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달아 달아 밝은 달아.... [스케치]
  • 조회 수: 1992, 2020-03-27 00:08:17(2019-05-29)
  • (첫번째 습작)

    2월 서울에서 시그마 150-500mm 망원렌즈로 찍은 달을 스케치로 재탄생시켜봤다.


    주말내내 비도 오고....집에만 있기 영 심심해서 습작을 남겨봤다.
    2월쯤 서울 도심에서 달을 찍은것이 있어 한번 스케치로 도전해봤다.

    달은 분화구 하나하나를 사실적으로 묘사하거나 달의 바다의 테두리와 농도를 정확히 조절해 그리는 것이 쉽지가 않다...

    딮스카이 중 은하는 타원 내지 원형태의 가스뭉치를 흰색의 파스텔펜 내지 드로잉펜으로, 성단은 무수한 흰색 점들로, 성운 또한 불규칙한 형태의 가스기운을 흰색 내지 회색의 파스텔로 넓게 그리면 되지만 달은 아니다.

    흰색 회색의 파스텔펜과 흰색 드로잉펜으로 명암과 선을 그려봤다.

    바다의 크기와 위치가 조금 어긋나버렸다 ㅠㅜ

    특히 위난, 맑음, 고요, 추위의 바다가 너무 하단에 위치하게 그려서 전체적으로 틀어졌다


    작은 분화구들을 일일이 그리는 것은 포기하고 큰것들로만 채웠다.
    티코, 플라토, 코페루니쿠스, 아르키메데스, 케플러, 아리스토텔레스, 가센디 등등

    특히 어둠속에 둥둥 떠있는 듯한 아리스타르쿠스는 빼놓을 수가 없지
    작은 분화구들을 일일이 그리는 것은 포기하고 큰것들로만 채웠다.


    세네번의 수정을 통해 나름 달처럼 보이는 것으로 위안을 삼아야지...


    (두번째 습작)

    지난번에 이어 달스케치에 재도전해 본다.


    추위의 바다, 위난의 바다,  맑음의 바다, 고요의 바다의 위치가 전반적으로 아랫쪽으로 치우쳐 그린것이 마음에 걸려 다시 펜을 들었다.


    결과는...........


    너무 떡칠했다.


    원의 형태나 바다의 위치는 대략 맞추었는데 너무 덪칠한 탓일까.

    분화구 묘사가 잘 안됐다

    간신히 코페르니쿠스, 티코, 알스타르쿠스, 플라토, 가센디, 케플러만 그려넣었지만 이마저도 영 맘에 안든다.


    스케치를 카메라로 찍다보니 더더욱 과하게 색칠이 표현되어 있다.


    과연 구관이 명관이란 말인가?


    첫번째 습작

    KakaoTalk_20190528_135744939.jpg


    두번째 습작

    KakaoTalk_20191231_231307134_05.png

    Profile

댓글 2

  • 조강욱

    2019.06.10 03:52

    저도 그림 잘그리고 싶습니다 ㅠ_ㅠ
    저는 사실 달그림은 한동안 노력하다가 포기했어요
    사진으로도 안시 느낌을 거의 비슷하게 느낄 수 있어서
    제가 굳이 그림을 그릴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거든요.. 라고 위안하고 있습니다
    그림 센스 있으신 김영주님이 정말 정말로 부럽습니다 ^^*
  • Profile

