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43] 말보다 잘 통하는 것 [스케치]
  • 조회 수: 10819, 2017-01-04 20:05:57(2016-12-15)


  • 모두들, 

    42번의 화려함에 말을 잃고 감탄하면서도

    아이피스 한 시야에 보이는 43번은 그저 보는둥 마는둥 하고 지나쳐 버린다

    메시에 중에 이렇게 억울한 애가 또 있을까?


    42번과 붙어 있지만 않았어도

    멋진 애칭도 가지고

    북반구 하늘에서 힘 깨나 썼을텐데 말이야



    43번은 스케치 스승님인 윤정한님이 언급한

    '챙 안 구겨진 야구모자' 모양만 항상 찾으려고 했었는데


    15인치로 스케치를 해 보니 더욱 많은 구조가 보인다

    야구모자는 챙이 위로 젖혀져서 오히려 스냅백 스타일로 보이고

    모자 챙과 본체 사이에는 들입(入)자 모양의 암흑대가 보인다


    그리고 모자 한 가운데 박혀 있는 밝은 별은..

    마치 반사성운처럼 43번 전체를 밝힌다

    어둠을 밝히는 거실 중앙의 촛불처럼 말이다

    43_1.jpg

    (description)
    43_2.jpg



    영어도 제대로 다 못 알아듣는 유색인종이

    뉴질랜드의 별쟁이들하고 어떻게 하면 좀 더 빨리 친해질 수 있을까?

    오클랜드 시내의 천문대에서

    천문대 휴관일인 월요일 저녁에 월 1회 열리는 정모에 

    오리온을 그렸던 스케치북을 들고 갔다

    말빨로는 도저히 어필이 안되서 말이다


    50~60명쯤 되는 백인 아저씨들. 

    서양 어느 나라나 별보기는 백인 중년 남성들의 전유물이다

    (그게 왜 그럴 수 밖에 없는지는 여기서 좀 연구를 해 봐야겠다)

    조그만 동양인이 오리온 스케치를 펼쳐 보이니

    금세 사람들이 모여든다


    Stardome Observatory의 천문학자 Grant 할아버지 (한국 천문학자와도 교류했다 한다)
    Grant.jpg
    (출처 : https://www.facebook.com/AuckAstroSoc/photos/ms.c.eJxFzNENwDAIA9GNqoDBDvsv1pYoye~;T6QwYVZUAXQ4~_tiCCxZGaB7yL0AawIbHBokF5QAv8wj~;9ti~_ZhRgV.bps.a.1330998980293958.1073741847.473790372681494/1330999533627236/?type=3&theater)



    스케치 하는 사람이 드문 것은 우리나라만의 일은 아니다

    아직도 19세기에 하던 방법으로 별을 보는 사람이 있다고,

    Sky & Telescope에 빨리 보내 보라고,

    이거 진짜 밤에 어두운 데서 그린거 맞냐고..

    orion.jpg
    (출처 : https://www.facebook.com/AuckAstroSoc/photos/a.1330998980293958.1073741847.473790372681494/1330999446960578/?type=3&theater)


    Auckland Astronomical Society 회장님이 

    전체 세미나 시작 전에, 스케치 한 것들 회원들에게 소개해 달래서

    무슨 얘기를 했는지도 잘 기억이 나지 않지만 ..

    엉겁결에 한 5분여를 신나게 떠들었다

    별 보는 얘기는 유창한 한국말로 하나 더듬거리며 영어로 하나 신나고 재미있는 일임에 틀림이 없다

    그것도 오리온 얘기라면 더더욱.



    ※ Auckland Astronomical Society 홈페이지 메인 좌측에 동호회 페이스북 화면이 링크되어 있는데
       제 못생긴 얼굴도 넣어 주었네요 ^^;
        http://www.astronomy.org.nz/new/public/default.aspx





                                  Nightwid 無雲

댓글 7

  • 이원복

    2016.12.16 02:18

    ^^ 오리온은 봐도봐도 질리지 않는 그런대상 같아요~
    즐겁겠네요.
    새로운 분들과 별얘기 하는것은 흥미로운일인것 같습니다~
  • 조강욱

    2016.12.23 14:50

    오리온은 봐도 봐도 또 새로운 것이 나오는..

    조금은 무서운(?) 대상이지요 ㅎ

  • 류혁

    2016.12.19 22:30

    헤이 앤디~~! 페이스북 사진에 좋아요 눌렀어요. ^^ ㅎㅎㅎㅎ

    친구들 많이 사귀어놔요. ^^ 내 가족이 있고 마음이 통하는 친구들이 있으면.... 거기가 집이고 고향인거죠. ^^
  • 조강욱

    2016.12.23 14:51

    ㅎㅎ 페이스북까지 놀러와 주시고.. ^^*

    별 보는 친구들이야 다들 목적이 비슷하니..

