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쉰여섯, 쉰일곱 번째 스케치(M81, M78) 그리고 조경철 천문대 은하수 [스케치]
  • 조회 수: 134, 2024-03-23 15:08:35(2024-02-22)
  • 쉰여섯, 쉰일곱 번째 스케치(M81, M78) 그리고 조경철 천문대 은하수

     

     

    2월달은 두 번의 관측으로 마감하였다.

    11일 조경철 천문대에서 12시까지 한가득한 구름이 걷히기를 기다리다 이후에 맑아져 스케치와 관측을 하고 새벽녘에 은하수 촬영하시는 많은분들 틈에서 은하수 촬영도 하며 하루,

    두 번째는 단양에서 초저녁부터 옅은 구름이 들어오기 시작하던 12시쯤까지 엄청난 하늘에서 스케치와 관측,

    결국 하룻밤 관측분을 이틀에 나누어 관측한 결과가 되었다.

     

     

    쉰여섯 번째 스케치 (M81, NGC3031 ; Bode’s Nebulae)

     

    211일 설 명절 다음날, 전날 나가지 못한 것을 아쉬워하며, 홍천으로 출발하였으나 중간에 눈이 온다는 연락을 받고 결국 조경철 천문대로 향하였다. 썩 좋지는 않지만 12시 전후에서 새벽까지 좋다는 CO(Clear Outside)의 예보를 믿기로 한 것이었지만 도착해서 12시까지 온 하늘이 구름이었다. 그나마 구름이 빨리 움직이며 중간에 보이는 검은 하늘은 좋아 보여 기대를 하며 기다렸다. 차에서 쉬고 있는 중에 하늘이 열렸다고 창을 두드려주는 동행에게 감사하며 망원경을 세팅하였다.

    많은 관측대상을 보지는 않았지만 조금 더 평소보다 오래 보았고, 한 장의 스케치와 C59를 슈르르까님의 20인치로 눈동냥 한 것이 큰 수확이라 하겠다. C59 Ghost of Jupiter Nebula는 주변의 동그란 헤일로 안에 각이 둥근 마름모 모양의 조금 진한 헤일로가 있고 가운데가 약간 연한 헤일로가 보였으며 헤일로들이 영역에 따라 이중 삼중으로 겹쳐서 구분이 되어 보는 맛이 있었다.

     

     

    - 큰곰자리 내에 나선형은하

    - +6.77, 21.6 x 11.2 arcmin, 3.6 메가파섹, 1,200 만광년, Galaxy Type SA(s)ab I-II(NSOG2)

     

    지난번 M82를 호핑 할 때는 d UMa(2도정도 동쪽에 있음)를 기준으로 하였으나 이번에는 3.8등급의 λ Draconis 기안파(Gianfar)가 눈에 들어와 여기서부터 호핑을 시작하였다. 서쪽으로 약 4도정도에 서로 마주 보는 삼각별들이 있고 거기서 조금 더 가면 다시 삼각형의 별들이 보인다. 여기에서 파인더 중심에 M8182가 희미하게 보인다.

    56-1_M81_240211_조경철천문대.png


    상당히 큰 은하임에도 그동안 보아 올 때 항상 조금 큰 뿌연 헤일로가 전부인 특징이 없는 은하라고 생각하고 스케치할 생각을 안 했는데, 스케치는 하고 싶고 마땅한 대상은 없고, 또 메시에 대상들을 10인치 돕으로 가능한 많이 해보자는 생각에 일단 스케치를 시작하였다.

    은하핵 동남쪽에 두 개의 별과 남쪽에 나란한 두 개의 별이 특징적이고 남쪽 두 개의 별 중 한 개는 이중성으로 분해되어 보였다. 나머지는 하나로 보였지만 이 별 또한 이중성이다.

