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67] 32억년산 성운기 [스케치]
  • 조회 수: 8825, 2017-04-17 18:37:26(2017-04-17)

  • 2013년 2월. 지구 최근접 소행성이 지나간 날이었다

    거 기왕 지나가는거 주말에 지나가면 좋으련만..

    금요일 저녁이다


    한 주의 피로를 한가득 안고 

    퇴근하자 마자 밥도 안 먹고 짐 챙겨서 천문인마을로 출발.


    불금의 정체를 뚫고 자정이나 되어서야 시린 늦겨울 별들과 마주하게 되었다

    근데 필통을 집에 두고 왔다

    아.. 의욕이 갑자기 뚝...

    그러다가 다른 분의 18인치로 얻어본 51번 안에서

    휙휙 도는 나선팔을 보다가 내 정신도 휙 돌아왔다

    얼마나 소중한 시간인데 이렇게 방황을 하고 있다니..


    가지고 온 짐들을 탈탈 털어보니 낡은 샤프 한 자루가 가방 구석에 버려져(?) 있다

    일단 여기서 흰 종이에 이 샤프로 스케치를 하고, 집에 가서 검은 종이에 옮겨 그려야지..
     
    천체 스케치를 위한 예비 스케치라니!
     

    이 좋은 날씨를 날릴 수가 없어서
     
    제일 보기 편한 고도에 올라와 있는 67번을 그리기로 하고 점을 찍는데..
     
    연일 이어지던 야근의 피로가 누적되어 잠이 쏟아지기 시작한다
     

    영하의 날씨에도 불구하고
     
    서서 아이피스에 눈 대고 졸고 

    종이에 동그라미 그리다 졸고..
     
    한시간이면 끝낼 스케치를 두시간여를 붙잡고 있었다
     
    새벽 4시가 되어서야 겨우 스케치 한 장 완료
     

    어찌어찌 완성은 했지만 컨디션 난조로
     
    제대로 예뻐해 주지 못했다

    63번과 함께 가장 마음에 들지 않는 스케치.

    마음에 들지 않다기보단 대상에게 미안한 마음이 드는 느낌이라고 할까?


    [ M67, 천문인마을에서 조강욱 (2013) ]

    M67.jpg


    67번은 다른 대상보다 배경 성운기가 더 짙은 것 같다.
     
    이 아이는.. 사실 산개성단 계에서 몇 손가락 안에 들 정도로 연세가 많은 분이다
     
    산개성단 나이가 무려 32억살이라니!
     
    그 오랜 기간동안 이 별가족을 엮어준 것은 무엇일까.
     
    유독 성운기가 많이 보이는 것도
     
    이 아이.. 아니 할아버님의 연세와 관계가 있는 것일까?



    67번을 그리며 푹 잔 덕분에

    소행성은 쌩쌩한 컨디션으로 감상할 수 있었다

    [ 2012DA14-깊은 밤을 날아서, 캔버스에 아크릴 - 조강욱 (2013) ] 

