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측기 & 관측제안 ~☆+

  • 그림일기 4. 마젤란을 본다는 것
  • 조회 수: 103, 2023-11-01 08:55:28(2023-10-19)

댓글 6

  • 김철규

    2023.10.21 00:10

    아... 마젤란 멀리 있어서 더욱 갈구하게 되는 그런 대상이네요. 대각선으로 100인치 정도되는 캔버스에 전체를 스케치 해 보시면 어떨까요. 안시 스케치 역사에 남을 역작이 될거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
  • 조강욱

    2023.10.21 12:24

    그건 재능과 체력과 시간이 충분한 분께 양보하고 싶습니다 ㅎㅎㅎ

    저는 일단은 시작한 작업이라도 잘 끝내 보려고요.. ^^;;;

  • Profile

    박상구

    2023.10.23 23:26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남쪽 하늘을 보러 가는 날을 간절히 바라게 만드는 대단한 대상인 것 같습니다.
    마젤란을 다 보시고 난 후, 부분 부분 그린 작품들을 하나로 이어 붙이면 엄청난 대작이 하나 탄생하겠는데요. ^^
  • 조강욱

    2023.10.24 07:00

    마젤란은 아무 생각 없이 스윽~ 하고 저배율로 아이피스 스위핑 하면서 보는 것도 정신 건강에는 좋아 보입니다 ㅎㅎ

    부분 부분 그리고 있는 작업은 50번 정도까지 하면 대략 마무리가 될 것 같은데,

    그냥 이어 붙이기보다는 실질적인 관측에 도움이 될 종합 가이드를 만들어 보려고 합니다 ^^*

  • 김재곤

    2023.10.31 18:47

    마젤란 보는게 어떤 느낌일지는 모르겠지만, 한여름밤에 강원도 모처에 누워서, 쌍안경으로 백조자리부터 궁수자리를 누비면서,
    내가 보는게 구름이야 , 별이야 이런 느낌일까요, 더한 걸까요..
    모르면 상상도 못한답니다.
  • 조강욱

    2023.11.01 08:55

    저배율 아이피스로 천천히 주욱 훓으면 말씀하신 것 같은 은하수 유영하는 느낌이랑 많이 비슷하죠 ^^

    다른 점이라면 얘들은 배율을 올리면 더욱 흉폭해진다는 것이랄까요 ㅎㅎ

    조만간 사모님 모시고 남반구 여행 한 번 오셔야겠어요.. ^^

위지윅 사용
번호 제목 이름 조회  등록일 
1538 정화경 100 2024-02-20
1537 원종묵 140 2024-01-31
1536 박상구 131 2024-01-21
1535 정화경 102 2024-01-18
1534 조강욱 130 2023-11-08
1533 정화경 143 2023-11-04
조강욱 103 2023-10-19
1531 조강욱 60 2023-10-09
1530 조강욱 137 2023-09-06
1529 조강욱 86 2023-09-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