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32] 대체 어디 있는거야? [스케치]
  • 조회 수: 7038, 2016-11-11 06:19:16(2016-11-11)


  • 별에 미쳐서 공부도 안 하고 산과 들을 떠돌다가 

    선동렬 방어율 수준의 학점을 받아들고 남들보다 빨리 군입대를 하게 되었다


    논산 훈련소에서 박박 기고 있을 때도 

    한달 뒤면 최전방에서 엄청난 은하수를 볼 꿈에 부풀어 있었는데

    자대에 도착해보니.. 그곳은 용산 전쟁기념관 앞의 국*부 건물이었다


    이게 뭐야..

    서울의 우리 집보다 더 별이 안보이는 곳이었다

    할 수 없지. 휴가를 모두 그믐에 맞추어서 휴가 때마다 메시에를 보았다

    결국 99년 가을에 병장 휴가를 나와서 뱀주인과 염소 인근을 마지막으로 메시에 110개 완주에 성공했는데..


    그로부터도 몇년 후, 학교 동아리 후배들에게 호핑을 가르치며 M31, 32, 110에 대해 설명하는데,

    이건 31, 이건 110.. 하다 보니 그 사이에 있어야 할 32가 보이지 않는다.


    후배들 앞에서 모양 빠지게 한참을 헤메고 있으려니, 

    그동안 내가 110이라고 알고 있던 것이 32였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110번은 한~~~참 멀리 떨어진 곳에....

    1999년에 메시에 110개를 다 봤다고 말할 수가 없겠네..



    잘 찍은 사진으로 보면

    32번은 31번 안드로메다 은하의 별들에 폭 파묻혀서 보인다

    지난주 별하늘지기 추천 게시물인 정병준님의 사진을 보자

    http://cafe.naver.com/skyguide/181070


    그래서 처음 안드로메다를 보는 사람들은 31번의 Halo 안에서 작은 구슬(32)을 찾으려 하지만, 

    안시관측으로는 31번과 32번은 가깝긴 하지만 떨어져 있다 


    (조강욱 관측 스케치 부분확대)
    cku_closeup.jpg


    안드로메다에 비하면 위성은하 32는 아주 작은 구슬이긴 하지만 

    또렷한 Starlike Nucleus(별상핵)를 가지고 있다


    아 그리고 더 열심히 관측할수록, 더 큰 망원경으로 볼수록 31과 32의 거리는 더 줄어들게 된다

    (빌리님 관측 스케치 부분확대)
    kbs_closeup.jpg


    가깝든 멀든 간에 우리는 우리 은하의 위성은하도 아닌

    200만 광년 떨어진 외부 은하의 위성은하를 보고 있는 것이니

    그것 만으로도 봐줄 가치는 충분히 있을 것이다







                                                Nightwid 無雲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934
  • 스케치
  • 많은 책에 명시되어 있다. 메시에 110개 중 가장 어려운 대상은 74번이라고 253은 낮으니까 그렇다 쳐도, 메시에가 7331이랑 2903은 못 찾았으면서 74번은 어떻게 찾았을까? (사실 최초 발견자는 피에르 메시엥이긴 하지만.. 어쨌든 그 사람도 7331과 2903을 못 찾았긴 ...
2017-08-01 07:50:35 / 2017-08-0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894
  • 스케치
  • 73번은 40번과 함께 가장 어이없는 메시에 대상이다 40번은 이중성이니 나름 Deep-sky라고 해줄 만도 한데.. 73번은 대체 뭔가. 그냥 별 4개 모여있는 Asterism(별무리)인데 말이다 이정도 모양은 아이피스 안에서 하늘만 몇 번 휘휘 저어도 수십 개는 찾을 수 있다 178...
2017-07-19 03:26:05 관심은하 / 2017-07-1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298
  • 스케치
  • 나는 아이피스 안에 여러 대상이 같이 보이는 것, 적어도 근처에 무언가 다양한 것들이 많이 모여 있는 것들을 좋아한다 그래서 밤하늘의 여러가지 커플들을 감상하는 것을 즐기는데, 염소자리 위쪽의 72 & 73은 아마도 세상에서 가장 볼품없는 커플일 것이다 73번...
2017-07-16 20:59:47 / 2017-07-16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947
  • 스케치
  • 71번은 사람을 헷갈리게 만드는 대상이다 이게 정말 구상성단이 맞을까? 생긴거는 꼭 산개성단 M11 비슷하게 생겼는데.. 우리들 뿐 아니라 천문학자들도 1970년대까지는 M71을 산개성단으로 분류해 놓았었다 최근에야 구성 별들의 성분 분석을 통해 구상성단임이 밝혀진...
2017-07-09 18:21:16 / 2017-07-0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968
  • 스케치
  • 69 - 70 - 54. 딱 거기까지다 별을 좀 본다는 사람들도 궁수자리 바닥에 위치한 세 개의 작은 구상성단의 순서, 69번 → 70번 → 54번.. 그 이상의 것은 생각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그리 밝지도 특이하지도 않은 애들이기 때문이다. 우주 상에서 그리 큰 관계가 없을 두 성...
2017-06-24 21:18:54 / 2017-06-2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273
  • 스케치
  • 궁수자리의 (공식적인) 진짜 모양을 하늘의 별들을 이어서 그릴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 하지만 그 윗부분의 찻주전자, Teapot, 또는 돈데크만을 사랑하지 않는 별쟁이 또한 드물 것이다 그 귀여운 생김새는 물론이고, 황홀한 은하수 중심과 맨눈으로도 보이는 수많은...
2017-06-03 20:55:33 / 2017-06-0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255
  • 스케치
  • 오랫동안 메시에 스케치 연재를 올리지 못했다 다양하게 일을 벌리고서 허덕이며 근근히 수습하는 것을 즐기는 성격상 어쩔 수 없는 공백이었지만 이것도 벌린 일이니 수습해야지! 공허한 봄철 하늘에서도 남쪽 하늘은 더욱 심심하다 거기엔 하늘에서 가장 큰 (또는 긴)...
2017-07-09 19:40:36 조강욱 / 2017-05-2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957
  • 스케치
  • 2013년 2월. 지구 최근접 소행성이 지나간 날이었다 거 기왕 지나가는거 주말에 지나가면 좋으련만.. 금요일 저녁이다 한 주의 피로를 한가득 안고 퇴근하자 마자 밥도 안 먹고 짐 챙겨서 천문인마을로 출발. 불금의 정체를 뚫고 자정이나 되어서야 시린 늦겨울 별들과 ...
2017-04-17 18:37:26 / 2017-04-1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484
  • 스케치
  • Leo Triple의 스케치를 완성하기 위해서는 거의 1년의 시간이 필요했다 2013년 6월에 보현산 주차장에서 그리다가 구름 때문에 완성을 보지 못한 것을 10개월이나 지나서 벗고개에서 다시 본 것이다 물론, 그 긴 시간동안 세 은하들에선 아무 일도 없었다 그 주변의 별...
2017-04-13 19:57:50 / 2017-04-1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903
  • 스케치
  • 내가 별나라에서 가장 헷갈리는 것 두 가지가 있다면 하나는 막대세포와 원뿔세포의 기능이고 또 하나는 M65와 M66의 모양이다 어찌 그리 봐도 봐도 헷갈리는지 ㅠㅠ ※ 출처 : 구글 검색 막대세포 원뿔세포는 책을 만들면서 정리하니 이제 안 까먹을 것 같고 ㅎ 65 6...
2017-04-14 07:08:00 조강욱 / 2017-04-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