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17] 많이 보기 vs 잘 보기 [스케치]
  • 조회 수: 8895, 2016-11-27 02:33:06(2016-09-14)


  • 천체 스케치를 주제로 이렇게 별 대책 없는 하루살이 칼럼을

     

    메시에 110편 완주를 목표로 하루하루 써나가고 있지만

     

    2009년까지만 해도 천체 스케치는

     

    그저 하면 좋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막상 하려니 엄두가 나지 않는그런 일이었다

     

    매일 빼먹지 않고 어학 공부를 하면 언젠가는 귀가 뚫리고 입이 트인다는 것을 모두 알지만

     

    그냥 그래 맞는 얘기지하고 할 생각을 잘 하지 않는 것처럼 말이다

     

     

     

    고등학교를 졸업하며, 내가 가장 기뻤던 이유는 더 이상 미술을 하지 않아도 되었기 때문이다

     

    (그림에 소질도 없고 관심도 없었으니까)

     

    별나라 선배들께 스케치는 안시관측의 왕도라는 얘기를 많이 들었지만

     

    정작 그 형님들도 스케치는 잘 하지 않았다

     

    그림을 그리기 싫던 나도, 스케치가 아니더라도 할 일은 많을 거라고 스스로 합리화하며

     

    긴 시간을 보냈다 (그렇다고 놀지는 않았다)

     

     

     

    그러다 20095월에,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평생 보지 않던 달을 보다 보니

     

    대체 이 복잡한 구조를 어떻게 관측기를 쓰나..

     

    (Theophilus 크레이터)

    theo사진.jpg

     


    몇 장을 글을 써야 구덩이 하나를 표현할 수 있을까.

     

    오히려 그림 그리는 것보다 글을 쓰는 게 더 엄두가 나질 않았다

     

     

    마침 아파트 1층 현관 광고판에 붙어 있던 미술 과외 합니다전화번호에 연락하여

     

    당장 그 주부터 우리 집에서 반년동안 매주 토요일마다 몇 시간씩 재료 쓰는 법을 배웠다

     

     

    흰 종이, 검은 종이, 샤프, 파스텔, 펜촉, 찰필, 지우개..

     

    (Theophilus 습작 - 흰 종이에 샤프, 조강욱)

    theo그림.jpg

     

     

    고등학교때 진절머리 나게 싫어했던 미술을 스스로 간절하게 배우게 되다니.

     

    참으로 인생이란 알 수 없는 것인가 보다

     

     

    어설픈 솜씨로 달과 NGC 몇 개를 그려본 후로,

     

    맑은 여름밤의 벗고개에서 처음 마주한 메시에 대상이 17번이었다

     

     

    그동안의 나는 실적 지상주의가 뿌리 깊게 박혀 있는 사람이라,

     

    관측지에서 무조건 많이 보는 것을 최고의 미덕으로 알고 있었다

     

    무조건 새로운 대상들을 최대한 많이 찾아보고

     

    오늘은 은하 40개 성단 20개 봤어이런 것으로 뿌듯해 하는 것 말이다

     

    (뭐가 뭐였는지 하나도 기억도 못하면서)

     

     

    너무나 익숙한 밝은 발광성운인 M17이지만

     

    그림을 그리려니 쉽지 않았다

     

    어설픈 솜씨로 처음 시도한 메시에 스케치가 복잡한 성운이었으니 잘 될 리가 없지..

     

     

    하지만 스케치의 1차 목적은 그저 멋있는 그림을 그리는 것이 아니다.

     

    그림을 그리며 강제로 오랫동안 대상을 보게 되면

     

    그 대상을 이전보단 훨씬 자세히 볼 수 있게 된다.

     

    (자세히 볼 생각이 있던 말던) 나의 의지와는 별로 상관 없이 말이다

     

    그림을 잘 그리던 못 그리던 스케치를 시도하며

     

    1차 목적은 자동으로 달성하게 되는 것.

     

     

    15년을 익숙하게 보던 대상인데, 한 시간을 성운의 모양을 잡고 있으니

     

    (그림을 그리면 상대성 이론이 적용되는지 시간이 몇 배로 빨리 간다)

     

    평소에는 보지 못했던 (또는 볼 생각도 하지 않았던) 구조들이

     

    양파 껍질 벗기듯 하나씩 떠오른다

     

    (M17 구조 설명)

    M17_des.jpg

     

     

    검은 호수에 우아하게 떠 있는 백조 한 마리..

     

    그 목에 감긴 진주 목걸이

     

    몸통 안의 bright patch

     

    그 머리 위의 밝은 별과 성운기

     

    주변시로 보이는 백조 머리 뒤의 후광 (마치 예수의 성화를 생각나게 한다)

     

    그리고 안시로는 절대 볼 수 없을 것이라 생각했던

     

    꼬리 뒤의 길고 얇은 호 모양의 성운까지.

     

     

    [ M17, 백조 목에 진주 목걸이 - 양평 벗고개에서 조강욱 (2009) ]

    M17_rev.jpg

     

     

     

    집에 오는 길.

     

    어둠이 내린 345번 지방도를 달리며..

     

    지금까지 십수년간 천체관측을 하면서 한 번도 느껴보지 못한

     

    기분 좋은 포만감에 그냥 저절로 웃음이 나온다

     

    하룻밤에 50개를 봐도, 100개를 봐도 느낄 수 없었던 만족감.

