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7] 의도치 않은 요란한 축제 [스케치]
  • 조회 수: 10037, 2016-08-25 19:44:30(2016-08-25)
  •  

    M7은 기원전 그리스 시대부터 알려져 온 유서 깊은, 밝은 산개성단이다

     

    하지만 육안으로 보이는 모습은 항상 아쉬움만 자아낼 뿐..

     

    원래 어떻게까지 보여야 할지 알기 때문이다. 아는게 병일까..

     

    7번은 적위 -34.5도로 메시에 110개 대상 중 가장 남쪽에 위치한 대상이다.

     

    그래서, 광해에 영향을 가장 먼저 받는다.

     

    육안으로 구상성단처럼 보이는 무시무시한 모습을 우리나라에서 이제 더 이상은 볼 수가 없다

     

    그렇다고 망원경으로도 볼 수 없는 것은 아니다

     

    [ M7, 검은 종이에 젤리펜 - 조강욱 (2016) ]

    M7.JPG

     


    친근한 K자 모양도 같이 (왼쪽은 7번, 오른쪽은 친구인 6번의 스타체인이다)

    7 스타체인.JPG


      

    또한 그저 평온한 크고 성긴 산개성단인줄 알았던 7번에서도 구상성단과 암흑성운, 산개성단을 같이 볼 수 있다.


    스카이 사파리를 돌려봐도 다양한 종류의 대상들이 겹쳐 보인다


    폰화면.png



     은하수 중심 방향이라 요란한 별들의 향연을 피해 갈 순 없는 것이다


    아래 사진에선 구상성단 6453, 산개성단 6444를 7번의 지근거리에서 찾을 수 있고, 


    7번 아래쪽에는 K자 스타체인의 데자뷰인 듯한 K자 암흑성운이 자리해 있다

     

    M7근처.jpg

    (출처 : http://asbalcony.cocolog-nifty.com/photos/uncategorized/2013/06/02/20130504_m764446453.jpg) 


    그리고 여기엔 무시무시한 도전 대상이 숨어 있다.

     

    별상 이상으로는 분해되지 않는 행성상성운 3개인데..

     

    국내에는 한솔님이 2013년에 18인치로 벗고개에서 관측한 최초이자 유일한 기록이 있다.

     

    (아래 === 안의 글은 이한솔님의 관측기록이다. 자료사진은 윤정한님 블로그에서 발췌)


    =========================================================================================


    자세히 뜯어보면 M7도 M24 못지않게 복잡하고 관측 포인트가 많은 대상인 것 같습니다. 다만 고도가 더 낮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는 자세히 관측하기가 힘든 것 같습니다.

     

    그동안 M7 내부에서 산개성단, 암흑성운, 구상성단등은 관측한 적이 있었지만 행성상 성운은 관측하기 힘들었는데 이날은 남쪽하늘이 좋아서 준비해간 자료로 도전해 봅니다.

    먼저 Cannon 2-1(PN G356.2-04.4), 12등급 2초각으로 찾기에는 가장 쉬웠습니다. 다만 완벽한 별상이라는 것!! 검출을 위해서는 정확한 위치를 알고 있어야하고

     

    필터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필터가 없을 때는 별과 구분 할 수 없었으나 uhc를 끼우면 반짝임을 잃고 뭔가 별과는 달라 보입니다.

     

    PK356-04_1-adhara.jpg  

     

     

     

    다음은 Hoffleit 2-1(PN G355.4-04.0), 유일하게 행성상 성운처럼 보입니다, 10초각의 원반형이고 uhc 필터를 끼우면 매우 흐리게 보입니다.

     

    PK355-04_1-adhara.jpg

     

     

     

    마지막 Minkowski 1-30(PN G355.9-04.2) 15등급 5초각이어서 검출이 매우 힘듭니다..

     

    사진을 참고해서 찾다보면 광채를 잃은 매우 흐린별..

     

    PK355-04_2-adhara.jpg

     

    이번 경험으로 보아서는 관측지, 하늘상태, 구경 모든 게 받쳐줘야 할 것 같습니다. 필터는 uhc가 유리한 것 같구요,...



    =========================================================================================


     

     

    하늘을 보는 즐거움 중에 하나는,

     

    남이 많이 보지 않은 대상에 도전하는 호기심과 성취감이다.

