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30日] 사라져야 볼 수 있는 것 [스케치]
  • 조회 수: 6778, 2015-08-25 09:54:53(2015-08-23)


  • '개기일식을 보고 나면 인생이 바뀐다'


    별을 갈망하는 것 자체가 내 인생이긴 하지만


    그 중에도 개기일식은 내 삶에 대한 가치관마저 송두리째 바꾸어 놓았다



    그리고 개기일식은 내 일생의 해외여행 계획을 모조리 정해 주었다


    내가 죽는 그 날까지 말이다



    2009년 중국 항저우




    2012년 봄의 일본 도쿄


    SAM_4297.JPG 



    그해 가을 호주 케언즈


    121114_063213_00998.JPG 



    그 사이 2010년 이스터섬은 너무 멀어서,


    2013년 케냐는 날씨와 치안과 이동의 압박으로 포기..



    2015년의 북극 개기일식은.. 거의 미친짓, 도박이나 다름없었다


    (북극 원정은 이미 연재글로 10편이나 떠들었으니 자세한 얘기는 생략한다)



    그 모든 역경을 극복하고 북극의 빙산 위에서


    인생 최고로 완벽한 개기일식을 만나는 순간..


    나는 흔한 탄성 한마디 지르지 못했다



    그냥 두 손을 높이 들고 다이아몬드링을 맞이하고


    눈밭에 무릎을 꿇고 앉아서


    경건한 마음으로 검은 태양에 집중했다


      



    완벽한 개기일식을 보고 나면,


    나도 남들처럼 완벽한 그림을 남길 수 있을줄 알았다



    2009년 인도 갠지스 강가에서 연필로 다이아몬드링을 그린 경싟형님이나


    [ 갠지스 강가의 개기일식, 흰 종이에 연필 - 김경싟 (2009) ]


    식.jpg



    2012년 호주 북부에서 개기일식 스케치를 남긴 Vieillard처럼 말이다


    [ 케언즈에서 ‘멀리’ 떨어진 호주 북부 어딘가, 흰 종이에 연필 - Serge Vieillard (2012) ]


    Serge_Vieillard.jpg




    2009년 항저우에서는 내가 천체스케치를 하기 전이었고,




    2012년 봄 도쿄에서는 그림을 남기긴 했으나 금환일식이었고


    [ Eclipse & Sky Tree, 검은 종이에 색연필 - 도쿄 / 조강욱 (2012) ] 


    eclipse.jpg



    2012년 가을 케언즈에는 좋은 종이와 각종 그림 도구를 가져갔으나


    귀국하여 얼마 뒤.. 일식을 망친 트라우마가 곱씹을수록 깊어져서 


    그리다 만 그림은 어느날 갈기갈기 찢어서 분리수거함에다 버렸다


    (너무 좋은 종이를 썼더니 잘 찢어지지도 않았다)




    그런데,


    북극에서 기적적인 파란 하늘을 만나 설산 중턱에서 완벽한 개기일식을 만났는데도


    뭘 어떻게 그려야 할지 전혀 영감이 떠오르질 않는다


    겨우 감질나게 2분 정도 본 것을 그림으로 표현하기는 아직은 내공이 많이 부족한가보다



    그 대신에,


    태양 말고 달에 집중해서 그림을 남겨 보기로 했다


    나는 월령 29일의 D-1 그믐달보다 훨씬 보기 힘든 월령 30일의 달,


    그믐달도 초승달도 아닌 이름조차 주어지지 않은 달을 본 것이다


    보이지 않으니 이름이 있을 수 없겠지 (굳이 따지자면 '삭'이다)



    세상 60억 인구 중에 개기일식을 본 사람이 얼마나 될까?


    그리고 그들 중 태양이 아닌 달을 느껴본 사람은 얼마나 될까....


    그런 생각을 하며 폰으로 완전한 구형의 달 그림자를 그리고 있으려니


    완벽한 개기일식을 표현하지 못한 아쉬움은 북극의 빙산 녹듯 사라져 버렸다



    [ 북극의 기적, 갤럭시노트4에 터치펜 - 조강욱 作 (2015) ]

     

    북극의 기적.png  



    내가 보통 성단 하나 스케치 하는데 집중하면 한 시간 정도 걸리는데..


    개기일식 한 번에 평균 2.5분을 볼 수 있으니, 24번만 개기일식을 보면


    내 눈으로 머리로 가슴으로 1시간은 그 빛을 축적한 것이니


    원하는 정도의 그림을 그릴 수 있지 않을까?



    근데 1.5년 정도마다 개기일식이 한 번 있으니.. 앞으로 안 빼먹고 본다 해도 36년,


    내가 70대가 되어서야 가능한 일이네..


