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15] 우주의 평화(Pease)를 찾아서 [스케치]
  • 조회 수: 10134, 2016-09-19 17:23:38(2016-09-08)


  • 15번은 가을 하늘에서 가장 찾기 쉬운 구상성단이다.

     

    페가수스의 가장 눈에 띄는 별인 Enif 바로 근처기 때문이다

     

    보이는 모습 또한 그냥 저냥 준수하고 말이다

     

    (뱀주인 구상 애들처럼 히마리 없지는 않다)

     

     

    물론 그 크기와 밝기는 더 남쪽의 M2를 능가할 수 없지만..

     

    지정학적 편리성으로 오히려 인기는 더 좋을 듯.


     

    [ M15 & Pease1 - 인제 상남면에서 조강욱 (2011) ]

    m15.jpg

     

     

    15번은 직시(Direct vision)로 볼 때와 주변시(Averted vision)로 볼 때의 크기 차이가 많이 나는 대상이다

     

    보통 주변시를 쓸 일이 없는 밝은 메시에 구상성단 중에서는 특이한 현상이다

     

    직시로 보면 작아졌다 주변시로는 커지고 직시로는 다시 작아지고..

     

    (아래 설명에서 노란색 원 안의 별들이 보였다가 사라졌다가..)

    M15_des.jpg

     

     

    Blinking Nebula로 유명한 백조자리 행성상성운 NGC6826에 빗대어 생각해보면

     

    Blinking Cluster라고 부를 수 있지 않을까?

     

     

    사실 M15는 Blinking Method라는 나름 최고급 기술(?)을 적용해야 하는 대상이다

     

    바로 성단 내의 행성상성운, Pease1을 보기 위함이다.

     

    이건 시선방향에 겹쳐 보이는 것이 아니라 정말로 구상성단 내에 위치한 행성상성운이다

     

    전 하늘에 단 4개 뿐인 행성상성운 품은 구상성단..


    (이건호 作, 2004년)

     

     

    그러나 그것을 보는 것은 일반적인 노력으로는 불가능하다

     

    구상성단의 별들을 하나하나 분해해서 그 중에서 행성상성운 원반을 찾아야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대략적인 순서를 보면 이렇다

     

    M15 한쪽 구석에서 사다리꼴을 찾는다


         

     


    사다리꼴을 이용해서 A~E까지 찾는다


           

     


    E에서 이동방향으로 28“ 이동하여 별이 아닌 무언가를 찾는다


        

     


    참 쉽죠?

    ross.jpg

     

     

    현실은.. 어지간한 날에는 시작점인 사다리꼴 조차 찾을 수 없는 날이 대부분..

     

    ~이 되는 날이면 (1년에 몇 번씩은 시상도 투명도도 좋은 날이 있다)

     

    이제 마지막 단계의 기술을 걸어야 하는데.. 이것이 Blinking Method이다

     

    행성상성운 관측의 치트키인 O필터를 아이피스에 체결하는 것이 아니라

     

    아이피스와 눈 사이에서 손으로 O를 반복적으로 넣었다 뺐다 하는 것이다

     

    눈 앞에 O가 있으면 별빛은 죽고 행성상성운만 밝아지고

     

    O를 치우면 순간적으로 별빛이 밝아지고 행성상성운은 어두워진다

     

    이것을 1초 단위로 반복하면 행성상성운만 깜빡깜빡.. 구상성단의 별빛은 반대로 빡깜빡깜..

     

     

    2001년에 나의 스케치 스승인 윤정한님께 지나가는 말로 들은

     

    “15인치면 Pease1 정도는 봐야 하는거 아니야?” 한 마디에

     

    10년을 Pease1을 쫓아다니다가

     

    2011년 어느 맑은 날 인제 어느 깊은 산속에서 암막을 뒤집어쓰고 한시간여를 깜빡깜빡...

     

     

     





















    쪼그라든 성단 한 귀퉁이에서 작은 혹이 하나 튀어나온 것을 확인하고서

     

    pease1.jpg


     

    오랫동안 같이 Pease1을 찾아 헤메던 이한솔님과 얼싸안고 기쁨과 감격을 나누었다

     

    사방 수십 km에 아무도 없을 그 외딴 산속의 새벽에 말이다.

     

     

    하아.. 대체 Pease1은 왜 봐야 하는 것일까?