     

    마치 눈 덮인 벌판에 가장 먼저 발자국을 내는 것 같은 기분 말이다





                                                          Nightwid 無雲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031
  • 스케치
  • 원래 계획은 메시에 110개 스케치를 모두 완성한 다음 날부터 칼럼 연재를 시작하려 했는데, 별 이유 없이 차일피일 미루게 된 것은 M9번 때문이었다 흠 그래 1번은 1054년 얘기 쓰고 2번은 꽃게 쓰고 3번은 고속도로 4번은 하트... 하다 보니.. 9번은 뭘 쓰지? 쓸 말이...
2016-08-30 07:49:18 조강욱 / 2016-08-2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964
  • 스케치
  • 석호가 대체 무얼까? 20년이 넘도록 말하고 들어왔던 그 용어, 석호성운. 그게 대체 무언지 너무나 궁금해졌다 결국 네이버에서 한참을 뒤져서 겨우 대충 이해할 수 있었다 예를 들면 경포대 앞의 경포호가 대표적인 석호인데, 원래는 해안선의 일부였으나 해안에 퇴적...
2016-08-27 09:16:26 / 2016-08-27
thumbnail
  • 정병호 조회 수: 9881
  • 스케치
  • 2003년에 그린 것들입니다. 조자폐님의 스케치를 보고 생각이 나서 올립니다. 셋 다 3시간 반 정도 걸렸습니다. M7 은 그리면서도 좀 문제 있다 생각했는데, 고치자니 너무 방대한 작업이 되겠길래 그냥... ㅎㅎ 스케치 하는 사람의 자세가 아니에요 ㅋㅋ
2016-08-30 07:55:00 조강욱 / 2016-08-2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037
  • 스케치
  • M7은 기원전 그리스 시대부터 알려져 온 유서 깊은, 밝은 산개성단이다 하지만 육안으로 보이는 모습은 항상 아쉬움만 자아낼 뿐.. 원래 어떻게까지 보여야 할지 알기 때문이다. 아는게 병일까.. 7번은 적위 -34.5도로 메시에 110개 대상 중 가장 남쪽에 위치한 대상이...
2016-08-25 19:44:30 / 2016-08-2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4582
  • 스케치
  • 나에게는 6번, 7번과의 강렬한 첫 만남의 기억이 있다 벌써 햇수로 20년 전, 서울의 내 방에 누워 있어도 창문 유리를 통과하여 헤일밥이 보이던 시절이었다 그 혜성이 절정기를 보내던 1997년 4월, 나는 학교 수업도 제대로 듣지 않고 매일 헤일밥 보러 다닐 생각만 했...
2016-08-30 07:59:13 조강욱 / 2016-08-2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3036
  • 스케치
  • 음악을 사랑하시는 한솔형님께 여쭈어 보았다. 들으면 별이 생각나는 음악이 있는지? 질문과 동시에 얻은 답은 바흐의 ‘브란덴부르크 협주곡 5번’ 이었다 바로 집에서 브란덴부르크 5번 연주 동영상을 찾아서 들어본다. 나는 어떤 별이 생각날지.. 5번 1악장 후반부, 피...
2016-08-30 09:34:39 관심은하 / 2016-08-2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0485
  • 스케치
  • 4번은 메시에 구상성단 중 가장 헤픈 아이일지도 모른다 그냥 막 다 보여주는 놈이기 때문이다 (밤하늘의 성자, 구상 계의 57번이라고 할까?) 우리가 너무 잘 보인다고 달을 홀대하는 것처럼, 우리는 M4를 잘 뜯어보려는 노력 또한 잘 하지 않는다 그저 성단 중심부의 ...
2016-08-23 06:51:48 조강욱 / 2016-08-2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478
  • 스케치
  • 나에게는 M3에 대한 큰 고정관념이 있었다 바로 나의 스케치 스승님인 윤정한님의 2003년 스케치 때문이다. 무엇이 보이는가? 별다른 느낌이 들지 않으면 아래 가이드를 잘 보고 다시 보자 M3을 보며, 우리는 안시관측의 첫 번째 기적인 ‘아는 만큼 보인다’를 체험할 수...
2016-08-20 08:09:42 / 2016-08-1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457
  • 스케치
  • 2번, M2는 호핑길을 외우기 참 힘든 아이다. 근처에 쉬운 호핑 시작점(물병 Beta)도 있는데 말이다. 이유는.. 물병자리 별자리 그림 자체가 그리 매력적이지 않아서 눈에 잘 들어오지 않기 때문이다. 수메르에서는 이걸 보고 어떻게 물병을 연상했을까.. 내가 물병자리...
2016-08-17 09:39:20 / 2016-08-1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3027
  • 스케치
  • 어디부터 이 긴 이야기를 시작해야 할까? 메시에 천체 110개를 관측하는 얘기를 말이다. 계절의 변화에 따라? NGC처럼 적경별로? 아니면 내가 좋아하는 순서대로? 흠.. 메시에 얘기는 메시에가 번호를 붙인 순서 그대로 하는 것이 좋겠다. 메시에가 파리의 천문대에서 ...
2016-08-19 19:47:30 조강욱 / 2016-08-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