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예순세 번째 예순네 번째 스케치(M65, M66) [스케치]
  • 조회 수: 137, 2024-03-25 22:29:21(2024-03-25)
  • 예순세 번째 예순네 번째 스케치(M65, M66)



    314,

    평일이지만 아마도 3월의 마지막 관측이 되지 않을까 하여 몇 분과 마침 시간이 맞아 홍천으로 향했다.

    하늘은 구름 한 점 없는데 조금 아쉽다.

    하지만 10인치 돕으로, 마음 비우고 그리는 메시에 스케치는 그리 문제 되지 않을 듯하였다.

     

     

    예순세 번째 스케치 (M65, NGC3623, Leo Triplets)

     

     

    - 사자자리 내에 나선형 은하

    - +9.16, 7.6 x 2.0 arcmin, 13 메가파섹, 4,200 만광년, Galaxy Type SAB(rs)a II(NSOG2)

     

    M65Leo Triplets 중 하나이다. 10인치로 볼 때 작은 크기에 속하지는 않는 듯하다. 0.41도 시야에 제법 들어온다.

    12.2등급의 별이 핵의 남서쪽에 있고 13.6등급의 별이 핵의 북동쪽에 있다. 극적인 것은 헤일로안에 14.79등급의 GAIA3969....으로 나가는 별을 봤다는 것이다. 15등급의 별도 보이는 지는 그동안 잘 몰랐다. 물론 볼 때는 15등급인지 모르고 보고 그렸다. 동쪽 끝으로는 M66 옆에 삼각형을 이루는 11등급 대의 별 두 개가 있다. 결국 별 13개와 솜 뭉치 하나가 전부이다.

    핵은 위에서 언급한 별들의 연장선 보다 약간 북쪽에 있고, 뚜렷한 것은 없지만(아마도 Nonstellar_비항성 일 듯_정확한 개념은 모름) 작은 크기의 진하고 둥근 헤일로가 있고 그 밖에 또 조금 크고 약간 흐린 둥근 헤일로가 있었다. 북쪽으로 가며 전체적인 헤일로는 약간 울퉁불퉁하고 급격히 작아진다. 남쪽으로의 헤일로는 조금 길게 밋밋하게 이어지다 어디서 끝나는지 모르게 사라진다.


    63_M65_240315_홍천B_resize.jpg



    예순네 번째 스케치 (M66, NGC3627)

     

    - 사자자리 내에 나선형 은하

    - +8.91, 10.3 x 4.6 arcmin, 11 메가파섹, 3,700 만광년, Galaxy Type SAB(s)b II (NSOG2)

     

    M66M65와 같이 Leo Triplets 중 하나이다. M65보다 조금 크고 조금 밝지만 10인치로 볼 때 조금 작게 그리고 흐리게 보인다. 아마도 하늘 탓일 수도 있을 것 같다. 말미에 스케치 타임랩스를 올렸는데 핵을 그릴 때 “C”자 모양의 핵이 보여 그리다 보니 점차 보이지 않게 되었다. 그뿐만 아니라 핵 주변이 M65보다 조금 더 울퉁불퉁하고 전체적인 헤일로의 농담이 더 보였던 것 같았는데, 결국 그 표현이 미약한 조금 밋밋한 핵이 남북으로 놓여있는 스케치가 되었다.

    Leo Triplets M66M65의 구분은 은하 바로 옆에 서쪽으로 또는 두 은하 사이에 11등급 대의 별들이 삼각형을 이루고 있는 쪽이 M66이다. 그리고 두 은하의 북쪽 또는 두 은하 근처에 가장 밝은 7등급 별 쪽에 NGC 3628이 있다.


    64_M66_240315_홍천B.jpg  

    은하의 가운데 별 같이 보이는 작은 하얀 점은 뭘 보고 그린 것인지 잘 보르겠다. 마지막에 찍긴 했는데...