    몸건강 눈건강 관리해야지..  =_=



    생각해보니 그걸 뭘 그렇게 똑같이 그리려 애쓸 필요가 있을까 싶기도 하다


    똑같지는 않아도 잘 찍은 사진과 동영상을 보며 그 날의 기억을 되새길 수는 있으니 말이야


    북극에서 일식을 보기 며칠 전에 스웨덴에서 보았던 엄청난 오로라도 결국 관측 스케치를 남기는 것을 포기했다



    [ 김동훈作, 폭풍의 하늘 ]

    anigif_150318_001358_S.gif



    이걸 대체 어떻게 그리나?


    특히 순간적으로 몰아치는 오로라 폭풍이 휩쓸 때는 그냥 눈으로 멍하니 그것을 지켜보는 것 외에는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았다


    격렬하게.jpg 


    대신 다음날, 머릿속에 남아 있는 잔상만을 가지고


    침대에 누워서 내맘대로 그 폭풍의 느낌을 그려 보았다



    [ 스톰의 절정, 갤럭시노트4에 터치펜 - 스웨덴 / 조강욱 (2015) ]


    150315 스톰의 절정.png 


    언젠가는 개기일식의 결정적 순간도


    내가 느낀 것을 만족할 만큼 표현할 순간이 올 것이라 기대한다.


    그때까진,


    몸건강 눈건강....



    이제는 나도 누군가에게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


    개기일식이 당신의 인생도 바꾸어 놓을 수 있다는 것을.





