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45] 같은 대상을 보는 여러가지 방법 [스케치]
  • 조회 수: 17574, 2017-01-09 15:10:41(2016-12-29)


  • 플레이아데스는, 꼭 별보는 사람이 아니더라도


    하늘에 조금만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모두 그 존재를 알고 있다


    광해 가득한 서울 하늘에서도 맑은 겨울밤이면 하늘 높이 은은하게 빛나는 성단이기 때문이다



    누가 지은 이름인지


    '좀생이별'이란 이름도 참 잘 어울리는 듯 하다



    이렇게 밝은 아이를 고대라고 몰랐을 리가 없다.


    메소포타미아 시절부터 내려오던 전설은


    그리스에 와서 플레이아데스 7자매가 되었다



    근데 왜 꼭 7일까?


    사실 나는 보통 6개로 보인다. 좋은 관측지로 가면 8개로..



    망원경으로 플레이아데스를 관측하면 그 감흥은 맨눈이나 쌍안경보다는 많이 떨어진다


    망원경은 배율이 '너무' 높기 때문이다


    밤하늘의 모든 대상들은 그에 맞는 적정 배율이 있다


    M45에 어울리는 배율은 10배 이하일 것이다



    그렇다고 망원경으로 할 일이 없는 것은 아니다


    (나는 본 적이 없지만) 12인치 이상급의 망원경으로 어두운 하늘에서 관측하면


    멜로페 별 주위에서 빗살 무늬의 성운기를 관측할 수 있다


    m45s_0.jpg 

    (출처 : http://skycenter.arizona.edu/gallery/Nebulae/M45ThePleiades)



    ※ 야간비행 김남희님 관측기록 참조 : http://www.nightflight.or.kr/xe/observation/148403

    merope.jpg 



    멜로페를 봤다면.. 좀 더 극강의 도전을 할 수도 있다


    멜로페 별과 딱 붙어있는 작은 성운, Barnard's Merope Nebula를 보는 것이다


    [ Barnard’s Merope Nebula (IC 349),  Bertrand Laville (2012) ] 

    IC-349-T635-BL-2011-11-23-1022x1024.jpg

    (출처 : http://www.asod.info/?p=7055)


    ※ 야간비행 이한솔님 관측기록 참조 : http://www.nightflight.or.kr/xe/observation/63903



    위 두가지 구조는 도전대상이므로 못 찾았다고 실망할 것도 없다


    실은 성운 관측에 이상하게 소질이 없는 나도 아직 보지 못했다 ^^;




    울산의 처가집에 갔다가, 날씨가 좋아서 울산의 별쟁이들과 관측지에 나갔다


    아무것도 없이 빈손으로 하늘을 보고 있으니


    찰리74님이 5인치 굴절을 빌려주셨다


    이걸로 뭘 해볼까..


    15인치로 볼 일이 없는 플레이아데스를 그려보자



    [ M45 플레이아데스, 울산 배내골에서 조강욱 (2011) ]

    2000_M45_ori.jpg


    (description)

    M45_des2.JPG


    나는 플레이아데스 자체보다는


    그 스타체인 한 줄기와 Alcyone를 포함하는 4중성이 가장 마음에 든다



    플레이아데스는 남반구에서도 북쪽 하늘의 낮은 고도에서 쉽게 관측할 수 있다


    굳이 보지 않으려고 해도


    그 존재감은 도저히 지나쳐갈 수가 없다



    세계 여러 나라에서 M45의 신화를 가지고 있듯이


    뉴질랜드의 원주민인 마오리족도 그들의 M45를 가지고 있다


    딸래미에게 영어 동화책을 읽어주다 보니


    낯익은 그림과 낯선 명칭이 보인다


    20161229_094800.jpg



    Matariki.


