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17] 많이 보기 vs 잘 보기 [스케치]
  • 조회 수: 6142, 2016-11-27 02:33:06(2016-09-14)


  • 천체 스케치를 주제로 이렇게 별 대책 없는 하루살이 칼럼을

     

    메시에 110편 완주를 목표로 하루하루 써나가고 있지만

     

    2009년까지만 해도 천체 스케치는

     

    그저 하면 좋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막상 하려니 엄두가 나지 않는그런 일이었다

     

    매일 빼먹지 않고 어학 공부를 하면 언젠가는 귀가 뚫리고 입이 트인다는 것을 모두 알지만

     

    그냥 그래 맞는 얘기지하고 할 생각을 잘 하지 않는 것처럼 말이다

     

     

     

    고등학교를 졸업하며, 내가 가장 기뻤던 이유는 더 이상 미술을 하지 않아도 되었기 때문이다

     

    (그림에 소질도 없고 관심도 없었으니까)

     

    별나라 선배들께 스케치는 안시관측의 왕도라는 얘기를 많이 들었지만

     

    정작 그 형님들도 스케치는 잘 하지 않았다

     

    그림을 그리기 싫던 나도, 스케치가 아니더라도 할 일은 많을 거라고 스스로 합리화하며

     

    긴 시간을 보냈다 (그렇다고 놀지는 않았다)

     

     

     

    그러다 20095월에,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평생 보지 않던 달을 보다 보니

     

    대체 이 복잡한 구조를 어떻게 관측기를 쓰나..

     

    (Theophilus 크레이터)

    theo사진.jpg

     


    몇 장을 글을 써야 구덩이 하나를 표현할 수 있을까.

     

    오히려 그림 그리는 것보다 글을 쓰는 게 더 엄두가 나질 않았다

     

     

    마침 아파트 1층 현관 광고판에 붙어 있던 미술 과외 합니다전화번호에 연락하여

     

    당장 그 주부터 우리 집에서 반년동안 매주 토요일마다 몇 시간씩 재료 쓰는 법을 배웠다

     

     

    흰 종이, 검은 종이, 샤프, 파스텔, 펜촉, 찰필, 지우개..

     

    (Theophilus 습작 - 흰 종이에 샤프, 조강욱)

    theo그림.jpg

     

     

    고등학교때 진절머리 나게 싫어했던 미술을 스스로 간절하게 배우게 되다니.

     

    참으로 인생이란 알 수 없는 것인가 보다

     

     

    어설픈 솜씨로 달과 NGC 몇 개를 그려본 후로,

     

    맑은 여름밤의 벗고개에서 처음 마주한 메시에 대상이 17번이었다

     

     

    그동안의 나는 실적 지상주의가 뿌리 깊게 박혀 있는 사람이라,

     

    관측지에서 무조건 많이 보는 것을 최고의 미덕으로 알고 있었다

     

    무조건 새로운 대상들을 최대한 많이 찾아보고

     

    오늘은 은하 40개 성단 20개 봤어이런 것으로 뿌듯해 하는 것 말이다

     

    (뭐가 뭐였는지 하나도 기억도 못하면서)

     

     

    너무나 익숙한 밝은 발광성운인 M17이지만

     

    그림을 그리려니 쉽지 않았다

     

    어설픈 솜씨로 처음 시도한 메시에 스케치가 복잡한 성운이었으니 잘 될 리가 없지..

     

     

    하지만 스케치의 1차 목적은 그저 멋있는 그림을 그리는 것이 아니다.

     

    그림을 그리며 강제로 오랫동안 대상을 보게 되면

     

    그 대상을 이전보단 훨씬 자세히 볼 수 있게 된다.

     

    (자세히 볼 생각이 있던 말던) 나의 의지와는 별로 상관 없이 말이다

     

    그림을 잘 그리던 못 그리던 스케치를 시도하며

     

    1차 목적은 자동으로 달성하게 되는 것.

     

     

    15년을 익숙하게 보던 대상인데, 한 시간을 성운의 모양을 잡고 있으니

     

    (그림을 그리면 상대성 이론이 적용되는지 시간이 몇 배로 빨리 간다)

     

    평소에는 보지 못했던 (또는 볼 생각도 하지 않았던) 구조들이

     

    양파 껍질 벗기듯 하나씩 떠오른다

     

    (M17 구조 설명)

    M17_des.jpg

     

     

    검은 호수에 우아하게 떠 있는 백조 한 마리..

     

    그 목에 감긴 진주 목걸이

     

    몸통 안의 bright patch

     

    그 머리 위의 밝은 별과 성운기

     

    주변시로 보이는 백조 머리 뒤의 후광 (마치 예수의 성화를 생각나게 한다)

     

    그리고 안시로는 절대 볼 수 없을 것이라 생각했던

     

    꼬리 뒤의 길고 얇은 호 모양의 성운까지.

     

     

    [ M17, 백조 목에 진주 목걸이 - 양평 벗고개에서 조강욱 (2009) ]

    M17_rev.jpg

     

     

     

    집에 오는 길.

     

    어둠이 내린 345번 지방도를 달리며..

     

    지금까지 십수년간 천체관측을 하면서 한 번도 느껴보지 못한

     

    기분 좋은 포만감에 그냥 저절로 웃음이 나온다

     

    하룻밤에 50개를 봐도, 100개를 봐도 느낄 수 없었던 만족감.

