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67] 32억년산 성운기 [스케치]
  • 조회 수: 9155, 2017-04-17 18:37:26(2017-04-17)

  • 2013년 2월. 지구 최근접 소행성이 지나간 날이었다

    거 기왕 지나가는거 주말에 지나가면 좋으련만..

    금요일 저녁이다


    한 주의 피로를 한가득 안고 

    퇴근하자 마자 밥도 안 먹고 짐 챙겨서 천문인마을로 출발.


    불금의 정체를 뚫고 자정이나 되어서야 시린 늦겨울 별들과 마주하게 되었다

    근데 필통을 집에 두고 왔다

    아.. 의욕이 갑자기 뚝...

    그러다가 다른 분의 18인치로 얻어본 51번 안에서

    휙휙 도는 나선팔을 보다가 내 정신도 휙 돌아왔다

    얼마나 소중한 시간인데 이렇게 방황을 하고 있다니..


    가지고 온 짐들을 탈탈 털어보니 낡은 샤프 한 자루가 가방 구석에 버려져(?) 있다

    일단 여기서 흰 종이에 이 샤프로 스케치를 하고, 집에 가서 검은 종이에 옮겨 그려야지..
     
    천체 스케치를 위한 예비 스케치라니!
     

    이 좋은 날씨를 날릴 수가 없어서
     
    제일 보기 편한 고도에 올라와 있는 67번을 그리기로 하고 점을 찍는데..
     
    연일 이어지던 야근의 피로가 누적되어 잠이 쏟아지기 시작한다
     

    영하의 날씨에도 불구하고
     
    서서 아이피스에 눈 대고 졸고 

    종이에 동그라미 그리다 졸고..
     
    한시간이면 끝낼 스케치를 두시간여를 붙잡고 있었다
     
    새벽 4시가 되어서야 겨우 스케치 한 장 완료
     

    어찌어찌 완성은 했지만 컨디션 난조로
     
    제대로 예뻐해 주지 못했다

    63번과 함께 가장 마음에 들지 않는 스케치.

    마음에 들지 않다기보단 대상에게 미안한 마음이 드는 느낌이라고 할까?


    [ M67, 천문인마을에서 조강욱 (2013) ]

    M67.jpg


    67번은 다른 대상보다 배경 성운기가 더 짙은 것 같다.
     
    이 아이는.. 사실 산개성단 계에서 몇 손가락 안에 들 정도로 연세가 많은 분이다
     
    산개성단 나이가 무려 32억살이라니!
     
    그 오랜 기간동안 이 별가족을 엮어준 것은 무엇일까.
     
    유독 성운기가 많이 보이는 것도
     
    이 아이.. 아니 할아버님의 연세와 관계가 있는 것일까?



    67번을 그리며 푹 잔 덕분에

    소행성은 쌩쌩한 컨디션으로 감상할 수 있었다

    [ 2012DA14-깊은 밤을 날아서, 캔버스에 아크릴 - 조강욱 (2013) ] 