    남위 37도 인근의 뉴질랜드에서는


    플레이아데스, 아니 마타리키가 4월말에 잠시 사라졌다가


    6월초에 다시 나타난다



    우리에게 New Year가 음력 1월 초하루 달이 뜨는 날이듯이


    여기 원주민의 New Year는 플레이아데스가 다시 나타나는 시기의 초하루 달이 뜨는 날이다


    20161229_094809.jpg



    그 방법은 다르지만


    밤하늘에 옹기종기 떠 있는 작은 별들은


    세상 누구에게나 의미있는 무언가로 다가오나보다






                               Nightwid 無雲



댓글 2

  • 김재곤

    2017.01.01 07:28

    알면 보이는게 별이지요. 시안에서 스파이더가 8개로 분리되는 허블이로도 멜로페 성운이 보였다지요...야호.
  • 조강욱

    2017.01.09 15:10

    우왕 시안에서.. 저는 아직도 못봤다지요 ㅎㅎ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212
  • 스케치
  • M46 바로 옆에 있는 47번은 46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를 풍긴다 은은하게, 그러나 절묘한 collaboration을 보이는 46번과 달리 M47은 남쪽 지평선 가까이에서도 당당하고 화려한 위용을 과시한다 성운기를 품은 큰 별들과 자잘한 별들의 멋진 조화. 47번은 그 자체로 아...
2017-01-06 14:27:15 / 2017-01-06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336
  • 스케치
  • 밤하늘에는 혼자 사는 아이들도 있지만 여럿이 몰려 다니는 아이들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그 중 딱 '커플'로만 한정해 본다면 단언컨대, M46과 NGC2438은 세계 최고의, 아니 우주 제일의 조합일 것이다 (출처 : 내 스케치) NGC7789에 비견될만한 자잘하고 빽빽한 별...
2017-01-04 16:20:28 / 2017-01-0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7574
  • 스케치
  • 플레이아데스는, 꼭 별보는 사람이 아니더라도 하늘에 조금만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모두 그 존재를 알고 있다 광해 가득한 서울 하늘에서도 맑은 겨울밤이면 하늘 높이 은은하게 빛나는 성단이기 때문이다 누가 지은 이름인지 '좀생이별'이란 이름도 참 잘 어울리는 듯 ...
2017-01-09 15:10:41 조강욱 / 2016-12-2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4606
  • 스케치
  • M44 프레세페. (고대부터) 사자자리 꼬리에 해당하는, 서울에서도 맘만 먹으면 눈으로 볼 수 있는, 그러나 정작 망원경으로 보면 건더기 몇 개 건질 수 없는 심심한 그저 밝은 별만 듬성듬성 있는 대형 산개성단이라 생각한다면 그건 분명 오산이다 M44 안에는 은하들이...
2016-12-23 14:55:59 조강욱 / 2016-12-2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811
  • 스케치
  • 모두들, 42번의 화려함에 말을 잃고 감탄하면서도 아이피스 한 시야에 보이는 43번은 그저 보는둥 마는둥 하고 지나쳐 버린다 메시에 중에 이렇게 억울한 애가 또 있을까? 42번과 붙어 있지만 않았어도 멋진 애칭도 가지고 북반구 하늘에서 힘 깨나 썼을텐데 말이야 43...
2017-01-04 20:05:57 rocky / 2016-12-1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842
  • 스케치
  • 미국의 안시 관측가인 Steve Coe 할아버지가 말씀하셨다는 유명한 별동네 격언(?)이 있다 "만약 내가 오리온 대성운을 보는 것이 지겨워질 때가 온다면 그 때는 내 장례식 날짜를 잡아야 할 것이다" 언제 왜 그런 얘기를 한 것인지 아쉽게도 그 원문은 찾을 수 없었지만...
2016-12-14 04:26:55 / 2016-12-1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722
  • 스케치
  • M41은 고대 그리스의 기록에도 남아있는 네 개의 '별이 아닌' 대상 중의 하나이다 (나머지 세 개는 44번, 7번, NGC869&884다) 흠.. 그리스가 우리나라보다 위도가 낮지도 않은데 7번은 그렇다 쳐도 41번은 왜 들어갔을까? 우리야 그게 별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보니 ...
2016-12-13 05:09:59 / 2016-12-1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4131
  • 스케치
  • 은하수 조각인 24번은 그러려니 하고 넘어가더라도 이 찌뿌둥한 별볼일 없는 이중성이 왜 메시에 넘버일까? 알비레오 같은 애들과 비교하면 확실히 뿌옇긴 한데.. 그렇다고 성운기라고 하긴 어려울 것이다 메시에가 1760년대 초반에 처음 발표한 40개의 메시에 대상에 ...
2016-12-23 14:49:32 조강욱 / 2016-12-0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432
  • 스케치
  • 별로 친하지 않은 마의 '9번' 라인에서도 39번은 정말 한숨이 나오는 대상이다 이 성긴 별들의 무리가 왜 메시에 넘버를 가지고 있는 것일까? Melotte 정도로도 충분할 것 같은데.. 외뿔소자리의 크리스마스트리, NGC2264 외에도 39번도 종종 크리스마스 트리로 불리기...
2016-12-05 15:06:03 / 2016-12-0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764
  • 스케치
  • 38번은, 별이 꽤 많은 성단인데도 가운데가 텅 비어 있다 중앙에 밝은 별 하나 외에는 사각형 모양으로 비어 있는 것이다 반대로 주변부는 화려하고 다채롭다. 번화한 도시의 중심은 슬럼화되고 외곽 지역에 부촌이 형성되는 도시 공동화 현상이 왜 생각이 나는 것일까?...
2016-12-05 13:45:36 조강욱 / 2016-11-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