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55] 마라톤의 쪼는 맛 [스케치]
  • 조회 수: 8629, 2017-02-16 19:32:19(2017-02-11)

  • M55를 생각하면 항상 메시에마라톤이 떠오른다

    그것도 2005년의 마라톤이 말이다.


    100개를 채워야 완주의 의미가 있다고 믿던 시절,

    초저녁에 어이없이 7개의 대상을 놓치고 

    밤새 마음 졸이며 질주하여 97개의 대상을 찾아 놓았다

    남은 대상은 55번과 

    가을 하늘의 15번과 2번, 

    그리고 이 날의 하늘 조건상 별 가망성 없어 보이는 72, 73, 30.


    55번과 15번, 2번 중 하나라도 놓치면 100개 완주의 꿈은 또 다음을 기약해야 한다

    머릿수는 많으나 비교적 호핑이 쉬운 궁수자리 다른 대상에 비해

    55번은 호핑 자체가 상당히 까다롭다

    주변에 징검다리로 쓸 별들이 그다지 많지 않기 때문이다


    아직 꽤 추운 3월의 강원도.

    밤새도록 관측을 하고 있으니 발이 너무 시려서

    발 대신 무릎을 꿇고 호핑을 하니 나중엔 무릎도 시려워서 

    땅에 제대로 몸을 지지하지도 못하고 

    망원경에 거의 매달리다시피 해서 

    밝아오는 하늘 아래에서 55번의 어려운 호핑을 한 걸음씩 이어 나간다

    .....

    이제 됐다

    파인더에 잡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지만 

    최선의 위치라고 생각되는 곳을 십자선 중앙에 넣어 놓고 아이피스로 눈을 이동하는데

    파인더에서 아이피스로 이동하는 그 찰나의 순간이 영겁의 세월처럼 느껴진다

    찾았을까.....

    가슴이 갑자기 막 뛴다

    (메시에 마라톤의 중독성 짙은 쪼는 맛은 확실히 사람을 미치게 한다)

    눈을 이동하느라 기나긴 시간을 보내고

    호흡마저 멈추고 아이피스에 눈을 대니

    먼지보다 희미한 동그라미 하나가 

    지평선 근처의 뿌연 하늘 배경 속에서 가까스로 검출된다 


    찾았다.

    체력도 정신력도 이미 모두 소진되어 감탄사도 나오지 않는다

    바로 다음 대상으로...



    ----------------------------------------------------------------




    55번을 마라톤 할 때만 보는 나로서는

    이 아이에 대해 좋은 기억이 있을리 만무.

    2015년 5월의 수피령에서 별 기대 없이 스케치 진도를 빼기 위해 잡았는데

    생각보다 볼거리가 많다
     
    항상 NGC 288과 비슷한 크기만 큰 흐릿한 구상이라 생각했는데,
     
    한 방향으로 정렬되어 있는 inner star chain이 꽤나 인상적이다


    [ M55, 수피령에서 조강욱 (2015) ]
    interview.JPG
    ※ 위 목소리는 음성 변조 되었으니 알아서 음성지원 하시면 되겠습니다







