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IC1848 NGC891 [스케치]
  • 조회 수: 729, 2018-11-23 17:10:32(2018-11-17)
  • 지난 금요일 광주전남 별사랑 한아천  회원님들과 별나들이를 다녀왔습니다그날 함께 참석하게 해주시고, 맛있는 , 커피, 바나나도 나눠주시고, 그날 뵌 많은 분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저번에 예진아빠님께서 소개시켜주신 여선생님 두분과 함께 관측을 나가니 너무나 편하고 좋았습니다. 예진아빠님께 감사드리며, 여성 천문인구가 많이 많이 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전부터 궁금하던 일명 태아성운, IC1848 찾아보았습니다. 사진으로 보면 너무 아름다운 IC 1848.  안시로는 안보인다 들었지만만 그래도 보고 싶어서요. 성도를 보며 위치를 찾았습니다.분명 여기일텐데......여기 맞나.... 에나 모르겠다.


    가운데 직사각형을 이루는 뚜렷한 별무리를 중심으로  무쟈게 많은 별들이 흩어져 있었습니다. 뭔지는 모르겠지만, 별들의 배경이 그저 검은 하늘은 아니었습니다. 뭔가 구름같이 아주 희미하게 끼어 있다....아이피스 시야상 서북쪽 가장자리에 희미하게 느낌. 그리고 가운데 별무리 가운데. 무수한 별들을 어지럽게 찍은 아주 희미한 느낌도  옅게 칠해보았습니다.


    그리고, 집에 돌아와 며칠 NSOG 사진과 대조해보니 오오!!!  여기!!  가운데 보이던 비교적 밝은별이  태아성운 배꼽쪽의  7,8등성 맞군요! 그리고 별들의 배치를 비교하면 비교할수록 내가 찍은 별이 NSOG사진 여기 있네!! 내가 정말 맞게 찍었다는거그대로 참고사진에 배치와 위치가 정확히 보인다는거, 그건 정말이지 뭐라 말할 없는 희열과 기쁨인 같습니다.특히나 IC 1848처럼 긴가민가 하며 그린 경우 그렇더군요.

    IC1848.jpg


    다음 목표는 안드로메다 자리의 측면 은하 NGC 891. 측면이라  바늘처럼 얇게 보인다지만, 우리 은하와 닮았다고도 하고 여튼 보고 싶어습니다. 가능하다면 암흑대까지요 (하지만 암흑대는 못봤습니다.T.T) 천정에 올라온 안드로메다. 엄청난 습도. 약식 길잡이책의 잘못된 표기까지. 온갖 방해를 받으며 장시간 악전고투가 이어졌습니다. 히나 문제는 엄청난 습도로, 천장을 향하니 사경까지 이슬이 어버리더군요. 다행히 옆에 계셨던 이병섭님(감사합니다) 헤어드라이어로 저를 비롯한 여러분들의 사경, 파인더, 아이피스를 번갈이 말려주셔서 겨우겨우 드디어 NGC 891 찾을 있었습니다.


    보람차게 스케치 했지만, 주변에 별이 매우 많았습니다. 별을 찍자니 천장을 오래 향한 망원경 주경까지 이슬이 내릴까봐 너무 무섭더군요 별을 찍지는 못하고, 근처의 밝은 별만 몇게 찍고 ~ 희미하게 보였던 은하를 그렸습니다. 워낙 희미하게 그려서 원본에서는 보이는데, 스케치를 찍어 여기 올리려니 화면에서 보이실지 모르겠습니다... (주변시로 봐주세요..??? ^^;;;;;) ....(물론 왼쪽의 그림은 나중에 구글보고 참고해서 따로 그린 겁니다^^;;;;)

    NGC891.jpg

    NGC 891까지 찾고 나니, 오늘 기분이 들더군요. 그래서 다음으로는 M1, M42..등등의 여러 명작들을 둘러보며 놀다가 이슬폭탄이 쏟아지기 시작해 철수하였습니다. (그런데 나중에 성도를 보니 대체 NGC 891 근처의 M34는 고쪽으로 간 김에 보고 오질 않았는지...메시에 목록 하나  체크할 기회였는데T.T)  메시에 완주에 관심이 없는 아니지만, 메시에 아닌 보고 싶은 아름다운것들이 밤하늘에 너무 많다보니... 아마 저는 평생 메시에 완주는 못할 싶습니다.

    즐거운 관측, 즐거운 밤 되십시요.

