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8] 근데 석호성운은 왜 석호일까? [스케치]
  • 조회 수: 8019, 2016-08-27 00:16:26(2016-08-27)


  • 석호가 대체 무얼까?

     

    20년이 넘도록 말하고 들어왔던 그 용어, 석호성운.

     

    그게 대체 무언지 너무나 궁금해졌다

     

    결국 네이버에서 한참을 뒤져서 겨우 대충 이해할 수 있었다


    석호.jpg

     

    예를 들면 경포대 앞의 경포호가 대표적인 석호인데,

     

    원래는 해안선의 일부였으나 해안에 퇴적물이 쌓이면서

     

    바다의 일부였던 곳이 호수가 된 것이다.

     

    그건 그렇고..

     

    이게 얘랑은 무슨 관계일까?

     

    의문.JPG

     


    흠 그럼 이건 어떨까. 석호의 영어 이름 Lagoon.


    Lagoon.jpg

     

    이건 왠지 신혼여행 가서 많이 본 것 같긴 한데..

     

    차라리 경포호보다는 이게 더 비슷한 것 같다

     

     

    그건 그렇고, 나는 성운을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

     

    42번이나 17번 같은 밝고 밀집된 성운은 예외,

     

    8, 16번 같은 퍼져 있는 흐릿한 구름들을 뜯어 보는 것은 그다지 내키지 않는다


    다른 별쟁이들보다 둔감한 눈을 가진 것도 한 가지 이유일 것이다

     

    그래서 그 유명한 8번 석호성운을 눈여겨서 오랫동안 봐준 적이 언제인지 기억도 잘 나지 않는다

     

     

     

    하지만 흐릿한 성운류는 싫어하면서 이상하게 암흑성운에는 관심이 많아서,

     

    M8에서도 딱 하나 보고 싶은 것은 있었다. 벌써 18년이 된 버킷 리스트, Barnard 88!


     

    1999년 여름, 나는 군대에 있었다.

     

    대학 입학하고서 당구도 안치고 미팅도 안하고 공부도 안하고 별만 보러 다니다가

     

    1점대 학점을 받고서 친구들보다 먼저 군대에 조기입대를 하게 되었는데..

     

    강원도 가면 별은 실컷 보겠다고 내심 기대하고 있었으나

     

    논산 훈련소에서 전방으로 기차를 타고 가다가 중간에 내려서 새벽에 봉고차를 타고 도착한 곳은 서울 용산이었다.

     

    물론, 용산의 하늘에서는 우리 집보다도 보이는 것이 없었다.

     

    어쨌든 우리 부대(*)의 시계는 소문대로 잘만 흘러서 어느새 고참이 되어

     

    드디어 정신을 차리고 사회(?)에 나갈 걱정을 하게 되었고..

     

    영어공부를 한다는 명목으로 Sky & Telescope 지를 정기구독하여

     

    내무실을 구르며 그림만 열심히 보다가

     

    1999년 여름에 암흑성운 특집을 만나게 되었다

     

    그 기사에 나온 Barnard 암흑성운들은 몇 년 내로 거의 다 보았는데,

     

    단 하나, Black comet B88만은 넘사벽이었다

     

    요거.JPG

     


    성운기가 이렇게 풍성해야 성운을 가리는 검은 혜성을 볼 수 있을텐데

     

    안시로 저 넓은 성운기를 보는 것 자체가 너무나 힘든 일이다

     

    그래서 궁수와 은하수가 잘 보이는 날이면

     

    석호성운이 얼마나 크게 보이나 망원경으로 슬쩍 한번 보고서

     

    완전 대박이 아니다 싶으면 그냥 지나치는 것이다.

     

     

    20166월도 그리 시원치는 않은 날이었다

     

    그런데 이제는 더 이상 미룰 수가 없게 되었다

     

    메시에 110개 대상 스케치 완주에 824번 딱 두 개밖에 남지 않았기 때문이다


    (제일 그릴 엄두가 나지 않던 두 개)

     

     

    젤리펜으로 에토스 시야에 보이는 별들을 모두 찍어놓고,

     

    UHC를 장착하고 또 한참을 그냥 마냥 바라본다

     

    필름이나 CCD처럼 내 눈도 빛을 오래 축적해야 더 선명하게 보이나보다

     

     

    EQ 플랫폼을 여러번 리셋하고 나서야 (EQP1시간마다 리셋을 해야 한다)

     

    그제서야 겨우 파스텔을 들고 성운기를 그려 나가기 시작한다.



