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101] 더이상은 못하겠다 [스케치]
  • 조회 수: 2445, 2018-10-12 03:44:04(2018-10-10)

  • 그동안.. 몇년간 다음에 하겠다고 미뤄만 두던 101번을 그려야 할 순서가 되었다
    정면 은하를, 그것도 대형 Face-on(정면 은하)을 잘 보려면
    얼마나 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자해야 하는지 잘 알기 때문에
    다음에.. 다음에 하며 계속 미뤄 두었었다.
     
    Messier 33번을 그리면서 나는 은하 관측에서 사진의 사용법을 새로 배웠다
    사진의 참조가 큰 의미가 없는 성단과 달리 (사진과 안시로 보는 모습이 너무 달라서)
    은하는 사진을 보면서 보일 만한 구조를 끝없이 찾아 나가는 감질맛을 즐길 수 있는 것.
    집에서 (잘 못 찍은) 101번 사진 하나를 구글링으로 찾아서 출력해 왔다. 
    (너무 잘 찍은 사진은 안시로는 현실성이 없기에 적당한 사진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101번을 잡는 순간 나오는 한숨.. 이 뿌연 구름에서 어떻게 또 디테일을 찾나..
    그저 스케치의 힘을 믿고,
    별 하나 별구름 하나씩 눈알과 손가락의 워밍업을 시작한지 십여분 뒤..
    비대칭의 팔이 무언가 돌아가는 느낌,
    그리고 별인데 별이 아닌 것 같은 patch들이 보이기 시작한다
     
    뽑아온 사진을 한 손에 들고
    그 수많은 구조들을 하나씩 뜯어본다
    괜찮아 시간은 많아..
     
    흠...... 101번을 볼 시간은 충분히 많은데
    뿌연 하늘이 그 구조들을 허락하지 않는다
     
    두시간여 점을 찍고 성운기를 그리다가 포기.
    다음 시간에 이어서.. 역시 별보기는 감질맛이야

    (아직 공사중인 101번)
    M101_under construction.JPG

    며칠 뒤, 더 좋은 하늘을 찾아 인제로 향했다. 
    하늘색은 더 어둡고 무수한 잔별들은 그 아름다움을 더한다
    101번 또한 며칠 전 수피령 보다는 그래도 무언가 더 잘 보인다


    지난번 그리다만 스케치에 1시간을 더 투자해서 더 보이는 구조들을 보완했다

    대상을 잡고 스케치를 한참 하다 보면 “더이상은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 때가 온다. 
    실제로 관측을 잘 해서 더 표현할 것이 없을 때도, 
    또는 관측 시간이 너무 길어져서 힘들어서 여기까지만 하고 싶을 때도 있다.

    101번이나 33번 같은 커다란 정면 나선은하들은 후자에 속한다
    분명히 무언가 더 있는 것은 알고 있지만, 내 실력과 장비의 한계를 느낄 때 말이다.

    [ M101 Pinwheel galaxy, 검은 종이에 파스텔과 젤리펜, 수피령과 인제에서 조강욱 (2016) ]
    M101.JPG


    구글에서 사진을 찾아다 대조해 보니.. 
    몇시간을 그린 101번도 전체 크기의 극히 일부분일 뿐..
    그래도 외부 은하 안의 밝은 성운 몇 개, 그리고 주요 나선팔들의 위치와 생김새는 잡을 수 있었다

    M101_compare.JPG


    언젠가 또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도전할 마음이 생길 것이라고 기대해본다
    멀리 있는 무언가를 추구하는 것은 내 인생의 목적이기 때문이다.


     

