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43] 말보다 잘 통하는 것 [스케치]
  • 조회 수: 10819, 2017-01-04 20:05:57(2016-12-15)


  • 모두들, 

    42번의 화려함에 말을 잃고 감탄하면서도

    아이피스 한 시야에 보이는 43번은 그저 보는둥 마는둥 하고 지나쳐 버린다

    메시에 중에 이렇게 억울한 애가 또 있을까?


    42번과 붙어 있지만 않았어도

    멋진 애칭도 가지고

    북반구 하늘에서 힘 깨나 썼을텐데 말이야



    43번은 스케치 스승님인 윤정한님이 언급한

    '챙 안 구겨진 야구모자' 모양만 항상 찾으려고 했었는데


    15인치로 스케치를 해 보니 더욱 많은 구조가 보인다

    야구모자는 챙이 위로 젖혀져서 오히려 스냅백 스타일로 보이고

    모자 챙과 본체 사이에는 들입(入)자 모양의 암흑대가 보인다


    그리고 모자 한 가운데 박혀 있는 밝은 별은..

    마치 반사성운처럼 43번 전체를 밝힌다

    어둠을 밝히는 거실 중앙의 촛불처럼 말이다

    43_1.jpg

    (description)
    43_2.jpg



    영어도 제대로 다 못 알아듣는 유색인종이

    뉴질랜드의 별쟁이들하고 어떻게 하면 좀 더 빨리 친해질 수 있을까?

    오클랜드 시내의 천문대에서

    천문대 휴관일인 월요일 저녁에 월 1회 열리는 정모에 

    오리온을 그렸던 스케치북을 들고 갔다

    말빨로는 도저히 어필이 안되서 말이다


    50~60명쯤 되는 백인 아저씨들. 

    서양 어느 나라나 별보기는 백인 중년 남성들의 전유물이다

    (그게 왜 그럴 수 밖에 없는지는 여기서 좀 연구를 해 봐야겠다)

    조그만 동양인이 오리온 스케치를 펼쳐 보이니

    금세 사람들이 모여든다


    Stardome Observatory의 천문학자 Grant 할아버지 (한국 천문학자와도 교류했다 한다)
    Grant.jpg
    (출처 : https://www.facebook.com/AuckAstroSoc/photos/ms.c.eJxFzNENwDAIA9GNqoDBDvsv1pYoye~;T6QwYVZUAXQ4~_tiCCxZGaB7yL0AawIbHBokF5QAv8wj~;9ti~_ZhRgV.bps.a.1330998980293958.1073741847.473790372681494/1330999533627236/?type=3&theater)



    스케치 하는 사람이 드문 것은 우리나라만의 일은 아니다

    아직도 19세기에 하던 방법으로 별을 보는 사람이 있다고,

    Sky & Telescope에 빨리 보내 보라고,

    이거 진짜 밤에 어두운 데서 그린거 맞냐고..

    orion.jpg
    (출처 : https://www.facebook.com/AuckAstroSoc/photos/a.1330998980293958.1073741847.473790372681494/1330999446960578/?type=3&theater)


    Auckland Astronomical Society 회장님이 

    전체 세미나 시작 전에, 스케치 한 것들 회원들에게 소개해 달래서

    무슨 얘기를 했는지도 잘 기억이 나지 않지만 ..

    엉겁결에 한 5분여를 신나게 떠들었다

    별 보는 얘기는 유창한 한국말로 하나 더듬거리며 영어로 하나 신나고 재미있는 일임에 틀림이 없다

    그것도 오리온 얘기라면 더더욱.



    ※ Auckland Astronomical Society 홈페이지 메인 좌측에 동호회 페이스북 화면이 링크되어 있는데
       제 못생긴 얼굴도 넣어 주었네요 ^^;
        http://www.astronomy.org.nz/new/public/default.aspx





                                  Nightwid 無雲

댓글 7

  • 이원복

    2016.12.16 02:18

    ^^ 오리온은 봐도봐도 질리지 않는 그런대상 같아요~
    즐겁겠네요.
    새로운 분들과 별얘기 하는것은 흥미로운일인것 같습니다~
  • 조강욱

    2016.12.23 14:50

    오리온은 봐도 봐도 또 새로운 것이 나오는..

    조금은 무서운(?) 대상이지요 ㅎ

  • 류혁

    2016.12.19 22:30

    헤이 앤디~~! 페이스북 사진에 좋아요 눌렀어요. ^^ ㅎㅎㅎㅎ

    친구들 많이 사귀어놔요. ^^ 내 가족이 있고 마음이 통하는 친구들이 있으면.... 거기가 집이고 고향인거죠. ^^
  • 조강욱

    2016.12.23 14:51

    ㅎㅎ 페이스북까지 놀러와 주시고.. ^^*

    별 보는 친구들이야 다들 목적이 비슷하니..