    친구들 많이 만들어 봐야죠~~

  • 김철규

    2016.12.19 23:25

    멋져요 강욱님.... 그곳에서도 야간비행의 위상을 빛내주실줄 믿습니다. 페이스북 보니까 그 모임에도 잘 어울리네요. ^^ 류혁님 말씀대로 어디에 있든지 정 붙이면 그곳이 고향인거 맞습니다.
  • 조강욱

    2016.12.23 14:54

    별 좋아하는 사람들 모임이니.. ^^

    별이란 애는 혼자 보단 같이 봐야 더 재미있는 것이니

    여기서도 오랫동안 활동해 봐야겠습니다

  • 김민회

    2017.01.04 20:05

    서서히 접수(!)해 가고 있군요. 역시 적응 잘하는 착한사람.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789
  • 스케치
  • 메시에 51, 63, 94, 106. 단 두 개의 별로 이루어진 사냥개자리엔 의외로 메시에 넘버들이 많이 포진한다 무려 4개의 메시에 은하들, 그 중에서도 슈퍼스타 급인 51번 부자은하와 63번 해바라기 은하, 메시에는 아니지만 메시에보다 더 인기 좋은 NGC4631도 위치한다. 북...
2018-05-15 06:37:10 관심은하 / 2018-05-1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839
  • 스케치
  • 큰개자리에는 두 개의 메시에가 위치해 있다 메시에 41번과 93번. 고대 그리스 시대부터 육안관측 기록이 있을 정도로 밝은 41번에 비해 93번의 존재감은 미미하기 그지없다 93번의 생김새를 기억하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나도 Tau星을 포함하는 멋진 성단 NGC 2362를 ...
2018-04-22 06:06:29 / 2018-04-2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644
  • 스케치
  • 밤하늘의 구상성단을 밝기 순으로 나열하다보면, 많은 대상이 남천에 편중되어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아래 list 중 노란색이 남천 대상) 북반구 트로이카라 불리는 13번, 5번, 3번도 6~8위 권을 겨우 유지할 뿐이다 그리고 400여 개의 모든 구상성단 중 11위를 보면, ...
2018-04-08 06:38:55 / 2018-04-0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333
  • 스케치
  • T1 왼쪽에 위치한 4개의 메시에 은하, 88 – 91- 90 – 89 중 91번은 관측의 측면에서는 가장 볼만한 은하다 흐릿하게나마 나선팔이 보이기 때문이다 은하 관측에서 가장 관측자의 시선을 끄는 것은 Edge-on 은하의 Dark lane, 그리고 Face-on 은하의 나선팔일 것이다 M91...
2018-03-31 05:39:24 / 2018-03-3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917
  • 스케치
  • T에서 왼쪽으로, M88과 91을 만나고 나선 다시 아랫쪽으로 방향을 꺾어서 90번과 89번, 87번까지 만나야 한다. 여기까지가 첫번째 T를 이용한 관측방법이다. 그런데 91을 지나서 어디서 어디로 방향을 꺾어야 할까? 여기에 아주 적절한 이정표가 있다. 하늘의 방패자리와...
2023-09-11 06:30:19 Chung / 2018-03-2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046
  • 스케치
  • 처녀자리의 그 수많은 은하들은 별 특징 없이 그저 둥글거나 동그랗거나.. 대부분은 재미 없는 타원은하들이다 머리털자리의 멋진 아이들을 절반만이라도 닮았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M89 그 자체도 전혀 특별할 것이 없는 심심한 타원은하이다. 굳이 찾는다면 아주 밝은...
2018-03-05 04:51:27 / 2018-03-0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243
  • 스케치
  • T 모양 키스톤들을 이용하면 처녀자리 은하단을 쉽게 여행할 수 있다는 것은 명백한 사실이지만, 초심자에겐 T 자체를 찾는 것 또한 큰 도전이다. T를 파인더에 도입해야 거기서부터 무언가를 할 수 있는데 그 T는 6~7등급의 별들로 이루어져 있어서 날씨가 조금만 좋지...
2018-03-05 04:50:28 / 2018-02-1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750
  • 스케치
  • 처녀자리 은하단의 가장 밝은 은하 M87. 87번에는 오래된 전설이 전해 내려온다 미국 아줌마가 24인치로 타원은하의 Jet을 알현하였다는 전설의 기록 말이다.. 우선 허블로 찍은 사진을 보자 (중국산 허블미러 말고.. 우주에서 일하던 그것) 무언가 엄청 그럴듯해 보이...
2018-02-11 06:17:26 / 2018-02-1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090
  • 스케치
  • 썩소를 짓고 있는 얼굴 표정, 84 & 86 주위의 은하 9개 중에서 나는 M86 위의 눈썹인 NGC 4402를 가장 좋아한다. [ 7천만광년 저 편에서 썩소를 날리다 - 15인치 반사, 검은 종이에 파스텔과 젤리펜, 조강욱 (2014) ] 뭐가 86번인지 4402인지 헷갈리는 분들을 위해 ...
2018-09-23 02:04:43 / 2018-02-0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423
  • 스케치
  • 메시에 완주를 꿈꾸는 사람들이 필연적으로 넘어야 하는 가장 높은 허들은 단연 머리털-처녀자리 은하단이다. 85번부터 61번까지 이어지는 16개의 은하들 (104번 제외) 이것도 저것도 다 똑같이 생긴 솜뭉치들 사이에서 길을 잃고 여기저기 휘휘 돌려봐도 모두 뭐가 뭔...
2018-02-06 18:01:44 바람검 / 2018-01-3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