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27] 별보기는 감질맛 [스케치]
  • 조회 수: 10511, 2016-10-23 05:43:34(2016-10-22)


  • 먹다버린 사과.

    아령성운이란 공식 별칭보다

    훨씬 먼저 사과라는 이름과 친해지게 되었다

    하긴 웨이트 트레이닝보단 맛있는 사과가 낫지!


    그리고, 구경을 키우거나 OⅢ 필터를 사용하면 

    이젠 더 이상 먹다버린 사과가 아니다.

    먹기 전의 사과라고 하기엔 너무 타원형이고..

    먹다버린 사과 뒤에 럭비공이 하나 놓여 있는 형상이라 하는게 

    가장 비슷한 설명일 것이다


    2010년에 처음 호주로 천체관측 원정을 다녀오고 

    그 꿈같은 여운에.. 시시한(?) 한국 별들은 쳐다도 안 보고 방황하다가

    두 달을 별을 보지 않으니 다시 배가 고파져서 

    홍천에 가서 M27을 보았다


    [ M27 - 홍천 괘석리, 검은 종이에 파스텔과 젤리펜으로 조강욱 (2010) ]
    M27_res_100905.jpg
    (Dumbell은 Dumbbell의 오타.. ㅠ_ㅠ)


    스케치를 하다 보니, 먹다버린 사과 본체도 균일한 색이 아니라 얼룩덜룩하다

    Dark patch까지는 아니지만 음영의 차이가 있는 것은 명확하다

    그리고 럭비공 표면과 성운 주변의 잔잔한 별들이 참 예쁜 대상이다


    집에 와서 사진을 놓고 대조해 보니....

    유심히 뜯어 보았던 성운 표면의 얼룩도,

    공들여 찍었던 별들도 모두 사진과 일치한다

    Capture.JPG


    혹자는 성운 스케치를 할 때, 

    성운과 관계 없는 배경 별들을 왜 그렇게 열심히 찍냐고 하기도 하는데..

    내가 100%의 정성으로 찍은 별들이 실제 성도와 정확히 맞는 것을 볼 때의 만족감은

    아마 그 정성을 들여보지 않은 사람은 알기 어려울지도 모른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27번의 숨은 재미는

    럭비공 위의 희미한 별을 찾아 보는 것이다

    성운 뒤에 숨어서, 혹여 들킬까봐 숨을 할딱이고 있는 

    그 작은 별을 찾아보는 맛.



    누가 그랬더라? 

    별보기의 참맛은 감질맛이라고.

    M27_HL.jpg








                                                         Nightwid 無雲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8349
  • 스케치
  • 2016년 벗고개의 봄, 메시에 스케치 연작 중 봄철에 남은 은하들을 모두 정리해보니, M64, 검은눈 은하 하나만 마지막으로 남아있다 이 명작을 내가 왜 이리 오랫동안 남겨두었을까.. 64번의 포인트를 더 잘 표현할 수 있는 그 날을 기다린 것이지. 검은 눈의 화룡점정...
2017-04-02 20:31:03 / 2017-04-0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164
  • 스케치
  • 내가 그린 110장의 메시에 스케치 중에 특히 마음에 들지 않는 대상이 몇 개 있는데, 그 중 63번과 67번이 있다 두 장의 공통점은 100% 이상의 노력을 기울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물론 99%와 100%의 차이는 만든 사람만 아는 것이지만 그 만든 사람은 그 그림을 볼 때마...
2017-04-14 07:08:21 조강욱 / 2017-03-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145
  • 스케치
  • 2015년 9월의 어느 일요일 낮, 아침부터 날이 너무나 좋다 다음날은 월요일이지만.. 자정까지만 보고 오겠다고 마나님께 결재를 받고 홍천으로 달렸다 여름철 남쪽 별자리들이 완전히 사라지기 전에 궁수 전갈의 작은 성단들을 모조리 쓸어 담으려고. 모처럼만에 해가 ...
2017-03-11 19:26:36 / 2017-03-1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721
  • 스케치
  • 어려서부터 무언가 숫자 외우는 것을 좋아했다 주입식 교육의 폐해일까? 초딩 저학년때 구구단 잘 외운다고 칭찬받은 이후로일까 2곱하기 2곱하기 2곱하기...를 2의 30승까지 외우고 국사책의 연도를 외우고 친구들 전화번호 외우고.. 남들 관심없는 '(먹고 사는 데) 쓸...
2017-03-10 19:51:50 / 2017-03-10
thumbnail
  • 김민회 조회 수: 6954
  • 스케치
  • 월령 8.9일의 달 입니다. (검은지에 파스텔 2017년3월 8일) 과천에서 매수팔 때 박진우님은 달 아래 위에 파랗고, 붉은 색감이 보인다고 했습니다. 당시에 같이 있던 저는 동의하지 못했고, 님에게 재 라식 수술을 권했습지요 ㅎ. 하지만 귀가하고, 약~ 24시 경에...
2017-03-13 14:15:19 / 2017-03-1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172
  • 스케치
  • 87과 58을 그린 페이지 밑에 59와 60을 나누어 담으려 하니 아니 얘들이 한 시야에 보이네.. 사랑해요 에토스 ♡ 이미 그려놓은 4분할 바둑판의 아래쪽 세로선을 지우고 길게 구도를 잡아본다 60번은 4647과 함께 멋진 커플을 이룬다 '멋지다'는 것은 상당히 주관적인...
2017-03-03 20:52:00 / 2017-03-0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8962
  • 스케치
  • 안시로, 또는 사진으로 메시에 전 대상을 관측한 사람은 꽤 많다 하지만 M59가 어떻게 생겼는지 기억나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스케치를 한 나조차도 메시에 마라톤 순서인 "T2 옆에 58-59-60" 밖에 기억이 나지 않아서 내 스케치를 다시 찾아보았다 작은 솜뭉치. ...
2017-02-27 19:18:48 / 2017-02-2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105
  • 스케치
  • 밤하늘에는 여러 전설이 있어 그중 처녀자리에는 T 3형제의 전설이 대대로 내려오고 있지 꽃샘 추위가 기승을 부릴 2월말 무렵이면 성미 급한 별쟁이들은 강원도의 산속에서 밤새 추위에 덜덜 떨면서도 새벽까지 망원경을 놓지 못하는 거야 바로 메시에 완주의 마지막 ...
2017-03-03 22:55:14 진진아빠 / 2017-02-2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503
  • 스케치
  • 하늘에 57 같은 아이가 또 있을까? 망원경이 크던작던 서울이던 시골이던 초보라도 고수라도 맑던 흐리던 천정인지 지평선인지 아무 관계 없이 57번 고리성운은 사람들에게 자신의 모습을 온전히 모두 내어준다 (이 봉사는 11번이나 42번의 그것과는 또 다르다) 그리고 ...
2017-02-16 19:31:14 / 2017-02-16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510
  • 스케치
  • 56번. 메시에 마라톤이 아니면 눈길 한번 줘본 적 없는 대상이다 (사실 메시에 대상의 70%는 같은 처지. 내가 메시에 스케치를 완주한 이유이기도 하다) 나를 포함한 대부분의 별쟁이들은 56번 바로 위의 57번 고리성운을 보고 나서 56을 쓱 지나쳐서 27번 아령성운으로...
2017-02-16 19:31:33 조강욱 / 2017-02-1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