    핵은 보였지만 그 주의의 헤일로는 너무 작게 보이며 좀 더 헤일로가 크게 보이기를 기대하며 한참을 봐도 그리 커지지는 않았다. 다만 오래 보다 보니 북서와 동남에 나선팔로 여겨지는 헤일로가 아주 연하게 보였다. 중심핵 근처의 헤일로를 좀 더 크게 보지 못한 것이 아쉽다.

    56_M81_240211_조경철천문대.jpg



    쉰일곱 번째 스케치(M78, NGC2068, 방출 및 반사성운;Emission and Reflection Nebula )

     

    212, 조경철 천문대에서 새벽에 올라온 은하수를 간단히 촬영하고 차에서 쉬며 아침을 맞이하고 보니 너무 아쉬움이 남아 바로 단양으로 향했다. 안시관측님, 은파님, 조선광인님이 동행해 주셨다.

    일찍 도착한 단양은 너무 맑았다. 해 진지 얼마 안 되는 8시가 조금 안 된 시간이었던 것 같은데 트라페지움의 E, F가 뚜렷하게 분해 될 정도로 투명도와 시잉이 좋았다.

    다만 12시가 되고 보니 뿌연 안개와 같은 높은 구름이 가득하며 마치 새벽에 별이 하나씩 사라지듯 작은별부터 사라지기 시작하였다. 아쉬운 순간이었다.


    - 오리온자리 내에 밝은성운 (방출 및 반사성운;Emission and Reflection Nebula)

    - +8.30, 8.0 x 6.0 arcmin, 490 파섹, 1,600 광년

     

     

    오리온자리 밸트중앙의 알닐남을 파인더의 끝에 놓고 약 3도 북동쪽으로 파인더의 중앙 부분에 NGC2071에 해당하는 9.8등급의 별 두 개와 M78에 해당하는 10.8등급의 별 두 쌍이 보이며 그중 가깝고 조금 어두운 그리고 성운기가 좀 더 많은 두 쌍의 별이 있는 곳이 M78 성운이다.

    57-1_M78_240212_단양배틀재.jpg



    찾기는 쉬운데 작은 성운은 잘 안 보인다는 선입견에 잘 보지 않았던 것 같다. 그렇지만 이 성운은 보면 볼수록 성운이 커져 거의 제 크기까지 보이는 듯했다. “오래 보면 보인다는 말은 실감하기 좋은 대상인(상황) 것 같다. 물론 여러 상황이 좋아서 그런지도 모르지만 전날 M81은 아무리 오래 봐도 핵 주변의 헤일로가 더 이상 커 보이지 않은 점으로 보면 상당히 대조적이었다.

    전체적으로는 만화에 나오는 애기 유령의 눈과 몸 같다.

    10.8등급의 두 별을 중심으로 성운기가 진하게 있고, 그 별들 기준으로 오른쪽 즉 동쪽으로 옅은 성운이 분포되고, 두 별 남쪽에 13등급의 별을 중심으로 진한 성운이 다시 분포되어, 별들을 중심으로 성운의 농담의변화를 보이며 전체적으로 성운이 구름과 같이 뭉게뭉게 보이고, 스케치에도 어느 정도 반영되어 본 대로 스케치 된 듯하다.

    57_M78_240212_단양배틀재[크기변환].jpg



    12일 아침 조경철 천문대에서 촬영한 올해 첫 은하수 사진으로 한 장 무보정이다.

    벌써 전갈자리뿐 아니라 여름철 대 삼각형의 별들이 모두 보인다.

