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59] 너는 무슨 타입? [스케치]
  • 조회 수: 6253, 2017-02-27 19:18:48(2017-02-27)


  • 안시로, 또는 사진으로 메시에 전 대상을 관측한 사람은 꽤 많다

    하지만

    M59가 어떻게 생겼는지 기억나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스케치를 한 나조차도

    메시에 마라톤 순서인 "T2 옆에 58-59-60" 밖에 기억이 나지 않아서

    내 스케치를 다시 찾아보았다

    작은 솜뭉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메시에는 왜 이런걸 발견했을까?

    하고 생각해보니

    '혜성 같이 생긴 블랙리스트'라는 메시에 리스트 본연의 목적을 생각한다면

    딱 맞는 대상이다


    더군다나 최초 발견자는 메시에도 아니고.. 

    1779년에 Johann Gottfried Koehler라는 독일 천문학자가 딱 3일 먼저 발견했다

    그 당시에 카톡으로 Koehler가 메시에에게 좌표를 찍어줬을 리도 없고,

    메시에도 '독자발견' 하고서는 제일 먼저 찾은 줄 알고 기뻐했을 것이다


    [ M59, 벗고개에서 조강욱 (2016) ]

     M59.JPG  


    59번은 약간 타원형으로 보인다

    사진으로 보면 타원형은 더 명확해진다

    M59_NOAO_AURA_NSF.jpg
    (출처 : freestarcharts.com)


    그리고 아무것도 특징도 없는 밋밋한 타원은하도 구분하는 방법이 있다

    잘생김(또는 멋있는척)으로도 유명한 천문학자, 

    hubble.jpg

    허블 망원경의 주인인 에드윈 허블이 만든 분류표를 참고해 보자

    HubbleTuningFork.jpg


    내가 알고 있는 M59의 유일한 특징은 

    그 애가 E5 Type이라는 것이다








                                Nightwid 無雲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334
  • 스케치
  • 구름을 좋아하는 별쟁이는 아마도 한 명도 없을 것이다 그런데 이 불청객들이 달과는 의외로 잘 어울린다. 그것도 초승달 말고 보름달. 무엇이 달의 바다이고 무엇이 하늘의 구름일까? [ Too much Luna Mare, 스마트폰에 터치펜 - 조강욱 (2017) ] Nightwid 無雲
2017-02-11 19:38:10 조강욱 / 2017-02-1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760
  • 스케치
  • 54번은 그저 평범한, 구상성단으로서는 적당한 크기의 적당한 밝기의 아이지만 나름 꽤 특이한 모양을 하고 있다 성단 내부의 별 배치와 헤일로가 반대 방향으로 보이는 것이다 구상성단의 분해되지 않는 외곽 부분의 성운기를 뭐라고 불러야 맞는 것인지는 나도 잘 모...
2017-02-10 19:21:39 / 2017-02-10
thumbnail
2017-02-11 14:00:23 김재곤 / 2017-02-0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555
  • 스케치
  • 하늘이 가물가물한 어느날 수피령에 홀로 자리를 펴고 M53을 그렸다 집에 와서 보니.. 근데 왜 이걸 그렸을까? 지난달 벗고개에서 이미 그린 아이인데.. 벗고개에서 밤새 관측을 하고 마지막 대상으로 비몽사몽간에 집중력이 결여된 상태에서 그렸던 것이긴 하지만 또 ...
2017-02-02 19:22:06 / 2017-02-0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674
  • 스케치
  • 원래 매스컴표 '행성직렬 우주쇼'에는 큰 관심이 없었는데.. 오늘의 달과 행성들은 너무 예쁘다 그 조합에 감탄하다가 집 마당에 서서 한 장 그려본다 한국보다 몇시간 먼저 보는 맛도 은근히 괜찮네! Nightwid 無雲
2017-02-10 19:17:46 조강욱 / 2017-02-0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811
  • 스케치
  • 카시오페이아의 52번은 나에겐 31번 29번보다 더 맘에 안드는 대상이다 이유는.. 아무도 믿어주지 않지만 호핑이 너무 어려워서.. 덕초현의 정모 천문대장도 오랜기간 4565를 제대로 찾지 못하는 것으로 보아 아주 희귀한 병은 아닌 듯 하다 내가 별나라에서 유독 못하...
2017-01-29 21:16:50 / 2017-01-2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555
  • 스케치
  • 2012년 11월, 나는 두 번째 호주 원정을 위해 Brisbane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그 수많은 얘기들은 아래 링크로 대신하고.. 1편 http://www.nightflight.or.kr/xe/observation/62917 (두마리 토끼 - 남천과 일식) 2편 http://www.nightflight.or.kr/xe/observation/630...
2017-02-10 19:37:44 조강욱 / 2017-01-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223
  • 스케치
  • 외뿔소자리를 정확히 그릴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물론 나도 아니다 겨울 밤하늘의 화려한 별자리들 가운데, 그것도 겨울의 대삼각형 가운데에 쏙 들어가 있으니 더더욱 찾을 생각이 들지 않는지도 모른다 지구의 반대편, 오클랜드에 살게 되면서 날만 맑으면 마...
2017-02-10 19:38:20 조강욱 / 2017-01-1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474
  • 스케치
  • 메시에 1번부터 50번 사이에, 은하는 단 4개 뿐이다 31번 안드로메다 대은하와 그 위성은하 중 하나인 32번, 거대한 face-on 은하 33번이 그것이다 그리고 마지막 하나는, 49번. 처녀자리 은하단의 끝자락에 위치한 타원은하다 31, 32, 33번이야 워낙 이름값이 있는 애...
2017-01-15 20:36:32 / 2017-01-1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332
  • 스케치
  • M48은 바다뱀 머리맡에, 넓고 공허한 영역을 지키는 산개성단이다 겨울밤의 화려한 산개성단 축제가 다 끝나갈 무렵에, 봄철의 심오한 은하 변주곡이 막 시작할 무렵에 나오는 아이라 그 충실한 별들에 비해 별로 인기가 없어 보인다 (관측기록도 별로 찾을 수가 없다) ...
2017-01-09 06:03:58 / 2017-01-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