    김영주

    2019.06.10 16:33

    과찬이십니다......분화구 표현이 제일 어려운거 같아요. 그림에서도 분화구가 많이 빠졌어요 ㅠㅜ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8394
  • 스케치
  • 2016년 벗고개의 봄, 메시에 스케치 연작 중 봄철에 남은 은하들을 모두 정리해보니, M64, 검은눈 은하 하나만 마지막으로 남아있다 이 명작을 내가 왜 이리 오랫동안 남겨두었을까.. 64번의 포인트를 더 잘 표현할 수 있는 그 날을 기다린 것이지. 검은 눈의 화룡점정...
2017-04-02 20:31:03 / 2017-04-0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200
  • 스케치
  • 내가 그린 110장의 메시에 스케치 중에 특히 마음에 들지 않는 대상이 몇 개 있는데, 그 중 63번과 67번이 있다 두 장의 공통점은 100% 이상의 노력을 기울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물론 99%와 100%의 차이는 만든 사람만 아는 것이지만 그 만든 사람은 그 그림을 볼 때마...
2017-04-14 07:08:21 조강욱 / 2017-03-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194
  • 스케치
  • 2015년 9월의 어느 일요일 낮, 아침부터 날이 너무나 좋다 다음날은 월요일이지만.. 자정까지만 보고 오겠다고 마나님께 결재를 받고 홍천으로 달렸다 여름철 남쪽 별자리들이 완전히 사라지기 전에 궁수 전갈의 작은 성단들을 모조리 쓸어 담으려고. 모처럼만에 해가 ...
2017-03-11 19:26:36 / 2017-03-1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761
  • 스케치
  • 어려서부터 무언가 숫자 외우는 것을 좋아했다 주입식 교육의 폐해일까? 초딩 저학년때 구구단 잘 외운다고 칭찬받은 이후로일까 2곱하기 2곱하기 2곱하기...를 2의 30승까지 외우고 국사책의 연도를 외우고 친구들 전화번호 외우고.. 남들 관심없는 '(먹고 사는 데) 쓸...
2017-03-10 19:51:50 / 2017-03-10
thumbnail
  • 김민회 조회 수: 6966
  • 스케치
  • 월령 8.9일의 달 입니다. (검은지에 파스텔 2017년3월 8일) 과천에서 매수팔 때 박진우님은 달 아래 위에 파랗고, 붉은 색감이 보인다고 했습니다. 당시에 같이 있던 저는 동의하지 못했고, 님에게 재 라식 수술을 권했습지요 ㅎ. 하지만 귀가하고, 약~ 24시 경에...
2017-03-13 14:15:19 / 2017-03-1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224
  • 스케치
  • 87과 58을 그린 페이지 밑에 59와 60을 나누어 담으려 하니 아니 얘들이 한 시야에 보이네.. 사랑해요 에토스 ♡ 이미 그려놓은 4분할 바둑판의 아래쪽 세로선을 지우고 길게 구도를 잡아본다 60번은 4647과 함께 멋진 커플을 이룬다 '멋지다'는 것은 상당히 주관적인...
2017-03-03 20:52:00 / 2017-03-0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007
  • 스케치
  • 안시로, 또는 사진으로 메시에 전 대상을 관측한 사람은 꽤 많다 하지만 M59가 어떻게 생겼는지 기억나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스케치를 한 나조차도 메시에 마라톤 순서인 "T2 옆에 58-59-60" 밖에 기억이 나지 않아서 내 스케치를 다시 찾아보았다 작은 솜뭉치. ...
2017-02-27 19:18:48 / 2017-02-2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162
  • 스케치
  • 밤하늘에는 여러 전설이 있어 그중 처녀자리에는 T 3형제의 전설이 대대로 내려오고 있지 꽃샘 추위가 기승을 부릴 2월말 무렵이면 성미 급한 별쟁이들은 강원도의 산속에서 밤새 추위에 덜덜 떨면서도 새벽까지 망원경을 놓지 못하는 거야 바로 메시에 완주의 마지막 ...
2017-03-03 22:55:14 진진아빠 / 2017-02-2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548
  • 스케치
  • 하늘에 57 같은 아이가 또 있을까? 망원경이 크던작던 서울이던 시골이던 초보라도 고수라도 맑던 흐리던 천정인지 지평선인지 아무 관계 없이 57번 고리성운은 사람들에게 자신의 모습을 온전히 모두 내어준다 (이 봉사는 11번이나 42번의 그것과는 또 다르다) 그리고 ...
2017-02-16 19:31:14 / 2017-02-16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562
  • 스케치
  • 56번. 메시에 마라톤이 아니면 눈길 한번 줘본 적 없는 대상이다 (사실 메시에 대상의 70%는 같은 처지. 내가 메시에 스케치를 완주한 이유이기도 하다) 나를 포함한 대부분의 별쟁이들은 56번 바로 위의 57번 고리성운을 보고 나서 56을 쓱 지나쳐서 27번 아령성운으로...
2017-02-16 19:31:33 조강욱 / 2017-02-1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