    400kb_2012DA14_2nd.jpg










                              Nightwid 無雲


    1200_별보기_표지입체.jpg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박진우 조회 수: 65652
  • 스케치
  • 시간 : 2016.03.31 00:10 장소 : 과천시 별양동 장비 : 8"반사 F6, 에토스 8mm 금일 매수팔에서 스터디 한 이중성 Gamma Leonis 입니다. 흔히 Algieba 로 알고 있는 놈 입니다. 약 554년 주기로 0.2"~4.8" 사이로 공전합니다. 현재는 4.7" 떨어져있으며 더 멀어...
2016-04-08 16:47:46 박진우 / 2016-03-31
thumbnail
  • 윤정한 조회 수: 60841
  • 스케치
  • 안녕하세요. 윤정한입니다. 스케치 게시판의 제 1착을 주인이 아닌 객이 먼저 차지해도 될지 모르겠습니다만... 다른 분들의 스케치를 감상하려면, 먼저 저부터 올리는 게 예의인 것 같아 한 장 골라봤습니다. 함께 올리는 스케치는 가을철 edge-on의 대표주자인 NGC891...
2013-04-08 15:16:10 / 2003-05-2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2683
  • 스케치
  • 37번은 그리 마음이 잘 동하지 않는 대상이었다 비슷한 밝기의 별들이 잔뜩 몰려있는 성단이라 스케치를 하기에 많이 까다로운 대상이기 때문이다 한참 하얀 점을 찍다 보면 내가 이 별을 찍었는지 저 별을 찍었는지 알 수가 없다 (37번, 46번 같은 애들이 이쪽 부류이...
2016-12-05 04:44:33 조강욱 / 2016-11-2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4224
  • 스케치
  • 전쟁과도 같은 한 주를 겨우 넘기고.. 토요일이 되었다 예별이랑도 놀아주고 같이 종로 거리도 걸어보고 운동화도 최신 트렌드에 맞추어 사드리고 집안일도 거들고 대청소도 하고 분리수거도 정리하고 빨래도 하고 설거지도 하고.... 저녁에는 숙원사업을 해결하기 위해 ...
2013-04-08 15:15:02 / 2009-09-09
thumbnail
  • 김병수 조회 수: 29487
  • 스케치
  • Bode's nebulae(m81,m82)스케치 2012년 4월27일 새벽..인제 상남면. 어제 관측전, Bode's 두은하를 스케치하려는 마음이 있었습니다. 운이 좋게 81의 나선팔이 보이기에 스케치해보았습니다. 81의 나선팔을 이와같이 본적은 처음이었습니다. ...
2013-04-08 14:18:18 빌리 / 2012-04-2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9356
  • 스케치
  • 관측 기록은 여기로.. http://www.nightflight.or.kr/xe/observation/32708 Nightwid 我心如星
2012-03-28 14:10:25 / 2009-08-26
thumbnail
  • 빌리|김병수 조회 수: 28157
  • 스케치
  • 관측대상 Omega Nebula M17 M17 오메가 성운(백조성운,오리 등등의 이름) 장소 - 양평벗고개 시간 - 9월 10일. 19시50분~22시 20분 망원경 - XQ 10인치 / Explore 100 ° 9mm + Ultra Block(UHC 2인치 Filter) 스케치도구 - 2b,4b,0.5 sharp, 크로키북...
2013-04-08 13:55:40 빌리 / 2012-09-1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6363
  • 스케치
  • 관측 기록은 여기로.. http://www.nightflight.or.kr/xe/observation/32708 Nightwid 我心如星
2012-03-28 14:09:13 / 2009-08-26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2584
  • 스케치
  • 이렇게 맑은 날이 연짱 이어진 적이 언제 있었던가? 일주일이 넘도록 구름 한 점 없는 깊은 푸른색의 하늘.... 다만, 추석 보름달을 전후로 맑았다는 것만 빼면 완벽했다 ㅡ_ㅡㅋㅋㅋ 우리나라 연간 청정일수가 70일인데.. 그 일수만 괜히 깎아먹는 것은 아니겠지? ㅎㅎ;...
2012-03-28 14:02:44 / 2009-10-1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0922
  • 스케치
  • 한동안 비정상적으로 높고 파란 가을 하늘을 보여주더니.. 또 지난 한달간은 거의 맑은 날을 보기 어려웠습니다 뭐 이젠 그러려니 할 때도 되었지만....;;; 달도 잘 안 보이고, 달 밝은 밤엔 어김없이 야근 or 회식 새벽에 피곤에 지쳐서 집에 오다보면 가끔 달이 보이는...
