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에세이 ~☆+

  • [별툰] 어두운, 더 어두운
  • 조회 수: 17998, 2016-12-28 21:33:49(2015-10-23)

댓글 25

  • 조강욱

    2015.10.23 14:24

    별툰이 철학적이 되어가고 있군요.. ㅎ
    내가 왜 별을 볼까? 아마 그 답은 살아서 찾지 못할지도.. ^^;;;
  • Profile

    박상구

    2015.10.23 15:29

    철학적까지 갈 생각은 아니었는데 어쩌다 보니... ㅎㅎ

    다음 편엔 현실에서 뵙겠습니다. ^^

  • Profile

    장형석

    2015.10.24 10:18

    별을 본다고 하면 주변에서 하는 질문중 가장 많은것 중 하나가
    '별을 보면 뭐가 좋냐?' 인데.....
    참 대답하기 어렵더군요 ㅎㅎ
  • Profile

    박상구

    2015.10.24 19:30

    스스로에게 그런 질문을 해도 대답하기 어렵던데요 ^^
    저는 누가 물으면 그냥 낚시나 등산 같은거죠 뭐 그럽니다 ㅎㅎ
  • 이한솔

    2015.10.24 12:55

    마음속 깊이 와닿는 내용이네요.... ㅎ
    어두운 대상에 집착하는 것 .... 승화된 형태의 욕심 아닌가 싶네요 ㅋ
  • Profile

    박상구

    2015.10.24 19:31

    승화된 형태의 욕심이란 말씀이 뭔가 와 닿는군요 ^^

  • 최봉규

    2015.10.24 13:33

    좋은 만화 잘 봤습니다. 어떤 때는 별로부터 우주의 기를 받는것 같아요! 아니, 그렇다고 착각하는 것일 지도 모르지만...
  • Profile

    박상구

    2015.10.24 19:31

    정말로 별 하늘 아래 서 있다 보면 우주의 기운을 받는 듯 한 기분일 때가 종종 있는 것 같습니다. ^^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김남희

    2015.10.24 19:54

    별쟁이라면 누구나 자신에게 물음을 던졌을 얘기입니다. 딱 답이 뭐라 얘기하긴 어렵지만... 그냥 좋더군요...정도라고 답할수 있을것 같아요.오랜만에 올린 별 toon이라 기다리던 많은 분들이 즐겁게 읽었을 것으로 생각 되네요.^^
  • Profile

    박상구

    2015.10.25 08:19

    재미있게 봐주신 것 같아 다행입니다. ^^ 많지 않아도 기다리시는 분들이 계시다는 사실을 알게 됐을 때 조금 더 부지런을 떨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

  • 박진우

    2015.10.24 20:38

    저도 제가 왜 잘 보이지도않는 어두운것에 집착하는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20인치 만들어도 막 IC 본다고 그러겠지요ㅠㅠ
  • Profile

    박상구

    2015.10.25 08:20

    그러게요 망원경이 커지면 다들 다시 그것의 끝으로 달려가는 이유가 뭔지... ㅎㅎ

  • Profile

    임광배

    2015.10.24 21:44

    어두워서 더 보고 싶은 것 같습니다. 안보이면 더 보고 싶은 것이 본성 아닐까요.
    내 망원경으로 내 손으로 내 눈으로... 희한하게 다른 분 더 큰 망원경으로는 보이는게 안보이면... 더 답답해집니다. ㅋ
    좋은 별툰 새로운 느낌으로 다가옵니다.^^
  • Profile

    박상구

    2015.10.25 08:22

    그렇네요. 잘은 모르지만 그것이 무엇이든 닿기 어려운 것에 대한 갈망은 인간의 본성인가봅니다.

  • 김병수(양평)

    2015.10.25 03:49

    이번 웹툰의 깊이가 더욱 깊은듯합니다
    항상 감사히 잘보고 있답니다|!

  • Profile

    박상구

    2015.10.25 08:23

    읽어주시는 분들의 덧글 덕분에 깊이가 더해지는 것 같습니다. 잘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 한승환

    2015.10.25 12:01

    음 저는 옆그레이드를 자주하고 아주 천천히 구경업을 하는지라... 구경업을 하면 즐거움 반 , 두려움? 반인 것 같습니다.ㅎㅎ 예전에 가지고 있던 망원경으로 닳도록 본 것도 구경이 좀 더 커지면 또 다른 자태가 보여서 거의 싹? 다시 봐야되는 혼돈의 카오스 상태가 됩니다. 음 남자의 입장에서 잘 알고 있던 미인이 이쁜 비키니를 입은 느낌? ㅎㅎㅎ 다른 스타일 다른 느낌?으로 다가오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ㅎㅎ 많은 미인을 알수록? 돌아가게 되서 구경업이 늦어지는 것 같기도 합니다.