                                               Nightwid 無雲


댓글 2

  • 김민회

    2017.02.14 11:07

    그러게요. 별마다 은하마다 나름 기쁜,슬픈,놀라운 역사가 있을테니 말이예요. 그냥 훑고 지나는건 너무 아쉬워요~
  • 조강욱

    2017.02.16 19:32

    그 하나 하나의 역사를 알아간다는 것,

    혹은 만들어간다는 것이 별보는 재미를 만드는 중요한 요소인 것 같습니다 ^^*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721
  • 스케치
  • 원문출처 : http://blog.daum.net/damur21/335 인간이 경험할 수는 있는 천문현상은 여러가지가 있다 흔히 볼수 있는 별똥별(유성우), 월식, 수퍼문, 수퍼화성, 오성결집, 혜성, 토성엄폐, 초신성폭발 그리고 일식이 있다. 이중 인간이 생애 경험할 수 있는 최고의 천문...
2019-10-22 17:11:31 신기루 / 2019-07-09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778
  • 스케치
  • 광덕산 조경철천문대 관측날씨가 절망적이었음에도 목성시상은 유별나게 좋았다. 선명한 줄무늬가 독보적이었던 이날 만약 대적점이나 영 또는 식 현상이 있었다면 어땠을까? 좀더 기달려 대적점이라도 그려볼까 잠시 고민했지만 다음날 출근부담때문에 급하게 철수할수...
2019-11-04 11:32:49 조강욱 / 2019-06-10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778
  • 스케치
  • 6월의 푸르른 신록과 광덕산이 가지는 새까만 어두움..... 미세먼지로 인해 신록과 새까만 어둠이 사라졌다 그 자리에 잿빛 어둠만이 별지기의 마음 속에 음습한다. 아.........별이여!!!
2019-07-10 17:38:15 김원준 / 2019-06-05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945
  • 스케치
  • 토성을 그려본다. 토요일 하루 종일 주적주적 비가 내리니.....하릴없이 하늘만 쳐다볼 수 는 없는 느릇 막둥이는 나가자고 졸라대지만 이 아빠도 나가고 싶다 격렬하게 나가고 싶다....근데 어쩌니? 비가 이리 오는데 그림 그리자고 꼬셔본다. 금새 넘어온다. 막둥이는 ...
2019-10-12 18:36:12 조강욱 / 2019-05-29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942
  • 스케치
  • (첫번째 습작) 2월 서울에서 시그마 150-500mm 망원렌즈로 찍은 달을 스케치로 재탄생시켜봤다. 주말내내 비도 오고....집에만 있기 영 심심해서 습작을 남겨봤다. 2월쯤 서울 도심에서 달을 찍은것이 있어 한번 스케치로 도전해봤다. 달은 분화구 하나하나를 사실적으...
2019-06-10 16:34:47 신기루 / 2019-05-29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1080
  • 스케치
  • 퇴근길 지하철에서 천문연주체 천문사진전 당선작을 발표했다는 카페글을 보고위에서부터 천천히 스크롤을 내리며...마치 도리지구땡의 쪼으는 맛으로 천천히...... 헛! 역시나 그분의 스케치...그 다음은....땡!!! 올해로 두번째 탈락이네요 ㅎㅎㅎㅎㅎ 2018년 11월 정...
2019-04-24 22:53:55 신기루 / 2019-04-08
thumbnail
  • 김선영 조회 수: 1343
  • 스케치
  • 안녕하세요? 올해 한해 1년간 멜버른에 업무차 장기 출장을 나오게 되었습니다. 출장간 김에 남천의 하늘을 보고 있습니다. 김남희님께 뺏아온(?) 12인치 트래블돕은 아직 한국에서 발송 대기 중이라서 아쉽지만 핸드캐리해 온 3인치 굴절로 보고 있습니다. ASV라...
2019-04-22 22:44:43 랜슬롯 / 2019-03-0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73
  • 스케치
  • 2016년 8월, 메시에 스케치 연재를 시작했다 2016년 7월(한달 전)에 M24를 마지막으로 메시에 110개 스케치를 마치고 내가 손으로 그리고 마음으로 담아 두었던 대상들을 하나하나 정리해 보고 싶었다 1996년 대학교 1학년 여름방학에 공사장 노가다 알바로 첫 망원경(8...
2019-04-13 22:18:38 조강욱 / 2019-01-2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71
  • 스케치
  • 나는 M31을 좋아하지 않는다. 어릴때부터 수많은 화려한 사진으로 접한 북반구 최대의 은하.. (남반구엔 더 큰 놈이 있다) 그에 비례하여 무수한 실망만을 안겨준 대상. 안시로는 그렇게 볼 수 없으니 말이다. 하지만 싫어하는 대상을 “안드로메다 은하”라고 칭하지 않...
2019-10-25 20:43:29 제영서 / 2019-01-26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45
  • 스케치
  • 2012년 봄, 어느 목요일 밤의 강원도 인제. M13의 무수한 별들을 찍으며 저녁 시간을 모두 보내고 북두칠성으로 망원경을 향했다 금요일 출근하려면 새벽 3시 전에는 서울로 출발해야 하는데.. 그 전에 속성으로 은하 몇개 그려보자. [ M109, 인제에서 조강욱 (2012) ] ...
2019-01-19 22:07:50 / 2019-01-1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