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52] 네가지 없는 성단 [스케치]
  • 조회 수: 9188, 2017-01-30 06:16:50(2017-01-30)


  • 카시오페이아의 52번은 

    나에겐 31번 29번보다 더 맘에 안드는 대상이다
     
    이유는.. 아무도 믿어주지 않지만 호핑이 너무 어려워서..
     
    덕초현의 정모 천문대장도 오랜기간 4565를 제대로 찾지 못하는 것으로 보아
     
    아주 희귀한 병은 아닌 듯 하다 
     
     
    내가 별나라에서 유독 못하는 것들이 있는데
     
    광축 똑바로 맞추기, 65 66 구분하기,
     
    31 뜯어보기, 그리고 이 52번 호핑하기..
     
     
    내가 메시에 마라톤이 아닌 날 52번을 찾아본 적이 있을까?
     
    내가 산개성단을 그리 좋아하지 않을 뿐더러,
     
    얘는 거기에 내가 싫어하는 특징들을 모조리 가지고 있다

    찾기 어려운거, 경계 불분명한거, 속이 빈거, 별 밝기 비슷한거..
     

    [ 네가지 없는 M52, 벗고개에서 조강욱 (2012) ]
    M52.jpg


    2012년에 개콘의 '네가지'가 유행할 때 썼던 글로 그 설명을 대신해 본다

    (개그콘서트 네가지를 모르시는 분은 이해하기 어려우실지도...)

     
    나는 네가 싫어하는 특징을 한 가지씩,
    도합 네가지를 가지고 있는 네가지야
    사람들은 우리를 이 네가지 없는 성단이라 하지만
    그건 너네들의 오해일 뿐이야
     
     
    난 찾기 어려운 성단이야
    너 막 나 못찾겠다고 이상한 소리 하고 다니는데,
    난 찾기 쉽게 카시오페이아 끝 별 바로 옆에 붙어있어
    뭐? 7789?
    아니 그쪽 말고! 그 반대쪽!
    뭐? 7635? 버블성운?
    아니 거기 가기 전에!!
    여기 애매한 위치에 있는게 나라고! 나!
    파인더에서도 보여! 희미해서 그렇지!!
    잘 들어, 나.. 이래뵈도.. 카시오페이아에서 시직경 제일 큰 메시에다.
     
     
    그래요 나 경계 불분명한 어중간한 성단입니더
    내 성단 경계가 어중간하다고 머라~ 머라~ 카는데 오해하지 마이소
    내 며칠전에 친한 성운이랑 밥을 먹는데 얘가 그러는거야
    오빠, 오빠네 동네에선 모여있긴 한데 경계가 불확실한 별무리를 뭐라고 불러?
    성단~~! 성단! 산개성단!!!!
    똑바로 들으라 내 경계가 어중간하긴 해도
    마음만은 7789데이
     
     
    그래. 나 속 비었다.
    비었다~ 비었다~ 하고 보니 진짜 아무것도 안보이냐?
    어제 길을 가다가 속이 꽉찬 35번을 만났는데,
    이자식이 그러는거야
    어 형 암흑성운 복합체였어?
    여백! 여백!! 여백의 미 몰라?
    꼭 빈틈없이 꽉 차 있어야 성단이야?
    잘난 869번도 가운데는 비었다고!!
    잘 들어.. 이정도 생겼으면 속은 비었어도 7789보다 빛나잖아!!
     
     
    그래. 나 특징없다
    특징이 없으면 관측도 재미 없을것 같냐?
    나는 특징이 없는게 특징이라고!
    야 글고 남쪽에 3532는 나보다 별 밝기변화 더 없어!!
    색깔도 없고!! 그래도 멋있기만 하다고!
    그리고 나처럼 뿌옇게 티미하게 보이는게 얼마나 멋있는줄 알기나 해?
    야 먼가 별빛 사이로 아지랑이가 피어오르는 것도 같고
    성단 뒤에 후광이 비치는 것 같지 않냐?
    오해하지 말아라. 나도 마음만은 다채롭다!
     
     
    우린 밤하늘의 네가지 없는 52야!
     
