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쉰여덟 번째에서 예순두 번째 스케치(M106, M109, M94, M51, M64) [스케치]
  • 조회 수: 18, 2024-03-23 15:04:12(2024-03-14)
  • 쉰여덟 번째에서 예순두 번째 스케치(M106, M109, M94, M51, M64)

     

      

     

    31,

    원주에서 전날부터의 12일 일정을 끝내고 달 뜨기 전까지만 보다 가자 하고 바로 홍천으로 갔다. 다른 분들은 모두 석모도로 가시거나 바빠서 못 오시는데 오늘은 혼자 보겠구나 생각하며 도착해 보니 웬 대포들이 즐비하다. 굿쟁이님과 쌍보세분들이 와계셨다. 넘 다행이다 생각하며 망원경을 설치하고 M81, 82와 오리온자리의 트라페지움 D, E를 보고, M106을 찾아 한참을 보았다. 스케치 끝날 때까지 거의 12시까지 본 듯하다. 물론 중간에 굿쟁이님의 8인치 쌍망원경을 처음 경험하며 이것저것 보여 주시는 대로 한참을 염치없이 받아 보았다. 파인더 없이 찾으시는 모습이 놀라웠다. 이후 M51도 한참을 보다 보니 야속한 달이 올라오기 시작하여 관측을 마무리하였다.

     


    쉰여덟 번째 스케치 (M106, NGC4258)

     

    - 사냥개자리 내에 나선형 은하

    - +8.31, 17.0 x 7.2 arcmin, 7.6 메가파섹, 2,500 만광년, Galaxy Type SAB(s)bc II-III(NSOG2)

     

    M106 또한 작지 않은 은하이고 밝은 은하이다.

    10mm 120배로 볼 때 배경이 밝아서인지 헤일로는 조금 작게 보이며 전체적으로 흐리고 좌측에 별 그리고 은하 북쪽에 작은 별이 보인다.

    4.7mm로 보니 전체적인 헤일로는 더 작게 보이며 약간 부은 듯한 핵과 헤일로가 보인다.

    7mm에서 가장 잘 보이는 것 같다. 남동쪽에 3개의 삼각형을 이루는 별 그 옆에 2개 동북쪽에 별, 은하 서쪽에 밝은 별과 북북서에 은하 끝에 보이는 작은 별은 이중성 같은데 분해되지는 않는다. 밝은 핵은 약간 불규칙한 모양이고 그 주의에 헤일로는 북북서에서 남남동으로 제법 길게 보인다. 딥스카이원더스에서는 118배로 에스자 모양이 보인다는데 그렇게는 보이지 않았다.

    또한 M106의 동반은하인 NGC4248이 서북서쪽에 있었지만 전혀 인식을 못 했다. 약간 시야 밖이긴 하지만 사전에 공부가 안된 탓이다.


    58_M106_240301_홍천B[크기변환].jpg




    38,


    9일 양구에서 토요일 낮부터 야간까지 그리고 일요일 오전까지 연수가 예정되어 있어, 8일 관측을 하고 새벽에 좀 자다가 연수에 참석하기로 하고 홍천으로 향했다. 방 하나를 예약하고 도착하니 역시 아무도 없다. 그동안 잠깐씩은 혼자 인적은 있었지만 이렇게 계속 아무도 없는 곳에서 관측은 처음 있는 일이다. 생각보다 그리 힘들지는 않았지만, 간간이 언덕에서 내려오는 차가 속도를 줄일라치면 혹시 이리로 오나 기대해 보기도 하였다.

     

    10인치 돕소니안을 운영한 지 이제 22개월. 아무것도 모르고 시작한 안시 관측이 이제는 한계에 다다른 듯하다. 이제는 뭘 찾아도 5~60%만 보일 듯 말 듯이고 나머지는 전혀 안 보인다. 보는 재미가 없어졌다. 간간이 하는 스케치도 성단이나 몇 개 안 되는 밝은 성운들 뿐이다. 성운이나 은하들은 너무 작게 보이니 이걸 스케치 해야 하나 하는 생각도 든다. 어떤 것 들은 작아도 농담의 차이라도 느껴지고 그릴만 한 크기와 밝기가 되는 것도 있지만 대부분은 별 몇 개에 별보다 조금 큰 솜뭉치로 그려야 하는 것들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18인치 돕은 아직도 멀었고,

    스케치도 사전에 연습하거나 기법도 배우거나 개발을 해야 될 것 같은데 몇 개 만든 브러쉬로 오로지 현장에서만 하고 있으니 이것 또한 한계이다.

     

    ....................................

    .....................................?!

     

    관측에 나가면 가능한 4~5장의 메시에를 스케치하자 정말 그릴 게 없어 몇 번의 터치로 끝나는 한이 있어도.

    오래 보다 보면 좀 더 잘 보이려나!

