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52] 네가지 없는 성단 [스케치]
  • 조회 수: 8664, 2017-01-29 21:16:50(2017-01-29)


  • 카시오페이아의 52번은 

    나에겐 31번 29번보다 더 맘에 안드는 대상이다
     
    이유는.. 아무도 믿어주지 않지만 호핑이 너무 어려워서..
     
    덕초현의 정모 천문대장도 오랜기간 4565를 제대로 찾지 못하는 것으로 보아
     
    아주 희귀한 병은 아닌 듯 하다 
     
     
    내가 별나라에서 유독 못하는 것들이 있는데
     
    광축 똑바로 맞추기, 65 66 구분하기,
     
    31 뜯어보기, 그리고 이 52번 호핑하기..
     
     
    내가 메시에 마라톤이 아닌 날 52번을 찾아본 적이 있을까?
     
    내가 산개성단을 그리 좋아하지 않을 뿐더러,
     
    얘는 거기에 내가 싫어하는 특징들을 모조리 가지고 있다

    찾기 어려운거, 경계 불분명한거, 속이 빈거, 별 밝기 비슷한거..
     

    [ 네가지 없는 M52, 벗고개에서 조강욱 (2012) ]
    M52.jpg


    2012년에 개콘의 '네가지'가 유행할 때 썼던 글로 그 설명을 대신해 본다

    (개그콘서트 네가지를 모르시는 분은 이해하기 어려우실지도...)

     
    나는 네가 싫어하는 특징을 한 가지씩,
    도합 네가지를 가지고 있는 네가지야
    사람들은 우리를 이 네가지 없는 성단이라 하지만
    그건 너네들의 오해일 뿐이야
     
     
    난 찾기 어려운 성단이야
    너 막 나 못찾겠다고 이상한 소리 하고 다니는데,
    난 찾기 쉽게 카시오페이아 끝 별 바로 옆에 붙어있어
    뭐? 7789?
    아니 그쪽 말고! 그 반대쪽!
    뭐? 7635? 버블성운?
    아니 거기 가기 전에!!
    여기 애매한 위치에 있는게 나라고! 나!
    파인더에서도 보여! 희미해서 그렇지!!
    잘 들어, 나.. 이래뵈도.. 카시오페이아에서 시직경 제일 큰 메시에다.
     
     
    그래요 나 경계 불분명한 어중간한 성단입니더
    내 성단 경계가 어중간하다고 머라~ 머라~ 카는데 오해하지 마이소
    내 며칠전에 친한 성운이랑 밥을 먹는데 얘가 그러는거야
    오빠, 오빠네 동네에선 모여있긴 한데 경계가 불확실한 별무리를 뭐라고 불러?
    성단~~! 성단! 산개성단!!!!
    똑바로 들으라 내 경계가 어중간하긴 해도
    마음만은 7789데이
     
     
    그래. 나 속 비었다.
    비었다~ 비었다~ 하고 보니 진짜 아무것도 안보이냐?
    어제 길을 가다가 속이 꽉찬 35번을 만났는데,
    이자식이 그러는거야
    어 형 암흑성운 복합체였어?
    여백! 여백!! 여백의 미 몰라?
    꼭 빈틈없이 꽉 차 있어야 성단이야?
    잘난 869번도 가운데는 비었다고!!
    잘 들어.. 이정도 생겼으면 속은 비었어도 7789보다 빛나잖아!!
     
     
    그래. 나 특징없다
    특징이 없으면 관측도 재미 없을것 같냐?
    나는 특징이 없는게 특징이라고!
    야 글고 남쪽에 3532는 나보다 별 밝기변화 더 없어!!
    색깔도 없고!! 그래도 멋있기만 하다고!
    그리고 나처럼 뿌옇게 티미하게 보이는게 얼마나 멋있는줄 알기나 해?
    야 먼가 별빛 사이로 아지랑이가 피어오르는 것도 같고
    성단 뒤에 후광이 비치는 것 같지 않냐?
    오해하지 말아라. 나도 마음만은 다채롭다!
     
     
    우린 밤하늘의 네가지 없는 52야!
     
