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32] 대체 어디 있는거야? [스케치]
  • 조회 수: 7031, 2016-11-11 06:19:16(2016-11-11)


  • 별에 미쳐서 공부도 안 하고 산과 들을 떠돌다가 

    선동렬 방어율 수준의 학점을 받아들고 남들보다 빨리 군입대를 하게 되었다


    논산 훈련소에서 박박 기고 있을 때도 

    한달 뒤면 최전방에서 엄청난 은하수를 볼 꿈에 부풀어 있었는데

    자대에 도착해보니.. 그곳은 용산 전쟁기념관 앞의 국*부 건물이었다


    이게 뭐야..

    서울의 우리 집보다 더 별이 안보이는 곳이었다

    할 수 없지. 휴가를 모두 그믐에 맞추어서 휴가 때마다 메시에를 보았다

    결국 99년 가을에 병장 휴가를 나와서 뱀주인과 염소 인근을 마지막으로 메시에 110개 완주에 성공했는데..


    그로부터도 몇년 후, 학교 동아리 후배들에게 호핑을 가르치며 M31, 32, 110에 대해 설명하는데,

    이건 31, 이건 110.. 하다 보니 그 사이에 있어야 할 32가 보이지 않는다.


    후배들 앞에서 모양 빠지게 한참을 헤메고 있으려니, 

    그동안 내가 110이라고 알고 있던 것이 32였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110번은 한~~~참 멀리 떨어진 곳에....

    1999년에 메시에 110개를 다 봤다고 말할 수가 없겠네..



    잘 찍은 사진으로 보면

    32번은 31번 안드로메다 은하의 별들에 폭 파묻혀서 보인다

    지난주 별하늘지기 추천 게시물인 정병준님의 사진을 보자

    http://cafe.naver.com/skyguide/181070


    그래서 처음 안드로메다를 보는 사람들은 31번의 Halo 안에서 작은 구슬(32)을 찾으려 하지만, 

    안시관측으로는 31번과 32번은 가깝긴 하지만 떨어져 있다 


    (조강욱 관측 스케치 부분확대)
    cku_closeup.jpg


    안드로메다에 비하면 위성은하 32는 아주 작은 구슬이긴 하지만 

    또렷한 Starlike Nucleus(별상핵)를 가지고 있다


    아 그리고 더 열심히 관측할수록, 더 큰 망원경으로 볼수록 31과 32의 거리는 더 줄어들게 된다

    (빌리님 관측 스케치 부분확대)
    kbs_closeup.jpg


    가깝든 멀든 간에 우리는 우리 은하의 위성은하도 아닌

    200만 광년 떨어진 외부 은하의 위성은하를 보고 있는 것이니

    그것 만으로도 봐줄 가치는 충분히 있을 것이다







                                                Nightwid 無雲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8528
  • 스케치
  • 관측 기록은 여기로.. http://www.nightflight.or.kr/xe/observation/32708 Nightwid 我心如星
2012-03-28 14:10:25 / 2009-08-26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3481
  • 스케치
  • 관측기는 관측기 게시판에.. ^^; http://www.nightflight.or.kr/xe/observation/32678 스케치 게시판에 올려야 하나 관측기 게시판에 올려야 하나 고민하다가 기록 차원에서 스케치 게시판에도 스케치 기록을 올린다 Sinus Iridum 빨간줄 스케치는 천벌 받을까봐 차마 못...
2012-03-28 14:12:46 / 2009-08-1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017
  • 스케치
  • 늦은 퇴근길. 김남희님의 문의 문자를 받고 목성을 한 번 봤다가 간만에 구름이 안 낀 날이길래 가볍게 간단히 스케치 한 장 하기로 한다 보름이 되기 하루 전의 달.. 간만에 맑고 투명한 달을 보겠네.. 하고 멀 그릴까 하고 여기저기 투어를 하고 있으니 당연한 듯이 구...
2012-03-28 14:15:41 / 2009-08-0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4520
  • 스케치
  • 초등학교를 졸업할 무렵만 해도, 나는 주변에서 나보다 책을 많이 보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스스로 생각할 정도로 다양한 종류의 책 속에 파묻혀 살았다 그런데, 중학교에 들어가면서부터 어느 순간 갑자기.. 학교에서 꼭 필요한 책과, 천문학에 대한 책 외에는 대부분...
2013-04-08 15:15:47 / 2009-08-0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8400
  • 스케치
  • 낮에는 온 세상 것들을 쓸어가려는 듯이 폭우가 퍼부었다 사무실에서 밥집까지 우산 쓰고 고작 20m를 이동하는데도 옷이 흠뻑 젖었다 이렇게 무섭게 비가 쏟아지던 적이 있었나? 물론 많이 있었겠지만.. 비 많이 오는 것은 별 많이 보는 것처럼 인상적인 일이 아니므로 ...
2012-03-28 14:18:36 / 2009-07-1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8936
  • 스케치
  • 7월 4일 토요일 저녁, 도구를 가지고 밤하늘을 쳐다본지 만 16년 만에, 연필 한자루를 들고 처음으로 천체 스케치를 했습니다 애기 재우고.. 베란다에 나갔더니 구름이 왔다갔다 하는 하늘에 월령 11일짜리 달이 가장 보기 좋은 위치 보기 좋은 각도에 떠 있어서.. 예별...
2012-03-28 14:23:57 / 2009-07-06
thumbnail
  • 윤정한 조회 수: 60032
  • 스케치
  • 안녕하세요. 윤정한입니다. 스케치 게시판의 제 1착을 주인이 아닌 객이 먼저 차지해도 될지 모르겠습니다만... 다른 분들의 스케치를 감상하려면, 먼저 저부터 올리는 게 예의인 것 같아 한 장 골라봤습니다. 함께 올리는 스케치는 가을철 edge-on의 대표주자인 NGC891...
2013-04-08 15:16:10 / 2003-05-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