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62] 달리는 타조 [스케치]
  • 조회 수: 4902, 2017-03-11 19:26:36(2017-03-11)

  • 2015년 9월의 어느 일요일 낮, 아침부터 날이 너무나 좋다

    다음날은 월요일이지만.. 자정까지만 보고 오겠다고 마나님께 결재를 받고

    홍천으로 달렸다

    여름철 남쪽 별자리들이 완전히 사라지기 전에

    궁수 전갈의 작은 성단들을 모조리 쓸어 담으려고.


    모처럼만에 해가 지기 전에 관측지에 도착해서

    모든 준비를 마치고 

    박명이 끝나자 마자 62번을 그리기 시작했다


    [ M62, 홍천에서 조강욱 (2015) ]

    62_sketch.jpg


    무정형 성운 같은 Halo와 작지만 날카로운 Inner star chain이 눈길을 끈다

    그 모양이 마치 타조가 달리는 것 같기도 하고..

    1000_ostrich,-running-245005.jpg


    하늘도 좋고 광축도 좋고 컨디션도 최고다

    근데 바로 그 때부터 내가 목표한 남쪽 하늘에만 끊임없이 구름이 흘러간다

    남쪽을 제외하곤 모두 맑지만 거기엔 이미 더 그릴 메시에가 없다

    아~~ 약올라.....


    결국 아름다운 밤하늘을 등지고 구름이 흘러가는 남쪽 하늘만 쳐다보며 

    몇 시간을 마냥 기다리다 집에 오고 말았는데..

    목표한 남쪽이 안 좋으면 마음 비우고 다른 하늘을 즐기면 되는 것을.

    왜 그건 그리 잘 안 되는 것일까?





                                                     Nightwid 無雲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0359
  • 스케치
  • 37번은 그리 마음이 잘 동하지 않는 대상이었다 비슷한 밝기의 별들이 잔뜩 몰려있는 성단이라 스케치를 하기에 많이 까다로운 대상이기 때문이다 한참 하얀 점을 찍다 보면 내가 이 별을 찍었는지 저 별을 찍었는지 알 수가 없다 (37번, 46번 같은 애들이 이쪽 부류이...
2016-12-05 04:44:33 조강욱 / 2016-11-2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270
  • 스케치
  • 매년 설과 추석은 별쟁이들에겐 다른 의미로 다가온다 추석은 항상 보름이니 Clear sky를 기원하며 달을 보며 소원 빌고, [ 14년 추석, 울산에서 - 갤노트 터치펜과 Sketchbook app으로 조강욱 (2014) ] 설은 항상 그믐이고 연휴이니 또 하나의 관측 찬스! 결혼 전에...
2016-11-27 02:42:34 / 2016-11-2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930
  • 스케치
  • 눈 덮인 강원도 산중의 깊은 새벽, 영하 18도의 기온에 몇 시간을 꼼짝 않고 M35의 점을 찍었더니 머리는 어질어질하고 손가락이 얼어서 샤프로 동그라미가 잘 그려지지 않는다 아직 눈에 보이는 것을 다 그리지 못해서 끝낼 수가 없는데 손가락 발가락과 달리 눈...
2016-12-05 04:43:09 조강욱 / 2016-11-1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088
  • 스케치
  • 별그림을 그리는 나에게, 별사진 공모전은 일종의 꿈? 아니 객기에 가까운 도전이었다 천체사진만큼 천체스케치가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는 것도 아쉽고 그것을 향유하는 인구가 너무나 적다는 것도 또 아쉬운 일이었다 (한국만 그런 것은 아니다) 그래서, 2011년 천체사...
2016-11-17 20:10:56 / 2016-11-1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710
  • 스케치
  • 2009년 가을 어느날의 천문인마을은 너무나도 맑았다 그리고 지난번 글에서 떠든 주변시도 필요 없이 굵은 나선팔들이 너무 쉽게 휙휙 돌았다 언제 다시 이런 33번을 또 볼 수 있을까 하나 문제는, 내 실력이 그 나선팔을 표현할 정도가 아직 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나...
2016-12-05 04:43:51 조강욱 / 2016-11-1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706
  • 스케치
  • 별에 미쳐서 공부도 안 하고 산과 들을 떠돌다가 선동렬 방어율 수준의 학점을 받아들고 남들보다 빨리 군입대를 하게 되었다 논산 훈련소에서 박박 기고 있을 때도 한달 뒤면 최전방에서 엄청난 은하수를 볼 꿈에 부풀어 있었는데 자대에 도착해보니.. 그곳은 용산 전...
2016-11-11 06:19:16 / 2016-11-1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855
  • 스케치
  • 42번 오리온 대성운과 함께 31번 안드로메다 은하는 지구상에서 가장 유명한 대상이다 (굳이 꼽으라면 Barnard 33번 말머리성운과 함께 3인방이라 할까?) 그러나 안시관측으로도 초보나 고수나 일반인이나 모두를 만족시키는 오리온 성운에 비해서 안드로메다 은하를 아...
2016-11-10 03:56:48 / 2016-11-1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226
  • 스케치
  • 30번을 처음 본 것은 아마도 1999년에 병장 휴가 나와서 처음 봤을거고 (이 휴가에서 뱀주인과 염소를 마지막으로 첫번째 메시에 완주) 매년 메시에마라톤 때만 찾아봤는데.. 난 2001년 1회 마라톤부터 한 번도 30번을 찾은 적이 없다 어떻게 생긴 아이였는지 기억조차 ...
2016-11-02 19:49:57 / 2016-11-0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648
  • 스케치
  • 밤하늘에는 대체 이게 뭐하러 메시에 리스트에 들어왔는지 이해할 수 없는 애들이 꽤 있다 대부분의 9번들이 그렇듯, 29번도 마찬가지이다 궁수 주전자 뚜껑 부분과 함께, 북반구에서 가장 복잡한 영역인 백조의 심장(Gamma) 근처에 M29가 위치해 있다 십수개의 별들...
2017-12-13 20:21:28 / 2016-10-2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3911
  • 스케치
  • 28번은 대학 동아리 시절 후배들에게 호핑법을 가르쳐줄 때 유용하게 쓰던 아이다 성도 상에도 주전자 뚜껑 별(λ)에서 직각을 이루며 한 번은 큰 놈(22번), 한 번은 작은 놈(28번)으로 번갈아 찾아가며 구상성단의 감을 잡게 만들었던 아이인데.... 22번을 그렇게도 아...
2016-10-25 19:36:28 / 2016-10-2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