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예순여덟 번째에서 일흔두 번째 스케치(M12, M10, M9, M22, NGC6441) [스케치]
  • 조회 수: 161, 2024-05-21 16:51:04(2024-05-21)
  •    예순여덟 번째에서 일흔두 번째 스케치(M12, M10, M9, M22, NGC6441)

     

     

    53,

    두 달여 만에 홍천B에서 몇몇 별지기분들과 관측을 하였다. 별 벗들과 맛있는 저녁과 관측, 대화는 시간 가는 줄 모른다.

    이날은 장기간의 여독으로 별을 보는 즐거움과 관계없이 너무 피곤하였다. 관측을 시작한 이례 처음 관측 중간에 차에서 쉬기도 했다.

        

       

    예순여덟 번째 스케치 (M12_NGC6218)

     

    - 뱀주인자리 내에 구상성단

    - +6.69, 16.0 arcmin, 4.8 킬로파섹, 16천광년, Globular Cluster Class IX (NSOG2)

     

    M12는 뱀주인자리(Ophiuchus-Oph)의 구상 성단으로 뱀주인 자리에는 M9, M10, 14, M19, M62, M107 6개의 구상성단이 더 있어 7개의 메시에 구상성단이 있다.

    예드 프리어(Yes Prior)에서 사빅(Sabik)까지 북서에서 동남까지 길게(18) 이어진 3등급내외의 4개의 별중 위에 예드 프리어와 제타 어피뉴케스(ζ Oph)를 밑변으로 하는 삼각형 꼭지점 부근에 있으며 60mm 9.5, 5.8도 파인더에서 보인다.

     

    핵은 그리 뚜렷하지 않고 헤일로가 중심과 작은 별들이 모여 있거나 늘어선 부분에 조금 얼룩얼룩한 형태로 연하게 넓게 분포하며, 일렬로 늘어선 체인은 헤일로 박으로까지 연결된 부분도 보인다.

    다른 구상성단에 비해 171배에서까지 분해가 되는 것으로 봐서 시상은 보통 이상인 듯하다. 헤일로 내부에 12등급에서 16등급까지 일부 보인 것 같다.


    68_M12_240503_홍천B.jpg       

     

     

    59,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홍천으로 향했다. 처음 가는 곳이기에 많이 설레기도 하였다.

    날씨는 무척 좋았으며, 투명도에 비해 시상은 보통이었다. 12시 이전에 몇 가지 대상들도 보고 동행인들과 가볍게 와인도 즐기며 이야기도 하고 늦은 시간부터는, 지난번에 여독으로 관측을 다 하지 못한 만큼 본격적으로 관측과 스케치를 하였다.

     

     

    예순아홉 번째 스케치 (M10, NGC6254)

     

    - 뱀주인자리 내에 구상성단

    - +6.59, 20.0 arcmin, 4.4 킬로파섹, 14 천광년, Globular Cluster Class VII(NSOG2)

     

    M10M12에서 동남쪽으로 약 3도 떨어진 위치에 있어 파인더로 약 반 시야 위치에 있다. 조금 욕심을 내어 Ethos 4.7mm, 255배로 보았다. M12에 비해 많은 별 들이 분해 되지는 않았지만 Pentax xw 7mm와 시야각의 차가 거의 없는 것을 감안 하면 역시 크기는 훨씬 커 보인다, 핵은 뚜렷한 게 없어 보였고 전체적으로 울릉불릉한 헤일로가 크게 보이고 서남서쪽에 약간의 암흑대를 지나 별들이 내부에서부터 밖으로 나와 돌며 그 부분에 헤일로가 있고 전체적으로는 다리 짧은 두꺼비 같은 모양으로 보인다.


