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멜버른의 하늘 스케치 [스케치]
  • 조회 수: 2208, 2019-04-22 22:44:43(2019-03-07)
  • 안녕하세요?

    올해 한해 1년간 멜버른에 업무차 장기 출장을 나오게 되었습니다.


    출장간 김에 남천의 하늘을 보고 있습니다. 김남희님께 뺏아온(?) 12인치 트래블돕은 아직 한국에서 발송 대기 중이라서 아쉽지만 핸드캐리해 온

    3인치 굴절로 보고 있습니다. ASV라는 빅토리아 주의 Astronomical Society of Victoria에 멤버 가입을 하였습니다. 다음주에 멤버 미팅에 한번

    얼굴 내밀어 볼 생각인데 두근두근이네요.


    아직까지는 여러가지 이유로, 어두운 곳까지 갈 엄두는 못내고 있고, 교외의 집 뒷마당에서만 관측하고 있습니다. sqm 18.6정도의 poor한 관측지이지만

    그래도 뒷마당에서 해먹 타며 여유롭게 아이들과 하늘을 맘껏 보니 너무 행복합니다.


    한국에서와는 다르게 매일밤 구름만 걷히고 달만 지면 여유롭게 별을 보니 시간이 많습니다. 저번주에는 딸 아들과 보다가, 딸래미에게 호핑을 가르쳐주었고,

    드디어 딸래미가 호핑에 처음으로 성공했습니다! 자신의 힘으로 센타우르스 자리의 리길 => 남십자성의 becrux로 올라가 jewel box를 찾았고,

    다음 난이도로, 센타우르스 자리아 Alnzir와 Muhlifain 중간의 Omega Centauri도 찾아냈습니다.  저와 딸에게는 정말 평생 기억에 남을 소중한 밤이었습니다.

    그날 밤 동남쪽의 하늘의 별들을 스케치 한 후, 다음날 아래쪽 삽화를 추가해 그려보았습니다.

    (아래 그림을 살짝 왼쪽으로 45도 돌려주어야 실제 보이는 하늘 모습입니다)


    Melbournesky1_500.jpg


    위 별자리 스케치 후 그렸던 남서쪽 하늘도 추가합니다. 왼쪽이 카노푸스, 오른쪽이 시리우스입니다.

    중간에 비둘기 자리가 보이는 듯 한데, 이쪽 하늘이 워낙 밝아서 별이 그닥 많이 보이지는 않습니다.

    Melbournesky2_500.jpg


    아래는 딸래미가 호핑 후 스케치한 Jewel box입니다.

    SY_JewelBox_500.jpg


    이외에도 지난 3주간에 걸쳐 Jewel box, Omega centauri, Southern pleiades, Eta carinae 등을 스케치 해보았지만 3인치 + 광해 + 막눈 으로 인해

    그닥 개별적으로는 볼만 한 스케치는 나오지 못했습니다. 그냥 3인치로, 광해지에서 보이는 남천하늘에 대한 기록을 남겨보는데 혹시 의미가

    있을까 해서 올려봅니다.

    JewelBox500.jpg

    Omegacentauri_500.jpg EtaCarinae_500.jpg


    또 다른 스케치에 분발해 보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댓글 6

  • 김남희

    2019.03.07 22:22

    우와.. 보기만해도 부러움이 생기는군요. 호랭이 작가분은 이제 남반구 별도사로 등극하겠네요.ㅎ
  • 김선영

    2019.03.08 21:48

    별도사라니요..ㅎㅎ 비행기 불빛과 별빛도 구분못하는 허당인줄 아시면서요..ㅎㅎ

    늘 감사합니다 

  • Profile

    김원준

    2019.03.11 15:57

    흐뭇하시겟어요^^
  • 김선영

    2019.04.22 22:43

    ㅎㅎ 딸래미와 보는게 큰 행복입니다

    감사합니다 

  • 조강욱

    2019.04.13 22:19

    저는 3372는 아직 엄두를 못내고 있습니다.. ㅎㅎㅎ
  • 김선영

    2019.04.22 22:44

    3인치라 가능했던듯 합니다..