댓글 2

  • 조강욱

    2018.11.18 11:52

    내가 긴가민가 하면서 찍은 별들이 실제 사진과 대조하여 일치할 때의 희열은..
    그 밤에 생고생을 해보지 않은 사람은 절대 이해할 수 없지 않을까요 ^^*
  • 김선영

    2018.11.23 17:10

    공감합니다..머라 말할수 없는..셤문제 100점 맞은 기분일까요? ㅎㅎㅎ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733
  • 스케치
  • 원문출처 : http://blog.daum.net/damur21/335 인간이 경험할 수는 있는 천문현상은 여러가지가 있다 흔히 볼수 있는 별똥별(유성우), 월식, 수퍼문, 수퍼화성, 오성결집, 혜성, 토성엄폐, 초신성폭발 그리고 일식이 있다. 이중 인간이 생애 경험할 수 있는 최고의 천문...
2019-10-22 17:11:31 신기루 / 2019-07-09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795
  • 스케치
  • 광덕산 조경철천문대 관측날씨가 절망적이었음에도 목성시상은 유별나게 좋았다. 선명한 줄무늬가 독보적이었던 이날 만약 대적점이나 영 또는 식 현상이 있었다면 어땠을까? 좀더 기달려 대적점이라도 그려볼까 잠시 고민했지만 다음날 출근부담때문에 급하게 철수할수...
2019-11-04 11:32:49 조강욱 / 2019-06-10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791
  • 스케치
  • 6월의 푸르른 신록과 광덕산이 가지는 새까만 어두움..... 미세먼지로 인해 신록과 새까만 어둠이 사라졌다 그 자리에 잿빛 어둠만이 별지기의 마음 속에 음습한다. 아.........별이여!!!
2019-07-10 17:38:15 김원준 / 2019-06-05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956
  • 스케치
  • 토성을 그려본다. 토요일 하루 종일 주적주적 비가 내리니.....하릴없이 하늘만 쳐다볼 수 는 없는 느릇 막둥이는 나가자고 졸라대지만 이 아빠도 나가고 싶다 격렬하게 나가고 싶다....근데 어쩌니? 비가 이리 오는데 그림 그리자고 꼬셔본다. 금새 넘어온다. 막둥이는 ...
2019-10-12 18:36:12 조강욱 / 2019-05-29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954
  • 스케치
  • (첫번째 습작) 2월 서울에서 시그마 150-500mm 망원렌즈로 찍은 달을 스케치로 재탄생시켜봤다. 주말내내 비도 오고....집에만 있기 영 심심해서 습작을 남겨봤다. 2월쯤 서울 도심에서 달을 찍은것이 있어 한번 스케치로 도전해봤다. 달은 분화구 하나하나를 사실적으...
2019-06-10 16:34:47 신기루 / 2019-05-29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1096
  • 스케치
  • 퇴근길 지하철에서 천문연주체 천문사진전 당선작을 발표했다는 카페글을 보고위에서부터 천천히 스크롤을 내리며...마치 도리지구땡의 쪼으는 맛으로 천천히...... 헛! 역시나 그분의 스케치...그 다음은....땡!!! 올해로 두번째 탈락이네요 ㅎㅎㅎㅎㅎ 2018년 11월 정...
2019-04-24 22:53:55 신기루 / 2019-04-08
thumbnail
  • 김선영 조회 수: 1356
  • 스케치
  • 안녕하세요? 올해 한해 1년간 멜버른에 업무차 장기 출장을 나오게 되었습니다. 출장간 김에 남천의 하늘을 보고 있습니다. 김남희님께 뺏아온(?) 12인치 트래블돕은 아직 한국에서 발송 대기 중이라서 아쉽지만 핸드캐리해 온 3인치 굴절로 보고 있습니다. ASV라...
2019-04-22 22:44:43 랜슬롯 / 2019-03-0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79
  • 스케치
  • 2016년 8월, 메시에 스케치 연재를 시작했다 2016년 7월(한달 전)에 M24를 마지막으로 메시에 110개 스케치를 마치고 내가 손으로 그리고 마음으로 담아 두었던 대상들을 하나하나 정리해 보고 싶었다 1996년 대학교 1학년 여름방학에 공사장 노가다 알바로 첫 망원경(8...
2019-04-13 22:18:38 조강욱 / 2019-01-2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83
  • 스케치
  • 나는 M31을 좋아하지 않는다. 어릴때부터 수많은 화려한 사진으로 접한 북반구 최대의 은하.. (남반구엔 더 큰 놈이 있다) 그에 비례하여 무수한 실망만을 안겨준 대상. 안시로는 그렇게 볼 수 없으니 말이다. 하지만 싫어하는 대상을 “안드로메다 은하”라고 칭하지 않...
2019-10-25 20:43:29 제영서 / 2019-01-26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58
  • 스케치
  • 2012년 봄, 어느 목요일 밤의 강원도 인제. M13의 무수한 별들을 찍으며 저녁 시간을 모두 보내고 북두칠성으로 망원경을 향했다 금요일 출근하려면 새벽 3시 전에는 서울로 출발해야 하는데.. 그 전에 속성으로 은하 몇개 그려보자. [ M109, 인제에서 조강욱 (2012) ] ...
2019-01-19 22:07:50 / 2019-01-1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