    69_M10_240509_홍천J.jpg

     

     

     

    일흔 번째 스케치 (M9, NGC6333)

     


    - 뱀주인자리 내에 구상성단

    - +7.71, 12.0 arcmin, 7.9 킬로파섹, 26 천광년, Globular Cluster Class VIII(NSOG2)

     

    M9는 뱀주인자리의 3등급 전후의 일렬로 늘어져 있는 별 4개 중 4번째 별인 사빅(Sabik)에서 동남쪽으로 3.5도 떨어진 위치에 있으며 사빅과 M9를 파인더의 한 시야에서 볼 수 있다.

    핵이라고 하기에는 전체적으로 뿌연 가운데 중심 부분이 조금 진하고 농담의 차가 있으며 13등급 대의 헤일로 주변의 별들은 분해 되지만 헤일로 안에 16,7등급의 별들은 사실 분해된다고 하기보다 작은 별들이 뭉쳐 있다는 느낌이다. 그런 느낌으로 작은 별들을 표시하였다.

     70_M9_240509_홍천J.jpg

     

     

     

    일흔한 번째 스케치 (M22, NGC6656)

     


    - 궁수자리 내에 구상성단

    - +5.09, 32.0 arcmin, 3.2 킬로파섹, 10 천광년, Globular Cluster Class VII(NSOG2)

     

    M22는 궁수자리의(Sagittarius) 찻주전자 꼭지의 람다별(λ Sgr) 카우스 보레알리스(Kaus Borealis) 에서 북동쪽으로 약 2.5도 떨어진 위치에 있으며 5.8도 시야의 파인더로 볼 때 카우스 보레알리스를 중앙에 놓으면 좌측 위에 뿌연 것이 보인다.

     

    M22의 남중은 4시가 넘어야 하지만 3시쯤의 고도는 +27도로 상당히 높고 남쪽에 광해가 적은 곳이라 그동안 보았던 M22와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 주었다, M3M13이 감히 초라하다고 말할 수 있을 정도의 밝음과 깨알같이 분해되는 작은 별들의 무리와 체인들이 매우 반짝이며 심지어 헤일로조차도 밝은 하얀색을 넘어 은색의 찬란함을 보여 주었다. 작은 별들은 더 이상 표시하기가 귀찮을 정도였다.

    전체 영역은 0.5도를 넘는 크기인데 헤일로는 약 0.1도 정도만 보이지만 너무 크게 느껴졌다.

    나의 스케치와 표현이 넘 모자란 듯하다. 이런 구상성단을 이제야 제대로 보게 되다니, 이번 여름이 가기 전에 좋은 곳에서 좀 더 멋진 모습을 많이 보고 싶다 M22!

     71_M22_240509_홍천J[크기변환].jpg




    일흔두 번째 스케치 (NGC6441)

     

    - 전갈자리 내에 구상성단

    - +7.15, 9.6 arcmin, 12.0 킬로파섹, 38 천광년, Globular Cluster Class III(NSOG2)

     

    NGC6441은 전갈자리 꼬리 독침에 해당하는 2등성 샤울라(Shaula)3등성 레사쓰의 (Lesath) 동쪽 약 3.5도 위치에 3등성의 노란색 이중성이(HR 6630) 있는데 그 왼족 420초 거리에 있다. 파인더로는 보이지 않고 이중성을 파인더에 두고 아이피스로 보면 오른쪽에 뿌연 솜뭉치가 보인다.

     

    우리은하에서 가장 큰 구상성단중 하나이고 겉보기 크기가 9분으로 M912분에 비해 3/4크기임에도 전혀 분해가 되지 않고 작게 보인다. 너무 멀어서 그런가 보다, 라고 하기에는 좀 뭔가 어색하다.

    진하고 전체 크기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진한 핵과 그 주위의 좁은 코어가 전부이다. 결국 헤일로는 없다고 봐야 할 것 같다.

    관측 중간중간에 뽀에릭님이 보여 주신 몇 개의 대상 중 하나인데 새벽 철수 직전에 갑자기 생각이 나서 재빠르게 스케치했는데 6분 만에 완료하였다. 박명의 압박에 급하게 그리다 보니 노란 별을 너무 성의 없게 그린 것 같다. 오랜만에 큰 별인데 스파이더상과 색상을 좀 그려 볼 걸 아쉬움이 남는다.


