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18] 작은 모종삽 하나 [스케치]
  • 조회 수: 6811, 2016-09-19 17:28:40(2016-09-15)


  • 하늘에는 자리 잘못 잡아서 손해 보는 애들이 있다. 메시에 중에도 말이다


    13번 옆의 92번, 57번 옆의 56번 같은 애들..


    그리고 17번 옆의 18번도 마찬가지다


    (아래 사진의 중앙 좌측은 17번, 오른쪽의 조금 밝은 별들이 모여 있는 애들이 18번이다

    m17m18.jpg

    출처 : http://sweaglesw.org/astronomy/gallery/m17m18.jpg

     

     

     

    작년(2015년) 9월, 무수히 남은 여름철 구상성단들을 한 방에 정리하고자


    월요일 출근의 압박 속에도 일요일 밤에 홍천으로 날아갔다



    춘천고속도로 초입에 구름이 조금 있었지만

     

    사라지겠지 뭐..

     

    코딱지.JPG 

     

     

    망경을 펴고 천문박명과 동시에 점찍기 시작.

     

    궁수 전갈 쪽의 자잘한 구상성단부터 모조리 쓸어담으리라~~

     

    하하.JPG




    투명도도 시상도 너무나 좋다


    이슬도 바람도 없고 춥지도 않다


    컨디션도 쌩쌩해서 점도 잘 찍힌다


    3시간 동안 구상 6개는 너끈히 관측하겠는데~~


    하하.JPG



    순식간에 62번을 완료하고 19번으로 이동하는데


    이상하게 호핑이 잘 되지 않는다


    이상.JPG 


    이 별을 건너면 저 별이 나와야 하는데 이상하네.. 하며 하늘을 보니


    어느 틈에 남쪽 하늘에 구름이 잔뜩 들어와 있었다


    아니 아까 춘천고속도로에서 본 그 구름!!!


    놀람.JPG 


    지나가겠지..


    기다린다


    기다리고 또 기다린다


    왜 계속 몰려오지?


    왜.JPG 



    난 오늘 궁수 전갈만 보고 집에 갈 계획인데


    궁수 전갈이 위치한 동남쪽 하늘에만 절묘하게 구름이 덮여서 흘러간다


    동남쪽을 제외한 하늘엔 너무나 아름다운 은하수와 별들이 펼쳐져 있지만


    오늘 나에겐 아무런 의미가 없는 일이다


    찢기.JPG  


    구름이 걷힐 때까지 느긋하게 명작 감상이나 하면서 기다릴 마음의 여유가 없다


    다시 다음해 봄이 되기 전에 궁수 전갈을 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그렇게 흘러가고 있었으니 말이다


    절망.JPG 



    30분여를 그렇게 앉아서 기다리기만 하다가


    마음이 답답하여 청명한 북쪽 하늘의 7789번을 잡아 보니


    아~~ 이렇게 아름다울 수가 있을까!


    아름다워.JPG 


    살아 움직이는 듯한 만가닥 암흑대가 요동을 친다


    그걸 보고 있으려니 다시 의욕이 재점화 되었다


    가자.JPG


    놀면 뭐하나. 기다리지 말고 뭐라도 하자!


    구름 사이 사이로 기를 쓰고 호핑하여 기어코 구름 속의 M18을 찾아냈다


    열심.JPG


    찾아만 놓으면 추적은 EQ가 해 주겠지


    잘난척.JPG


    인생 뭐 있나~~ 맑으면 맑은대로


    시상이 춤추면 춤추는대로


    구름이 끼면 낀대로


    으아~~ 들이대!!!


    으아.jpg 



    점을 몇 개 찍고 다시 아이피스로 돌아오면 언제 있었냐는 듯 모두 사라지고


    아니.JPG 


    아무것도 없는 아이피스를 멍하니 쳐다보고 있으면


    초롱초롱한 별들이 어느 틈에 스스륵 나타난다


    황홀.JPG


    15분이면 다 그릴,


    궁수자리의 일원이라 하기에는 너무나 초라한 18번을 


    끊임없는 기다림과 인내 속에 50분만에 완성.



    [ M18 - 검은 종이에 젤리펜, 홍천에서 조강욱 (2015) ]

    M18.jpg



    밤하늘의 작은 모종삽이랄까?


    궁수 치고는 너무나 소박한 성단이지만 그래도 모양 하나는 건졌다


    모종삽.JPG







                                                                               Nightwid 無雲




댓글 4

  • Profile

    박상구

    2016.09.19 10:14

    진삽이가 모종삽을 찾아줬군요.
    18번 볼 때마다 삽 찾아야겠습니다 ^^
  • 조강욱

    2016.09.19 17:27

    삽이 삽을 찾았네요 ㅋ

    대구에서 잘 살아야 하는데..

