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달아 달아 밝은 달아.... [스케치]
  • 조회 수: 1833, 2020-03-27 00:08:17(2019-05-29)
  • (첫번째 습작)

    2월 서울에서 시그마 150-500mm 망원렌즈로 찍은 달을 스케치로 재탄생시켜봤다.


    주말내내 비도 오고....집에만 있기 영 심심해서 습작을 남겨봤다.
    2월쯤 서울 도심에서 달을 찍은것이 있어 한번 스케치로 도전해봤다.

    달은 분화구 하나하나를 사실적으로 묘사하거나 달의 바다의 테두리와 농도를 정확히 조절해 그리는 것이 쉽지가 않다...

    딮스카이 중 은하는 타원 내지 원형태의 가스뭉치를 흰색의 파스텔펜 내지 드로잉펜으로, 성단은 무수한 흰색 점들로, 성운 또한 불규칙한 형태의 가스기운을 흰색 내지 회색의 파스텔로 넓게 그리면 되지만 달은 아니다.

    흰색 회색의 파스텔펜과 흰색 드로잉펜으로 명암과 선을 그려봤다.

    바다의 크기와 위치가 조금 어긋나버렸다 ㅠㅜ

    특히 위난, 맑음, 고요, 추위의 바다가 너무 하단에 위치하게 그려서 전체적으로 틀어졌다


    작은 분화구들을 일일이 그리는 것은 포기하고 큰것들로만 채웠다.
    티코, 플라토, 코페루니쿠스, 아르키메데스, 케플러, 아리스토텔레스, 가센디 등등

    특히 어둠속에 둥둥 떠있는 듯한 아리스타르쿠스는 빼놓을 수가 없지
    작은 분화구들을 일일이 그리는 것은 포기하고 큰것들로만 채웠다.


    세네번의 수정을 통해 나름 달처럼 보이는 것으로 위안을 삼아야지...


    (두번째 습작)

    지난번에 이어 달스케치에 재도전해 본다.


    추위의 바다, 위난의 바다,  맑음의 바다, 고요의 바다의 위치가 전반적으로 아랫쪽으로 치우쳐 그린것이 마음에 걸려 다시 펜을 들었다.


    결과는...........


    너무 떡칠했다.


    원의 형태나 바다의 위치는 대략 맞추었는데 너무 덪칠한 탓일까.

    분화구 묘사가 잘 안됐다

    간신히 코페르니쿠스, 티코, 알스타르쿠스, 플라토, 가센디, 케플러만 그려넣었지만 이마저도 영 맘에 안든다.


    스케치를 카메라로 찍다보니 더더욱 과하게 색칠이 표현되어 있다.


    과연 구관이 명관이란 말인가?


    첫번째 습작

    KakaoTalk_20190528_135744939.jpg


    두번째 습작

    KakaoTalk_20191231_231307134_05.png

    Profile

댓글 2

  • 조강욱

    2019.06.10 03:52

    저도 그림 잘그리고 싶습니다 ㅠ_ㅠ
    저는 사실 달그림은 한동안 노력하다가 포기했어요
    사진으로도 안시 느낌을 거의 비슷하게 느낄 수 있어서
    제가 굳이 그림을 그릴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거든요.. 라고 위안하고 있습니다
    그림 센스 있으신 김영주님이 정말 정말로 부럽습니다 ^^*
  • Profile

