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에세이 ~☆+

  • Lunt의 여행
  • 조회 수: 5248, 2017-02-14 19:43:45(2017-01-21)

  • 중고로 구입한 Lunt 60mm.


    싱글스택의 성능은 너무나 완벽했지만


    더블스택의 상은 도저히 납득할 수가 없었다


    작년 4월, Arizona 투싼에 위치한 Lunt 본사에 더블스택 필터를 A/S 보내놓고


    두달이 지나도 답이 없어서 쪼았더니 그제서야 일 시작한듯..


    또 한달이나 걸려서 받은 더블스택 필터는 보낼때 상태와 별 차이가 없었다


    Lunt에 뭐 한거냐 다시 클레임을 하니 수리비 없이 다시 봐주겠다는.. 당연한거 아닌감.. ㅡㅡ


    다시 세월아 네월아 몇달이 걸려서 다시 내 손에 들어왔다


    한국-미국-한국-뉴질랜드-미국-뉴질랜드.. 여권도 없는 아이가 잘만 돌아다니네..


    20170113_181357.jpg


    20170113_181419.jpg


    더블스택을 조립해서 태양을 겨누는데


    괜히 가슴이 뛴다


    기대감보다는


    이거 또 그모양이면 내 눈을 탓해야하나




    다행히도, 아니 놀랍게도


    더블스택은 돈 값을 하는 아이였다


    내가 그동안 관측한 태양이 허무해질 정도로..




    근데 문제가 생겼다


    태양 표면의 복잡하고 황홀한 무늬들을


    도저히 그릴 수가 없다




    달처럼 태양도


    방법을 못 찾고 포기하게 되는게 아닌지


    그게 더 걱정된다



    20170117_153958.jpg






                           Nightwid 無雲



댓글 4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98
  • 여기 게시판에 “5번째 은상” 글을 올린지 1년이 되었다. 그리고 나는 은상 한 개를 더 추가했다. 오늘 부모님 댁으로 상패가 배송이 되었다. 코로나로 인해 대면 시상식이 취소되어 상패만 초특급 배송으로.. 천체사진전에 그림 부문이 생긴지 6년이 흘렀지만 아직까...
2020-04-30 23:45:42 조강욱 / 2020-04-2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95
  • 뉴질랜드 답지 않게 미친듯이 바쁜 하루. 지친 몸을 이끌고 집에 오니 달이 너무나 밝다 개러지에서 망경을 꺼내서 뒷마당에 좌판을 펼쳤다. 별이라도 보지 않으면 오늘 하루는 나에게 아무 의미도 없을것 같다 대체 달은 무엇을 해야 할까. 26년차 별쟁이로써, 달보...
2020-01-23 09:48:26 조강욱 / 2020-01-1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143
  • 2019년 제27회 한국천문연구원 천체사진공모전에서 은상을 받았다 그림 부문은 4년 전에 처음 신설이 되었으나 나는 8년 전부터 내 그림을 스캔하고 인화해서 막무가내로 공모전에 보내고 전화로 메일로 질의(때로는 항의)를 했다 (물론 회신을 받은 적은 없었다) 나의 ...
2019-04-26 10:07:59 신기루 / 2019-04-10
thumbnail
  • 박상구 조회 수: 3114
  • 몇달 전부터 고양이에 빠져 있습니다. 마을 고양이에, 고양이눈 성운에, 그리고 고양이 노래에 ㅎㅎ (http://youtu.be/AKSpQUPbb74)
2018-07-25 15:39:24 관심은하 / 2018-05-21
thumbnail
2018-02-02 09:14:50 관심은하 / 2018-01-2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085
  • 남반구에서의 첫 전시회. 지난 4월의 동호회 스타파티에서 만난 회원 한 분이 내 스케치북을 보다가 제안을 했다 "11월에 천체사진 전시회 할건데 너도 참가할래?" 새로운 곳에서 이름과 얼굴을 알리기 위해 목이 마른 관종이.. 마다할 이유가 없지. 여러가지 안이 오고...
2017-11-30 14:11:39 rocky / 2017-11-25
thumbnail
2017-08-08 21:45:13 관심은하 / 2017-08-04
thumbnail
2017-08-08 21:44:08 관심은하 / 2017-07-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633
  • 나는 한국에서 단 한번도 비너스 벨트를 제대로 본 적이 없었다. 다만 호주의 아웃백과 스웨덴의 얼어붙은 호수 위에서만 몇 번 봤을 뿐이다. 하지만 뉴질랜드 최대의 도시인 오클랜드에선 날만 맑으면 어디 산에 올라가지 않아도 언제나 비너스 벨트(Belt of Venus)를 ...
2017-06-14 15:42:04 rocky / 2017-06-13
thumbnail
2017-04-25 14:51:46 진진아빠 / 2017-04-2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