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62] 달리는 타조 [스케치]
  • 조회 수: 4874, 2017-03-11 19:26:36(2017-03-11)

  • 2015년 9월의 어느 일요일 낮, 아침부터 날이 너무나 좋다

    다음날은 월요일이지만.. 자정까지만 보고 오겠다고 마나님께 결재를 받고

    홍천으로 달렸다

    여름철 남쪽 별자리들이 완전히 사라지기 전에

    궁수 전갈의 작은 성단들을 모조리 쓸어 담으려고.


    모처럼만에 해가 지기 전에 관측지에 도착해서

    모든 준비를 마치고 

    박명이 끝나자 마자 62번을 그리기 시작했다


    [ M62, 홍천에서 조강욱 (2015) ]

    62_sketch.jpg


    무정형 성운 같은 Halo와 작지만 날카로운 Inner star chain이 눈길을 끈다

    그 모양이 마치 타조가 달리는 것 같기도 하고..

    1000_ostrich,-running-245005.jpg


    하늘도 좋고 광축도 좋고 컨디션도 최고다

    근데 바로 그 때부터 내가 목표한 남쪽 하늘에만 끊임없이 구름이 흘러간다

    남쪽을 제외하곤 모두 맑지만 거기엔 이미 더 그릴 메시에가 없다

    아~~ 약올라.....


    결국 아름다운 밤하늘을 등지고 구름이 흘러가는 남쪽 하늘만 쳐다보며 

    몇 시간을 마냥 기다리다 집에 오고 말았는데..

    목표한 남쪽이 안 좋으면 마음 비우고 다른 하늘을 즐기면 되는 것을.

    왜 그건 그리 잘 안 되는 것일까?





                                                     Nightwid 無雲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445
  • 스케치
  • 73번은 40번과 함께 가장 어이없는 메시에 대상이다 40번은 이중성이니 나름 Deep-sky라고 해줄 만도 한데.. 73번은 대체 뭔가. 그냥 별 4개 모여있는 Asterism(별무리)인데 말이다 이정도 모양은 아이피스 안에서 하늘만 몇 번 휘휘 저어도 수십 개는 찾을 수 있다 178...
2017-07-19 03:26:05 관심은하 / 2017-07-1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756
  • 스케치
  • 나는 아이피스 안에 여러 대상이 같이 보이는 것, 적어도 근처에 무언가 다양한 것들이 많이 모여 있는 것들을 좋아한다 그래서 밤하늘의 여러가지 커플들을 감상하는 것을 즐기는데, 염소자리 위쪽의 72 & 73은 아마도 세상에서 가장 볼품없는 커플일 것이다 73번...
2017-07-16 20:59:47 / 2017-07-16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436
  • 스케치
  • 71번은 사람을 헷갈리게 만드는 대상이다 이게 정말 구상성단이 맞을까? 생긴거는 꼭 산개성단 M11 비슷하게 생겼는데.. 우리들 뿐 아니라 천문학자들도 1970년대까지는 M71을 산개성단으로 분류해 놓았었다 최근에야 구성 별들의 성분 분석을 통해 구상성단임이 밝혀진...
2017-07-09 18:21:16 / 2017-07-0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400
  • 스케치
  • 69 - 70 - 54. 딱 거기까지다 별을 좀 본다는 사람들도 궁수자리 바닥에 위치한 세 개의 작은 구상성단의 순서, 69번 → 70번 → 54번.. 그 이상의 것은 생각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그리 밝지도 특이하지도 않은 애들이기 때문이다. 우주 상에서 그리 큰 관계가 없을 두 성...
2017-06-24 21:18:54 / 2017-06-2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857
  • 스케치
  • 궁수자리의 (공식적인) 진짜 모양을 하늘의 별들을 이어서 그릴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 하지만 그 윗부분의 찻주전자, Teapot, 또는 돈데크만을 사랑하지 않는 별쟁이 또한 드물 것이다 그 귀여운 생김새는 물론이고, 황홀한 은하수 중심과 맨눈으로도 보이는 수많은...
2017-06-03 20:55:33 / 2017-06-0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704
  • 스케치
  • 오랫동안 메시에 스케치 연재를 올리지 못했다 다양하게 일을 벌리고서 허덕이며 근근히 수습하는 것을 즐기는 성격상 어쩔 수 없는 공백이었지만 이것도 벌린 일이니 수습해야지! 공허한 봄철 하늘에서도 남쪽 하늘은 더욱 심심하다 거기엔 하늘에서 가장 큰 (또는 긴)...
2017-07-09 19:40:36 조강욱 / 2017-05-2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506
  • 스케치
  • 2013년 2월. 지구 최근접 소행성이 지나간 날이었다 거 기왕 지나가는거 주말에 지나가면 좋으련만.. 금요일 저녁이다 한 주의 피로를 한가득 안고 퇴근하자 마자 밥도 안 먹고 짐 챙겨서 천문인마을로 출발. 불금의 정체를 뚫고 자정이나 되어서야 시린 늦겨울 별들과 ...
2017-04-17 18:37:26 / 2017-04-1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985
  • 스케치
  • Leo Triple의 스케치를 완성하기 위해서는 거의 1년의 시간이 필요했다 2013년 6월에 보현산 주차장에서 그리다가 구름 때문에 완성을 보지 못한 것을 10개월이나 지나서 벗고개에서 다시 본 것이다 물론, 그 긴 시간동안 세 은하들에선 아무 일도 없었다 그 주변의 별...
2017-04-13 19:57:50 / 2017-04-1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525
  • 스케치
  • 내가 별나라에서 가장 헷갈리는 것 두 가지가 있다면 하나는 막대세포와 원뿔세포의 기능이고 또 하나는 M65와 M66의 모양이다 어찌 그리 봐도 봐도 헷갈리는지 ㅠㅠ ※ 출처 : 구글 검색 막대세포 원뿔세포는 책을 만들면서 정리하니 이제 안 까먹을 것 같고 ㅎ 65 6...
2017-04-14 07:08:00 조강욱 / 2017-04-0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222
  • 스케치
  • 2016년 벗고개의 봄, 메시에 스케치 연작 중 봄철에 남은 은하들을 모두 정리해보니, M64, 검은눈 은하 하나만 마지막으로 남아있다 이 명작을 내가 왜 이리 오랫동안 남겨두었을까.. 64번의 포인트를 더 잘 표현할 수 있는 그 날을 기다린 것이지. 검은 눈의 화룡점정...
2017-04-02 20:31:03 / 2017-04-0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