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8] 근데 석호성운은 왜 석호일까? [스케치]
  • 조회 수: 8016, 2016-08-27 00:16:26(2016-08-27)


  • 석호가 대체 무얼까?

     

    20년이 넘도록 말하고 들어왔던 그 용어, 석호성운.

     

    그게 대체 무언지 너무나 궁금해졌다

     

    결국 네이버에서 한참을 뒤져서 겨우 대충 이해할 수 있었다


    석호.jpg

     

    예를 들면 경포대 앞의 경포호가 대표적인 석호인데,

     

    원래는 해안선의 일부였으나 해안에 퇴적물이 쌓이면서

     

    바다의 일부였던 곳이 호수가 된 것이다.

     

    그건 그렇고..

     

    이게 얘랑은 무슨 관계일까?

     

    의문.JPG

     


    흠 그럼 이건 어떨까. 석호의 영어 이름 Lagoon.


    Lagoon.jpg

     

    이건 왠지 신혼여행 가서 많이 본 것 같긴 한데..

     

    차라리 경포호보다는 이게 더 비슷한 것 같다

     

     

    그건 그렇고, 나는 성운을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

     

    42번이나 17번 같은 밝고 밀집된 성운은 예외,

     

    8, 16번 같은 퍼져 있는 흐릿한 구름들을 뜯어 보는 것은 그다지 내키지 않는다


    다른 별쟁이들보다 둔감한 눈을 가진 것도 한 가지 이유일 것이다

     

    그래서 그 유명한 8번 석호성운을 눈여겨서 오랫동안 봐준 적이 언제인지 기억도 잘 나지 않는다

     

     

     

    하지만 흐릿한 성운류는 싫어하면서 이상하게 암흑성운에는 관심이 많아서,

     

    M8에서도 딱 하나 보고 싶은 것은 있었다. 벌써 18년이 된 버킷 리스트, Barnard 88!


     

    1999년 여름, 나는 군대에 있었다.

     

    대학 입학하고서 당구도 안치고 미팅도 안하고 공부도 안하고 별만 보러 다니다가

     

    1점대 학점을 받고서 친구들보다 먼저 군대에 조기입대를 하게 되었는데..

     

    강원도 가면 별은 실컷 보겠다고 내심 기대하고 있었으나

     

    논산 훈련소에서 전방으로 기차를 타고 가다가 중간에 내려서 새벽에 봉고차를 타고 도착한 곳은 서울 용산이었다.

     

    물론, 용산의 하늘에서는 우리 집보다도 보이는 것이 없었다.

     

    어쨌든 우리 부대(*)의 시계는 소문대로 잘만 흘러서 어느새 고참이 되어

     

    드디어 정신을 차리고 사회(?)에 나갈 걱정을 하게 되었고..

     

    영어공부를 한다는 명목으로 Sky & Telescope 지를 정기구독하여

     

    내무실을 구르며 그림만 열심히 보다가

     

    1999년 여름에 암흑성운 특집을 만나게 되었다

     

    그 기사에 나온 Barnard 암흑성운들은 몇 년 내로 거의 다 보았는데,

     

    단 하나, Black comet B88만은 넘사벽이었다

     

    요거.JPG

     


    성운기가 이렇게 풍성해야 성운을 가리는 검은 혜성을 볼 수 있을텐데

     

    안시로 저 넓은 성운기를 보는 것 자체가 너무나 힘든 일이다

     

    그래서 궁수와 은하수가 잘 보이는 날이면

     

    석호성운이 얼마나 크게 보이나 망원경으로 슬쩍 한번 보고서

     

    완전 대박이 아니다 싶으면 그냥 지나치는 것이다.

     

     

    20166월도 그리 시원치는 않은 날이었다

     

    그런데 이제는 더 이상 미룰 수가 없게 되었다

     

    메시에 110개 대상 스케치 완주에 824번 딱 두 개밖에 남지 않았기 때문이다


    (제일 그릴 엄두가 나지 않던 두 개)

     

     

    젤리펜으로 에토스 시야에 보이는 별들을 모두 찍어놓고,

     

    UHC를 장착하고 또 한참을 그냥 마냥 바라본다

     

    필름이나 CCD처럼 내 눈도 빛을 오래 축적해야 더 선명하게 보이나보다

     

     

    EQ 플랫폼을 여러번 리셋하고 나서야 (EQP1시간마다 리셋을 해야 한다)

     

    그제서야 겨우 파스텔을 들고 성운기를 그려 나가기 시작한다.



