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19] 9번의 저주? [스케치]
  • 조회 수: 12924, 2016-09-22 07:27:33(2016-09-21)

  • 지인 중에는 내가 110개의 메시에 대상에 대한 글을 모두 써 놓고


    하루 하나씩 올리는 줄 알고 있는 분도 있다는.. ;;



    그러면 참 좋겠지만..


    밤마다 11시 반쯤 노트북 앞에 앉아서


    오늘은 무슨 얘기를 쓰나


    반쯤은 이미 잠에 취해서 의식의 흐름에 따라 글을 쓰다가 바로 취침!


    그러나 오늘의 주인공 19번은 머리를 쥐어뜯어 봐도 별다른 아이디어가 생각이 나지 않는다



    관측한지 오래 지나지도 않았고


    내가 그린 것을 보니 그리 못생긴 아이도 아닌데 말이다



    [ M19, Unfortunate GCs 연작 中 조강욱 (2016) ]

    M19_ori.jpg



    스케치 할 때는 EQ 돌리며 30여분 만에 찍어낸 터라 


    큰 감흥을 느낄 틈이 없었는데


    지금 다시 보니 성단 주위로 별들이 많다


    통발에 갇힌 물고기 같은 모습이라고 할까?


    통발.JPG


    성단 자체도 구상 치고는 이례적으로 길쭉한 타원형에 inner star chain 별 배치도 흥미롭다



    9번으로 끝나는 애들은 메시에 치고는 그다지 인기가 없다


    시작 전부터 아이디어가 없던 9번에 이어 19번도 마찬가지,


    심심한 29더 심심한 39처녀자리 작은 은하의 일원인 49, 59번과 89,


    궁수자리의 작은 구상 69번도 특별한 것이 없는 것은 동일하다



    역시 작은 구상인 79번과 처녀자리 T에 붙어있는 99큰곰자리 109번은


    그나마 앞의 애들보단 좀 나은 정도..



    이정도면 9번 동네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은 아닌지 ^^;;





                                               Nightwid 無雲


댓글 4

  • 박진우

    2016.09.21 08:54

    전 에리다누스 같습니다ㅎㅎ
  • 조강욱

    2016.09.21 18:42

    오 그거 기발한데? ㅎㅎㅎ

  • 이한규

    2016.09.21 23:04

    내가 보기엔

    M17은 오메가성운, M19는 오메가 성단(?)입니다.

    왜냐구요? 오메가 안에 성단이 있으니까....
  • 천세환

    2016.09.22 07:27

    그러고보니 1번대에 유독 스타들이 많은 것 같네요.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4122
  • 스케치
  • M11은 35번과 함께 메시에 산개성단 중에서 가장 화려한 아이다 호핑 위치마저 쉬워서 초보든 고수든 가릴것 없이 여름밤 관측지에 도착하면 망원경을 세팅하고 11번을 스윽 잡고 "우와!" 감탄사 한 번 날려주는 것부터 오늘의 관측을 시작하는 것이 대부분의 별쟁이들...
2016-09-08 05:21:20 조강욱 / 2016-08-3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191
  • 스케치
  • 10번은 뱀주인자리 5형제(비록 노잼 5형제지만) 중의 맏형이다. 북천 트로이카 13번, 5번, 3번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작은 아이지만 말이다 그렇다 해도 볼 것이 없는 것은 아니다 모든 구상성단은 저마다의 특징이 있기 때문이다. 그 중 10번은 구상 중에서도 참 ...
2016-09-08 05:25:37 조강욱 / 2016-08-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038
  • 스케치
  • 원래 계획은 메시에 110개 스케치를 모두 완성한 다음 날부터 칼럼 연재를 시작하려 했는데, 별 이유 없이 차일피일 미루게 된 것은 M9번 때문이었다 흠 그래 1번은 1054년 얘기 쓰고 2번은 꽃게 쓰고 3번은 고속도로 4번은 하트... 하다 보니.. 9번은 뭘 쓰지? 쓸 말이...
2016-08-30 07:49:18 조강욱 / 2016-08-2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971
  • 스케치
  • 석호가 대체 무얼까? 20년이 넘도록 말하고 들어왔던 그 용어, 석호성운. 그게 대체 무언지 너무나 궁금해졌다 결국 네이버에서 한참을 뒤져서 겨우 대충 이해할 수 있었다 예를 들면 경포대 앞의 경포호가 대표적인 석호인데, 원래는 해안선의 일부였으나 해안에 퇴적...
2016-08-27 09:16:26 / 2016-08-27
thumbnail
  • 정병호 조회 수: 9885
  • 스케치
  • 2003년에 그린 것들입니다. 조자폐님의 스케치를 보고 생각이 나서 올립니다. 셋 다 3시간 반 정도 걸렸습니다. M7 은 그리면서도 좀 문제 있다 생각했는데, 고치자니 너무 방대한 작업이 되겠길래 그냥... ㅎㅎ 스케치 하는 사람의 자세가 아니에요 ㅋㅋ
2016-08-30 07:55:00 조강욱 / 2016-08-2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045
  • 스케치
  • M7은 기원전 그리스 시대부터 알려져 온 유서 깊은, 밝은 산개성단이다 하지만 육안으로 보이는 모습은 항상 아쉬움만 자아낼 뿐.. 원래 어떻게까지 보여야 할지 알기 때문이다. 아는게 병일까.. 7번은 적위 -34.5도로 메시에 110개 대상 중 가장 남쪽에 위치한 대상이...
2016-08-25 19:44:30 / 2016-08-2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4587
  • 스케치
  • 나에게는 6번, 7번과의 강렬한 첫 만남의 기억이 있다 벌써 햇수로 20년 전, 서울의 내 방에 누워 있어도 창문 유리를 통과하여 헤일밥이 보이던 시절이었다 그 혜성이 절정기를 보내던 1997년 4월, 나는 학교 수업도 제대로 듣지 않고 매일 헤일밥 보러 다닐 생각만 했...
2016-08-30 07:59:13 조강욱 / 2016-08-2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3041
  • 스케치
  • 음악을 사랑하시는 한솔형님께 여쭈어 보았다. 들으면 별이 생각나는 음악이 있는지? 질문과 동시에 얻은 답은 바흐의 ‘브란덴부르크 협주곡 5번’ 이었다 바로 집에서 브란덴부르크 5번 연주 동영상을 찾아서 들어본다. 나는 어떤 별이 생각날지.. 5번 1악장 후반부, 피...
2016-08-30 09:34:39 관심은하 / 2016-08-2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0493
  • 스케치
  • 4번은 메시에 구상성단 중 가장 헤픈 아이일지도 모른다 그냥 막 다 보여주는 놈이기 때문이다 (밤하늘의 성자, 구상 계의 57번이라고 할까?) 우리가 너무 잘 보인다고 달을 홀대하는 것처럼, 우리는 M4를 잘 뜯어보려는 노력 또한 잘 하지 않는다 그저 성단 중심부의 ...
2016-08-23 06:51:48 조강욱 / 2016-08-2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485
  • 스케치
  • 나에게는 M3에 대한 큰 고정관념이 있었다 바로 나의 스케치 스승님인 윤정한님의 2003년 스케치 때문이다. 무엇이 보이는가? 별다른 느낌이 들지 않으면 아래 가이드를 잘 보고 다시 보자 M3을 보며, 우리는 안시관측의 첫 번째 기적인 ‘아는 만큼 보인다’를 체험할 수...
2016-08-20 08:09:42 / 2016-08-1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