     

     

     

     


    pease1_nightwid.jpg

     


    ※ Pease1에 대한 자세한 얘기는 아래 링크로 대신한다

    찾는 방법 http://www.nightflight.or.kr/xe/inform/30445

    관측 기록 http://www.nightflight.or.kr/xe/observation/33742





                                                              Nightwid 無雲


댓글 2

  • 김남희

    2016.09.09 08:10

    이 세상에는 Pease1을 본 사람과 안본 사람 둘로 나뉜다죠....ㅎㅎ
  • 조강욱

    2016.09.19 17:23

    ㅋㅋㅋ 앞자리에 끼어서 다행이네요 ㅠㅠ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4
  • 스케치
  •  목성토성 최근접 당일.. 예보가 안 좋아서 사실 큰 기대를 안하고 있었는데 잠복근무 중에 운 좋게 구름 사이로 볼 수 있었다 (자세한 얘기는 관측기록으로.. ^^) 기본적으로 나는 내 그림에 인공 구조물을 넣는것을 좋아하지 않는데.. (안이쁘고 그리기도 어렵다) 천...
2021-01-01 08:06:57 / 2021-01-0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63
  • 스케치
  • 별하늘지기에서 목성의 영이 보일 거라는 게시물을 보고 황급히 망원경을 폈다. ​ 목성 표면에 각기 다른 색의 점 세 개가 보인다. 시간이 흐를 수록 점들도 흐르고 그 색도 바뀐다. 세상에 이 기쁨을 아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난 정말 운도 좋다 Nightwid 無雲
2020-09-06 08:12:29 조강욱 / 2020-08-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65
  • 스케치
  • 엄청난 시상의 일요일 저녁.. ​ 이정도면 웬만한 사진보다 낫겠다 싶어서 신나게 그렸는데 ​ 같은날 찍혀진 사진들을 보니 아직 상대가 되지 않는다. ​ 목성 본체의 그림자 뒤에는 유로파도 숨어있었다. 그래도 보름 전의 목성보다는 조금 발전했기를 바란다 ​ 나의 목...
2020-08-23 19:32:25 / 2020-08-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32
  • 스케치
  • 남반구에서는 요즘 목성과 토성이 천정에 남중하고 있다 ​ 얼마전까지만 해도 새벽 하늘에 함께 하던 화성은 저 멀리 떠나가고, ​ 목성과 토성만 이른 저녁부터 밤하늘을 빛낸다 ​ 토성 간극이 대체 무엇인지 궁금해서 한참을 파 보았던 몇달 전 이후로 처음 토성을 겨...
2020-08-23 18:36:36 / 2020-08-23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1199
  • 스케치
  • 금성과 플레아데스성단의 랑데뷰를 모처럼 찍어봤다. 망원경으로 보이는 랑테뷰는 아름답지 않았다. 큰 화각이 필요했고...그렇다고 쌍안경으로 보면서 그릴 수도 없는 노릇 방법은 사진을 찍고 그 찍은 것을 그대로 그리는 것 사진을 찍고보니 플레아데스의 별마...
2020-04-12 17:32:12 신기루 / 2020-04-07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1215
  • 스케치
  • 3월20일 별 안보이는 구름 낀 관측지에서... -왠지 장비들을 멀리 보내야 될 것 같아서 기념으로.... - 교동대교를 멍떄리며 보며 유투브를 보고 오일파스텔을 샀는데...이상과 현실의 차이를 느낍니다 ㅎㅎㅎ 많이 그리다 보면 좋아지겠죠 ^^
2020-04-08 11:16:08 신기루 / 2020-03-23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1494
  • 스케치
  • NGC 2359 *03.18 홍천 *미드 12", 12.5mm 독터, OIII, x121 *03.18 홍천 *미드 12", 12.5mm 독터, OIII, x121  신년관측회때 재곤씨 망원경으로 본 모습이 너무나 인상적이어서 그려봤지만 그모습은 어디 갔는지 ㅎㅎㅎㅎ 투구 모양이 아니라 스푸트니크 1호 느낌이....
2020-03-25 14:13:28 조강욱 / 2020-03-23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2127
  • 스케치
  • 그리다보니 서로 Interacting한 짝꿍 GX만 모이게 되었습니다. -관측시간순 : 4 > 2 > 3 > 1 -미드12", 7mm솔로몬, x220 1. 4490은 아주 엹게 2. 3227은 별같은 핵이 중앙에 꼭 3. 안테나라기 보다는 하트 4. 2개의 각도가 직각인 듯한 느낌이...
2020-03-23 19:54:31 조강욱 / 2020-03-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54
  • 스케치
  • 이번 주말 예정되었던 뉴질랜드 최대의 스타파티는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이틀전에 전격 취소되고, 별고픔을 달래보고자 새벽에 정원에 나가보니 목성과 화성이 딱 붙어있다. 이걸 왜 모르고 있었지? 40배 한시야에 너끈히 들어온다. 이렇게 귀여울수가.. 급히 좌판...
2020-04-12 17:34:17 신기루 / 2020-03-2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00
  • 스케치
  • 오클랜드 천체관측 동호회 회원들과 관측회를 다녀왔다. 모두가 잠든 새벽 5시.. 화성이 찬란하게 빛나길래 파인더를 들이대니 희끄무레한게 하나 더 보인다 M22. 이렇게 얻어 걸릴수도 있구나... 잘난 100도짜리 Ethos로 한 시야에 두 아이들을 담아본다 Nigh...
2020-03-22 20:40:47 / 2020-03-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