    [ B88 없는 M8, 검은 종이에 파스텔과 젤리펜 - 조강욱 (2016) ]

    M8.JPG  


     

    성운은 (나에겐) 참 어렵다

     

    어디까지 그려야 할지 어디까지 도전해야 할지 얼마나 섬세하게 봐줘야 할지 잘 모르겠다

     

    그래도 스케치를 하며 그동안 잘 몰랐던 8번을 더욱 자세히 알게 되었다

     

    (M8 주요구조 설명)

    8_des.JPG

     

     

    그래봤자 잘 찍은 천체사진의 절반 정도밖에는 보지 못했지만 말이다

     

    (연두색 원 안이 내가 관측한 영역)

    8_ori.JPG

     

     

    언젠가는 Barnard 88, 검은 혜성을 주먹만하게 볼 수 있는 날이 있을 것이다

     

     




     

                                        26 Aug 2016

                                        Nightwid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no image
  • 조강욱 조회 수: 1494
  • 스케치
  • 관측기가 어디갔지? 그당시 내가 썼던 관측기록을 야간비행에서 찾아서 읽어보고 짜깁기 해서 연재글을 만들어야 하는데.. 아무리 찾아도 M108번 관측기록이 나오지 않는다 그거 이상하네 내 스케치북과 포트폴리오를 다 꺼내서 펼쳐본다 설마... 설마... 내 10년간의 ...
2019-01-19 21:43:17 조강욱 / 2019-01-1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12
  • 스케치
  • 강원도의 맑은 하늘 아래에서 신나게 대형 구상성단 M4의 스케치를 마무리하고 생각해본다 이제 뭐가 남았지? 아 거기.. 갑자기 신이 안 난다 전갈 위쪽, 뱀주인과 전갈 사이에는 (메시에긴 하지만) 작은 구상들이 뿌려져 있다 (출처: S&T 기사) 많기는 하지만 ...
2019-01-19 21:42:02 / 2019-01-1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17
  • 스케치
  • 천체관측을 하다 보면 여성적인, 또는 남성적인 아우라를 뿜어내는 대상들이 있다 부드러운 성운기나 깨알 같은 잔별들을 보면 여성스러운 아름다움이 느껴지고 (M8, 조강욱 스케치) (M46, 조강욱 스케치) 반대로 위협적일 정도로 강렬한 구상성단이나 (NGC 104, ...
2018-12-30 19:26:51 / 2018-12-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60
  • 스케치
  • 사자자리의 메시에들은 모두 모여산다 65/66을 포함한 유명한 Leo Triple이 그렇고 사자자리 메시에 5분 중 나머지 3분, 95(사진 중앙 하단)/96(95에서 좌상단 방향)/105(사진 중앙 상단)도 한자리에 모여 있다 (사진 출처: 구글 검색) M95/96/105를 한 방에 해결하...
2018-12-25 22:37:30 / 2018-12-2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55
  • 스케치
  • 멕시코 모자, “솜브레로”로 유명한 대상이 있다 셀수없는 은하들의 향연인 처녀자리에서도 가장 인기있는 은하 M104번이다 밝은 은하면과 날카롭게 은하를 관통하는 진한 암흑대! 그러나 사진빨과 안시로 보이는 모습이 많이 다른 대상 중에 하나인 솜브레로.. (보통...
2018-12-09 10:39:08 / 2018-12-0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43
  • 스케치
  • 카시오페이아 주위는 진정한 별밭, 아니 성단 밭이다 비슷한 크기와 밝기의 산개성단들이 무수히 뿌려져 있다 (출처: 구글 이미지 검색) 위치도 어렵지 않은 M103과 NGC 457(ET)을 한참동안 헤메고 다니는 이유이기도 하다. 망원경 구경이 커질수록 멋진 대상(NGC 77...
2018-11-23 17:11:57 랜슬롯 / 2018-11-18
thumbnail
  • 김선영 조회 수: 688
  • 스케치
  • 지난 금요일 밤, 광주전남 별사랑 및 한아천 회원님들과 별나들이를 다녀왔습니다. 그날 함께 참석하게 해주시고, 맛있는 떡, 커피, 바나나도 나눠주시고, 그날 뵌 많은 분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저번에 예진아빠님께서 소개시켜주신 여선생님 두분과 함께 관측을 나가...
2018-11-23 17:10:32 랜슬롯 / 2018-11-1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452
  • 스케치
  • 1781년 4월 프랑스 파리의 관측소. 장발장이 조카들에게 주려고 빵을 훔치기도 15년 전에 메시에는 프랑스 천문학회 학회지에 낼 메시에 리스트를 정리하고 있었다 이미 M1번부터 M100번까지 100개 대상에 대한 관측 기록을 완성하고, 동료 관측자인 피에르 메케인(Pier...
2018-11-08 12:56:39 조강욱 / 2018-11-0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53
  • 스케치
  • 그동안.. 몇년간 다음에 하겠다고 미뤄만 두던 101번을 그려야 할 순서가 되었다 정면 은하를, 그것도 대형 Face-on(정면 은하)을 잘 보려면 얼마나 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자해야 하는지 잘 알기 때문에 다음에.. 다음에 하며 계속 미뤄 두었었다. Messier 33번을 그리...
2018-10-12 03:44:04 / 2018-10-10
thumbnail
  • 김선영 조회 수: 1279
  • 스케치
  • 안녕하세요? 야간비행에는 처음으로 글을 씁니다. 두근두근^^ 2016년부터 별하늘지기와 별나들 별사람 등등...네이버카페에서 (카운트)랜슬롯이라는 닉으로 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초보의 막눈으로 보이는 스케치를 주로 올리는데, 별하늘지기에서 조강욱님이 야...
2018-09-30 00:29:39 랜슬롯 / 2018-09-2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