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20] 삼렬이 대체 무슨 뜻이야? [스케치]
  • 조회 수: 14009, 2016-09-30 02:51:20(2016-09-23)


  • 삼렬, 삼열, 삼엽, Trifid, M20, 20..

     

    삼렬성운이란 것은 대체 무슨 뜻일까?

     

    무언가 궁금한 것을 참지 못하는 내가

     

    궁금했다가 까먹고를 반복하다가

     

     

    궁금한지 십여년만에 그 어휘를 네이버 사전으로 찾아 보았다

     

    삼엽(이파리 세 개)의 오타가 굳어진 것일 거라는 확신으로 말이다

     

    clover.jpg

     

     

    네이버 사전으로 찾아보니..


    삼렬, 三裂의 뜻은 세 갈래로 분열하는 형태라는 것이다

     

    영문 명칭인 Trifid도 마찬가지.

     

    맞는 말이었네!

     

    다만 요즘 세상에 잘 쓰지 않는 용어일 뿐.

     

     

    처음 발견했을 때는 원래 삼렬이었는지,

     

    아님 망경이 작아서 그것밖에 보지 못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삼렬성운은 사실 사열이다

     

    아래 사진과 같이 확실히 4조각임

     

    m20_block_big.jpg

    (출처 : APOD 7 July 2019) 


     

    그러나 안시로는 시상 좋은 날 대구경으로 봐야 겨우 보이는 구조.

     

    조건이 모두 맞지 않으면 삼렬에 만족할 수 밖에...

     

    [ 삼열 맞네 - 검은 종이에 파스텔과 젤리펜, 조강욱 (2012) ]

    M20_Ori.jpg

     

     

    이 날 보현산 천문대(천문대 주차장 아님)의 하늘은

     

    그저 그랬긴 하지만 나쁘진 않았다

     

    다만 '사열'로 보인다는 것을 알지 못했다는 것.

     

    하늘 + 망원경 + 관측준비의 삼위일체를 이루지 못한 때문이다

     

     

    나머지 꽃잎 하나를 보지 못한다 해도 세상이 무너지진 않겠지만

     

    그걸 본다면 세상이 더 아름다워 보일 것이다.

     

     

    관측 Point

     

    1. 성운을 세 갈래, 또는 (운과 정성이 따르면) 네 갈래로 가르는 역동적인 암흑대

     

    2. 중심부의 돼지코

     

    3. UHC 필터의 약발 감상

     

    4. 붉은 성운 뒤의 파란색 성운기를 느낄 수 있는가? (아는 만큼 보인다)


    M20_Ori.jpg

     

     





                                                           Nightwid 無雲


     

     

댓글 4

  • Profile

    박상구

    2016.09.27 03:56

    몇달전 '수' 근처, 우리가 불과 몇 킬로미터 떨어져 문자로 이야기 나누던 그날이었던 것 같아요. 사열이 너무 쉽게 모습을 보였던게.
    그쪽 세상이 무너지지도 이쪽 세상이 더 아름다워지지도 않았지만 ^^

  • 조강욱

    2016.09.30 02:50

    같이 있는듯 다른 세상에 있는듯 했던 날이었죠.. ㅎㅎ

    날씨는 정말 좋았는데.. ㅎㅎ

  • 김민회

    2016.09.28 00:35

    보이지 않는 나머지 한개의 길을 찾아 가는 그대에게 행운이 함께하길 빕니다.뵈지는 않지만 누군가 눈오기 전 이미 닦아 논,걸었던 길 이었을 수 있으므로 잡초만 풍성하지 않을겝니다.남짝하늘 잘 다지시고 내! 들르거든 키위 한마리 잡아 놓으소!
  • 조강욱

