보고 싶어서 월령 10일의 달을 대상으로 블라인드 드로잉 ...
2016-09-20 02:26:47 조강욱 / 2016-09-1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609
  • 스케치
  • 밤하늘에는 안시용 대상과 사진용 대상이 있다 물론 밤하늘의 성자 57번처럼 안시로도 사진으로도 모두 만족스러운 대상도 있지만 말이다. 나는 안시쟁이라 장시간 노출로만 화려하게 나오는 희미한 성운류를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 아무리 해도 사진 만큼의 감동을 느끼...
2016-09-14 07:48:37 / 2016-09-1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629
  • 스케치
  • 15번은 가을 하늘에서 가장 찾기 쉬운 구상성단이다. 페가수스의 가장 눈에 띄는 별인 Enif 바로 근처기 때문이다 보이는 모습 또한 그냥 저냥 준수하고 말이다 (뱀주인 구상 애들처럼 히마리 없지는 않다) 물론 그 크기와 밝기는 더 남쪽의 M2를 능가할 수 없지만.. 지...
2016-09-20 02:23:38 조강욱 / 2016-09-0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567
  • 스케치
  • 14번을 찾아가는 길은 쉽지 않다 1년에 한 번(메시에마라톤) 밖에 찾지 않아서 이기도 하고 호핑 루트에 밝은 별이나 특징적인 별무리가 없기 때문이기도 하다 흠 그럼 보이는 모습은? 그렇게 대충 봐서 기억이 날 리가 없지 2014년 여름휴가는 횡성의 천문인마을에서 ...
2016-09-14 07:48:09 조강욱 / 2016-09-0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447
  • 스케치
  • 북반구 중위도에 사는 관측자에게 M13은 특별한 존재이다 ‘하늘에서 가장 밝고 큰 보기 좋은 구상성단’이기 때문이다. 과연 진짜로 그럴까? 전 하늘에서 가장 밝고 큰 구상성단부터 순서를 매겨 보자. 13번의 위치는 Top 5에도 들지 못하고 겨우 7번째에 이름을 올리고 ...
2016-09-08 05:11:55 조강욱 / 2016-09-0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132
  • 스케치
  • 뱀주인자리 정중앙에는 10번과 12번이 위치하고 있다 (출처 : 위키피디아) 별만 드문 것이 아니라 인적도 드물지만 말이다 문제 : 뱀주인이 매력이 없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요? 다음 중 맞는 것을 고르시오 ( ) 1. 비슷비슷하게 생긴 구상성단들만 모여 있어서 2. 호핑...
2016-09-08 05:12:46 조강욱 / 2016-09-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