    400kb_2012DA14_2nd.jpg










                              Nightwid 無雲


    1200_별보기_표지입체.jpg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정기양 조회 수: 13306
  • 스케치
  • 이번에 호주에서 30"로 관측하면서 그려보고 싶은 마음을 이기지 못 하고 졸작을 만들어 봤습니다. 올릴까 말까 고민하다가 처음 시작하시는 분들께서 용기를 내시도록 올려봅니다. 30"를 혼자 오래 차지하고 있을 수 없어서 급한 마음으로 그렸는데 나중에 다시 보니 ...
2013-04-08 14:40:30 / 2011-04-19
no image
  • 박한규 조회 수: 12228
  • 스케치
  • http://taaa.pe.kr/bbs/zboard.php?id=nightskygallery&page=1&select_arrange=headnum&desc=asc&category=4&sn=on&ss=off&sc=off&keyword=이용혁&sn1=&divpage=1 자료 조사하다가 발견한 사이트 입니다. 국내 첨성대 회원분이...
2012-03-27 12:52:28 / 2011-04-08
thumbnail
  • 윤정한 조회 수: 12708
  • 스케치
  • 별하늘지기 까페에서 조강욱님에게 공언한대로 플레이아데스 성단의 스케치를 올립니다. 10년전의 관측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생각보다 크고, 생각보다 잘 보였던 메로페성운이 아직 눈앞에 어른거리는 듯 합니다. 그 때 관측했던 계방산 중턱 주차장은 요즘 어떤지... ...
2013-04-08 14:41:17 / 2011-02-19
thumbnail
  • 민경신 조회 수: 12967
  • 스케치
  • 오리온 대성운을 언제 컬러로 스케치 해보고 싶은데, 콤프레샤를 잃어 버려서 의욕이 안나고, 오늘부터 다시 바람 불고 추워질 모양인데, 서편하늘에 달이 떠서 망원경을 겨누어 보고 경위대이므로 가장 간단한 지형의 스케치를 했음니다. 약도에 나타낸대로 카타리나부...
2013-04-08 14:42:04 / 2011-02-09
thumbnail
  • 민경신 조회 수: 14961
  • 스케치
  • 월령 약 18일 .....위난의 바다, 페타비우스화구, 랑그레누스 가 터미네이터 되어 잘 보이며, 오늘 시잉이 7정도로 아주 관측하기 좋은데 구름이 투명도를 방해함니다. 페타비우스 2/3 크기인 랑그레누스의 중앙봉 두개가 멋진 그림자를 드리워 스케치 하고 싶엇으나, ...
2013-04-08 14:56:47 / 2011-01-22
thumbnail
  • 민경신 조회 수: 12097
  • 스케치
  • 달이 보름달이되고 난뒤 , 이제 다시 그믐달로 되어 가는 시작점인데, 그 시작 터미네이터는 180도 반대쪽 ,즉 달의 동부인 위난의 바다 (mare crisium )에서 그림자가 먹기 시작하네요. 그저께 끝 터미네이터는 카테나 크라프트가 있는 달 서쪽이었는데...........오늘...
2013-04-08 14:57:17 / 2011-01-21
thumbnail
  • 민경신 조회 수: 11177
  • 스케치
  • 두 달전에 관측했던 지역인데, 잘 된 작품이라 생각되어 여기 올림니다. ........알키메데스 화구에서 플라토 화구 쪽으로 쭉 올라가면 지평선과 만나는 장소임니다. 화면의 큰 분화구는 지름 6-70 킬로미터 돼 보임니다. 암흑의 어둠속에 양광을 받아 반짝거리는 아주 ...
2013-04-08 14:57:32 / 2011-01-20
thumbnail
  • 민경신 조회 수: 14762
  • 스케치
  • 월령 15일의 만월인데, 달의 지평선을 관찰하기 좋은 시점이라서 코페르니쿠스에서 케플러 쪽으로 쭉가서 지평선이 만나는 곳이며, 달의 그림자가 시작되는 (wanning, waxxing... ) 서쪽끝이며 중위도 ( 적도 ) 지역으로 인근에 그리말디란 작은 바다와 헤벨리우스 화구...
2013-04-08 14:57:48 / 2011-01-20
thumbnail
  • 십자성 조회 수: 11438
  • 스케치
  • 이 그림은 어젯밤 작성한 것인데, 가타나와 같이 올려봄니다. 올가을 부터 가동을 시작한 장비가 관측 효율이 매우 높아, 주로 달관측에 활용하고있음니다. 당분간은 달에 전념할거 같음니다. 가끔 딮슥하이도 보고 싶기는 한데......여기 올린 지역은 특이하게 분화구B...
2013-04-08 14:58:09 / 2011-01-19
thumbnail
  • 십자성(민경신) 조회 수: 14338
  • 스케치
  • 네이버 카페에서 조강욱님의 신청곡은 이번에 관측기회를 놓치고, 대신에 여기 사이트에 눈동냥 보았던 카타나, 크라프트를 월령이 알맞아서 오늘 스케치 했음니다. 시잉이 아주 나빠 좋은 결과를 얻을순 없었지요. 올 겨울은 계속 시잉이 안좋네요. 한번 소개해 올려봄...
2013-04-08 14:58:24 / 2011-01-1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