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에세이 ~☆+

  • 남반구의 전시회
  • 조회 수: 3949, 2017-11-30 23:11:39(2017-11-26)

  • 남반구에서의 첫 전시회.


    지난 4월의 동호회 스타파티에서 만난 회원 한 분이 내 스케치북을 보다가 제안을 했다

    "11월에 천체사진 전시회 할건데 너도 참가할래?"

    새로운 곳에서 이름과 얼굴을 알리기 위해 목이 마른 관종이.. 마다할 이유가 없지.


    여러가지 안이 오고 가다가, 나는 그동안 모아놨던 액자들을 사용하기로 했다. 

    모든 것이 한국에 비해 뒤떨어진 여기서는 스캔본을 인화하는 것도, 표구를 하는 것도 한국보다 몇 배의 비용이 든다.

    수년간 별하늘지기 전시회와 여러 전시회에 출품하고 회수(?)한 액자들을 이렇게 재활용을 하게 될 줄은 몰랐다.


    전시회 이틀 전, 이번 전시회 기획자이자 동호회 회원의 집에서 전시할 그림을 최종 선정하는 중

    2000_20171114_195013.jpg

    (사실 가장 좋아하는 그림들은 서울 인근에 이미 다 걸려있다)



    장소는 뉴질랜드 Auckland에 위치한 Waiheke Art Gallery.

    지난주부터 오클랜드 천문동호회 회원들 몇명과 "LIGHT THROUGH THE NIGHT"라는 주제로 전시를 시작했다

    https://www.waihekeartgallery.org.nz/whats-on/exhibitions/light-through-the-night/


    2000_20171117_170427.jpg


    2000_20171117_170430.jpg


    2000_20171117_170436.jpg


    (전시 기획자 Nalayini 아주머니)

    2000_20171117_170748.jpg


    덕분에 전시회 오프닝 파티에도 참석해 보고..

    여기 사람들은 파티를 어떻게 즐기는지도 배워 본다.


    오프닝 세레머니 시작

    2000_20171117_180734.jpg


    2000_20171117_180818.jpg


    2000_20171117_181527.jpg


    와인 한 잔씩 들고 쉴새 없이 떠드는데

    뉴질랜드 섬나라 영어는 액센트가 특이해서 

    어메리칸이나 브리티쉬보다 훨씬 더 알아듣기가 힘들다.

    나도 자연스럽게 낄낄거리며 떠들고 싶지만 내공이 한참 부족..


    2000_20171117_185103.jpg



    오프닝이 끝나고 자유 관람. 

    내 그림이 가장 많이 걸린 관계로, 왜 사진을 안 찍고 그림을 그리는지 꼭 설명하고 싶어서

    내 그림이 전시된 섹션 앞에 탁자를 가져다 놓고 점찍기 신공(?)을 시연했다


    그들에 비해서 한참 부족한 영어로 

    천체스케치가 무엇인지 모르는 미술관 관람객들에게

    내 작업이 무슨 의미인지 쉴새 없이 떠들려니

    어느새 팔과 몸이 만나는 부분(?)은 땀으로 흥건히 젖고 시간은 몇 배는 빨리 흘러간다 

    (영어가 딸리는 상황에서는 항상 그쪽 부분에 땀이 난다. 이유는 나도 모른다 ㅡ_ㅡ)


    IMG_1465.JPG



    뒷 사진의 셀카 주인공과 한장. 월출을 포착한 것은 의도한 것은 아니시란다.

    나는 처음 뵌 형님이었는데..

    이미 나를, 별그림 그리는 특이한 애라는 것을 알고 있어서.. 그것만으로도 감사했다. 

    2000_IMG_1470.JPG



    전시회인데 본인의 작품을 파는 사람이 많다. 
    나는 안 팔겠다고 했더니 내 그림에는 NFS(Not For Sale)라고 딱지를 붙여놨다
    직접 종이에 그린 원본 아니면 안 팔 이유도 없겠네?



    자원봉사로 전시회를 기획한 Nalayini 아주머니 부부가 전시회 오프닝을 마치고 저녁을 사주셨다

    별로 금전적으로도 도움될 것 없어 보이는 뜨내기 동양인에게 감사한 호의를 베푸는 것은..

    같은 것을 보고 기쁨을 나누는 동지애와 즐거움 때문이리라.


    Rotated_2000_20171117_204954.jpg


    한국에서는 한봉지 4천원에 20개쯤 들어있는 굴을 사다가 집에서 가끔 혼술도 했는데..

    여기서는 굴이 워낙 비싸서 꿈에도 못꿨다

    레스토랑에나 와야 먹을 수 있는.. 한국보다 7배쯤 비싼 가격에 말이다.

    2000_20171117_201018.jpg


    1년여만에 맛보는 신선한 굴 맛에

    감동의 눈물이 날 뻔 했다




                                      Nightwid 無雲



댓글 3

  • 김재곤

    2017.11.26 04:46

    어제 마침 굴이 제철이라고 집사람이 1만원 어치 굴을 사왔는데, 많아서 남겼습니다.. 강욱씨 먹는 굴이 제가 먹은 것보다 사이즈가 더 커보이네요. 

    시장에서 큰 굴은 8천원이던데(더싸요.)