    2016.09.30 02:51

    키위 잡으면 잡혀가지 않을까요 ㅎ

    누군가 다져 놓았으면 더 감사히 걸어가야지요 ^^*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687
  • 스케치
  • 먹다버린 사과. 아령성운이란 공식 별칭보다 훨씬 먼저 사과라는 이름과 친해지게 되었다 하긴 웨이트 트레이닝보단 맛있는 사과가 낫지! 그리고, 구경을 키우거나 OⅢ 필터를 사용하면 이젠 더 이상 먹다버린 사과가 아니다. 먹기 전의 사과라고 하기엔 너무 타원형이고...
2016-10-23 14:43:34 / 2016-10-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4211
  • 스케치
  • 방패자리의 두 대상 중 M11은 이전에 쓴 글과 같이 10번까지 번호 붙여가며 침 튀기며 관측 point를 논한 반면에.. M26은 찾는 사람도 기억하는 사람도 별로 없는 은하수 안을 떠도는 쓸쓸한 성단이다 처음으로 EQ를 사용하여 하룻밤 2~3개에 그치던 스케치를 무려 7개...
2016-10-18 04:37:03 / 2016-10-1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360
  • 스케치
  • 25번은 보는 순간 오~ 하는 탄성을 부르게 할만한 궁수자리 산개성단이다 하지만 25번이 어떻게 생겼더라? 잘 기억이 나지 않는 것은 워낙에 인물이 많은 궁수에 위치해 있기 때문이다 25번의 중심부에는 두 줄기의 스타체인이 동서로 뻗으며 흡사 석호성운의 암흑대와 ...
2016-10-16 03:50:46 / 2016-10-16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3479
  • 스케치
  • 메시에 110개 중에 가장 그리기 싫었던 것은 무엇일까 그것은 단연 M24. 성운도 성단도 은하도 아닌 별이 가장 많은 은하수 조각인 24번을 대체 무슨 수로 그린단 말인가. (출처 : http://www.astrophotographos.com/photos/Star%20Cluster%20images/M24qa.jpg) 미루고 ...
2016-10-09 04:50:13 러기 / 2016-10-06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8213
  • 스케치
  • 23번의 점들을 찍는 데는 무려 이틀의 시간이 필요했다 꽤 밝은 산개성단이긴 하지만 그만큼의 대작을 만들 계획은 전혀 없었고, 단지 시간이 부족했을 뿐이었다 [ M23과 버섯돌이 - 검은 종이에 젤리펜, 인제에서 조강욱 (2016) ] [ Description : 버섯파인가 화살파인...
2016-10-05 07:12:33 / 2016-10-0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842
  • 스케치
  • 20년 전, 대학생이 되면 꼭 김광석의 라이브 공연에 가보고 천문동아리에 들어서 망원경으로 하늘을 보고 싶다는 두가지 명확한 소망을 가진 고3 학생이 있었다 그러나 대학교 원서 내고 오는 길에 신문 가판대에서 김광석 사망 기사를 만났고 아직 동아리방도 구하지 ...
2016-10-13 09:07:44 김재곤 / 2016-09-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3148
  • 스케치
  • 메시에 스케치 레이스의 끝을 향해 달려가던 올해 봄, 수피령에서 차가 들썩 들썩 하는 폭풍 속에서 21번을 맞았다 바람이 이렇게나 부는 것에 비하면 이상할 정도로 시상도 괜찮고 투명도도 좋은데 바람 때문에 망원경이 계속 돌아가서 관측의 효율이 전혀 나지 않는다...
2016-09-30 02:52:58 조강욱 / 2016-09-2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4009
  • 스케치
  • 삼렬, 삼열, 삼엽, Trifid, M20, 20번.. 삼렬성운이란 것은 대체 무슨 뜻일까? 무언가 궁금한 것을 참지 못하는 내가 궁금했다가 까먹고를 반복하다가 궁금한지 십여년만에 그 어휘를 네이버 사전으로 찾아 보았다 삼엽(이파리 세 개)의 오타가 굳어진 것일 거라는 확신...
2016-09-30 02:51:20 조강욱 / 2016-09-23
thumbnail
  • 천세환 조회 수: 6389
  • 스케치
  • 안녕하세요? 미술을 배우기 시작한지 6개월째~ 드디어 화실에서 크레이터를 그렸습니다. 첫 대상은 바닥이 비교적 편평해서 묘사하기 쉬울 것 같은 - Plato ㅋㅋㅋ (사진 보고 그린 겁니다. 크레이터를 이렇게 자세히 관측할 망원경은 없ㅋ음ㅋ) 2016년 9월 7일 기존에 ...
2016-09-27 03:39:11 관심은하 / 2016-09-2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920
  • 스케치
  • 지인 중에는 내가 110개의 메시에 대상에 대한 글을 모두 써 놓고 하루 하나씩 올리는 줄 알고 있는 분도 있다는.. ㅎ;; 그러면 참 좋겠지만.. 밤마다 11시 반쯤 노트북 앞에 앉아서 오늘은 무슨 얘기를 쓰나 반쯤은 이미 잠에 취해서 의식의 흐름에 따라 글을 쓰다가 ...
2016-09-22 07:27:33 이름없는별 / 2016-09-2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