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42] 오리온 대성운이 지겨워질 때가 온다면? [스케치]
  • 조회 수: 11157, 2016-12-13 19:26:55(2016-12-13)


  • 미국의 안시 관측가인 Steve Coe 할아버지가 말씀하셨다는 

    유명한 별동네 격언(?)이 있다

    "만약 내가 오리온 대성운을 보는 것이 지겨워질 때가 온다면
     그 때는 내 장례식 날짜를 잡아야 할 것이다"

    언제 왜 그런 얘기를 한 것인지 아쉽게도 그 원문은 찾을 수 없었지만..

    나에게 물어본다 해도 비슷한 대답을 하게 될 것이다


    초보에게, 고수에게

    도심에서, 어두운 관측지에서

    작은 굴절로, 대구경 돕으로

    M42, 오리온 대성운은 모두 다른 모습을 보여주지만

    그 어디서라도 그 누구에게라도 42번은 감동으로 다가온다


    학교 천문동아리에 가입한 신입생 치고

    42번부터 Deep sky 관측을 시작하지 않은 사람이 어디 있을까.


    어느 맑은 날 42번을 보며 

    아... 하고 감탄해 보지 않은 별쟁이가 어디 있을까.


    북위 37도에 살고 있는 우리들에겐

    오리온보다 쎈 놈들인 NGC 3372(Eta Carina), NGC 2070(Tarantula)이

    보이지 않기 때문에 42가 더 돋보이는지도 모른다


    우리에게 무한한 기쁨과 영감을 주는 42번을 

    항상 하던대로 그저 그윽한 눈길로 감상하는 것이 아니라

    한번쯤은, 쥐 잡듯이 잡아 보면 어떨까?


    작년말 15인치로 3일밤, 5시간동안 그렸던 그림을 참고해 보자

    [ 오리온의 속살, 검은 종이에 젤리펜과 파스텔로 조강욱 (2015) ]
    2000_1605 사진전_수정완료.jpg



    근데 뭘 보란 말이야?

    어디가 관측 Point일지 너무 막막하다면..

    내년 초에 출간될 안시관측 입문 책에 

    관측 Point 준비 예시로 넣었던 본문 내용을 미리 공유해 본다


    (챕터 2.5  안시관측의 3단계 中)

    오리온.jpg





                                        Nightwid 無雲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8
  • 스케치
  •  목성토성 최근접 당일.. 예보가 안 좋아서 사실 큰 기대를 안하고 있었는데 잠복근무 중에 운 좋게 구름 사이로 볼 수 있었다 (자세한 얘기는 관측기록으로.. ^^) 기본적으로 나는 내 그림에 인공 구조물을 넣는것을 좋아하지 않는데.. (안이쁘고 그리기도 어렵다) 천...
2021-01-01 08:06:57 / 2021-01-0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56
  • 스케치
  • 별하늘지기에서 목성의 영이 보일 거라는 게시물을 보고 황급히 망원경을 폈다. ​ 목성 표면에 각기 다른 색의 점 세 개가 보인다. 시간이 흐를 수록 점들도 흐르고 그 색도 바뀐다. 세상에 이 기쁨을 아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난 정말 운도 좋다 Nightwid 無雲
2020-09-06 08:12:29 조강욱 / 2020-08-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64
  • 스케치
  • 엄청난 시상의 일요일 저녁.. ​ 이정도면 웬만한 사진보다 낫겠다 싶어서 신나게 그렸는데 ​ 같은날 찍혀진 사진들을 보니 아직 상대가 되지 않는다. ​ 목성 본체의 그림자 뒤에는 유로파도 숨어있었다. 그래도 보름 전의 목성보다는 조금 발전했기를 바란다 ​ 나의 목...
2020-08-23 19:32:25 / 2020-08-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30
  • 스케치
  • 남반구에서는 요즘 목성과 토성이 천정에 남중하고 있다 ​ 얼마전까지만 해도 새벽 하늘에 함께 하던 화성은 저 멀리 떠나가고, ​ 목성과 토성만 이른 저녁부터 밤하늘을 빛낸다 ​ 토성 간극이 대체 무엇인지 궁금해서 한참을 파 보았던 몇달 전 이후로 처음 토성을 겨...
2020-08-23 18:36:36 / 2020-08-23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1178
  • 스케치
  • 금성과 플레아데스성단의 랑데뷰를 모처럼 찍어봤다. 망원경으로 보이는 랑테뷰는 아름답지 않았다. 큰 화각이 필요했고...그렇다고 쌍안경으로 보면서 그릴 수도 없는 노릇 방법은 사진을 찍고 그 찍은 것을 그대로 그리는 것 사진을 찍고보니 플레아데스의 별마...
2020-04-12 17:32:12 신기루 / 2020-04-07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1169
  • 스케치
  • 3월20일 별 안보이는 구름 낀 관측지에서... -왠지 장비들을 멀리 보내야 될 것 같아서 기념으로.... - 교동대교를 멍떄리며 보며 유투브를 보고 오일파스텔을 샀는데...이상과 현실의 차이를 느낍니다 ㅎㅎㅎ 많이 그리다 보면 좋아지겠죠 ^^
2020-04-08 11:16:08 신기루 / 2020-03-23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1488
  • 스케치
  • NGC 2359 *03.18 홍천 *미드 12", 12.5mm 독터, OIII, x121 *03.18 홍천 *미드 12", 12.5mm 독터, OIII, x121  신년관측회때 재곤씨 망원경으로 본 모습이 너무나 인상적이어서 그려봤지만 그모습은 어디 갔는지 ㅎㅎㅎㅎ 투구 모양이 아니라 스푸트니크 1호 느낌이....
2020-03-25 14:13:28 조강욱 / 2020-03-23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2087
  • 스케치
  • 그리다보니 서로 Interacting한 짝꿍 GX만 모이게 되었습니다. -관측시간순 : 4 > 2 > 3 > 1 -미드12", 7mm솔로몬, x220 1. 4490은 아주 엹게 2. 3227은 별같은 핵이 중앙에 꼭 3. 안테나라기 보다는 하트 4. 2개의 각도가 직각인 듯한 느낌이...
2020-03-23 19:54:31 조강욱 / 2020-03-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24
  • 스케치
  • 이번 주말 예정되었던 뉴질랜드 최대의 스타파티는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이틀전에 전격 취소되고, 별고픔을 달래보고자 새벽에 정원에 나가보니 목성과 화성이 딱 붙어있다. 이걸 왜 모르고 있었지? 40배 한시야에 너끈히 들어온다. 이렇게 귀여울수가.. 급히 좌판...
2020-04-12 17:34:17 신기루 / 2020-03-2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92
  • 스케치
  • 오클랜드 천체관측 동호회 회원들과 관측회를 다녀왔다. 모두가 잠든 새벽 5시.. 화성이 찬란하게 빛나길래 파인더를 들이대니 희끄무레한게 하나 더 보인다 M22. 이렇게 얻어 걸릴수도 있구나... 잘난 100도짜리 Ethos로 한 시야에 두 아이들을 담아본다 Nigh...
2020-03-22 20:40:47 / 2020-03-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