2012-03-28 13:47:43 / 2009-11-16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9960
  • 스케치
  • M48은 바다뱀 머리맡에, 넓고 공허한 영역을 지키는 산개성단이다 겨울밤의 화려한 산개성단 축제가 다 끝나갈 무렵에, 봄철의 심오한 은하 변주곡이 막 시작할 무렵에 나오는 아이라 그 충실한 별들에 비해 별로 인기가 없어 보인다 (관측기록도 별로 찾을 수가 없다) ...
2017-01-09 06:03:58 / 2017-01-0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9283
  • 스케치
  • 7월 4일 토요일 저녁, 도구를 가지고 밤하늘을 쳐다본지 만 16년 만에, 연필 한자루를 들고 처음으로 천체 스케치를 했습니다 애기 재우고.. 베란다에 나갔더니 구름이 왔다갔다 하는 하늘에 월령 11일짜리 달이 가장 보기 좋은 위치 보기 좋은 각도에 떠 있어서.. 예별...
2012-03-28 14:23:57 / 2009-07-06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9075
  • 스케치
  • 낮에는 온 세상 것들을 쓸어가려는 듯이 폭우가 퍼부었다 사무실에서 밥집까지 우산 쓰고 고작 20m를 이동하는데도 옷이 흠뻑 젖었다 이렇게 무섭게 비가 쏟아지던 적이 있었나? 물론 많이 있었겠지만.. 비 많이 오는 것은 별 많이 보는 것처럼 인상적인 일이 아니므로 ...
2012-03-28 14:18:36 / 2009-07-10
thumbnail
  • 윤정한 조회 수: 18951
  • 스케치
  • 그저께 가금팔에서 김지현님, 김병수님께서 설명하셨던 M76의 나비 날개가 생각나서 예전의 스케치를 찾아 보았습니다. 제 스케치에서는 나비의 북서쪽 날개는 꽤 잘 보이는데 남동쪽 날개는 흔적만 보이네요... 11년 전의 관측 기록인데... 이제는 눈도 나빠지고 숙련...
2013-04-08 14:32:54 / 2011-11-06
thumbnail
  • 김병수 조회 수: 18779
  • 스케치
  • 안녕하세요 양평 김병수 입니다. 가입하고 스케치 처음 올려봅니다. 제가아직 처녀자리는 어지러워서 잘못보는데요. 이곳 은하단은 준비하지않으면 뭐가 뭔지 알기가 참어려운 은하단 같아서 이쪽을 잘 살펴보려고...마카리안 체인 부근을 ...
2013-04-08 14:19:53 마이콜 / 2012-02-1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8387
  • 스케치
  • 유혁대장님의 PST를 집에 들인 이후.. 우환 거리가 하나 더 생겼다.. ㅎ 귀한 PST님이 집에 오셨는데.. 제깍제깍 태양 관측 접대를 못 해 드리면 어떡하나.. 천벌의 공포가 시시각각 엄습하고.. ㅎ;;; 일요일 오후, 맑은 하늘을 확인하고 원장님...
2013-04-08 13:56:17 임상균 / 2012-06-18
thumbnail
  • 임광배 조회 수: 17952
  • 스케치
  • 안녕하십니까, 임광배입니다. 오늘 벗고개를 다녀왔습니다. 저녁에 구름이 몰려와 반신반의했지만, 간절한 마음으로 도착한 벗고개는 '지성이면 감천'이라는 말처럼 맑았습니다. 비록 달이 뜨기 전까지 시간이 많이 없었지만.. 충분히 즐기고 돌아왔습니다. ...
2013-05-03 09:03:44 윈드복서 / 2013-05-0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7855
  • 스케치
  • 별보는 취미를 시작하기 전부터 음악감상에 조예가 깊었던 한솔님께서 추천해주신 음악이 있었다 바하의 "브란덴부르크 협주곡 제5번" 듣고 있으면 우주가 생각난다고... 별보기 외의 다른 취미를 거의 해보지 않은 Nightwid. 음악감상에 전혀 조예가 없는 나에게는 무엇...
2013-12-03 18:41:54 / 2011-07-11
thumbnail
  • 김병수 조회 수: 17426
  • 스케치
  • 인제를 가려했는데... 말발굽쪽 위치가 하늘도 뻥뚤려있고 바람도센터라... 망원경이 바람을 견딜수 없을거같아 벗고개나 양평 국제천문대로 가려하다..... 국제천문대로 갔습니다. 밤이되어 별은 보이지만 옅은 구름이 꼈지만 그래도 별은 꽤 보였습니다. 대...
2013-04-08 13:56:02 빌리 / 2012-06-2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7398
  • 스케치
  • 처제 딸 백일잔치에 참석하기 위해 우리별1호와 마나님을 뒷자리에 태우고 주차장을 나서는데.. 아~ 하늘이 너무 파랗다.. 자정쯤 달이 뜰텐데.. 토요일인데.. 15인치로 한 번? ㅋ 마님께 즉석에서 결재를 得하고 싟형님한테 서울랜드 어떨까요 문자를 날리니.. 바로 번...
2013-04-08 15:14:18 / 2009-09-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