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62] 달리는 타조 [스케치]
  • 조회 수: 4893, 2017-03-11 19:26:36(2017-03-11)

  • 2015년 9월의 어느 일요일 낮, 아침부터 날이 너무나 좋다

    다음날은 월요일이지만.. 자정까지만 보고 오겠다고 마나님께 결재를 받고

    홍천으로 달렸다

    여름철 남쪽 별자리들이 완전히 사라지기 전에

    궁수 전갈의 작은 성단들을 모조리 쓸어 담으려고.


    모처럼만에 해가 지기 전에 관측지에 도착해서

    모든 준비를 마치고 

    박명이 끝나자 마자 62번을 그리기 시작했다


    [ M62, 홍천에서 조강욱 (2015) ]

    62_sketch.jpg


    무정형 성운 같은 Halo와 작지만 날카로운 Inner star chain이 눈길을 끈다

    그 모양이 마치 타조가 달리는 것 같기도 하고..

    1000_ostrich,-running-245005.jpg


    하늘도 좋고 광축도 좋고 컨디션도 최고다

    근데 바로 그 때부터 내가 목표한 남쪽 하늘에만 끊임없이 구름이 흘러간다

    남쪽을 제외하곤 모두 맑지만 거기엔 이미 더 그릴 메시에가 없다

    아~~ 약올라.....


    결국 아름다운 밤하늘을 등지고 구름이 흘러가는 남쪽 하늘만 쳐다보며 

    몇 시간을 마냥 기다리다 집에 오고 말았는데..

    목표한 남쪽이 안 좋으면 마음 비우고 다른 하늘을 즐기면 되는 것을.

    왜 그건 그리 잘 안 되는 것일까?





                                                     Nightwid 無雲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883
  • 스케치
  • T1 왼쪽에 위치한 4개의 메시에 은하, 88 – 91- 90 – 89 중 91번은 관측의 측면에서는 가장 볼만한 은하다 흐릿하게나마 나선팔이 보이기 때문이다 은하 관측에서 가장 관측자의 시선을 끄는 것은 Edge-on 은하의 Dark lane, 그리고 Face-on 은하의 나선팔일 것이다 M91...
2018-03-30 20:39:24 / 2018-03-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372
  • 스케치
  • T에서 왼쪽으로, M88과 91을 만나고 나선 다시 아랫쪽으로 방향을 꺾어서 90번과 89번, 87번까지 만나야 한다. 여기까지가 첫번째 T를 이용한 관측방법이다. 그런데 91을 지나서 어디서 어디로 방향을 꺾어야 할까? 여기에 아주 적절한 이정표가 있다. 하늘의 방패자리와...
2018-03-25 11:18:00 / 2018-03-2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896
  • 스케치
  • 처녀자리의 그 수많은 은하들은 별 특징 없이 그저 둥글거나 동그랗거나.. 대부분은 재미 없는 타원은하들이다 머리털자리의 멋진 아이들을 절반만이라도 닮았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M89 그 자체도 전혀 특별할 것이 없는 심심한 타원은하이다. 굳이 찾는다면 아주 밝은...
2018-03-04 19:51:27 / 2018-03-0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899
  • 스케치
  • T 모양 키스톤들을 이용하면 처녀자리 은하단을 쉽게 여행할 수 있다는 것은 명백한 사실이지만, 초심자에겐 T 자체를 찾는 것 또한 큰 도전이다. T를 파인더에 도입해야 거기서부터 무언가를 할 수 있는데 그 T는 6~7등급의 별들로 이루어져 있어서 날씨가 조금만 좋지...
2018-03-04 19:50:28 / 2018-02-1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206
  • 스케치
  • 처녀자리 은하단의 가장 밝은 은하 M87. 87번에는 오래된 전설이 전해 내려온다 미국 아줌마가 24인치로 타원은하의 Jet을 알현하였다는 전설의 기록 말이다.. 우선 허블로 찍은 사진을 보자 (중국산 허블미러 말고.. 우주에서 일하던 그것) 무언가 엄청 그럴듯해 보...
2018-02-10 21:17:26 / 2018-02-1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700
  • 스케치
  • 썩소를 짓고 있는 얼굴 표정, 84 & 86 주위의 은하 9개 중에서 나는 M86 위의 눈썹인 NGC 4402를 가장 좋아한다. [ 7천만광년 저 편에서 썩소를 날리다 - 15인치 반사, 검은 종이에 파스텔과 젤리펜, 조강욱 (2014) ] 뭐가 86번인지 4402인지 헷갈리는 분들을 위...
2018-09-22 17:04:43 / 2018-02-0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706
  • 스케치
  • 메시에 완주를 꿈꾸는 사람들이 필연적으로 넘어야 하는 가장 높은 허들은 단연 머리털-처녀자리 은하단이다. 85번부터 61번까지 이어지는 16개의 은하들 (104번 제외) 이것도 저것도 다 똑같이 생긴 솜뭉치들 사이에서 길을 잃고 여기저기 휘휘 돌려봐도 모두 뭐가 뭔...
2018-02-06 09:01:44 바람검 / 2018-01-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605
  • 스케치
  • 1996년, 대학교 1학년 겨울에 8인치로 처음 이 지역을 보았을 때의 신선한 충격을 나는 아직 잊을 수가 없다 Messier 84와 86번을 중심으로 모여 있는 9개의 은하. 당시 내가 가지고 있던 유일한 아이피스인 다카하시 30mm 83배짜리 번들 아이피스로 한 시야에서 가장 ...
2018-02-02 21:41:55 관심은하 / 2018-01-1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422
  • 스케치
  • 별 보는 사람 중에 빙글빙글 돌아가는 나선은하를 싫어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 중에서도 멋진 막대가 있는 막대나선이라면 더더욱.. 그런데 여기엔 커다란 함정이 있다 그 막대나선을 보려면 은하가 face-on(정면이 보이는 은하) 이어야 하는데, Face-on 은하는 Ed...
2018-01-31 10:54:35 반형준 / 2018-01-1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719
  • 스케치
  • 2014년 1월. M82에서 초신성이 폭발한 이후, 난 한동안 X마려운 강아지처럼 안절부절하며 지냈다 아니 그게 뭐라고, 1200만년 전에 우주 저 편에서 별 하나 폭발한 것 뿐인데. 1054년에 게성운이 폭발했을 때도 가만히 있었으면서.. 그게 뭐라고 그렇게.. 마나님께서도 ...
2018-01-02 08:34:44 / 2018-01-0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