                                               Nightwid 無雲


    [M1] 천년의 빛 http://www.nightflight.or.kr/xe/185392

    [M2] 꽃게탕 맛보고 가실께요! http://www.nightflight.or.kr/xe/185438

    [M3] 3번 고속도로 http://www.nightflight.or.kr/xe/185565

    [M4] 온몸으로 널 사랑해 http://www.nightflight.or.kr/xe/185594

    [M5] 브란덴부크르 협주곡 5번 http://www.nightflight.or.kr/xe/185639

    [M6] 구상형 산개성단 http://www.nightflight.or.kr/xe/185770

    [M7] 의도치 않은 요란한 축제 http://www.nightflight.or.kr/xe/185833

    [M8] 근데 석호성운은 왜 석호일까? http://www.nightflight.or.kr/xe/185924

    [M9] 낯선 천장 아래서 http://www.nightflight.or.kr/xe/186070

    [M10] 뱀주인 노잼 5형제의 맏형 http://www.nightflight.or.kr/xe/186125

    [M11] 우주의 가장 아름다운 비행 http://www.nightflight.or.kr/xe/186170

    [M12] 이란성 쌍둥이 http://www.nightflight.or.kr/xe/186208

    [M13] 착한 사람에게만 보이는 프로펠러 http://www.nightflight.or.kr/xe/186256

    [M14] 모든 구상성단은 Unique하다 http://www.nightflight.or.kr/xe/186394

    [M15] 우주의 평화(Pease)를 찾아서 http://www.nightflight.or.kr/xe/186554

    [M16] 창조의 기둥 본 남자 http://www.nightflight.or.kr/xe/186708

    [M17] 많이 보기 vs 잘 보기 http://www.nightflight.or.kr/xe/186889

    [M18] 작은 모종삽 하나 http://www.nightflight.or.kr/xe/186900

    [M19] 9번의 저주? http://www.nightflight.or.kr/xe/187071

    [M20] 삼렬이 대체 무슨 뜻이야? http://www.nightflight.or.kr/xe/187271

    [M21] 다이아 반지, 아니면... http://www.nightflight.or.kr/xe/187535

    [M22] 여러분의 22번은 무엇입니까? http://www.nightflight.or.kr/xe/187845

    [M23] 아침이 오기를 바란 이유 http://www.nightflight.or.kr/xe/188214

    [M24] 성운도 성단도 아닌 무언가 http://www.nightflight.or.kr/xe/188302

    [M25] 크레바스에 빠지다 http://www.nightflight.or.kr/xe/188721

    [M26] 소외받는 고추잠자리 http://www.nightflight.or.kr/xe/188744

    [M27] 별보기는 감질맛 http://www.nightflight.or.kr/xe/188915

    [M28] 형만한 아우 있다 (1) http://www.nightflight.or.kr/xe/188930

    [M29] 이젠 친해지길 바래 http://www.nightflight.or.kr/xe/188934

    [M30] Star chain의 예술 http://www.nightflight.or.kr/xe/189144

    [M31] 우리의 개념의 고향 http://www.nightflight.or.kr/xe/189231

    [M32] 대체 어디 있는거야? http://www.nightflight.or.kr/xe/189248

    [M33] 정면은하를 보는 방법 http://www.nightflight.or.kr/xe/189306

    [M34] 천체사진전의 比사진 http://www.nightflight.or.kr/xe/189492

    [M35] 겨울 하늘의 최강 성단 http://www.nightflight.or.kr/xe/189557

    [M36] 내 안에 궁수 있다 http://www.nightflight.or.kr/xe/189953

    [M37] 누가 여기다 쌀알을 뿌려놨어? http://www.nightflight.or.kr/xe/189961

    [M38] 어떻게 해야 성단이 최고로 반짝일 수 있을까? http://www.nightflight.or.kr/xe/190080

    [M39] 이젠 친해지길 바래 (2) http://www.nightflight.or.kr/xe/190316

    [M40] 메시에의 실수, 또한 나의 실수 http://www.nightflight.or.kr/xe/190426

    [M41] 2000년 전부터 성단 http://www.nightflight.or.kr/xe/190696

    [M42] 오리온 대성운이 지겨워질 때가 온다면? http://www.nightflight.or.kr/xe/190720

    [M43] 말보다 잘 통하는 것 http://www.nightflight.or.kr/xe/190862

    [M44] 44와 친구들 http://www.nightflight.or.kr/xe/191081

    [M45] 같은 대상을 보는 여러가지 방법 http://www.nightflight.or.kr/xe/191531

    [M46] 우주 최고의 Collaboration http://www.nightflight.or.kr/xe/191953

    [M47] 또 하나의 이중성단 http://www.nightflight.or.kr/xe/192171