     

    오늘은 처음으로 진짜 별 좀 본 것 같다

     

     

    관측지에서 고작 성운 하나 보고서도 기분이 좋아서

     

    차창을 열고 노래를 부르며 집에 돌아오면서

     

    메시에 대상을 하나씩 모두 그려 보아야겠다고 계획하게 되었다

     

    (이렇게 오래 걸리리라곤 생각도 못 했지만)

     

     

    망원경을 만진 뒤로 14년간 강박관념으로 가지고 있던

     

    하루에 한 개 이상 무조건 새로운 대상 찾아보기

     

    그날부로 갑작스런 이별을 맞게 되었다


    아무 미련 없이

     

     

     

     

                                                 Nightwid 無雲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7
  • 스케치
  • 설날 아침, 1만KM 북쪽의 부모님댁 대신 150KM 북쪽의 캠핑장으로 향했다 학교 개학을 맞은 딸님을 위로하고 유치원쌤으로 열심히 돈버시는 와이프님을 치하하고 밤에는 모두 재우고 별을 보겠다는 흑심을 품고 텐트에 망원경까지 모두 싣고 떠났다 전화도 안터지는 깡...
2020-01-30 07:07:45 조강욱 / 2020-01-28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1019
  • 스케치
  • 원문출처 : http://blog.daum.net/damur21/335 인간이 경험할 수는 있는 천문현상은 여러가지가 있다 흔히 볼수 있는 별똥별(유성우), 월식, 수퍼문, 수퍼화성, 오성결집, 혜성, 토성엄폐, 초신성폭발 그리고 일식이 있다. 이중 인간이 생애 경험할 수 있는 최고의 천문...
2019-10-22 17:11:31 신기루 / 2019-07-09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1116
  • 스케치
  • 광덕산 조경철천문대 관측날씨가 절망적이었음에도 목성시상은 유별나게 좋았다. 선명한 줄무늬가 독보적이었던 이날 만약 대적점이나 영 또는 식 현상이 있었다면 어땠을까? 좀더 기달려 대적점이라도 그려볼까 잠시 고민했지만 다음날 출근부담때문에 급하게 철수할수...
2019-11-04 11:32:49 조강욱 / 2019-06-10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1107
  • 스케치
  • 6월의 푸르른 신록과 광덕산이 가지는 새까만 어두움..... 미세먼지로 인해 신록과 새까만 어둠이 사라졌다 그 자리에 잿빛 어둠만이 별지기의 마음 속에 음습한다. 아.........별이여!!!
2019-07-10 17:38:15 김원준 / 2019-06-05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1294
  • 스케치
  • 토성을 그려본다. 토요일 하루 종일 주적주적 비가 내리니.....하릴없이 하늘만 쳐다볼 수 는 없는 느릇 막둥이는 나가자고 졸라대지만 이 아빠도 나가고 싶다 격렬하게 나가고 싶다....근데 어쩌니? 비가 이리 오는데 그림 그리자고 꼬셔본다. 금새 넘어온다. 막둥이는 ...
2019-10-12 18:36:12 조강욱 / 2019-05-29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1306
  • 스케치
  • (첫번째 습작) 2월 서울에서 시그마 150-500mm 망원렌즈로 찍은 달을 스케치로 재탄생시켜봤다. 주말내내 비도 오고....집에만 있기 영 심심해서 습작을 남겨봤다. 2월쯤 서울 도심에서 달을 찍은것이 있어 한번 스케치로 도전해봤다. 달은 분화구 하나하나를 사실적으...
2019-06-10 16:34:47 신기루 / 2019-05-29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1407
  • 스케치
  • 퇴근길 지하철에서 천문연주체 천문사진전 당선작을 발표했다는 카페글을 보고위에서부터 천천히 스크롤을 내리며...마치 도리지구땡의 쪼으는 맛으로 천천히...... 헛! 역시나 그분의 스케치...그 다음은....땡!!! 올해로 두번째 탈락이네요 ㅎㅎㅎㅎㅎ 2018년 11월 정...
2019-04-24 22:53:55 신기루 / 2019-04-08
thumbnail
  • 김선영 조회 수: 1656
  • 스케치
  • 안녕하세요? 올해 한해 1년간 멜버른에 업무차 장기 출장을 나오게 되었습니다. 출장간 김에 남천의 하늘을 보고 있습니다. 김남희님께 뺏아온(?) 12인치 트래블돕은 아직 한국에서 발송 대기 중이라서 아쉽지만 핸드캐리해 온 3인치 굴절로 보고 있습니다. ASV라...
2019-04-22 22:44:43 랜슬롯 / 2019-03-0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415
  • 스케치
  • 2016년 8월, 메시에 스케치 연재를 시작했다 2016년 7월(한달 전)에 M24를 마지막으로 메시에 110개 스케치를 마치고 내가 손으로 그리고 마음으로 담아 두었던 대상들을 하나하나 정리해 보고 싶었다 1996년 대학교 1학년 여름방학에 공사장 노가다 알바로 첫 망원경(8...
2019-04-13 22:18:38 조강욱 / 2019-01-2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519
  • 스케치
  • 나는 M31을 좋아하지 않는다. 어릴때부터 수많은 화려한 사진으로 접한 북반구 최대의 은하.. (남반구엔 더 큰 놈이 있다) 그에 비례하여 무수한 실망만을 안겨준 대상. 안시로는 그렇게 볼 수 없으니 말이다. 하지만 싫어하는 대상을 “안드로메다 은하”라고 칭하지 않...
2019-10-25 20:43:29 제영서 / 2019-01-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