    저도 얼마전 도착한 12인치로보고 바로

    포기했습니다 ㅎㅎㅎ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539
  • 스케치
  • M55를 생각하면 항상 메시에마라톤이 떠오른다 그것도 2005년의 마라톤이 말이다. 100개를 채워야 완주의 의미가 있다고 믿던 시절, 초저녁에 어이없이 7개의 대상을 놓치고 밤새 마음 졸이며 질주하여 97개의 대상을 찾아 놓았다 남은 대상은 55번과 가을 하늘의 15번...
2017-02-16 19:32:19 조강욱 / 2017-02-1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435
  • 스케치
  • 구름을 좋아하는 별쟁이는 아마도 한 명도 없을 것이다 그런데 이 불청객들이 달과는 의외로 잘 어울린다. 그것도 초승달 말고 보름달. 무엇이 달의 바다이고 무엇이 하늘의 구름일까? [ Too much Luna Mare, 스마트폰에 터치펜 - 조강욱 (2017) ] Nightwid 無雲
2017-02-11 19:38:10 조강욱 / 2017-02-1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864
  • 스케치
  • 54번은 그저 평범한, 구상성단으로서는 적당한 크기의 적당한 밝기의 아이지만 나름 꽤 특이한 모양을 하고 있다 성단 내부의 별 배치와 헤일로가 반대 방향으로 보이는 것이다 구상성단의 분해되지 않는 외곽 부분의 성운기를 뭐라고 불러야 맞는 것인지는 나도 잘 모...
2017-02-10 19:21:39 / 2017-02-10
thumbnail
2017-02-11 14:00:23 김재곤 / 2017-02-0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8419
  • 스케치
  • 하늘이 가물가물한 어느날 수피령에 홀로 자리를 펴고 M53을 그렸다 집에 와서 보니.. 근데 왜 이걸 그렸을까? 지난달 벗고개에서 이미 그린 아이인데.. 벗고개에서 밤새 관측을 하고 마지막 대상으로 비몽사몽간에 집중력이 결여된 상태에서 그렸던 것이긴 하지만 또 ...
2017-02-02 19:22:06 / 2017-02-0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748
  • 스케치
  • 원래 매스컴표 '행성직렬 우주쇼'에는 큰 관심이 없었는데.. 오늘의 달과 행성들은 너무 예쁘다 그 조합에 감탄하다가 집 마당에 서서 한 장 그려본다 한국보다 몇시간 먼저 보는 맛도 은근히 괜찮네! Nightwid 無雲
2017-02-10 19:17:46 조강욱 / 2017-02-0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475
  • 스케치
  • 카시오페이아의 52번은 나에겐 31번 29번보다 더 맘에 안드는 대상이다 이유는.. 아무도 믿어주지 않지만 호핑이 너무 어려워서.. 덕초현의 정모 천문대장도 오랜기간 4565를 제대로 찾지 못하는 것으로 보아 아주 희귀한 병은 아닌 듯 하다 내가 별나라에서 유독 못하...
2017-01-29 21:16:50 / 2017-01-2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8466
  • 스케치
  • 2012년 11월, 나는 두 번째 호주 원정을 위해 Brisbane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그 수많은 얘기들은 아래 링크로 대신하고.. 1편 http://www.nightflight.or.kr/xe/observation/62917 (두마리 토끼 - 남천과 일식) 2편 http://www.nightflight.or.kr/xe/observation/630...
2017-02-10 19:37:44 조강욱 / 2017-01-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592
  • 스케치
  • 외뿔소자리를 정확히 그릴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물론 나도 아니다 겨울 밤하늘의 화려한 별자리들 가운데, 그것도 겨울의 대삼각형 가운데에 쏙 들어가 있으니 더더욱 찾을 생각이 들지 않는지도 모른다 지구의 반대편, 오클랜드에 살게 되면서 날만 맑으면 마...
2017-02-10 19:38:20 조강욱 / 2017-01-1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998
  • 스케치
  • 메시에 1번부터 50번 사이에, 은하는 단 4개 뿐이다 31번 안드로메다 대은하와 그 위성은하 중 하나인 32번, 거대한 face-on 은하 33번이 그것이다 그리고 마지막 하나는, 49번. 처녀자리 은하단의 끝자락에 위치한 타원은하다 31, 32, 33번이야 워낙 이름값이 있는 애...
2017-01-15 20:36:32 / 2017-01-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