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43] 말보다 잘 통하는 것 [스케치]
  • 조회 수: 10860, 2017-01-04 20:05:57(2016-12-15)


  • 모두들, 

    42번의 화려함에 말을 잃고 감탄하면서도

    아이피스 한 시야에 보이는 43번은 그저 보는둥 마는둥 하고 지나쳐 버린다

    메시에 중에 이렇게 억울한 애가 또 있을까?


    42번과 붙어 있지만 않았어도

    멋진 애칭도 가지고

    북반구 하늘에서 힘 깨나 썼을텐데 말이야



    43번은 스케치 스승님인 윤정한님이 언급한

    '챙 안 구겨진 야구모자' 모양만 항상 찾으려고 했었는데


    15인치로 스케치를 해 보니 더욱 많은 구조가 보인다

    야구모자는 챙이 위로 젖혀져서 오히려 스냅백 스타일로 보이고

    모자 챙과 본체 사이에는 들입(入)자 모양의 암흑대가 보인다


    그리고 모자 한 가운데 박혀 있는 밝은 별은..

    마치 반사성운처럼 43번 전체를 밝힌다

    어둠을 밝히는 거실 중앙의 촛불처럼 말이다

    43_1.jpg

    (description)
    43_2.jpg



    영어도 제대로 다 못 알아듣는 유색인종이

    뉴질랜드의 별쟁이들하고 어떻게 하면 좀 더 빨리 친해질 수 있을까?

    오클랜드 시내의 천문대에서

    천문대 휴관일인 월요일 저녁에 월 1회 열리는 정모에 

    오리온을 그렸던 스케치북을 들고 갔다

    말빨로는 도저히 어필이 안되서 말이다


    50~60명쯤 되는 백인 아저씨들. 

    서양 어느 나라나 별보기는 백인 중년 남성들의 전유물이다

    (그게 왜 그럴 수 밖에 없는지는 여기서 좀 연구를 해 봐야겠다)

    조그만 동양인이 오리온 스케치를 펼쳐 보이니

    금세 사람들이 모여든다


    Stardome Observatory의 천문학자 Grant 할아버지 (한국 천문학자와도 교류했다 한다)
    Grant.jpg
    (출처 : https://www.facebook.com/AuckAstroSoc/photos/ms.c.eJxFzNENwDAIA9GNqoDBDvsv1pYoye~;T6QwYVZUAXQ4~_tiCCxZGaB7yL0AawIbHBokF5QAv8wj~;9ti~_ZhRgV.bps.a.1330998980293958.1073741847.473790372681494/1330999533627236/?type=3&theater)



    스케치 하는 사람이 드문 것은 우리나라만의 일은 아니다

    아직도 19세기에 하던 방법으로 별을 보는 사람이 있다고,

    Sky & Telescope에 빨리 보내 보라고,

    이거 진짜 밤에 어두운 데서 그린거 맞냐고..

    orion.jpg
    (출처 : https://www.facebook.com/AuckAstroSoc/photos/a.1330998980293958.1073741847.473790372681494/1330999446960578/?type=3&theater)


    Auckland Astronomical Society 회장님이 

    전체 세미나 시작 전에, 스케치 한 것들 회원들에게 소개해 달래서

    무슨 얘기를 했는지도 잘 기억이 나지 않지만 ..

    엉겁결에 한 5분여를 신나게 떠들었다

    별 보는 얘기는 유창한 한국말로 하나 더듬거리며 영어로 하나 신나고 재미있는 일임에 틀림이 없다

    그것도 오리온 얘기라면 더더욱.



    ※ Auckland Astronomical Society 홈페이지 메인 좌측에 동호회 페이스북 화면이 링크되어 있는데
       제 못생긴 얼굴도 넣어 주었네요 ^^;
        http://www.astronomy.org.nz/new/public/default.aspx





                                  Nightwid 無雲

댓글 7

  • 이원복

    2016.12.16 02:18

    ^^ 오리온은 봐도봐도 질리지 않는 그런대상 같아요~
    즐겁겠네요.
    새로운 분들과 별얘기 하는것은 흥미로운일인것 같습니다~
  • 조강욱

    2016.12.23 14:50

    오리온은 봐도 봐도 또 새로운 것이 나오는..

    조금은 무서운(?) 대상이지요 ㅎ

  • 류혁

    2016.12.19 22:30

    헤이 앤디~~! 페이스북 사진에 좋아요 눌렀어요. ^^ ㅎㅎㅎㅎ

    친구들 많이 사귀어놔요. ^^ 내 가족이 있고 마음이 통하는 친구들이 있으면.... 거기가 집이고 고향인거죠. ^^
  • 조강욱

    2016.12.23 14:51

    ㅎㅎ 페이스북까지 놀러와 주시고.. ^^*

    별 보는 친구들이야 다들 목적이 비슷하니..