    [ B88 없는 M8, 검은 종이에 파스텔과 젤리펜 - 조강욱 (2016) ]

    M8.JPG  


     

    성운은 (나에겐) 참 어렵다

     

    어디까지 그려야 할지 어디까지 도전해야 할지 얼마나 섬세하게 봐줘야 할지 잘 모르겠다

     

    그래도 스케치를 하며 그동안 잘 몰랐던 8번을 더욱 자세히 알게 되었다

     

    (M8 주요구조 설명)

    8_des.JPG

     

     

    그래봤자 잘 찍은 천체사진의 절반 정도밖에는 보지 못했지만 말이다

     

    (연두색 원 안이 내가 관측한 영역)

    8_ori.JPG

     

     

    언젠가는 Barnard 88, 검은 혜성을 주먹만하게 볼 수 있는 날이 있을 것이다

     

     




     

                                        26 Aug 2016

                                        Nightwid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992
  • 스케치
  • 별쟁이들은 별이 잘 보이는 곳에 갈 수만 있다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군부대는, 그런 의미에서 아주 탐나는 장소다. 다들 그 곳에서 예전에 안 좋은 기억이 있음에도 말이다. 그와 동시에 군부대는 항상 불안한 곳이다. 언제든 쫓겨날 수 있는 곳이니.. 인제의...
2017-12-19 10:17:54 / 2017-12-1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921
  • 스케치
  • 밤하늘에서 M80이 느끼는 비애는, M28의 그것과 같다고 할 수 있다. 전 우주에서도 몇 손가락 안에 꼽히는 대형 구상성단 옆의 평범하..지는 않은 구상성단. 22번을 보고 28번까지 가는 사람이 별로 없듯이.. 4번을 보고 80번까지 찾아보는 사람 역시 많지 않다. 나 또...
2017-12-13 20:54:17 / 2017-12-1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992
  • 스케치
  • 슈퍼문 그까짓거, 정작 별쟁이들은 슈퍼문에 별 관심이 없다. 매스컴이 만들어낸 허상일뿐.. 근데 오늘은 여러 사람들이 내게 물어보기도 하고, 그저 소원을 빌고 싶었다 그리고 일월출몰을 감상하는 것은 내 오랜 자폐적 취미생활.. 멋진 해변 근처에 산다는 것은 ...
2017-12-06 18:07:11 rocky / 2017-12-0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073
  • 스케치
  • 오리온이 밟고 있는(?) 토끼자리에 위치한 M79는 겨울 하늘의 유일한 구상성단이라는 희소성 치고는 존재감이 희박한 아이다. 가을철 하늘에서 보던 2번이나 5번에 비하면 너무 심심한 구상이기 때문이다. "에이.." 어느 가을날 밤, 여느 때처럼 2번과 5번을 보며 한...
2017-12-01 03:14:59 / 2017-11-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783
  • 스케치
  • 산개 밭인 겨울 하늘에서 레어 아이템인 성운이면서도 42번의 위세에 숨도 제대로 쉬기 어려운 78번.. 맑고 투명한 밤에도 78의 흐리멍텅함은 나아질 기미가 보이질 않는다 반사성운은 어쩔 수 없는 것일까? 좀 더 잘 볼 수는 없을까 하여 반사성운에 어이없이 UHC를 달...
2017-11-20 09:43:09 정병호 / 2017-11-1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229
  • 스케치
  • 별쟁이들에게 77번의 이름이 불리우는 것은 보통 두 번 뿐이다. 메시에 마라톤 하는 날 초저녁과 Seyfert 은하의 예로 들 때 말이다. 세이퍼트 세이펄트 세이펄ㅌ 발음이야 어찌되었던 나도 대학교 시절부터 동아리 후배들에게 “이건 Seyfert 은하야”라고 주입식 교육을...
2017-10-09 07:36:16 / 2017-10-0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549
  • 스케치
  • 소아령성운. 일본어 스타일의 이름인 것도 같지만 영어로도 little dumbbell nebula인 것을 보면 동양이나 서양이나 보는 눈은 비슷한 것 같다. 76번은 메시에 110개 대상 중에 가장 어두운 아이 중 하나로 기재되어 있지만, 실제로 보면 생각보다 꽤 밝은, 작은 성운 ...
2017-09-26 12:12:52 진진아빠 / 2017-09-2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140
  • 스케치
  • M75의 공식적인 소속은 궁수 군단의 수많은 구상성단 중의 하나지만 모두가 원하는 핫플레이스인 주전자에서 한참 떨어진 곳에서 궁수의 외딴 변방을 홀로 지키고 있다 (Reference: http://www.messier-objects.com/messier-75/) 주전자 뚜껑에서 멀어질수록, 그에 비...
2017-09-11 11:39:52 / 2017-09-10
thumbnail
  • 신상옥 조회 수: 5853
  • 스케치
  • 안녕하세요. 15인치 돕으로 인사드린 남양주 신상옥입니다. 돕을 들인후 스케치를 하기로 마음먹고 지난 주말 관측때 첫 스케치(http://singamdoks.blogspot.kr/2017/08/m57-ngc6910.html)를 그렸습니다. 부족함이 많다고 생각되고, 잘 정리되어 있는 조강욱님의 스케치 ...
2017-09-05 08:29:59 최윤호 / 2017-08-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579
  • 스케치
  • 많은 책에 명시되어 있다. 메시에 110개 중 가장 어려운 대상은 74번이라고 253은 낮으니까 그렇다 쳐도, 메시에가 7331이랑 2903은 못 찾았으면서 74번은 어떻게 찾았을까? (사실 최초 발견자는 피에르 메시엥이긴 하지만.. 어쨌든 그 사람도 7331과 2903을 못 찾았긴 ...
2017-08-01 07:50:35 / 2017-08-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