    그리고 나서 이전의 구경으론 보지 못했던 이번에 가지게된 망원경의 극한 등급 주변을 서성이게 됩니다. 파고들고 파이를 넓히고 파고들고...
    별관측 스타일은 밤하늘 아래 그 안에서 자신이 추구하는 의미를 찾으려는 노력과 성취감의 다양한 표현인 것 같습니다. 어떤 분은 극한에 도전하시고 , 어떤분은 철학과 연결 시키시고 , 어떤 분은 별빛에 취한 취화선이 되시기도하고 , 저처럼 멍~ 하니 그냥 좋으니까 하는 분도 있구요.저보다 앞서 가신 대가분들 앞에서 제 느낌을 이야기 하려니 부끄럽네요.ㅎ

    더 어둡고 어두운 곳을 찾아 다니는 것은 별을 어느정도 봤다면 모든 구경에 해당되는 이야기도 되는 지라...무언가 인공이 섞이지 않은 , 자연 날것 그대로의 어둠 속에서 우주로 부터 달려온 빛을 그대로 느껴보고 싶은 사람의 마음도 한 몫 하는 것 같습니다.
  • Profile

    박상구

    2015.10.25 14:53

    지금껏 본 것이 그리 많지는 않지만 저도 그 혼돈의 카오스가 조금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구경을 올리고 처음 든 생각이 그럼 전부 다시 봐야하는건가 였으니까요 ㅎㅎ
    한승환님의 관측에 대한 생각에 전적으로 공감합니다. 좋은 이야기 감사합니다 ^^
  • 김민회

    2015.10.26 12:02

    님은, 깊은 우주를 만나고 '거기서 사는게 어떠냐? 항성과 멀어 물이 차갑지 않느냐? 혹시 사랑도 하느냐? 학교도 다니느냐? 그곳에서 우리 은하가 보이느냐? ' 묻곤 하시지요? 더 큰 망원경을 구비하려고 하는 별쟁이들의 마음은 이런 욕심이 있기 때문 아닌가 해요.
  • Profile

    박상구

    2015.10.26 17:02

    낭만적이십니다 ^^

    의도치 않았지만, 왜 이런 것을 보려는지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가 된 것 같아 즐겁습니다 ㅎㅎ

  • Profile

    류지훈

    2015.10.29 22:04

    많이 기다렸습니다 ^^ 이번에도 정말 재미있습니다 ^^
  • Profile

    박상구

    2015.10.30 01:13

    기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만큼 더 재미있게 그릴 수 있으면 좋겠는데...ㅎㅎ 계속 노력하겠습니다 ^^

  • 조원구

    2015.12.11 23:53

    잘보고있습니다. 제가 왜 별을 보지도 못하면서 못떠나고 있는지 알게 해주네요 감사합니다.
  • Profile

    김태환

    2015.12.14 20:01

    점점 구경만 키워 갑니다....
  • voyance gratuite par mail

    2016.12.28 21:33

    날이 포럼에 적극적으로 구성원이어야하는 것은 큰 영광입니다, 나는 긴 활성 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매우 보람과 재미. 특히 그것을 유지. 진심으로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41
  • 여기 게시판에 “5번째 은상” 글을 올린지 1년이 되었다. 그리고 나는 은상 한 개를 더 추가했다. 오늘 부모님 댁으로 상패가 배송이 되었다. 코로나로 인해 대면 시상식이 취소되어 상패만 초특급 배송으로.. 천체사진전에 그림 부문이 생긴지 6년이 흘렀지만 아직까...
2020-04-30 23:45:42 조강욱 / 2020-04-2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824
  • 뉴질랜드 답지 않게 미친듯이 바쁜 하루. 지친 몸을 이끌고 집에 오니 달이 너무나 밝다 개러지에서 망경을 꺼내서 뒷마당에 좌판을 펼쳤다. 별이라도 보지 않으면 오늘 하루는 나에게 아무 의미도 없을것 같다 대체 달은 무엇을 해야 할까. 26년차 별쟁이로써, 달보...
2020-01-23 09:48:26 조강욱 / 2020-01-1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168
  • 2019년 제27회 한국천문연구원 천체사진공모전에서 은상을 받았다 그림 부문은 4년 전에 처음 신설이 되었으나 나는 8년 전부터 내 그림을 스캔하고 인화해서 막무가내로 공모전에 보내고 전화로 메일로 질의(때로는 항의)를 했다 (물론 회신을 받은 적은 없었다) 나의 ...
2019-04-26 10:07:59 신기루 / 2019-04-10
thumbnail
  • 박상구 조회 수: 3158
  • 몇달 전부터 고양이에 빠져 있습니다. 마을 고양이에, 고양이눈 성운에, 그리고 고양이 노래에 ㅎㅎ (http://youtu.be/AKSpQUPbb74)
2018-07-25 15:39:24 관심은하 / 2018-05-21
thumbnail
2018-02-02 09:14:50 관심은하 / 2018-01-2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125
  • 남반구에서의 첫 전시회. 지난 4월의 동호회 스타파티에서 만난 회원 한 분이 내 스케치북을 보다가 제안을 했다 "11월에 천체사진 전시회 할건데 너도 참가할래?" 새로운 곳에서 이름과 얼굴을 알리기 위해 목이 마른 관종이.. 마다할 이유가 없지. 여러가지 안이 오고...
2017-11-30 14:11:39 rocky / 2017-11-25
thumbnail
2017-08-08 21:45:13 관심은하 / 2017-08-04
thumbnail
2017-08-08 21:44:08 관심은하 / 2017-07-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668
  • 나는 한국에서 단 한번도 비너스 벨트를 제대로 본 적이 없었다. 다만 호주의 아웃백과 스웨덴의 얼어붙은 호수 위에서만 몇 번 봤을 뿐이다. 하지만 뉴질랜드 최대의 도시인 오클랜드에선 날만 맑으면 어디 산에 올라가지 않아도 언제나 비너스 벨트(Belt of Venus)를 ...
2017-06-14 15:42:04 rocky / 2017-06-13
thumbnail
2017-04-25 14:51:46 진진아빠 / 2017-04-2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