    그리다 보면 좀 늘려나!

    공부도 좀 하려나!

     



    쉰아홉 번째 스케치 (M109, NGC3992)

     

    - 큰곰자리 내에 나선형 은하

    - +9.62, 8.1 x 5.6 arcmin, 25 메가파섹, 8,200 만광년, Galaxy Type SB(rs)bc I(NSOG2)

     

    찾기는 쉽지만 너무 작고 조금만 보인다.

    남서쪽에 9등급별과 그 옆에 12등급별, 그 둘과 삼각형을 이루는 정말 잘 안 보이는 14등급별, 그리고 북쪽에 9등급, 13등급, 서쪽으로 이어지며 14, 15등급 몇 개, 동쪽에 12, 13등급 이게 0.41도 시야에 전부이다.

    은하핵은 딱히 구분되지 않지만 가장 밝은 부분 위에 14등급의 별과 그 옆에 별인지는 잘 모르겠으나 별 모양이 있는데 14등급의 별 아래쪽이 좀 더 밝은 듯하여 핵이구나 했다. 그리고 헤일로는 아주 연하게 동쪽으로 퍼져 가는 것이 보인다.


    59_M109_240308_홍천B.jpg




    *** 딥스카이원더스 171페이지에 보며 M109스케치가 있는데 정말 잘 그리신 스케치이고 은하만 빼고 별의 위치는 나의 스케치와 매우 흡사한데 방위가 나와 정반대이군요, 내가 그릴 때는 EQP를 쓰기 때문에 별의 흐름은 잘 모르고 스카이사파리를 보고 방위를 정하는데요 내 방법이 틀린 건지 궁금합니다.




    예순 번째 스케치 (M94, NGC4736)

     

    - 사냥개자리 내에 나선형 은하

    - +7.88, 7.7 x 6.7 arcmin, 4.4 메가파섹, 1,400 만광년, Galaxy Type (R)SA(r)ab II(NSOG2)

     

    북쪽에는 9.5등급의 별이 있고 서쪽에 9등급의 별이 있다.

    4.7mm로 봤을 때 핵과 헤일로는 모두 어두워졌다. 물론 커지기는 했다. 10mm로 보면 핵은 4.7mm보다 작지만 뚜렷하고 헤일로는 4.7보다 넓게 보인다. 물론 전체적인 크기는 작지만 비율이 그렇다.

    7mm4.7mm와 은하는 비슷하게 보이지만 별 상이 뚜렷하고 핵과 헤일로는 10mm보다 크면서 전체적인 모양은 비슷하다.

    비교적 작지만 핵은 뚜렷하게 구분이 되고 헤일로는 그 안에서 적은 범위에서도 농담의 차이가 확실하게 보인다.


    60_M94_240309_홍천B.jpg

     



     예순한 번째 스케치 (M51, NGC5194, Whirlpool Galaxy)

     

    - 사냥개자리 내에 나선형 은하

    - +7.92, 13.7 x 11.7 arcmin, 8.6 메가파섹, 2,800 만광년, Galaxy Type SA(s)bc pec I-II(NSOG2)

     

    동쪽에 7등급의 밝은 별이 있으며, 서북서쪽에 11등급의 별 두 개가 있다. 7등급별 아래 뾰족한 삼각형을 이루는 3개의 별이 있는데 이 중 작은 변의 위쪽 별은 주황색의 12등급이지만 색은 구분하지 못했다.

    10mm로 볼 때 동쪽에 삼각형별을 보면서 주변시로 보면 두 개의 핵과 헤일로들이 상당히 크게 보이며 정확하게 나선 팔들의 모양은 보이지 않지만 헤일로의 크기는 거의 정상적인 크기와 같아 보이며 중간중간 어두운 부분이 보여 나선팔의 형태가 살짝씩 보인다.

    7mm로 보면 두 개의 핵은 보이는데 헤일로가 점차 작게 보이며 두 개가 연결됐다라는 느낌이 보이지 않는다.

     

    61_M51_240309_홍천B.jpg


     

    예순두 번째 스케치 (M64, NGC4826, Black Eye Galaxy)

     

    - 머리털자리 내에 나선형 은하

    - +8.38, 10.5 x 5.3 arcmin, 4.4 메가파섹, 1,400 만광년, Galaxy Type (R)SA(rs)ab II-III(NSOG2)

     

    파인더로 어렴풋이 보이고 10mm도 잘 보이지만 7mm가 더 크고 밝게 중앙에 핵과 남서에서 북동쪽으로 약간 긴 계란형의 헤일로를 보여 준다. 전체적으로는 서북서에서 동남동으로 어렴풋한 헤일로가 보인다.

       

    62_M64_240309_홍천B.jpg




    4장의 스케치를 하였다.

    여전히 잘 보이지 않는다는 이유로 스케치가 망설여지고 이날도 11시가 넘을 때까지 시작하지 못했다.