    하지만,,, 별쟁이에게 중요한 별하늘은...
       한국 굴 1만원             <<<<                     뉴질랜드 굴 ????
       한국 홍천가는데 3시간  >>>>>>>>>>>>>> 뉴질랜드 홍천급 밤하늘 20분... 

    아호.......

  • 김철규

    2017.11.26 07:11

    저번주에 통영에 인터넷으로 5만원 어치 석화 주문해서 6명이 다 구워먹지 못하고 남겼는데,,, ^^ 앞으로 석화 먹을때마다 강욱씨가 눈에 밟히겠어요.

  • 김민회

    2017.11.30 23:11

    여유가 보이네요. 뭐든 열심히 하다보면 일부러 내세우지 않아도 삐끔히 드러나 보이지요. 곧, 어느 곳 천문대장 되는 거 아뇨!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11897
  • 이제 가을....이다. 아직 '완전한 가을이다'라고는 할 수 없어서 뜸이 좀 든다. 아직 가을은 정점인 단풍이 시작되지 않았기 때문이리라. 그러나 이미 감은 노랗게 익어가고, 주위의 나무들이 색깔을 준비를 하고있다. 밖에 나가 기온과 바람은 온전히 가을임을 느끼며 ...
2013-04-09 00:21:01 / 2011-10-08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15293
  • (김보연作, 바오밥나무의 시간여행) 누구나 꿈이 있을 것이다. 살아온 날 보다 앞으로의 시간이 더 많은 아이들에는 특히나 더 그렇겠지만, 어른이나 아이나 마찬가지일꺼다. 어른과 아이의 차이가 있다면 아이는 하고 싶어 하는 것의 가치를 판단하지 않는 것이겠고, ...
2013-04-09 00:21:17 / 2011-10-07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11861
  • 동쪽하늘에서 아침을 알립니다. 얼마만에 보는 푸른 하늘이던가요? 정말 유난히 비가 많이 오는 한해였습니다. 비가 오는 것도 좋습니다만, 비오고 나서는 쫙 개서 푸른하늘, 비오고 푸른하늘... 욕심이겠죠. 여하간 너무 한쪽인 것만은 좋은 것이 아니라는 게 분명합니...
2013-04-09 00:21:37 / 2011-08-19
thumbnail
  • 김남희 조회 수: 13574
  • 그네를 좋아하는 예진.. 대관령 정상을 넘어가는데 휴게소에 "양떼 목장" 이라는 간판이 보였습니다. "건초주기 체험" 프로그램입니다. 입장료가 비싼 이유가 있습니다. 병입니다. 저 건물을 싸끄리 개조해 2층으로 올리고 옥상에 25" 돕을 올릴 상상을 합니다. 지금 위...
2013-04-09 00:23:08 / 2011-07-29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12647
  • 얼마전 목공방에서 회사 책상에 놓을 자그마한 책꽂이를 하나 만들었습니다. 거기에 책 몇권 놓아두고 중간중간 읽었으면 좋겠다, 라는 행복한 상상을 하면서요. 몇권 바뀌기는 했지만, 어느순간 꽃혀져 있는 책이 현재 저의 상태를 나타내주고 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2013-04-09 00:23:26 / 2011-07-24
thumbnail
  • 박한규 조회 수: 10324
  • 지난 번 후배랑 같이 별아띠에 갔다가 후배가 찍어준 아들 사진입니다. 저를 아니 닮아 다행이라고 생각하는 거 다 압니다. 숨기지 않아도 됩니다. 언제 한번 모임자리에서 소개해 드리지요.
2013-04-09 00:23:49 / 2011-04-12
thumbnail
  • 이준오 조회 수: 12611
  • 지난 경칩 (3.6). 간만에 잠깐의 짬을 내서 혼자 쓸쓸히(?) 별따놔에 올라가 해 다 떨어질때까지 미친듯이(?) 밭 갈이를 해서 감자 심을 두둑을 만들어노쿠, 완두콩은 두둑 한줄 후다닥 만든 김에 뿅..뿅..뿅... 심어노쿠.... 예상대로 잠깐 동안의 꽃샘 추위가 지나간 ...
2013-04-09 00:24:13 / 2011-03-19
thumbnail
  • 자연 +1 file
  • 김경싟 조회 수: 12402
  • 지난 2주간 감기로 참 힘들었습니다. 감기 나았다는 통과의례가 아닌 몸이 회복되고 있다는 말이 적절할 정도로 충격이 컸습니다. 나이 먹었다는, 이제는 몸을 관리 해야 하는 때라는 충고가 잇따르지만 저는 이게 자연으로부터 멀어진 결과가 아닌가 싶습니다. 일로부...
2013-04-09 00:24:38 / 2011-03-07
thumbnail
2013-04-09 00:25:54 / 2011-03-02
thumbnail
  • 김경싟 조회 수: 10534
  • 뻥 뚤린 고속도로가 빨리 갈 수 있는 지름길 ... 보다는 좀 돌아가더라도 고불고불 하더라도 그럼으로 해서 속도를 늦추고 주위에 하나되어 즐길 수 있는 과정이 함께 하는 길. 짧은 것 같은 인생도 늦은 것 같은 인생도 걸어온 길을 보면 끝이 없듯이 또한 앞길도 그러...
2013-04-09 00:26:10 / 2011-03-0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