    친구들 많이 만들어 봐야죠~~

  • 김철규

    2016.12.19 23:25

    멋져요 강욱님.... 그곳에서도 야간비행의 위상을 빛내주실줄 믿습니다. 페이스북 보니까 그 모임에도 잘 어울리네요. ^^ 류혁님 말씀대로 어디에 있든지 정 붙이면 그곳이 고향인거 맞습니다.
  • 조강욱

    2016.12.23 14:54

    별 좋아하는 사람들 모임이니.. ^^

    별이란 애는 혼자 보단 같이 봐야 더 재미있는 것이니

    여기서도 오랫동안 활동해 봐야겠습니다

  • 김민회

    2017.01.04 20:05

    서서히 접수(!)해 가고 있군요. 역시 적응 잘하는 착한사람.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401
  • 스케치
  • Leo Triple의 스케치를 완성하기 위해서는 거의 1년의 시간이 필요했다 2013년 6월에 보현산 주차장에서 그리다가 구름 때문에 완성을 보지 못한 것을 10개월이나 지나서 벗고개에서 다시 본 것이다 물론, 그 긴 시간동안 세 은하들에선 아무 일도 없었다 그 주변의 별...
2017-04-14 04:57:50 / 2017-04-1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430
  • 스케치
  • 별에 미쳐서 공부도 안 하고 산과 들을 떠돌다가 선동렬 방어율 수준의 학점을 받아들고 남들보다 빨리 군입대를 하게 되었다 논산 훈련소에서 박박 기고 있을 때도 한달 뒤면 최전방에서 엄청난 은하수를 볼 꿈에 부풀어 있었는데 자대에 도착해보니.. 그곳은 용산 전...
2016-11-11 15:19:16 / 2016-11-1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439
  • 스케치
  • 안시로, 또는 사진으로 메시에 전 대상을 관측한 사람은 꽤 많다 하지만 M59가 어떻게 생겼는지 기억나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스케치를 한 나조차도 메시에 마라톤 순서인 "T2 옆에 58-59-60" 밖에 기억이 나지 않아서 내 스케치를 다시 찾아보았다 작은 솜뭉치. ...
2017-02-28 04:18:48 / 2017-02-2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451
  • 스케치
  • 북반구 중위도에 사는 관측자에게 M13은 특별한 존재이다 ‘하늘에서 가장 밝고 큰 보기 좋은 구상성단’이기 때문이다. 과연 진짜로 그럴까? 전 하늘에서 가장 밝고 큰 구상성단부터 순서를 매겨 보자. 13번의 위치는 Top 5에도 들지 못하고 겨우 7번째에 이름을 올리고 ...
2016-09-08 05:11:55 조강욱 / 2016-09-0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473
  • 스케치
  • 2009년 가을 어느날의 천문인마을은 너무나도 맑았다 그리고 지난번 글에서 떠든 주변시도 필요 없이 굵은 나선팔들이 너무 쉽게 휙휙 돌았다 언제 다시 이런 33번을 또 볼 수 있을까 하나 문제는, 내 실력이 그 나선팔을 표현할 정도가 아직 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나...
2016-12-05 13:43:51 조강욱 / 2016-11-1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567
  • 스케치
  • 14번을 찾아가는 길은 쉽지 않다 1년에 한 번(메시에마라톤) 밖에 찾지 않아서 이기도 하고 호핑 루트에 밝은 별이나 특징적인 별무리가 없기 때문이기도 하다 흠 그럼 보이는 모습은? 그렇게 대충 봐서 기억이 날 리가 없지 2014년 여름휴가는 횡성의 천문인마을에서 ...
2016-09-14 07:48:09 조강욱 / 2016-09-07
thumbnail
  • 민경신 조회 수: 11576
  • 스케치
  • 1년이 다되어 가는 지난작품인데, 달남부 쉴러, 클라비우스의 지평선 지역임니다. 척 봤을때, 동남아 국가의 불탑 같이 느껴지는 풍경이었음니다. 120km 구간의 디테일이 도저히 3-4시간에 그려낼수없이 방대하여, 개략적으로 그렸음니다. 따라서, A급 스케치가 되지못...
2013-04-08 21:24:30 이한솔 / 2012-12-02
thumbnail
  • 민경신 조회 수: 11586
  • 스케치
  • 두 달전에 관측했던 지역인데, 잘 된 작품이라 생각되어 여기 올림니다. ........알키메데스 화구에서 플라토 화구 쪽으로 쭉 올라가면 지평선과 만나는 장소임니다. 화면의 큰 분화구는 지름 6-70 킬로미터 돼 보임니다. 암흑의 어둠속에 양광을 받아 반짝거리는 아주 ...
2013-04-08 23:57:32 / 2011-01-2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613
  • 스케치
  • 하늘에 57 같은 아이가 또 있을까? 망원경이 크던작던 서울이던 시골이던 초보라도 고수라도 맑던 흐리던 천정인지 지평선인지 아무 관계 없이 57번 고리성운은 사람들에게 자신의 모습을 온전히 모두 내어준다 (이 봉사는 11번이나 42번의 그것과는 또 다르다) 그리고 ...
2017-02-17 04:31:14 / 2017-02-1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615
  • 스케치