    김영주

    2019.06.10 16:33

    과찬이십니다......분화구 표현이 제일 어려운거 같아요. 그림에서도 분화구가 많이 빠졌어요 ㅠㅜ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297
  • 스케치
  • 71번은 사람을 헷갈리게 만드는 대상이다 이게 정말 구상성단이 맞을까? 생긴거는 꼭 산개성단 M11 비슷하게 생겼는데.. 우리들 뿐 아니라 천문학자들도 1970년대까지는 M71을 산개성단으로 분류해 놓았었다 최근에야 구성 별들의 성분 분석을 통해 구상성단임이 밝혀진...
2017-07-09 18:21:16 / 2017-07-0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394
  • 스케치
  • 69 - 70 - 54. 딱 거기까지다 별을 좀 본다는 사람들도 궁수자리 바닥에 위치한 세 개의 작은 구상성단의 순서, 69번 → 70번 → 54번.. 그 이상의 것은 생각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그리 밝지도 특이하지도 않은 애들이기 때문이다. 우주 상에서 그리 큰 관계가 없을 두 성...
2017-06-24 21:18:54 / 2017-06-2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568
  • 스케치
  • 궁수자리의 (공식적인) 진짜 모양을 하늘의 별들을 이어서 그릴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 하지만 그 윗부분의 찻주전자, Teapot, 또는 돈데크만을 사랑하지 않는 별쟁이 또한 드물 것이다 그 귀여운 생김새는 물론이고, 황홀한 은하수 중심과 맨눈으로도 보이는 수많은...
2017-06-03 20:55:33 / 2017-06-0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8646
  • 스케치
  • 오랫동안 메시에 스케치 연재를 올리지 못했다 다양하게 일을 벌리고서 허덕이며 근근히 수습하는 것을 즐기는 성격상 어쩔 수 없는 공백이었지만 이것도 벌린 일이니 수습해야지! 공허한 봄철 하늘에서도 남쪽 하늘은 더욱 심심하다 거기엔 하늘에서 가장 큰 (또는 긴)...
2017-07-09 19:40:36 조강욱 / 2017-05-2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8233
  • 스케치
  • 2013년 2월. 지구 최근접 소행성이 지나간 날이었다 거 기왕 지나가는거 주말에 지나가면 좋으련만.. 금요일 저녁이다 한 주의 피로를 한가득 안고 퇴근하자 마자 밥도 안 먹고 짐 챙겨서 천문인마을로 출발. 불금의 정체를 뚫고 자정이나 되어서야 시린 늦겨울 별들과 ...
2017-04-17 18:37:26 / 2017-04-1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8807
  • 스케치
  • Leo Triple의 스케치를 완성하기 위해서는 거의 1년의 시간이 필요했다 2013년 6월에 보현산 주차장에서 그리다가 구름 때문에 완성을 보지 못한 것을 10개월이나 지나서 벗고개에서 다시 본 것이다 물론, 그 긴 시간동안 세 은하들에선 아무 일도 없었다 그 주변의 별...
2017-04-13 19:57:50 / 2017-04-1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253
  • 스케치
  • 내가 별나라에서 가장 헷갈리는 것 두 가지가 있다면 하나는 막대세포와 원뿔세포의 기능이고 또 하나는 M65와 M66의 모양이다 어찌 그리 봐도 봐도 헷갈리는지 ㅠㅠ ※ 출처 : 구글 검색 막대세포 원뿔세포는 책을 만들면서 정리하니 이제 안 까먹을 것 같고 ㅎ 65 6...
2017-04-14 07:08:00 조강욱 / 2017-04-0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830
  • 스케치
  • 2016년 벗고개의 봄, 메시에 스케치 연작 중 봄철에 남은 은하들을 모두 정리해보니, M64, 검은눈 은하 하나만 마지막으로 남아있다 이 명작을 내가 왜 이리 오랫동안 남겨두었을까.. 64번의 포인트를 더 잘 표현할 수 있는 그 날을 기다린 것이지. 검은 눈의 화룡점정...
2017-04-02 20:31:03 / 2017-04-0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555
  • 스케치
  • 내가 그린 110장의 메시에 스케치 중에 특히 마음에 들지 않는 대상이 몇 개 있는데, 그 중 63번과 67번이 있다 두 장의 공통점은 100% 이상의 노력을 기울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물론 99%와 100%의 차이는 만든 사람만 아는 것이지만 그 만든 사람은 그 그림을 볼 때마...
2017-04-14 07:08:21 조강욱 / 2017-03-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599
  • 스케치
  • 2015년 9월의 어느 일요일 낮, 아침부터 날이 너무나 좋다 다음날은 월요일이지만.. 자정까지만 보고 오겠다고 마나님께 결재를 받고 홍천으로 달렸다 여름철 남쪽 별자리들이 완전히 사라지기 전에 궁수 전갈의 작은 성단들을 모조리 쓸어 담으려고. 모처럼만에 해가 ...
2017-03-11 19:26:36 / 2017-03-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