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43] 말보다 잘 통하는 것 [스케치]
  • 조회 수: 10846, 2017-01-04 20:05:57(2016-12-15)


  • 모두들, 

    42번의 화려함에 말을 잃고 감탄하면서도

    아이피스 한 시야에 보이는 43번은 그저 보는둥 마는둥 하고 지나쳐 버린다

    메시에 중에 이렇게 억울한 애가 또 있을까?


    42번과 붙어 있지만 않았어도

    멋진 애칭도 가지고

    북반구 하늘에서 힘 깨나 썼을텐데 말이야



    43번은 스케치 스승님인 윤정한님이 언급한

    '챙 안 구겨진 야구모자' 모양만 항상 찾으려고 했었는데


    15인치로 스케치를 해 보니 더욱 많은 구조가 보인다

    야구모자는 챙이 위로 젖혀져서 오히려 스냅백 스타일로 보이고

    모자 챙과 본체 사이에는 들입(入)자 모양의 암흑대가 보인다


    그리고 모자 한 가운데 박혀 있는 밝은 별은..

    마치 반사성운처럼 43번 전체를 밝힌다

    어둠을 밝히는 거실 중앙의 촛불처럼 말이다

    43_1.jpg

    (description)
    43_2.jpg



    영어도 제대로 다 못 알아듣는 유색인종이

    뉴질랜드의 별쟁이들하고 어떻게 하면 좀 더 빨리 친해질 수 있을까?

    오클랜드 시내의 천문대에서

    천문대 휴관일인 월요일 저녁에 월 1회 열리는 정모에 

    오리온을 그렸던 스케치북을 들고 갔다

    말빨로는 도저히 어필이 안되서 말이다


    50~60명쯤 되는 백인 아저씨들. 

    서양 어느 나라나 별보기는 백인 중년 남성들의 전유물이다

    (그게 왜 그럴 수 밖에 없는지는 여기서 좀 연구를 해 봐야겠다)

    조그만 동양인이 오리온 스케치를 펼쳐 보이니

    금세 사람들이 모여든다


    Stardome Observatory의 천문학자 Grant 할아버지 (한국 천문학자와도 교류했다 한다)
    Grant.jpg
    (출처 : https://www.facebook.com/AuckAstroSoc/photos/ms.c.eJxFzNENwDAIA9GNqoDBDvsv1pYoye~;T6QwYVZUAXQ4~_tiCCxZGaB7yL0AawIbHBokF5QAv8wj~;9ti~_ZhRgV.bps.a.1330998980293958.1073741847.473790372681494/1330999533627236/?type=3&theater)



    스케치 하는 사람이 드문 것은 우리나라만의 일은 아니다

    아직도 19세기에 하던 방법으로 별을 보는 사람이 있다고,

    Sky & Telescope에 빨리 보내 보라고,

    이거 진짜 밤에 어두운 데서 그린거 맞냐고..

    orion.jpg
    (출처 : https://www.facebook.com/AuckAstroSoc/photos/a.1330998980293958.1073741847.473790372681494/1330999446960578/?type=3&theater)


    Auckland Astronomical Society 회장님이 

    전체 세미나 시작 전에, 스케치 한 것들 회원들에게 소개해 달래서

    무슨 얘기를 했는지도 잘 기억이 나지 않지만 ..

    엉겁결에 한 5분여를 신나게 떠들었다

    별 보는 얘기는 유창한 한국말로 하나 더듬거리며 영어로 하나 신나고 재미있는 일임에 틀림이 없다

    그것도 오리온 얘기라면 더더욱.



    ※ Auckland Astronomical Society 홈페이지 메인 좌측에 동호회 페이스북 화면이 링크되어 있는데
       제 못생긴 얼굴도 넣어 주었네요 ^^;
        http://www.astronomy.org.nz/new/public/default.aspx





                                  Nightwid 無雲

댓글 7

  • 이원복

    2016.12.16 02:18

    ^^ 오리온은 봐도봐도 질리지 않는 그런대상 같아요~
    즐겁겠네요.
    새로운 분들과 별얘기 하는것은 흥미로운일인것 같습니다~
  • 조강욱

    2016.12.23 14:50

    오리온은 봐도 봐도 또 새로운 것이 나오는..

    조금은 무서운(?) 대상이지요 ㅎ

  • 류혁

    2016.12.19 22:30

    헤이 앤디~~! 페이스북 사진에 좋아요 눌렀어요. ^^ ㅎㅎㅎㅎ

    친구들 많이 사귀어놔요. ^^ 내 가족이 있고 마음이 통하는 친구들이 있으면.... 거기가 집이고 고향인거죠. ^^
  • 조강욱

    2016.12.23 14:51

    ㅎㅎ 페이스북까지 놀러와 주시고.. ^^*

    별 보는 친구들이야 다들 목적이 비슷하니..