  • 밤하늘에는 안시용 대상과 사진용 대상이 있다 물론 밤하늘의 성자 57번처럼 안시로도 사진으로도 모두 만족스러운 대상도 있지만 말이다. 나는 안시쟁이라 장시간 노출로만 화려하게 나오는 희미한 성운류를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 아무리 해도 사진 만큼의 감동을 느끼...
2016-09-14 07:48:37 / 2016-09-10
thumbnail
  • 십자성 조회 수: 11676
  • 스케치
  • 이 그림은 어젯밤 작성한 것인데, 가타나와 같이 올려봄니다. 올가을 부터 가동을 시작한 장비가 관측 효율이 매우 높아, 주로 달관측에 활용하고있음니다. 당분간은 달에 전념할거 같음니다. 가끔 딮슥하이도 보고 싶기는 한데......여기 올린 지역은 특이하게 분화구B...
2013-04-08 23:58:09 / 2011-01-1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697
  • 스케치
  • 2013년 2월. 지구 최근접 소행성이 지나간 날이었다 거 기왕 지나가는거 주말에 지나가면 좋으련만.. 금요일 저녁이다 한 주의 피로를 한가득 안고 퇴근하자 마자 밥도 안 먹고 짐 챙겨서 천문인마을로 출발. 불금의 정체를 뚫고 자정이나 되어서야 시린 늦겨울 별들과 ...
2017-04-18 03:37:26 / 2017-04-1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734
  • 스케치
  • 관측 기록 http://www.nightflight.or.kr/xe/observation/32903 겨울 밤하늘에는 환상의 짝궁이 몇 커플 있습니다 M46 & NGC2438 도 있고, NGC2207 & IC2163 도 있고.. 더 생각해보면 M44와 NGC2624 일당들, IC434와 B33, NGC2362와 큰개Tau, M42/43과 NGC1976, ...
2012-03-28 22:44:28 / 2010-01-2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774
  • 스케치
  • 소모적(이라고 말하면 내 일과 삶이 너무 허무해 지지만)이고 물리적, 정신적으로 여유를 가지기 어려운 생활을 이어오다보니.. 스케치 게시판에 글을 올린지도 벌써 반년이 지났다 (별보러 갔다 온지도 4개월이 되었다) 일전에 안철수 교수의 인터뷰를 퇴근길에 DMB로 ...
2012-04-08 07:40:24 빌리 / 2012-01-0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835
  • 스케치
  • 71번은 사람을 헷갈리게 만드는 대상이다 이게 정말 구상성단이 맞을까? 생긴거는 꼭 산개성단 M11 비슷하게 생겼는데.. 우리들 뿐 아니라 천문학자들도 1970년대까지는 M71을 산개성단으로 분류해 놓았었다 최근에야 구성 별들의 성분 분석을 통해 구상성단임이 밝혀진...
2017-07-10 03:21:16 / 2017-07-1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841
  • 스케치
  • 1841년, 남쪽 하늘에 갑자기 하늘에서 가장 밝은 별이 생겼다 그렇다고 초신성도 아니고.. 현재까지 발견된 가장 질량이 큰 별인 카리나자리 에타별에서 분출된 물질들로 인하여 그렇게 밝아진 것이다. 이름하여 "The giant eruptions" 지겹도록 봐 온 사진이지만, 그 비...
2012-03-28 02:00:10 / 2010-09-2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854
  • 스케치
  • 20년 전, 대학생이 되면 꼭 김광석의 라이브 공연에 가보고 천문동아리에 들어서 망원경으로 하늘을 보고 싶다는 두가지 명확한 소망을 가진 고3 학생이 있었다 그러나 대학교 원서 내고 오는 길에 신문 가판대에서 김광석 사망 기사를 만났고 아직 동아리방도 구하지 ...
2016-10-13 09:07:44 김재곤 / 2016-09-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856
  • 스케치
  • 미국의 안시 관측가인 Steve Coe 할아버지가 말씀하셨다는 유명한 별동네 격언(?)이 있다 "만약 내가 오리온 대성운을 보는 것이 지겨워질 때가 온다면 그 때는 내 장례식 날짜를 잡아야 할 것이다" 언제 왜 그런 얘기를 한 것인지 아쉽게도 그 원문은 찾을 수 없었지만...
2016-12-14 04:26:55 / 2016-12-14
thumbnail
  • 문상혁 조회 수: 11911
  • 스케치
  • 거의 관측 할 때 마다 본 대상이지만 스케치하는것은 처음이네요 저배율로 전체적으로 그린 후 밀집지역은 고배율 아이피스로 갈아끼워서 스케치했습니다 항상 학교 운동장에서 관측할 수밖에 없다보니 광해를 벗어날 수가 없네요.. 학교 불 꺼진 후에는 그나마 나아졌...
2013-04-09 00:00:27 / 2010-10-0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917
  • 스케치
  • 54번은 그저 평범한, 구상성단으로서는 적당한 크기의 적당한 밝기의 아이지만 나름 꽤 특이한 모양을 하고 있다 성단 내부의 별 배치와 헤일로가 반대 방향으로 보이는 것이다 구상성단의 분해되지 않는 외곽 부분의 성운기를 뭐라고 불러야 맞는 것인지는 나도 잘 모...
2017-02-11 04:21:39 / 2017-02-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