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61] 처녀의 변방 [스케치]
  • 조회 수: 6141, 2017-03-10 19:51:50(2017-03-10)


  • 어려서부터 무언가 숫자 외우는 것을 좋아했다

    주입식 교육의 폐해일까?

    초딩 저학년때 구구단 잘 외운다고 칭찬받은 이후로일까

    2곱하기 2곱하기 2곱하기...를 2의 30승까지 외우고

    국사책의 연도를 외우고 친구들 전화번호 외우고..

    남들 관심없는 '(먹고 사는 데) 쓸데없는 숫자 외우기'에 인생의 많은 시간을 소비했고 

    지금도 하고 있다


    그중에 아직까지 즐겨 하는 것이 메시에, NGC 번호 외우기다

    특히 처녀자리 은하단 관측 순서는 그 어려움 만큼이나 더욱 정감이 간다

    85 100 98 99 84 86 88 91 90 89 87 58 59 60 49 61로 이어지는 아름다운(?) 라임


    그 마지막에 61번이 있다

    처녀 은하단의 이정표인 T 3형제와도 관계가 없는 

    은하단의 변방에 위치한 (일부러 찾을래도 찾기도 까다로운) 외로운 은하. 


    출신성분마저 이동네 주류인 타원은하가 아니라 막대나선 은하다

    어? 그건 좋은 건데??

    은하의 막대를 너무나 좋아하는 취향상..

    작은 은하를 잡아놓고

    주변시로 막대나선의 흔적을 느껴보려 용을 쓰다 보니 한 시간이 훌쩍.

    근데.. 막대나선 치고는 비율과 구조가 그리 아름답지 않다

    괜히 이리저리 떠돌다 눈만 높아졌나보다


    [ M61, 벗고개에서 조강욱 (2016) ]
    61_sketch.JPG


    (49 & 61 커플 사진)
    49_61.JPG







                                           Nightwid 無雲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591
  • 스케치
  • M44 프레세페. (고대부터) 사자자리 꼬리에 해당하는, 서울에서도 맘만 먹으면 눈으로 볼 수 있는, 그러나 정작 망원경으로 보면 건더기 몇 개 건질 수 없는 심심한 그저 밝은 별만 듬성듬성 있는 대형 산개성단이라 생각한다면 그건 분명 오산이다 M44 안에는 은...
2016-12-23 05:55:59 조강욱 / 2016-12-1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321
  • 스케치
  • 모두들, 42번의 화려함에 말을 잃고 감탄하면서도 아이피스 한 시야에 보이는 43번은 그저 보는둥 마는둥 하고 지나쳐 버린다 메시에 중에 이렇게 억울한 애가 또 있을까? 42번과 붙어 있지만 않았어도 멋진 애칭도 가지고 북반구 하늘에서 힘 깨나 썼을텐데 말이야 43...
2017-01-04 11:05:57 rocky / 2016-12-1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8002
  • 스케치
  • 미국의 안시 관측가인 Steve Coe 할아버지가 말씀하셨다는 유명한 별동네 격언(?)이 있다 "만약 내가 오리온 대성운을 보는 것이 지겨워질 때가 온다면 그 때는 내 장례식 날짜를 잡아야 할 것이다" 언제 왜 그런 얘기를 한 것인지 아쉽게도 그 원문은 찾을 수 없었지만...
2016-12-13 19:26:55 / 2016-12-1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8852
  • 스케치
  • M41은 고대 그리스의 기록에도 남아있는 네 개의 '별이 아닌' 대상 중의 하나이다 (나머지 세 개는 44번, 7번, NGC869&884다) 흠.. 그리스가 우리나라보다 위도가 낮지도 않은데 7번은 그렇다 쳐도 41번은 왜 들어갔을까? 우리야 그게 별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2016-12-12 20:09:59 / 2016-12-1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502
  • 스케치
  • 은하수 조각인 24번은 그러려니 하고 넘어가더라도 이 찌뿌둥한 별볼일 없는 이중성이 왜 메시에 넘버일까? 알비레오 같은 애들과 비교하면 확실히 뿌옇긴 한데.. 그렇다고 성운기라고 하긴 어려울 것이다 메시에가 1760년대 초반에 처음 발표한 40개의 메시에 대상에 ...
2016-12-23 05:49:32 조강욱 / 2016-12-06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103
  • 스케치
  • 별로 친하지 않은 마의 '9번' 라인에서도 39번은 정말 한숨이 나오는 대상이다 이 성긴 별들의 무리가 왜 메시에 넘버를 가지고 있는 것일까? Melotte 정도로도 충분할 것 같은데.. 외뿔소자리의 크리스마스트리, NGC2264 외에도 39번도 종종 크리스마스 트리로 불리기...
2016-12-05 06:06:03 / 2016-12-0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736
  • 스케치
  • 38번은, 별이 꽤 많은 성단인데도 가운데가 텅 비어 있다 중앙에 밝은 별 하나 외에는 사각형 모양으로 비어 있는 것이다 반대로 주변부는 화려하고 다채롭다. 번화한 도시의 중심은 슬럼화되고 외곽 지역에 부촌이 형성되는 도시 공동화 현상이 왜 생각이 나는 것일...
2016-12-05 04:45:36 조강욱 / 2016-11-2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0819
  • 스케치
  • 37번은 그리 마음이 잘 동하지 않는 대상이었다 비슷한 밝기의 별들이 잔뜩 몰려있는 성단이라 스케치를 하기에 많이 까다로운 대상이기 때문이다 한참 하얀 점을 찍다 보면 내가 이 별을 찍었는지 저 별을 찍었는지 알 수가 없다 (37번, 46번 같은 애들이 이쪽 부류이...
2016-12-05 04:44:33 조강욱 / 2016-11-2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077
  • 스케치
  • 매년 설과 추석은 별쟁이들에겐 다른 의미로 다가온다 추석은 항상 보름이니 Clear sky를 기원하며 달을 보며 소원 빌고, [ 14년 추석, 울산에서 - 갤노트 터치펜과 Sketchbook app으로 조강욱 (2014) ] 설은 항상 그믐이고 연휴이니 또 하나의 관측 찬스! 결혼 전에...
2016-11-27 02:42:34 / 2016-11-2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294
  • 스케치
  • 눈 덮인 강원도 산중의 깊은 새벽, 영하 18도의 기온에 몇 시간을 꼼짝 않고 M35의 점을 찍었더니 머리는 어질어질하고 손가락이 얼어서 샤프로 동그라미가 잘 그려지지 않는다 아직 눈에 보이는 것을 다 그리지 못해서 끝낼 수가 없는데 손가락 발가락과 달리 눈...
2016-12-05 04:43:09 조강욱 / 2016-11-1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