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61] 처녀의 변방 [스케치]
  • 조회 수: 6132, 2017-03-10 19:51:50(2017-03-10)


  • 어려서부터 무언가 숫자 외우는 것을 좋아했다

    주입식 교육의 폐해일까?

    초딩 저학년때 구구단 잘 외운다고 칭찬받은 이후로일까

    2곱하기 2곱하기 2곱하기...를 2의 30승까지 외우고

    국사책의 연도를 외우고 친구들 전화번호 외우고..

    남들 관심없는 '(먹고 사는 데) 쓸데없는 숫자 외우기'에 인생의 많은 시간을 소비했고 

    지금도 하고 있다


    그중에 아직까지 즐겨 하는 것이 메시에, NGC 번호 외우기다

    특히 처녀자리 은하단 관측 순서는 그 어려움 만큼이나 더욱 정감이 간다

    85 100 98 99 84 86 88 91 90 89 87 58 59 60 49 61로 이어지는 아름다운(?) 라임


    그 마지막에 61번이 있다

    처녀 은하단의 이정표인 T 3형제와도 관계가 없는 

    은하단의 변방에 위치한 (일부러 찾을래도 찾기도 까다로운) 외로운 은하. 


    출신성분마저 이동네 주류인 타원은하가 아니라 막대나선 은하다

    어? 그건 좋은 건데??

    은하의 막대를 너무나 좋아하는 취향상..

    작은 은하를 잡아놓고

    주변시로 막대나선의 흔적을 느껴보려 용을 쓰다 보니 한 시간이 훌쩍.

    근데.. 막대나선 치고는 비율과 구조가 그리 아름답지 않다

    괜히 이리저리 떠돌다 눈만 높아졌나보다


    [ M61, 벗고개에서 조강욱 (2016) ]
    61_sketch.JPG


    (49 & 61 커플 사진)
    49_61.JPG







                                           Nightwid 無雲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김민회 조회 수: 6419
  • 스케치
  • 월령 8.9일의 달 입니다. (검은지에 파스텔 2017년3월 8일) 과천에서 매수팔 때 박진우님은 달 아래 위에 파랗고, 붉은 색감이 보인다고 했습니다. 당시에 같이 있던 저는 동의하지 못했고, 님에게 재 라식 수술을 권했습지요 ㅎ. 하지만 귀가하고, 약~ 24시 경에...
2017-03-13 14:15:19 / 2017-03-1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580
  • 스케치
  • 87과 58을 그린 페이지 밑에 59와 60을 나누어 담으려 하니 아니 얘들이 한 시야에 보이네.. 사랑해요 에토스 ♡ 이미 그려놓은 4분할 바둑판의 아래쪽 세로선을 지우고 길게 구도를 잡아본다 60번은 4647과 함께 멋진 커플을 이룬다 '멋지다'는 것은 상당히 주관적인...
2017-03-03 20:52:00 / 2017-03-0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383
  • 스케치
  • 안시로, 또는 사진으로 메시에 전 대상을 관측한 사람은 꽤 많다 하지만 M59가 어떻게 생겼는지 기억나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스케치를 한 나조차도 메시에 마라톤 순서인 "T2 옆에 58-59-60" 밖에 기억이 나지 않아서 내 스케치를 다시 찾아보았다 작은 솜뭉치. ...
2017-02-27 19:18:48 / 2017-02-2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961
  • 스케치
  • 밤하늘에는 여러 전설이 있어 그중 처녀자리에는 T 3형제의 전설이 대대로 내려오고 있지 꽃샘 추위가 기승을 부릴 2월말 무렵이면 성미 급한 별쟁이들은 강원도의 산속에서 밤새 추위에 덜덜 떨면서도 새벽까지 망원경을 놓지 못하는 거야 바로 메시에 완주의 마지막 ...
2017-03-03 22:55:14 진진아빠 / 2017-02-2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758
  • 스케치
  • 하늘에 57 같은 아이가 또 있을까? 망원경이 크던작던 서울이던 시골이던 초보라도 고수라도 맑던 흐리던 천정인지 지평선인지 아무 관계 없이 57번 고리성운은 사람들에게 자신의 모습을 온전히 모두 내어준다 (이 봉사는 11번이나 42번의 그것과는 또 다르다) 그리고 ...
2017-02-16 19:31:14 / 2017-02-16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770
  • 스케치
  • 56번. 메시에 마라톤이 아니면 눈길 한번 줘본 적 없는 대상이다 (사실 메시에 대상의 70%는 같은 처지. 내가 메시에 스케치를 완주한 이유이기도 하다) 나를 포함한 대부분의 별쟁이들은 56번 바로 위의 57번 고리성운을 보고 나서 56을 쓱 지나쳐서 27번 아령성운으로...
2017-02-16 19:31:33 조강욱 / 2017-02-1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234
  • 스케치
  • M55를 생각하면 항상 메시에마라톤이 떠오른다 그것도 2005년의 마라톤이 말이다. 100개를 채워야 완주의 의미가 있다고 믿던 시절, 초저녁에 어이없이 7개의 대상을 놓치고 밤새 마음 졸이며 질주하여 97개의 대상을 찾아 놓았다 남은 대상은 55번과 가을 하늘의 15번...
2017-02-16 19:32:19 조강욱 / 2017-02-1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8607
  • 스케치
  • 구름을 좋아하는 별쟁이는 아마도 한 명도 없을 것이다 그런데 이 불청객들이 달과는 의외로 잘 어울린다. 그것도 초승달 말고 보름달. 무엇이 달의 바다이고 무엇이 하늘의 구름일까? [ Too much Luna Mare, 스마트폰에 터치펜 - 조강욱 (2017) ] Nightwid 無雲
2017-02-11 19:38:10 조강욱 / 2017-02-1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8017
  • 스케치
  • 54번은 그저 평범한, 구상성단으로서는 적당한 크기의 적당한 밝기의 아이지만 나름 꽤 특이한 모양을 하고 있다 성단 내부의 별 배치와 헤일로가 반대 방향으로 보이는 것이다 구상성단의 분해되지 않는 외곽 부분의 성운기를 뭐라고 불러야 맞는 것인지는 나도 잘 모...
2017-02-10 19:21:39 / 2017-02-10
thumbnail
2017-02-11 14:00:23 김재곤 / 2017-02-0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