     
     
    M52.jpg
    (원본은 천문인마을 1층 카페테리아에 지금도 액자에 걸려 있습니다)






     
                                Nightwid 無雲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8
  • 스케치
  •  목성토성 최근접 당일.. 예보가 안 좋아서 사실 큰 기대를 안하고 있었는데 잠복근무 중에 운 좋게 구름 사이로 볼 수 있었다 (자세한 얘기는 관측기록으로.. ^^) 기본적으로 나는 내 그림에 인공 구조물을 넣는것을 좋아하지 않는데.. (안이쁘고 그리기도 어렵다) 천...
2021-01-01 08:06:57 / 2021-01-0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56
  • 스케치
  • 별하늘지기에서 목성의 영이 보일 거라는 게시물을 보고 황급히 망원경을 폈다. ​ 목성 표면에 각기 다른 색의 점 세 개가 보인다. 시간이 흐를 수록 점들도 흐르고 그 색도 바뀐다. 세상에 이 기쁨을 아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난 정말 운도 좋다 Nightwid 無雲
2020-09-06 08:12:29 조강욱 / 2020-08-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64
  • 스케치
  • 엄청난 시상의 일요일 저녁.. ​ 이정도면 웬만한 사진보다 낫겠다 싶어서 신나게 그렸는데 ​ 같은날 찍혀진 사진들을 보니 아직 상대가 되지 않는다. ​ 목성 본체의 그림자 뒤에는 유로파도 숨어있었다. 그래도 보름 전의 목성보다는 조금 발전했기를 바란다 ​ 나의 목...
2020-08-23 19:32:25 / 2020-08-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30
  • 스케치
  • 남반구에서는 요즘 목성과 토성이 천정에 남중하고 있다 ​ 얼마전까지만 해도 새벽 하늘에 함께 하던 화성은 저 멀리 떠나가고, ​ 목성과 토성만 이른 저녁부터 밤하늘을 빛낸다 ​ 토성 간극이 대체 무엇인지 궁금해서 한참을 파 보았던 몇달 전 이후로 처음 토성을 겨...
2020-08-23 18:36:36 / 2020-08-23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1178
  • 스케치
  • 금성과 플레아데스성단의 랑데뷰를 모처럼 찍어봤다. 망원경으로 보이는 랑테뷰는 아름답지 않았다. 큰 화각이 필요했고...그렇다고 쌍안경으로 보면서 그릴 수도 없는 노릇 방법은 사진을 찍고 그 찍은 것을 그대로 그리는 것 사진을 찍고보니 플레아데스의 별마...
2020-04-12 17:32:12 신기루 / 2020-04-07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1169
  • 스케치
  • 3월20일 별 안보이는 구름 낀 관측지에서... -왠지 장비들을 멀리 보내야 될 것 같아서 기념으로.... - 교동대교를 멍떄리며 보며 유투브를 보고 오일파스텔을 샀는데...이상과 현실의 차이를 느낍니다 ㅎㅎㅎ 많이 그리다 보면 좋아지겠죠 ^^
2020-04-08 11:16:08 신기루 / 2020-03-23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1488
  • 스케치
  • NGC 2359 *03.18 홍천 *미드 12", 12.5mm 독터, OIII, x121 *03.18 홍천 *미드 12", 12.5mm 독터, OIII, x121  신년관측회때 재곤씨 망원경으로 본 모습이 너무나 인상적이어서 그려봤지만 그모습은 어디 갔는지 ㅎㅎㅎㅎ 투구 모양이 아니라 스푸트니크 1호 느낌이....
2020-03-25 14:13:28 조강욱 / 2020-03-23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2088
  • 스케치
  • 그리다보니 서로 Interacting한 짝꿍 GX만 모이게 되었습니다. -관측시간순 : 4 > 2 > 3 > 1 -미드12", 7mm솔로몬, x220 1. 4490은 아주 엹게 2. 3227은 별같은 핵이 중앙에 꼭 3. 안테나라기 보다는 하트 4. 2개의 각도가 직각인 듯한 느낌이...
2020-03-23 19:54:31 조강욱 / 2020-03-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24
  • 스케치
  • 이번 주말 예정되었던 뉴질랜드 최대의 스타파티는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이틀전에 전격 취소되고, 별고픔을 달래보고자 새벽에 정원에 나가보니 목성과 화성이 딱 붙어있다. 이걸 왜 모르고 있었지? 40배 한시야에 너끈히 들어온다. 이렇게 귀여울수가.. 급히 좌판...
2020-04-12 17:34:17 신기루 / 2020-03-2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92
  • 스케치
  • 오클랜드 천체관측 동호회 회원들과 관측회를 다녀왔다. 모두가 잠든 새벽 5시.. 화성이 찬란하게 빛나길래 파인더를 들이대니 희끄무레한게 하나 더 보인다 M22. 이렇게 얻어 걸릴수도 있구나... 잘난 100도짜리 Ethos로 한 시야에 두 아이들을 담아본다 Nigh...
2020-03-22 20:40:47 / 2020-03-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