     

    오늘은 처음으로 진짜 별 좀 본 것 같다

     

     

    관측지에서 고작 성운 하나 보고서도 기분이 좋아서

     

    차창을 열고 노래를 부르며 집에 돌아오면서

     

    메시에 대상을 하나씩 모두 그려 보아야겠다고 계획하게 되었다

     

    (이렇게 오래 걸리리라곤 생각도 못 했지만)

     

     

    망원경을 만진 뒤로 14년간 강박관념으로 가지고 있던

     

    하루에 한 개 이상 무조건 새로운 대상 찾아보기

     

    그날부로 갑작스런 이별을 맞게 되었다


    아무 미련 없이

     

     

     

     

                                                 Nightwid 無雲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8
  • 스케치
  •  목성토성 최근접 당일.. 예보가 안 좋아서 사실 큰 기대를 안하고 있었는데 잠복근무 중에 운 좋게 구름 사이로 볼 수 있었다 (자세한 얘기는 관측기록으로.. ^^) 기본적으로 나는 내 그림에 인공 구조물을 넣는것을 좋아하지 않는데.. (안이쁘고 그리기도 어렵다) 천...
2021-01-01 08:06:57 / 2021-01-0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56
  • 스케치
  • 별하늘지기에서 목성의 영이 보일 거라는 게시물을 보고 황급히 망원경을 폈다. ​ 목성 표면에 각기 다른 색의 점 세 개가 보인다. 시간이 흐를 수록 점들도 흐르고 그 색도 바뀐다. 세상에 이 기쁨을 아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난 정말 운도 좋다 Nightwid 無雲
2020-09-06 08:12:29 조강욱 / 2020-08-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64
  • 스케치
  • 엄청난 시상의 일요일 저녁.. ​ 이정도면 웬만한 사진보다 낫겠다 싶어서 신나게 그렸는데 ​ 같은날 찍혀진 사진들을 보니 아직 상대가 되지 않는다. ​ 목성 본체의 그림자 뒤에는 유로파도 숨어있었다. 그래도 보름 전의 목성보다는 조금 발전했기를 바란다 ​ 나의 목...
2020-08-23 19:32:25 / 2020-08-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30
  • 스케치
  • 남반구에서는 요즘 목성과 토성이 천정에 남중하고 있다 ​ 얼마전까지만 해도 새벽 하늘에 함께 하던 화성은 저 멀리 떠나가고, ​ 목성과 토성만 이른 저녁부터 밤하늘을 빛낸다 ​ 토성 간극이 대체 무엇인지 궁금해서 한참을 파 보았던 몇달 전 이후로 처음 토성을 겨...
2020-08-23 18:36:36 / 2020-08-23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1178
  • 스케치
  • 금성과 플레아데스성단의 랑데뷰를 모처럼 찍어봤다. 망원경으로 보이는 랑테뷰는 아름답지 않았다. 큰 화각이 필요했고...그렇다고 쌍안경으로 보면서 그릴 수도 없는 노릇 방법은 사진을 찍고 그 찍은 것을 그대로 그리는 것 사진을 찍고보니 플레아데스의 별마...
2020-04-12 17:32:12 신기루 / 2020-04-07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1169
  • 스케치
  • 3월20일 별 안보이는 구름 낀 관측지에서... -왠지 장비들을 멀리 보내야 될 것 같아서 기념으로.... - 교동대교를 멍떄리며 보며 유투브를 보고 오일파스텔을 샀는데...이상과 현실의 차이를 느낍니다 ㅎㅎㅎ 많이 그리다 보면 좋아지겠죠 ^^
2020-04-08 11:16:08 신기루 / 2020-03-23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1488
  • 스케치
  • NGC 2359 *03.18 홍천 *미드 12", 12.5mm 독터, OIII, x121 *03.18 홍천 *미드 12", 12.5mm 독터, OIII, x121  신년관측회때 재곤씨 망원경으로 본 모습이 너무나 인상적이어서 그려봤지만 그모습은 어디 갔는지 ㅎㅎㅎㅎ 투구 모양이 아니라 스푸트니크 1호 느낌이....
2020-03-25 14:13:28 조강욱 / 2020-03-23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2088
  • 스케치
  • 그리다보니 서로 Interacting한 짝꿍 GX만 모이게 되었습니다. -관측시간순 : 4 > 2 > 3 > 1 -미드12", 7mm솔로몬, x220 1. 4490은 아주 엹게 2. 3227은 별같은 핵이 중앙에 꼭 3. 안테나라기 보다는 하트 4. 2개의 각도가 직각인 듯한 느낌이...
2020-03-23 19:54:31 조강욱 / 2020-03-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24
  • 스케치
  • 이번 주말 예정되었던 뉴질랜드 최대의 스타파티는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이틀전에 전격 취소되고, 별고픔을 달래보고자 새벽에 정원에 나가보니 목성과 화성이 딱 붙어있다. 이걸 왜 모르고 있었지? 40배 한시야에 너끈히 들어온다. 이렇게 귀여울수가.. 급히 좌판...
2020-04-12 17:34:17 신기루 / 2020-03-2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92
  • 스케치
  • 오클랜드 천체관측 동호회 회원들과 관측회를 다녀왔다. 모두가 잠든 새벽 5시.. 화성이 찬란하게 빛나길래 파인더를 들이대니 희끄무레한게 하나 더 보인다 M22. 이렇게 얻어 걸릴수도 있구나... 잘난 100도짜리 Ethos로 한 시야에 두 아이들을 담아본다 Nigh...
2020-03-22 20:40:47 / 2020-03-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