    IMG_6729.JPG

    Canon EOS 6D Mark II,

    Irix 15mm f/2.4,

    B./WAY Milky Way Night Filter 95mm,

    B./WAY Magnetic Star Soft CP-2 Filter 95mm,

    ISO 1,600,

    20 Sec,

    F/2.8,

    6240x4160 Jpeg 1ea, 무보정

    24/2/12 06:04:31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이동근 조회 수: 15
  • 스케치
  • 예순세 번째 예순네 번째 스케치(M65, M66) 3월 14일, 평일이지만 아마도 3월의 마지막 관측이 되지 않을까 하여 몇 분과 마침 시간이 맞아 홍천으로 향했다. 하늘은 구름 한 점 없는데 조금 아쉽다. 하지만 10인치 돕으로, 마음 비우고 그리는 메시에 스케치는 그리 문...
2024-03-25 22:29:21 / 2024-03-25
thumbnail
2024-03-23 15:04:12 / 2024-03-14
thumbnail
2024-03-23 15:08:35 / 2024-02-22
thumbnail
  • 이동근 조회 수: 162
  • 스케치
  • 지난번에 이어 이번에도 카시오페이아 근처의 천체를 스케치하게 되었다. 내가 다닌 관측지에서 가장 잘 보이는 방향 및 고도였던 것도 같다. 이번 스케치는 세 번의 시도 끝에 완성되었지만 만족하지 못한 결과를 보여 준다. 관측지의 하늘과 집중의 문제라 생각해 본다...
2024-03-23 15:10:43 Joseph / 2024-01-2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44
  • 스케치
  • 늦은 밤, 내 방에 앉아 창 밖을 바라보니 구름 사이로 보름달이 보인다. 그리고 오렌지빛으로 빛나는 달무리를 보니 간만에 달그림이 그리고 싶어졌다 ​ 방에 불을 모두 끄고, 창문 앞에 앉아 낮은 책상 위에 태블릿을 올려놓고 달을 화면 안에 담아보았다 ​ 달과 하늘과...
2023-12-02 19:09:52 / 2023-12-0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69
  • 스케치
  • 개기일식에 태양 망원경을 가져갈까 말까 마지막까지 망설였다 이 무거운 걸 2시간 쓰겠다고 그 멀리까지? 그러나 그 2시간은 내가 태양망경을 들인 이후 가장 가치있는 시간이었다. ​ 일식중 내내 최대한의 정성으로 태블릿으로 태양을 그리고,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2023-07-11 05:16:54 / 2023-05-1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79
  • 스케치
  • 태양 스케치는 생각보다 어려운 점이 많지만, 그 중 하나는 보여야 할 구조들이 표면에 낮고 넓게 흩어져 있다는 것이다 ​ 눈으로 한 번 휙 돌아보는 것은 별 문제가 없겠지만 종이 한 장에, 또는 한 화면에 그림을 남기려면 큰 문제가 된다 그래서 보통은 각각의 무리들...
2022-08-21 20:56:54 / 2022-08-2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82
  • 스케치
  • 집 뒷마당에서 20분에 한장씩 월식 달을 그렸다. 3시간동안 변화되는 모습을 하나씩 그리려니 무지무지 바쁘고 지쳤는데..  쌩노가다의 결과물을 보니 3시간 그림 + 5시간 이어붙이기 삽질을 할만한 충분한 가치가 있어 보인다 한 가지 재미있는 것은 일식도 아니고 월식...
2021-11-23 11:03:55 / 2021-11-22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589
  • 스케치
  • 뒤져보니 9행성 기록이 있어서 모아봅니다. 업데이트가 필요한 놈들도 있네요... 다음 도장깨기는 "Alpha Centauri C" ☆수성 2020.11 화천 다음엔 스케치로... ☆금성 2017.05 평창 새벽의 샛별 ☆지구 2020.03 강화 별보러 갔다 구름보고 온 날 ☆화성 2018.10 홍천 V Cent...
2021-09-15 07:13:59 조강욱 / 2021-09-14
thumbnail
  • 천세환 조회 수: 589
  • 스케치
  •  안녕하세요? 천세환입니다.   얼마전 우연한 기회로 다카하시 TSA120을 중고로 구입했고, 이 무거운 경통을 안정적으로 운용하기 위해 삼각대와 경위대를 추가로 구입... ;;;;  뭘 할지 고민하던 중, 최윤호 님의 사냥개자리 이중성 관측기 http://www.nightflight.or.k...
2021-03-12 22:28:59 최윤호 / 2021-03-1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