    [M48] 산개와 은하 사이 http://www.nightflight.or.kr/xe/192313

    [M49] 셀 수 없는 문명과 전쟁과 사랑 http://www.nightflight.or.kr/xe/192972

    [M50] 오픈하트 http://www.nightflight.or.kr/xe/193102

    [M51] 세상의 가장 먼 결정적 순간 http://www.nightflight.or.kr/xe/193552

    [M52] 네가지 없는 성단 http://www.nightflight.or.kr/xe/193847

    [M53] 두 개의 53 http://www.nightflight.or.kr/xe/194052

    [M54] 따로 놀기 http://www.nightflight.or.kr/xe/194482

    [M55] 마라톤의 쪼는 맛 http://www.nightflight.or.kr/xe/194555

    [M56] 작은 성단의 거대한 V http://www.nightflight.or.kr/xe/194874

    [M57] 밤하늘의 성자 http://www.nightflight.or.kr/xe/195087

    [M58] 처녀의 전설 http://www.nightflight.or.kr/xe/195533

    [M59] 너는 무슨 타입? http://www.nightflight.or.kr/xe/195598

    [M60] 어서 와 이런 구도 처음이지? http://www.nightflight.or.kr/xe/195959

    [M61] 처녀의 변방 http://www.nightflight.or.kr/xe/196328

    [M62] 달리는 타조 http://www.nightflight.or.kr/xe/196359

    [M63] 씨 없는 해바라기 http://www.nightflight.or.kr/xe/196868

    [M64] 내 정성을 암흑대에 담아 http://www.nightflight.or.kr/xe/197571

    [M65] M66과 구분하는 방법 http://www.nightflight.or.kr/xe/197853

    [M66] 천체관측의 신은 누구 편? http://www.nightflight.or.kr/xe/197987

    [M67] 32억년산 성운기 http://www.nightflight.or.kr/xe/198080

    [M68] 엄마와 아기 http://www.nightflight.or.kr/xe/199214

    [M69] 멋내지 않아도 멋이 나는 성단 http://www.nightflight.or.kr/xe/199627

    [M70] 은은하게 그러나 다르게 http://www.nightflight.or.kr/xe/200134

    [M71] 구산...개 성단 http://www.nightflight.or.kr/xe/200525

    [M72] 얼굴 보기 힘든 성단 http://www.nightflight.or.kr/xe/200743

    [M73] 뭐! 왜! http://www.nightflight.or.kr/xe/200796

    [M74] 가장 어려운 메시에 대상 http://www.nightflight.or.kr/xe/201048

    [M75] 이유 없는 집착 http://www.nightflight.or.kr/xe/202514

    [M76] 한 마리 나비를 찾기 위하여 http://www.nightflight.or.kr/xe/203332

    [M77] 너의 정체는? http://www.nightflight.or.kr/xe/203672

    [M78] 열대어는 어디에서 왔을까? http://www.nightflight.or.kr/xe/205789

    [M79] 한 마리 올챙이를 찾기 위하여 http://www.nightflight.or.kr/xe/206778

    [M80] 형만한 아우 있다 (2) http://www.nightflight.or.kr/xe/207506

    [M81] A급 관측지 찾기 http://www.nightflight.or.kr/xe/207624

    [M82] 은하 전체보다 더 밝은 별 하나 http://www.nightflight.or.kr/xe/208342

    [M83] 환상속의 그대 http://www.nightflight.or.kr/xe/209158

    [M84] 7천만광년 저 편에서 썩소를 날리다 http://www.nightflight.or.kr/xe/209366

    [M85] 처녀자리 은하단의 문지기 http://www.nightflight.or.kr/xe/210155

    [M86] Observation vs Obsession http://www.nightflight.or.kr/xe/210280  

    [M87] 이 구역의 대장은 누구? http://www.nightflight.or.kr/xe/210696

    [M88] T에서 왼쪽으로 http://www.nightflight.or.kr/xe/211115

    [M89] 너의 본 모습 http://www.nightflight.or.kr/xe/211841

    [M90] 방패 아래로 http://www.nightflight.or.kr/xe/212926

    [M91] 나선팔 있고 없고의 차이 http://www.nightflight.or.kr/xe/213105

    [M92] 위치 선정의 중요성 http://www.nightflight.or.kr/xe/213500

    [M93] 다윗과 골리앗 http://www.nightflight.or.kr/xe/214077

    [M94] 사냥개자리 은하 4인방 http://www.nightflight.or.kr/xe/215149

    [M95] 막대나선의 치명적 아름다움 http://www.nightflight.or.kr/xe/215618

    [M96] 또 하나의 레오 트리플 http://www.nightflight.or.kr/xe/215665