    또한 핵과 헤일로의 농담은 아이패드의 디스플레이 밝기에 따라 차이가 있어 기준을 정하기가 쉽지 않다.


    다만 우연히 작은 핵을 그리려다 보니 예전에 만들어 놓은 흐린별이라는 브러쉬는 구름이 끼었을 때 보이는 1 등급별의 엄청 퍼진 모양을 브러쉬로 만들어 놓은 것이 있었는데, 그동안 별을 그릴 때는 한 번도 사용치 못하다가 이번에 작은 핵과 헤일로를 그리는 데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었다. 아무튼 스케치 대상에 따른 브러쉬의 개선이 중요해 보인다.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이동근 조회 수: 15
  • 스케치
  • 예순세 번째 예순네 번째 스케치(M65, M66) 3월 14일, 평일이지만 아마도 3월의 마지막 관측이 되지 않을까 하여 몇 분과 마침 시간이 맞아 홍천으로 향했다. 하늘은 구름 한 점 없는데 조금 아쉽다. 하지만 10인치 돕으로, 마음 비우고 그리는 메시에 스케치는 그리 문...
2024-03-25 22:29:21 / 2024-03-25
thumbnail
2024-03-23 15:04:12 / 2024-03-14
thumbnail
2024-03-23 15:08:35 / 2024-02-22
thumbnail
  • 이동근 조회 수: 162
  • 스케치
  • 지난번에 이어 이번에도 카시오페이아 근처의 천체를 스케치하게 되었다. 내가 다닌 관측지에서 가장 잘 보이는 방향 및 고도였던 것도 같다. 이번 스케치는 세 번의 시도 끝에 완성되었지만 만족하지 못한 결과를 보여 준다. 관측지의 하늘과 집중의 문제라 생각해 본다...
2024-03-23 15:10:43 Joseph / 2024-01-2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44
  • 스케치
  • 늦은 밤, 내 방에 앉아 창 밖을 바라보니 구름 사이로 보름달이 보인다. 그리고 오렌지빛으로 빛나는 달무리를 보니 간만에 달그림이 그리고 싶어졌다 ​ 방에 불을 모두 끄고, 창문 앞에 앉아 낮은 책상 위에 태블릿을 올려놓고 달을 화면 안에 담아보았다 ​ 달과 하늘과...
2023-12-02 19:09:52 / 2023-12-0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69
  • 스케치
  • 개기일식에 태양 망원경을 가져갈까 말까 마지막까지 망설였다 이 무거운 걸 2시간 쓰겠다고 그 멀리까지? 그러나 그 2시간은 내가 태양망경을 들인 이후 가장 가치있는 시간이었다. ​ 일식중 내내 최대한의 정성으로 태블릿으로 태양을 그리고,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2023-07-11 05:16:54 / 2023-05-1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79
  • 스케치
  • 태양 스케치는 생각보다 어려운 점이 많지만, 그 중 하나는 보여야 할 구조들이 표면에 낮고 넓게 흩어져 있다는 것이다 ​ 눈으로 한 번 휙 돌아보는 것은 별 문제가 없겠지만 종이 한 장에, 또는 한 화면에 그림을 남기려면 큰 문제가 된다 그래서 보통은 각각의 무리들...
2022-08-21 20:56:54 / 2022-08-2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82
  • 스케치
  • 집 뒷마당에서 20분에 한장씩 월식 달을 그렸다. 3시간동안 변화되는 모습을 하나씩 그리려니 무지무지 바쁘고 지쳤는데..  쌩노가다의 결과물을 보니 3시간 그림 + 5시간 이어붙이기 삽질을 할만한 충분한 가치가 있어 보인다 한 가지 재미있는 것은 일식도 아니고 월식...
2021-11-23 11:03:55 / 2021-11-22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589
  • 스케치
  • 뒤져보니 9행성 기록이 있어서 모아봅니다. 업데이트가 필요한 놈들도 있네요... 다음 도장깨기는 "Alpha Centauri C" ☆수성 2020.11 화천 다음엔 스케치로... ☆금성 2017.05 평창 새벽의 샛별 ☆지구 2020.03 강화 별보러 갔다 구름보고 온 날 ☆화성 2018.10 홍천 V Cent...
2021-09-15 07:13:59 조강욱 / 2021-09-14
thumbnail
  • 천세환 조회 수: 589
  • 스케치
  •  안녕하세요? 천세환입니다.   얼마전 우연한 기회로 다카하시 TSA120을 중고로 구입했고, 이 무거운 경통을 안정적으로 운용하기 위해 삼각대와 경위대를 추가로 구입... ;;;;  뭘 할지 고민하던 중, 최윤호 님의 사냥개자리 이중성 관측기 http://www.nightflight.or.k...
2021-03-12 22:28:59 최윤호 / 2021-03-1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