    72_ngc6441_240509_홍천J.jpg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3697
  • 스케치
  • 8월말부터 이어지는 맑은 가을 하늘.. 많은 분들이 벗고개로.. 과천으로 출동하셨는데 나는 산적한 업무를 핑계로 그냥 있었다 본연의 업무를 훌륭히 수행하시면서도 어떻게 그렇게 열심히 별을 보러 다니실 수 있는 것인지.. 나는 도저히 못하겠다 ㅡ_ㅡㅋ 아쉬운 일요...
2013-04-09 00:15:25 / 2009-09-0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7560
  • 스케치
  • 관측 기록은 여기로.. http://www.nightflight.or.kr/xe/observation/32708 Nightwid 我心如星
2012-03-28 23:09:13 / 2009-08-2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0681
  • 스케치
  • 관측 기록은 여기로.. http://www.nightflight.or.kr/xe/observation/32708 Nightwid 我心如星
2012-03-28 23:10:25 / 2009-08-2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4887
  • 스케치
  • 관측기는 관측기 게시판에.. ^^; http://www.nightflight.or.kr/xe/observation/32678 스케치 게시판에 올려야 하나 관측기 게시판에 올려야 하나 고민하다가 기록 차원에서 스케치 게시판에도 스케치 기록을 올린다 Sinus Iridum 빨간줄 스케치는 천벌 받을까봐 차마 못...
2012-03-28 23:12:46 / 2009-08-2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592
  • 스케치
  • 늦은 퇴근길. 김남희님의 문의 문자를 받고 목성을 한 번 봤다가 간만에 구름이 안 낀 날이길래 가볍게 간단히 스케치 한 장 하기로 한다 보름이 되기 하루 전의 달.. 간만에 맑고 투명한 달을 보겠네.. 하고 멀 그릴까 하고 여기저기 투어를 하고 있으니 당연한 듯이 구...
2012-03-28 23:15:41 / 2009-08-0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6078
  • 스케치
  • 초등학교를 졸업할 무렵만 해도, 나는 주변에서 나보다 책을 많이 보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스스로 생각할 정도로 다양한 종류의 책 속에 파묻혀 살았다 그런데, 중학교에 들어가면서부터 어느 순간 갑자기.. 학교에서 꼭 필요한 책과, 천문학에 대한 책 외에는 대부분...
2013-04-09 00:15:47 / 2009-08-0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0796
  • 스케치
  • 낮에는 온 세상 것들을 쓸어가려는 듯이 폭우가 퍼부었다 사무실에서 밥집까지 우산 쓰고 고작 20m를 이동하는데도 옷이 흠뻑 젖었다 이렇게 무섭게 비가 쏟아지던 적이 있었나? 물론 많이 있었겠지만.. 비 많이 오는 것은 별 많이 보는 것처럼 인상적인 일이 아니므로 ...
2012-03-28 23:18:36 / 2009-07-1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0063
  • 스케치
  • 7월 4일 토요일 저녁, 도구를 가지고 밤하늘을 쳐다본지 만 16년 만에, 연필 한자루를 들고 처음으로 천체 스케치를 했습니다 애기 재우고.. 베란다에 나갔더니 구름이 왔다갔다 하는 하늘에 월령 11일짜리 달이 가장 보기 좋은 위치 보기 좋은 각도에 떠 있어서.. 예별...
2012-03-28 23:23:57 / 2009-07-06
thumbnail
  • 윤정한 조회 수: 62179
  • 스케치
  • 안녕하세요. 윤정한입니다. 스케치 게시판의 제 1착을 주인이 아닌 객이 먼저 차지해도 될지 모르겠습니다만... 다른 분들의 스케치를 감상하려면, 먼저 저부터 올리는 게 예의인 것 같아 한 장 골라봤습니다. 함께 올리는 스케치는 가을철 edge-on의 대표주자인 NGC891...
2013-04-09 00:16:10 / 2003-05-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