  • 김민회

    2016.09.19 11:46

    괜히 18번 이겠습니까. 메시에도 욕좀 할 줄 아셨겠지요. 젤리펜을 찍을 때 각이 없는 원이 찍힐 때 까지 화이팅!
  • 조강욱

    2016.09.19 17:28

    각이 없는 원이 되려면

    재료가 달라져야 할 것 같은데

    찾기가 쉽지 않네요

    아니면 발상을 전환하거나.. ㅎㅎ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7
  • 스케치
  • 설날 아침, 1만KM 북쪽의 부모님댁 대신 150KM 북쪽의 캠핑장으로 향했다 학교 개학을 맞은 딸님을 위로하고 유치원쌤으로 열심히 돈버시는 와이프님을 치하하고 밤에는 모두 재우고 별을 보겠다는 흑심을 품고 텐트에 망원경까지 모두 싣고 떠났다 전화도 안터지는 깡...
2020-01-30 07:07:45 조강욱 / 2020-01-28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1018
  • 스케치
  • 원문출처 : http://blog.daum.net/damur21/335 인간이 경험할 수는 있는 천문현상은 여러가지가 있다 흔히 볼수 있는 별똥별(유성우), 월식, 수퍼문, 수퍼화성, 오성결집, 혜성, 토성엄폐, 초신성폭발 그리고 일식이 있다. 이중 인간이 생애 경험할 수 있는 최고의 천문...
2019-10-22 17:11:31 신기루 / 2019-07-09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1113
  • 스케치
  • 광덕산 조경철천문대 관측날씨가 절망적이었음에도 목성시상은 유별나게 좋았다. 선명한 줄무늬가 독보적이었던 이날 만약 대적점이나 영 또는 식 현상이 있었다면 어땠을까? 좀더 기달려 대적점이라도 그려볼까 잠시 고민했지만 다음날 출근부담때문에 급하게 철수할수...
2019-11-04 11:32:49 조강욱 / 2019-06-10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1106
  • 스케치
  • 6월의 푸르른 신록과 광덕산이 가지는 새까만 어두움..... 미세먼지로 인해 신록과 새까만 어둠이 사라졌다 그 자리에 잿빛 어둠만이 별지기의 마음 속에 음습한다. 아.........별이여!!!
2019-07-10 17:38:15 김원준 / 2019-06-05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1294
  • 스케치
  • 토성을 그려본다. 토요일 하루 종일 주적주적 비가 내리니.....하릴없이 하늘만 쳐다볼 수 는 없는 느릇 막둥이는 나가자고 졸라대지만 이 아빠도 나가고 싶다 격렬하게 나가고 싶다....근데 어쩌니? 비가 이리 오는데 그림 그리자고 꼬셔본다. 금새 넘어온다. 막둥이는 ...
2019-10-12 18:36:12 조강욱 / 2019-05-29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1306
  • 스케치
  • (첫번째 습작) 2월 서울에서 시그마 150-500mm 망원렌즈로 찍은 달을 스케치로 재탄생시켜봤다. 주말내내 비도 오고....집에만 있기 영 심심해서 습작을 남겨봤다. 2월쯤 서울 도심에서 달을 찍은것이 있어 한번 스케치로 도전해봤다. 달은 분화구 하나하나를 사실적으...
2019-06-10 16:34:47 신기루 / 2019-05-29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1407
  • 스케치
  • 퇴근길 지하철에서 천문연주체 천문사진전 당선작을 발표했다는 카페글을 보고위에서부터 천천히 스크롤을 내리며...마치 도리지구땡의 쪼으는 맛으로 천천히...... 헛! 역시나 그분의 스케치...그 다음은....땡!!! 올해로 두번째 탈락이네요 ㅎㅎㅎㅎㅎ 2018년 11월 정...
2019-04-24 22:53:55 신기루 / 2019-04-08
thumbnail
  • 김선영 조회 수: 1654
  • 스케치
  • 안녕하세요? 올해 한해 1년간 멜버른에 업무차 장기 출장을 나오게 되었습니다. 출장간 김에 남천의 하늘을 보고 있습니다. 김남희님께 뺏아온(?) 12인치 트래블돕은 아직 한국에서 발송 대기 중이라서 아쉽지만 핸드캐리해 온 3인치 굴절로 보고 있습니다. ASV라...
2019-04-22 22:44:43 랜슬롯 / 2019-03-0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415
  • 스케치
  • 2016년 8월, 메시에 스케치 연재를 시작했다 2016년 7월(한달 전)에 M24를 마지막으로 메시에 110개 스케치를 마치고 내가 손으로 그리고 마음으로 담아 두었던 대상들을 하나하나 정리해 보고 싶었다 1996년 대학교 1학년 여름방학에 공사장 노가다 알바로 첫 망원경(8...
2019-04-13 22:18:38 조강욱 / 2019-01-2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519
  • 스케치
  • 나는 M31을 좋아하지 않는다. 어릴때부터 수많은 화려한 사진으로 접한 북반구 최대의 은하.. (남반구엔 더 큰 놈이 있다) 그에 비례하여 무수한 실망만을 안겨준 대상. 안시로는 그렇게 볼 수 없으니 말이다. 하지만 싫어하는 대상을 “안드로메다 은하”라고 칭하지 않...
2019-10-25 20:43:29 제영서 / 2019-01-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