    [M97] 팥 없는 단팥빵, 눈알 없는 올빼미 성운 http://www.nightflight.or.kr/xe/216827

    [M98] 측면은하 군단 http://www.nightflight.or.kr/xe/217222 

    [M99] T Triple - 백 구팔 구구 http://www.nightflight.or.kr/xe/219235

    [M100] 피자판과 나선팔 http://www.nightflight.or.kr/xe/219370 

    1200_별보기_표지입체.jpg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297
  • 스케치
  • 71번은 사람을 헷갈리게 만드는 대상이다 이게 정말 구상성단이 맞을까? 생긴거는 꼭 산개성단 M11 비슷하게 생겼는데.. 우리들 뿐 아니라 천문학자들도 1970년대까지는 M71을 산개성단으로 분류해 놓았었다 최근에야 구성 별들의 성분 분석을 통해 구상성단임이 밝혀진...
2017-07-09 18:21:16 / 2017-07-0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394
  • 스케치
  • 69 - 70 - 54. 딱 거기까지다 별을 좀 본다는 사람들도 궁수자리 바닥에 위치한 세 개의 작은 구상성단의 순서, 69번 → 70번 → 54번.. 그 이상의 것은 생각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그리 밝지도 특이하지도 않은 애들이기 때문이다. 우주 상에서 그리 큰 관계가 없을 두 성...
2017-06-24 21:18:54 / 2017-06-2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568
  • 스케치
  • 궁수자리의 (공식적인) 진짜 모양을 하늘의 별들을 이어서 그릴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 하지만 그 윗부분의 찻주전자, Teapot, 또는 돈데크만을 사랑하지 않는 별쟁이 또한 드물 것이다 그 귀여운 생김새는 물론이고, 황홀한 은하수 중심과 맨눈으로도 보이는 수많은...
2017-06-03 20:55:33 / 2017-06-0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8646
  • 스케치
  • 오랫동안 메시에 스케치 연재를 올리지 못했다 다양하게 일을 벌리고서 허덕이며 근근히 수습하는 것을 즐기는 성격상 어쩔 수 없는 공백이었지만 이것도 벌린 일이니 수습해야지! 공허한 봄철 하늘에서도 남쪽 하늘은 더욱 심심하다 거기엔 하늘에서 가장 큰 (또는 긴)...
2017-07-09 19:40:36 조강욱 / 2017-05-2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8232
  • 스케치
  • 2013년 2월. 지구 최근접 소행성이 지나간 날이었다 거 기왕 지나가는거 주말에 지나가면 좋으련만.. 금요일 저녁이다 한 주의 피로를 한가득 안고 퇴근하자 마자 밥도 안 먹고 짐 챙겨서 천문인마을로 출발. 불금의 정체를 뚫고 자정이나 되어서야 시린 늦겨울 별들과 ...
2017-04-17 18:37:26 / 2017-04-1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8807
  • 스케치
  • Leo Triple의 스케치를 완성하기 위해서는 거의 1년의 시간이 필요했다 2013년 6월에 보현산 주차장에서 그리다가 구름 때문에 완성을 보지 못한 것을 10개월이나 지나서 벗고개에서 다시 본 것이다 물론, 그 긴 시간동안 세 은하들에선 아무 일도 없었다 그 주변의 별...
2017-04-13 19:57:50 / 2017-04-1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253
  • 스케치
  • 내가 별나라에서 가장 헷갈리는 것 두 가지가 있다면 하나는 막대세포와 원뿔세포의 기능이고 또 하나는 M65와 M66의 모양이다 어찌 그리 봐도 봐도 헷갈리는지 ㅠㅠ ※ 출처 : 구글 검색 막대세포 원뿔세포는 책을 만들면서 정리하니 이제 안 까먹을 것 같고 ㅎ 65 6...
2017-04-14 07:08:00 조강욱 / 2017-04-0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830
  • 스케치
  • 2016년 벗고개의 봄, 메시에 스케치 연작 중 봄철에 남은 은하들을 모두 정리해보니, M64, 검은눈 은하 하나만 마지막으로 남아있다 이 명작을 내가 왜 이리 오랫동안 남겨두었을까.. 64번의 포인트를 더 잘 표현할 수 있는 그 날을 기다린 것이지. 검은 눈의 화룡점정...
2017-04-02 20:31:03 / 2017-04-0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555
  • 스케치
  • 내가 그린 110장의 메시에 스케치 중에 특히 마음에 들지 않는 대상이 몇 개 있는데, 그 중 63번과 67번이 있다 두 장의 공통점은 100% 이상의 노력을 기울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물론 99%와 100%의 차이는 만든 사람만 아는 것이지만 그 만든 사람은 그 그림을 볼 때마...
2017-04-14 07:08:21 조강욱 / 2017-03-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599
  • 스케치
  • 2015년 9월의 어느 일요일 낮, 아침부터 날이 너무나 좋다 다음날은 월요일이지만.. 자정까지만 보고 오겠다고 마나님께 결재를 받고 홍천으로 달렸다 여름철 남쪽 별자리들이 완전히 사라지기 전에 궁수 전갈의 작은 성단들을 모조리 쓸어 담으려고. 모처럼만에 해가 ...
2017-03-11 19:26:36 / 2017-03-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