     
     
    M52.jpg
    (원본은 천문인마을 1층 카페테리아에 지금도 액자에 걸려 있습니다)






     
                                Nightwid 無雲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128
  • 스케치
  • 하늘이 가물가물한 어느날 수피령에 홀로 자리를 펴고 M53을 그렸다 집에 와서 보니.. 근데 왜 이걸 그렸을까? 지난달 벗고개에서 이미 그린 아이인데.. 벗고개에서 밤새 관측을 하고 마지막 대상으로 비몽사몽간에 집중력이 결여된 상태에서 그렸던 것이긴 하지만 또 ...
2017-02-03 04:22:06 / 2017-02-0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380
  • 스케치
  • 원래 매스컴표 '행성직렬 우주쇼'에는 큰 관심이 없었는데.. 오늘의 달과 행성들은 너무 예쁘다 그 조합에 감탄하다가 집 마당에 서서 한 장 그려본다 한국보다 몇시간 먼저 보는 맛도 은근히 괜찮네! Nightwid 無雲
2017-02-11 04:17:46 조강욱 / 2017-02-0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188
  • 스케치
  • 카시오페이아의 52번은 나에겐 31번 29번보다 더 맘에 안드는 대상이다 이유는.. 아무도 믿어주지 않지만 호핑이 너무 어려워서.. 덕초현의 정모 천문대장도 오랜기간 4565를 제대로 찾지 못하는 것으로 보아 아주 희귀한 병은 아닌 듯 하다 내가 별나라에서 유독 못하...
2017-01-30 06:16:50 / 2017-01-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770
  • 스케치
  • 2012년 11월, 나는 두 번째 호주 원정을 위해 Brisbane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그 수많은 얘기들은 아래 링크로 대신하고.. 1편 http://www.nightflight.or.kr/xe/observation/62917 (두마리 토끼 - 남천과 일식) 2편 http://www.nightflight.or.kr/xe/observation/630...
2017-02-11 04:37:44 조강욱 / 2017-01-2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266
  • 스케치
  • 외뿔소자리를 정확히 그릴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물론 나도 아니다 겨울 밤하늘의 화려한 별자리들 가운데, 그것도 겨울의 대삼각형 가운데에 쏙 들어가 있으니 더더욱 찾을 생각이 들지 않는지도 모른다 지구의 반대편, 오클랜드에 살게 되면서 날만 맑으면 마...
2017-02-11 04:38:20 조강욱 / 2017-01-1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8714
  • 스케치
  • 메시에 1번부터 50번 사이에, 은하는 단 4개 뿐이다 31번 안드로메다 대은하와 그 위성은하 중 하나인 32번, 거대한 face-on 은하 33번이 그것이다 그리고 마지막 하나는, 49번. 처녀자리 은하단의 끝자락에 위치한 타원은하다 31, 32, 33번이야 워낙 이름값이 있는 애...
2017-01-16 05:36:32 / 2017-01-16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8379
  • 스케치
  • M48은 바다뱀 머리맡에, 넓고 공허한 영역을 지키는 산개성단이다 겨울밤의 화려한 산개성단 축제가 다 끝나갈 무렵에, 봄철의 심오한 은하 변주곡이 막 시작할 무렵에 나오는 아이라 그 충실한 별들에 비해 별로 인기가 없어 보인다 (관측기록도 별로 찾을 수가 없다) ...
2017-01-09 15:03:58 / 2017-01-0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210
  • 스케치
  • M46 바로 옆에 있는 47번은 46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를 풍긴다 은은하게, 그러나 절묘한 collaboration을 보이는 46번과 달리 M47은 남쪽 지평선 가까이에서도 당당하고 화려한 위용을 과시한다 성운기를 품은 큰 별들과 자잘한 별들의 멋진 조화. 47번은 그 자체로 아...
2017-01-06 14:27:15 / 2017-01-06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335
  • 스케치
  • 밤하늘에는 혼자 사는 아이들도 있지만 여럿이 몰려 다니는 아이들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그 중 딱 '커플'로만 한정해 본다면 단언컨대, M46과 NGC2438은 세계 최고의, 아니 우주 제일의 조합일 것이다 (출처 : 내 스케치) NGC7789에 비견될만한 자잘하고 빽빽한 별...
2017-01-04 16:20:28 / 2017-01-0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7566
  • 스케치
  • 플레이아데스는, 꼭 별보는 사람이 아니더라도 하늘에 조금만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모두 그 존재를 알고 있다 광해 가득한 서울 하늘에서도 맑은 겨울밤이면 하늘 높이 은은하게 빛나는 성단이기 때문이다 누가 지은 이름인지 '좀생이별'이란 이름도 참 잘 어울리는 듯 ...
2017-01-09 15:10:41 조강욱 / 2016-12-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