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14] 모든 구상성단은 Unique하다 [스케치]
  • 조회 수: 6069, 2016-09-13 22:48:09(2016-09-07)
  •  

     

    14번을 찾아가는 길은 쉽지 않다

     

    1년에 한 번(메시에마라톤) 밖에 찾지 않아서 이기도 하고

     

    호핑 루트에 밝은 별이나 특징적인 별무리가 없기 때문이기도 하다

     

     

    흠 그럼 보이는 모습은?

     

    그렇게 대충 봐서 기억이 날 리가 없지

     

     

    2014년 여름휴가는 횡성의 천문인마을에서 보냈다

     

    낮에는 천문대 알바 강사로 밥값을 하고,

     

    밤에는 별이 안 보이면 촌장님과 술을 마시고

                별이 보이면 별을 그렸다

     

     

    그래서, 며칠간 천문대 옥상 남쪽 하늘에서 뱀주인을 보며

     

    구상성단 점들을 찍어보게 되었다

     

     

    대체 어떻게 생겼을까 봐 줄 가치가 있는 것일까

     

    그 얼굴들이 궁금하여

     

    (쓸데 없을 만큼 좋은) 수채화 용지를 4분할하여 한 장에 그려 보았다

     


    [ 모든 구상성단은 unique하다 - 천문인마을에서 조강욱 (2014) ]

    unique.jpg

     

     

    가오리 모양의 10,

    Stat chain이 매력적인 12,

    짧은 나선은하 같은 9..

     

    대상마다의 특징을 잡아가다 보니

     

    14번은 무슨 특징이 있을까 은근한 기대를..

     

     

    아니 근데 이건 뭐지?

     

    별도 없는 휑한 배경에 희미한 동그라미 하나가 을씨년스럽게 떠 있다

     

    M14.jpg

     

     

    혹시 구름이?

     

    하늘을 쳐다봐도 아직 하늘은 정상인데

     

    14번은 기대했던 모습과는 너무나 다르다

     

     

    마치 벗고개에서 혼자 밤을 보낼 때의 으시시함과 비슷하다고 할까?

     

    (음산한 터널 하나만 깊은 침묵 속에서 나를 지켜보는 그런 밤 말이다)

    tunnel.jpg

     

     

    특징이 없는 것도 특징이라 할 수 있을까?

     


    구상성단 4개를 모아 보니 그 특성은 더욱 명확해진다

     

    모든 구상성단은 unique하다.

     

    (메시에 구상성단이라면 말이다)

     

     

    관측 입문자들이 작은 구상성단에서 찾을 수 있는 것은

     

    큰 공 작은 공 밝은 공 어두운 공 밖에 없는 경우가 많다


    구상크기밝기.JPG

     

     

    다양한 구상성단들이 안시에서도 사진에서도 큰 인기가 없는 이유이기도 하고..

     

    그것만은 아닐 거라는 생각에서 모자이크 스케치를 만들어 보았고

     

    원하던 답을 찾을 수 있었다

     

     

    구상성단은 저마다의 독창적인 특징이 있다

     

    그것을 찾아 보려는 노력을 아직 해보지 않았다면

     

    새로운 기쁨을 누릴 가능성이 아직도 남아 있다는 것이니

     

    이 또한 즐거운 일이다 ^^*

     

     

     

     

     

                                                               Nightwid 無雲

     

     

     