    친구들 많이 만들어 봐야죠~~

  • 김철규

    2016.12.19 23:25

    멋져요 강욱님.... 그곳에서도 야간비행의 위상을 빛내주실줄 믿습니다. 페이스북 보니까 그 모임에도 잘 어울리네요. ^^ 류혁님 말씀대로 어디에 있든지 정 붙이면 그곳이 고향인거 맞습니다.
  • 조강욱

    2016.12.23 14:54

    별 좋아하는 사람들 모임이니.. ^^

    별이란 애는 혼자 보단 같이 봐야 더 재미있는 것이니

    여기서도 오랫동안 활동해 봐야겠습니다

  • 김민회

    2017.01.04 20:05

    서서히 접수(!)해 가고 있군요. 역시 적응 잘하는 착한사람.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439
  • 스케치
  • Leo Triple의 스케치를 완성하기 위해서는 거의 1년의 시간이 필요했다 2013년 6월에 보현산 주차장에서 그리다가 구름 때문에 완성을 보지 못한 것을 10개월이나 지나서 벗고개에서 다시 본 것이다 물론, 그 긴 시간동안 세 은하들에선 아무 일도 없었다 그 주변의 별...
2017-04-14 04:57:50 / 2017-04-1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086
  • 스케치
  • 내가 별나라에서 가장 헷갈리는 것 두 가지가 있다면 하나는 막대세포와 원뿔세포의 기능이고 또 하나는 M65와 M66의 모양이다 어찌 그리 봐도 봐도 헷갈리는지 ㅠㅠ ※ 출처 : 구글 검색 막대세포 원뿔세포는 책을 만들면서 정리하니 이제 안 까먹을 것 같고 ㅎ 65 66은...
2017-04-14 16:08:00 조강욱 / 2017-04-1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204
  • 스케치
  • 2016년 벗고개의 봄, 메시에 스케치 연작 중 봄철에 남은 은하들을 모두 정리해보니, M64, 검은눈 은하 하나만 마지막으로 남아있다 이 명작을 내가 왜 이리 오랫동안 남겨두었을까.. 64번의 포인트를 더 잘 표현할 수 있는 그 날을 기다린 것이지. 검은 눈의 화룡점정...
2017-04-03 05:31:03 / 2017-04-0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717
  • 스케치
  • 내가 그린 110장의 메시에 스케치 중에 특히 마음에 들지 않는 대상이 몇 개 있는데, 그 중 63번과 67번이 있다 두 장의 공통점은 100% 이상의 노력을 기울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물론 99%와 100%의 차이는 만든 사람만 아는 것이지만 그 만든 사람은 그 그림을 볼 때마...
2017-04-14 16:08:21 조강욱 / 2017-03-2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933
  • 스케치
  • 2015년 9월의 어느 일요일 낮, 아침부터 날이 너무나 좋다 다음날은 월요일이지만.. 자정까지만 보고 오겠다고 마나님께 결재를 받고 홍천으로 달렸다 여름철 남쪽 별자리들이 완전히 사라지기 전에 궁수 전갈의 작은 성단들을 모조리 쓸어 담으려고. 모처럼만에 해가 ...
2017-03-12 04:26:36 / 2017-03-1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910
  • 스케치
  • 어려서부터 무언가 숫자 외우는 것을 좋아했다 주입식 교육의 폐해일까? 초딩 저학년때 구구단 잘 외운다고 칭찬받은 이후로일까 2곱하기 2곱하기 2곱하기...를 2의 30승까지 외우고 국사책의 연도를 외우고 친구들 전화번호 외우고.. 남들 관심없는 '(먹고 사는 데) 쓸...
2017-03-11 04:51:50 / 2017-03-11
thumbnail
  • 김민회 조회 수: 7677
  • 스케치
  • 월령 8.9일의 달 입니다. (검은지에 파스텔 2017년3월 8일) 과천에서 매수팔 때 박진우님은 달 아래 위에 파랗고, 붉은 색감이 보인다고 했습니다. 당시에 같이 있던 저는 동의하지 못했고, 님에게 재 라식 수술을 권했습지요 ㅎ. 하지만 귀가하고, 약~ 24시 경에 다시 ...
2017-03-13 23:15:19 / 2017-03-1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163
  • 스케치
  • 87과 58을 그린 페이지 밑에 59와 60을 나누어 담으려 하니 아니 얘들이 한 시야에 보이네.. 사랑해요 에토스 ♡ 이미 그려놓은 4분할 바둑판의 아래쪽 세로선을 지우고 길게 구도를 잡아본다 60번은 4647과 함께 멋진 커플을 이룬다 '멋지다'는 것은 상당히 주관적인 개...
2017-03-04 05:52:00 / 2017-03-0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507
  • 스케치
  • 안시로, 또는 사진으로 메시에 전 대상을 관측한 사람은 꽤 많다 하지만 M59가 어떻게 생겼는지 기억나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스케치를 한 나조차도 메시에 마라톤 순서인 "T2 옆에 58-59-60" 밖에 기억이 나지 않아서 내 스케치를 다시 찾아보았다 작은 솜뭉치. ...
2017-02-28 04:18:48 / 2017-02-2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564
  • 스케치
  • 밤하늘에는 여러 전설이 있어 그중 처녀자리에는 T 3형제의 전설이 대대로 내려오고 있지 꽃샘 추위가 기승을 부릴 2월말 무렵이면 성미 급한 별쟁이들은 강원도의 산속에서 밤새 추위에 덜덜 떨면서도 새벽까지 망원경을 놓지 못하는 거야 바로 메시에 완주의 마지막 ...
2017-03-04 07:55:14 진진아빠 / 2017-02-2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