    스케치 타임랩스를 올려본다.

    https://youtu.be/_pe6I8C57j0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2024-05-21 16:51:04 / 2024-05-21
thumbnail
  • 이동근 조회 수: 137
  • 스케치
  • 예순세 번째 예순네 번째 스케치(M65, M66) 3월 14일, 평일이지만 아마도 3월의 마지막 관측이 되지 않을까 하여 몇 분과 마침 시간이 맞아 홍천으로 향했다. 하늘은 구름 한 점 없는데 조금 아쉽다. 하지만 10인치 돕으로, 마음 비우고 그리는 메시에 스케치는 그리 문...
2024-03-25 22:29:21 / 2024-03-25
thumbnail
  • 이동근 조회 수: 132
  • 스케치
  • 쉰여덟 번째에서 예순두 번째 스케치(M106, M109, M94, M51, M64)        3월 1일, 원주에서 전날부터의 1박 2일 일정을 끝내고 달 뜨기 전까지만 보다 가자 하고 바로 홍천으로 갔다. 다른 분들은 모두 석모도로 가시거나 바빠서 못 오시는데 오늘은 혼자 보겠구나 생각...
2024-03-23 15:04:12 / 2024-03-14
thumbnail
2024-03-23 15:08:35 / 2024-02-22
thumbnail
  • 이동근 조회 수: 264
  • 스케치
  • 지난번에 이어 이번에도 카시오페이아 근처의 천체를 스케치하게 되었다. 내가 다닌 관측지에서 가장 잘 보이는 방향 및 고도였던 것도 같다. 이번 스케치는 세 번의 시도 끝에 완성되었지만 만족하지 못한 결과를 보여 준다. 관측지의 하늘과 집중의 문제라 생각해 본다...
2024-03-23 15:10:43 Joseph / 2024-01-2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52
  • 스케치
  • 늦은 밤, 내 방에 앉아 창 밖을 바라보니 구름 사이로 보름달이 보인다. 그리고 오렌지빛으로 빛나는 달무리를 보니 간만에 달그림이 그리고 싶어졌다 ​ 방에 불을 모두 끄고, 창문 앞에 앉아 낮은 책상 위에 태블릿을 올려놓고 달을 화면 안에 담아보았다 ​ 달과 하늘과...
2023-12-02 19:09:52 / 2023-12-0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80
  • 스케치
  • 개기일식에 태양 망원경을 가져갈까 말까 마지막까지 망설였다 이 무거운 걸 2시간 쓰겠다고 그 멀리까지? 그러나 그 2시간은 내가 태양망경을 들인 이후 가장 가치있는 시간이었다. ​ 일식중 내내 최대한의 정성으로 태블릿으로 태양을 그리고,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2023-07-11 05:16:54 / 2023-05-1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891
  • 스케치
  • 태양 스케치는 생각보다 어려운 점이 많지만, 그 중 하나는 보여야 할 구조들이 표면에 낮고 넓게 흩어져 있다는 것이다 ​ 눈으로 한 번 휙 돌아보는 것은 별 문제가 없겠지만 종이 한 장에, 또는 한 화면에 그림을 남기려면 큰 문제가 된다 그래서 보통은 각각의 무리들...
2022-08-21 20:56:54 / 2022-08-2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28
  • 스케치
  • 집 뒷마당에서 20분에 한장씩 월식 달을 그렸다. 3시간동안 변화되는 모습을 하나씩 그리려니 무지무지 바쁘고 지쳤는데..  쌩노가다의 결과물을 보니 3시간 그림 + 5시간 이어붙이기 삽질을 할만한 충분한 가치가 있어 보인다 한 가지 재미있는 것은 일식도 아니고 월식...
2021-11-23 11:03:55 / 2021-11-22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637
  • 스케치
  • 뒤져보니 9행성 기록이 있어서 모아봅니다. 업데이트가 필요한 놈들도 있네요... 다음 도장깨기는 "Alpha Centauri C" ☆수성 2020.11 화천 다음엔 스케치로... ☆금성 2017.05 평창 새벽의 샛별 ☆지구 2020.03 강화 별보러 갔다 구름보고 온 날 ☆화성 2018.10 홍천 V Cent...
2021-09-15 07:13:59 조강욱 / 2021-09-1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