댓글 4

  • 박진우

    2016.09.07 12:13

    M14는 본 기억도 없고
    어디 있는지도 모르겠고
    보고 싶은 마음도 없고
    적고 보니 M14한테 미안해집니다
  • 조강욱

    2016.09.07 20:10

    14번은 안 봐도 아쉽지 않을듯 ㅎㅎ

  • 김민회

    2016.09.07 17:35

    또 그런 휴가 갈 수 있을까요! 내년 여름엔? 마시고 별보고 별보고 마시고, 취하고 별보면 없던 별도 보이고. ,
  • 조강욱

    2016.09.07 20:11

    흠 별쟁이 휴가지로는 따봉이었죠 ㅎ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829
  • 스케치
  • T1 왼쪽에 위치한 4개의 메시에 은하, 88 – 91- 90 – 89 중 91번은 관측의 측면에서는 가장 볼만한 은하다 흐릿하게나마 나선팔이 보이기 때문이다 은하 관측에서 가장 관측자의 시선을 끄는 것은 Edge-on 은하의 Dark lane, 그리고 Face-on 은하의 나선팔일 것이다 M91...
2018-03-30 20:39:24 / 2018-03-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328
  • 스케치
  • T에서 왼쪽으로, M88과 91을 만나고 나선 다시 아랫쪽으로 방향을 꺾어서 90번과 89번, 87번까지 만나야 한다. 여기까지가 첫번째 T를 이용한 관측방법이다. 그런데 91을 지나서 어디서 어디로 방향을 꺾어야 할까? 여기에 아주 적절한 이정표가 있다. 하늘의 방패자리와...
2018-03-25 11:18:00 / 2018-03-2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820
  • 스케치
  • 처녀자리의 그 수많은 은하들은 별 특징 없이 그저 둥글거나 동그랗거나.. 대부분은 재미 없는 타원은하들이다 머리털자리의 멋진 아이들을 절반만이라도 닮았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M89 그 자체도 전혀 특별할 것이 없는 심심한 타원은하이다. 굳이 찾는다면 아주 밝은...
2018-03-04 19:51:27 / 2018-03-0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777
  • 스케치
  • T 모양 키스톤들을 이용하면 처녀자리 은하단을 쉽게 여행할 수 있다는 것은 명백한 사실이지만, 초심자에겐 T 자체를 찾는 것 또한 큰 도전이다. T를 파인더에 도입해야 거기서부터 무언가를 할 수 있는데 그 T는 6~7등급의 별들로 이루어져 있어서 날씨가 조금만 좋지...
2018-03-04 19:50:28 / 2018-02-1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085
  • 스케치
  • 처녀자리 은하단의 가장 밝은 은하 M87. 87번에는 오래된 전설이 전해 내려온다 미국 아줌마가 24인치로 타원은하의 Jet을 알현하였다는 전설의 기록 말이다.. 우선 허블로 찍은 사진을 보자 (중국산 허블미러 말고.. 우주에서 일하던 그것) 무언가 엄청 그럴듯해 보...
2018-02-10 21:17:26 / 2018-02-1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586
  • 스케치
  • 썩소를 짓고 있는 얼굴 표정, 84 & 86 주위의 은하 9개 중에서 나는 M86 위의 눈썹인 NGC 4402를 가장 좋아한다. [ 7천만광년 저 편에서 썩소를 날리다 - 15인치 반사, 검은 종이에 파스텔과 젤리펜, 조강욱 (2014) ] 뭐가 86번인지 4402인지 헷갈리는 분들을 위...
2018-09-22 17:04:43 / 2018-02-0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550
  • 스케치
  • 메시에 완주를 꿈꾸는 사람들이 필연적으로 넘어야 하는 가장 높은 허들은 단연 머리털-처녀자리 은하단이다. 85번부터 61번까지 이어지는 16개의 은하들 (104번 제외) 이것도 저것도 다 똑같이 생긴 솜뭉치들 사이에서 길을 잃고 여기저기 휘휘 돌려봐도 모두 뭐가 뭔...
2018-02-06 09:01:44 바람검 / 2018-01-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462
  • 스케치
  • 1996년, 대학교 1학년 겨울에 8인치로 처음 이 지역을 보았을 때의 신선한 충격을 나는 아직 잊을 수가 없다 Messier 84와 86번을 중심으로 모여 있는 9개의 은하. 당시 내가 가지고 있던 유일한 아이피스인 다카하시 30mm 83배짜리 번들 아이피스로 한 시야에서 가장 ...
2018-02-02 21:41:55 관심은하 / 2018-01-1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303
  • 스케치
  • 별 보는 사람 중에 빙글빙글 돌아가는 나선은하를 싫어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 중에서도 멋진 막대가 있는 막대나선이라면 더더욱.. 그런데 여기엔 커다란 함정이 있다 그 막대나선을 보려면 은하가 face-on(정면이 보이는 은하) 이어야 하는데, Face-on 은하는 Ed...
2018-01-31 10:54:35 반형준 / 2018-01-1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651
  • 스케치
  • 2014년 1월. M82에서 초신성이 폭발한 이후, 난 한동안 X마려운 강아지처럼 안절부절하며 지냈다 아니 그게 뭐라고, 1200만년 전에 우주 저 편에서 별 하나 폭발한 것 뿐인데. 1054년에 게성운이 폭발했을 때도 가만히 있었으면서.. 그게 뭐라고 그렇게.. 마나님께서도 ...
2018-01-02 08:34:44 / 2018-01-0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