    친구들 많이 만들어 봐야죠~~

  • 김철규

    2016.12.19 23:25

    멋져요 강욱님.... 그곳에서도 야간비행의 위상을 빛내주실줄 믿습니다. 페이스북 보니까 그 모임에도 잘 어울리네요. ^^ 류혁님 말씀대로 어디에 있든지 정 붙이면 그곳이 고향인거 맞습니다.
  • 조강욱

    2016.12.23 14:54

    별 좋아하는 사람들 모임이니.. ^^

    별이란 애는 혼자 보단 같이 봐야 더 재미있는 것이니

    여기서도 오랫동안 활동해 봐야겠습니다

  • 김민회

    2017.01.04 20:05

    서서히 접수(!)해 가고 있군요. 역시 적응 잘하는 착한사람.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309
  • 스케치
  • 외뿔소자리를 정확히 그릴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물론 나도 아니다 겨울 밤하늘의 화려한 별자리들 가운데, 그것도 겨울의 대삼각형 가운데에 쏙 들어가 있으니 더더욱 찾을 생각이 들지 않는지도 모른다 지구의 반대편, 오클랜드에 살게 되면서 날만 맑으면 마...
2017-02-11 04:38:20 조강욱 / 2017-01-1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8747
  • 스케치
  • 메시에 1번부터 50번 사이에, 은하는 단 4개 뿐이다 31번 안드로메다 대은하와 그 위성은하 중 하나인 32번, 거대한 face-on 은하 33번이 그것이다 그리고 마지막 하나는, 49번. 처녀자리 은하단의 끝자락에 위치한 타원은하다 31, 32, 33번이야 워낙 이름값이 있는 애...
2017-01-16 05:36:32 / 2017-01-16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8726
  • 스케치
  • M48은 바다뱀 머리맡에, 넓고 공허한 영역을 지키는 산개성단이다 겨울밤의 화려한 산개성단 축제가 다 끝나갈 무렵에, 봄철의 심오한 은하 변주곡이 막 시작할 무렵에 나오는 아이라 그 충실한 별들에 비해 별로 인기가 없어 보인다 (관측기록도 별로 찾을 수가 없다) ...
2017-01-09 15:03:58 / 2017-01-0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247
  • 스케치
  • M46 바로 옆에 있는 47번은 46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를 풍긴다 은은하게, 그러나 절묘한 collaboration을 보이는 46번과 달리 M47은 남쪽 지평선 가까이에서도 당당하고 화려한 위용을 과시한다 성운기를 품은 큰 별들과 자잘한 별들의 멋진 조화. 47번은 그 자체로 아...
2017-01-06 14:27:15 / 2017-01-06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379
  • 스케치
  • 밤하늘에는 혼자 사는 아이들도 있지만 여럿이 몰려 다니는 아이들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그 중 딱 '커플'로만 한정해 본다면 단언컨대, M46과 NGC2438은 세계 최고의, 아니 우주 제일의 조합일 것이다 (출처 : 내 스케치) NGC7789에 비견될만한 자잘하고 빽빽한 별...
2017-01-04 16:20:28 / 2017-01-0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7604
  • 스케치
  • 플레이아데스는, 꼭 별보는 사람이 아니더라도 하늘에 조금만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모두 그 존재를 알고 있다 광해 가득한 서울 하늘에서도 맑은 겨울밤이면 하늘 높이 은은하게 빛나는 성단이기 때문이다 누가 지은 이름인지 '좀생이별'이란 이름도 참 잘 어울리는 듯 ...
2017-01-09 15:10:41 조강욱 / 2016-12-2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4638
  • 스케치
  • M44 프레세페. (고대부터) 사자자리 꼬리에 해당하는, 서울에서도 맘만 먹으면 눈으로 볼 수 있는, 그러나 정작 망원경으로 보면 건더기 몇 개 건질 수 없는 심심한 그저 밝은 별만 듬성듬성 있는 대형 산개성단이라 생각한다면 그건 분명 오산이다 M44 안에는 은하들이...
2016-12-23 14:55:59 조강욱 / 2016-12-2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846
  • 스케치
  • 모두들, 42번의 화려함에 말을 잃고 감탄하면서도 아이피스 한 시야에 보이는 43번은 그저 보는둥 마는둥 하고 지나쳐 버린다 메시에 중에 이렇게 억울한 애가 또 있을까? 42번과 붙어 있지만 않았어도 멋진 애칭도 가지고 북반구 하늘에서 힘 깨나 썼을텐데 말이야 43...
2017-01-04 20:05:57 rocky / 2016-12-1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873
  • 스케치
  • 미국의 안시 관측가인 Steve Coe 할아버지가 말씀하셨다는 유명한 별동네 격언(?)이 있다 "만약 내가 오리온 대성운을 보는 것이 지겨워질 때가 온다면 그 때는 내 장례식 날짜를 잡아야 할 것이다" 언제 왜 그런 얘기를 한 것인지 아쉽게도 그 원문은 찾을 수 없었지만...
2016-12-14 04:26:55 / 2016-12-1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746
  • 스케치
  • M41은 고대 그리스의 기록에도 남아있는 네 개의 '별이 아닌' 대상 중의 하나이다 (나머지 세 개는 44번, 7번, NGC869&884다) 흠.. 그리스가 우리나라보다 위도가 낮지도 않은데 7번은 그렇다 쳐도 41번은 왜 들어갔을까? 우리야 그게 별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보니 ...
2016-12-13 05:09:59 / 2016-12-1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