                                                                Nightwid 無雲



댓글 2

  • Profile

    장형석

    2015.08.25 01:08

    북극의 기적? 이라는 빨간 달은...
    웬지
    반지의 제왕에 나오는 사우론의 눈이 생각나는군요.. ㅎㅎ
  • 조강욱

    2015.08.25 09:54

    사우론의 눈이 되려면 중심성이 있어야.. ㅎㅎㅎ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2015-12-16 21:46:09 rocky / 2015-12-14
thumbnail
2015-07-28 04:05:17 / 2015-07-2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672
  • 일반
  • 80년대 중반, 초등학교 저학년때... 어느날 아버지가 MBC청룡 어린이용 야구잠바를 사 오셨다 나에게는 팀을 고를 선택권이 없었지만, 그걸 거부할 이유도 없었다 (그 당시 남자 아이들은 비슷한 스토리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꽤 있을 것이다) 어릴때 아빠 손잡고 갔...
2014-11-28 16:53:00 조강욱 / 2014-10-27
thumbnail
2015-07-29 01:42:33 러기 / 2015-07-28
thumbnail
2015-03-30 08:38:44 진진아빠 / 2015-03-2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917
  • 스케치
  • 그동안.. 몇년간 다음에 하겠다고 미뤄만 두던 101번을 그려야 할 순서가 되었다 정면 은하를, 그것도 대형 Face-on(정면 은하)을 잘 보려면 얼마나 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자해야 하는지 잘 알기 때문에 다음에.. 다음에 하며 계속 미뤄 두었었다. Messier 33번을 그리...
2018-10-12 12:44:04 / 2018-10-1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970
  • 스케치
  • 밤하늘에서 M80이 느끼는 비애는, M28의 그것과 같다고 할 수 있다. 전 우주에서도 몇 손가락 안에 꼽히는 대형 구상성단 옆의 평범하..지는 않은 구상성단. 22번을 보고 28번까지 가는 사람이 별로 없듯이.. 4번을 보고 80번까지 찾아보는 사람 역시 많지 않다. 나 또...
2017-12-14 05:54:17 / 2017-12-14
thumbnail
  • 김태환 조회 수: 5032
  • 일반
  • 망원경/렌즈 : 캐논 FD300 F2.8 카메라 : sony A7S 마운트 : EQ platform을 이용한 노터치 피기백촬영 필터 : 없음 노출정보 : iso 1600 30sec x1, 60sec x 8, iso 3200 60sec x 2 | dark 각각 촬영장소 : 장수 무령고개 주차장 촬영일시 : 2014. 9. 20 바로 이사진입니...
2014-10-16 22:07:03 원종묵 / 2014-09-2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059
  • 일반
  • 연초에 만들었던 아크릴화 버전의 성단 그림을 하나 소개해 본다 내가 그려 본 가장 큰 사이즈의 그림. 큰 그림을 그리려니 시간과 노력이 훨씬 많이 든다 유화용 전지 종이를 균일한 검은색으로 만드는 작업부터 아이피스 시야를 정교하게 원형으로 만드는 것, 검은색...
2014-08-18 17:21:58 조강욱 / 2014-07-1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068
  • 스케치
  • 처녀자리의 그 수많은 은하들은 별 특징 없이 그저 둥글거나 동그랗거나.. 대부분은 재미 없는 타원은하들이다 머리털자리의 멋진 아이들을 절반만이라도 닮았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M89 그 자체도 전혀 특별할 것이 없는 심심한 타원은하이다. 굳이 찾는다면 아주 밝은...
2018-03-05 04:51:27 / 2018-03-0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329
  • 스케치
  • 별 보는 사람 중에 빙글빙글 돌아가는 나선은하를 싫어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 중에서도 멋진 막대가 있는 막대나선이라면 더더욱.. 그런데 여기엔 커다란 함정이 있다 그 막대나선을 보려면 은하가 face-on(정면이 보이는 은하) 이어야 하는데, Face-on 은하는 Ed...
2018-01-31 19:54:35 반형준 / 2018-01-1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408
  • 스케치
  • 원래 매스컴표 '행성직렬 우주쇼'에는 큰 관심이 없었는데.. 오늘의 달과 행성들은 너무 예쁘다 그 조합에 감탄하다가 집 마당에 서서 한 장 그려본다 한국보다 몇시간 먼저 보는 맛도 은근히 괜찮네! Nightwid 無雲
2017-02-11 04:17:46 조강욱 / 2017-02-02
thumbnail
  • 김민회 조회 수: 5442
  • 일반
  • 갤럭시노트로 그려 본 '슈퍼문',장소: 8월의 백운저수지-나름 한시간여를 매만진 건데 '초등생 수준의 그림을 어따 올리느냐' 는 마눌의 비하를 들은 그림(사실이 그렀음),달 왼편의 비온 뒤 구름, 광교산능선의 광교신도시 광해, 비온뒤의 음산한 저수지, 댕그라니 '안...
2014-08-19 22:32:59 rocky / 2014-08-1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451
  • 스케치
  • 오리온이 밟고 있는(?) 토끼자리에 위치한 M79는 겨울 하늘의 유일한 구상성단이라는 희소성 치고는 존재감이 희박한 아이다. 가을철 하늘에서 보던 2번이나 5번에 비하면 너무 심심한 구상이기 때문이다. "에이.." 어느 가을날 밤, 여느 때처럼 2번과 5번을 보며 한참 ...
2017-12-01 12:14:59 / 2017-12-0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460
  • 스케치
  • 별쟁이들은 별이 잘 보이는 곳에 갈 수만 있다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군부대는, 그런 의미에서 아주 탐나는 장소다. 다들 그 곳에서 예전에 안 좋은 기억이 있음에도 말이다. 그와 동시에 군부대는 항상 불안한 곳이다. 언제든 쫓겨날 수 있는 곳이니.. 인제의...
2017-12-19 19:17:54 / 2017-12-19
thumbnail
  • 김태환 조회 수: 5537
  • 사진
  • 어제 해지기전 일찌감치 장수 무릉고개 주차장에 갔었습니다. 해가 지고 조금 지나자 (저녁 7시 15분쯤) 하늘에 벌써 은하수가 드리웁니다.. 밤새 이슬이 있긴 했지만, 이슬방울 만큼이나 수많은 별빛(사실, 별들이 더 많겠지만요) 아래 있음이 너무 행복했습니다. 새벽...
2014-09-21 07:37:49 / 2014-09-2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561
  • 일반
  • #1. 온갖 종류의 빌딩 전시장인 강남역 인근에 잡초만 무성한 빈 땅이 하나 있다 (아침에 피트니스에 가려면 꼭 지나가야 한다) 여름에는 거의 정글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무성한 곳이었는데 겨울이 깊어가는 어느날 아침, 달을 보며 걷다보니 억세고 질긴, 각자 다른 ...
2015-08-11 08:21:58 / 2015-08-1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765
  • 스케치
  • 처녀자리 은하단의 가장 밝은 은하 M87. 87번에는 오래된 전설이 전해 내려온다 미국 아줌마가 24인치로 타원은하의 Jet을 알현하였다는 전설의 기록 말이다.. 우선 허블로 찍은 사진을 보자 (중국산 허블미러 말고.. 우주에서 일하던 그것) 무언가 엄청 그럴듯해 보이...
2018-02-11 06:17:26 / 2018-02-11
no image
  • 조강욱 조회 수: 5835
  • 스케치
  • 관측기가 어디갔지? 그당시 내가 썼던 관측기록을 야간비행에서 찾아서 읽어보고 짜깁기 해서 연재글을 만들어야 하는데.. 아무리 찾아도 M108번 관측기록이 나오지 않는다 그거 이상하네 내 스케치북과 포트폴리오를 다 꺼내서 펼쳐본다 설마... 설마... 내 10년간의 ...
2019-01-20 06:43:17 조강욱 / 2019-01-1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917
  • 스케치
  • 이번 추석에도 울산 미호리의 처가 전원주택에서 며칠간을 보낸다 슈퍼문인지 먼지 어짜피 보름달이라 큰 관심은 없지만 그래도 추석 보름달은 남다르지.. 초딩 1학년 조예별양 학교 숙제도 '보름달 보며 소원 빌고 학교에서 친구들에게 얘기해주기'라서 초저녁부터 시...
2014-09-20 03:07:40 조강욱 / 2014-09-1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