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5] 브란덴부크르 협주곡 5번 [스케치]
  • 조회 수: 9703, 2016-08-30 00:34:39(2016-08-22)


  • 음악을 사랑하시는 한솔형님께 여쭈어 보았다. 들으면 별이 생각나는 음악이 있는지?

    질문과 동시에 얻은 답은 바흐의 ‘브란덴부르크 협주곡 5번’ 이었다

    바로 집에서 브란덴부르크 5번 연주 동영상을 찾아서 들어본다. 나는 어떤 별이 생각날지..

    5번 1악장 후반부, 피아니스트의 어지러운 독주가 이어진다

    아니 무슨 피아노를 이렇게 정신 사납게 치나... 하고 보니 글렌 굴드의 젊은 시절 모습이네.



    여러분은 무엇이 느껴지는지 먼저 들어 보시기 바랍니다.

    연주 링크 : 
    http://serviceapi.nmv.naver.com/flash/convertIframeTag.nhn?vid=D96B53FCDA22D788741A2AC6939F480C6E4C&outKey=V1279d45a40171fa806a498c1a37a9092b567384bab43230e2d8b98c1a37a9092b567&width=544&height=306


    불안하고 위태롭게 이어지는 빠른 연주. 화음과 박자가 잘 맞는 건지 아닌지도 헷갈릴 정도인데.. 

    하지만 잘 들어보면 그 어지러워 보이는 멜로디 안에서도 정교한 질서를 느낄 수가 있다.

    1분여간 이어지는 굴드의 독주를 듣다 보니 자연스럽게 연상되는 대상이 하나 있었다.

    메시에 5번.

    중심부는 아주 빽빽하고, 주변부로 가면서 방사형으로 밀도가 조금씩 감소해 나가는..

    완벽한 균형의 구상성단 M5번 말이다.

    토요일 새벽 3시에 노트북으로 브란덴부르크 5번 1악장을 무한 반복으로 재생을 걸어놓고

    캔버스지와 아크릴 물감, 그리고 세필(아주 가는 붓)들을 꺼내서 점을 찍기 시작한다

    그리고 M5의 사진이나 관측 기록을 전혀 참조하지 않고

    머릿속에 남아 있는 5번의 이미지만으로 그림을 그린다

    이건 스케치도 아니고 무어라 불러야 할까?

    머릿속에 떠오른 영감으로 그린 별그림이니 천체화라고 이름 붙여 봐야겠다


    [ 브란덴부르크 협주곡 5번 1악장, 캔버스지에 아크릴, 조강욱 (2011) ]
    브란덴부르크1200.jpg


    그리고 몇 년 뒤, 천문인마을에서 망원경을 보며 M5를 스케치할 기회가 찾아왔다

    [ M5, 흰 종이에 샤프, 천문인마을에서 조강욱 (2014) ]
    M5.jpg


    너무나 당연한 얘기지만, 

    상상화로 그린 M5와 스케치로 정밀 묘사를 한 M5는 그 모양이 너무나 다르다.

    M5비교.JPG


    뭐 그럼 어때?

    천체스케치의 표현에는 한계가 없다.

    내가 표현하고 싶은 것만 정확히 그릴 수만 있으면 되는 것!






                                                        2016. 8. 22
                                                        Nightwid 無雲

댓글 3

  • Profile

    박상구

    2016.08.22 16:57

    마침 하루 종일 귀에 이어폰 꽂고 있어도 되는 날, 덕분에 좋은 음악 들으면서 일하고 있네요 ^^
    적어도 몇달 동안은 즐겁게 기다릴 연재물이 시작 됐군요 ^^ 기대하겠습니다!
  • 조강욱

    2016.08.29 23:02

    듣고서 뭐가 생각나셨나요? ㅎ

    메시에 스케치 연재 10번에 별툰 한번 어떤가요 ^^*

  • Profile

    박상구

    2016.08.30 00:34

    ㅎㅎ 아이고 이런 압박이... ^^;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397
  • 스케치
  • M55를 생각하면 항상 메시에마라톤이 떠오른다 그것도 2005년의 마라톤이 말이다. 100개를 채워야 완주의 의미가 있다고 믿던 시절, 초저녁에 어이없이 7개의 대상을 놓치고 밤새 마음 졸이며 질주하여 97개의 대상을 찾아 놓았다 남은 대상은 55번과 가을 하늘의 15번...
2017-02-16 19:32:19 조강욱 / 2017-02-1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375
  • 스케치
  • 구름을 좋아하는 별쟁이는 아마도 한 명도 없을 것이다 그런데 이 불청객들이 달과는 의외로 잘 어울린다. 그것도 초승달 말고 보름달. 무엇이 달의 바다이고 무엇이 하늘의 구름일까? [ Too much Luna Mare, 스마트폰에 터치펜 - 조강욱 (2017) ] Nightwid 無雲
2017-02-11 19:38:10 조강욱 / 2017-02-1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9707
  • 스케치
  • 54번은 그저 평범한, 구상성단으로서는 적당한 크기의 적당한 밝기의 아이지만 나름 꽤 특이한 모양을 하고 있다 성단 내부의 별 배치와 헤일로가 반대 방향으로 보이는 것이다 구상성단의 분해되지 않는 외곽 부분의 성운기를 뭐라고 불러야 맞는 것인지는 나도 잘 모...
2017-02-10 19:21:39 / 2017-02-10
thumbnail
2017-02-11 14:00:23 김재곤 / 2017-02-0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8322
  • 스케치
  • 하늘이 가물가물한 어느날 수피령에 홀로 자리를 펴고 M53을 그렸다 집에 와서 보니.. 근데 왜 이걸 그렸을까? 지난달 벗고개에서 이미 그린 아이인데.. 벗고개에서 밤새 관측을 하고 마지막 대상으로 비몽사몽간에 집중력이 결여된 상태에서 그렸던 것이긴 하지만 또 ...
2017-02-02 19:22:06 / 2017-02-0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722
  • 스케치
  • 원래 매스컴표 '행성직렬 우주쇼'에는 큰 관심이 없었는데.. 오늘의 달과 행성들은 너무 예쁘다 그 조합에 감탄하다가 집 마당에 서서 한 장 그려본다 한국보다 몇시간 먼저 보는 맛도 은근히 괜찮네! Nightwid 無雲
2017-02-10 19:17:46 조강욱 / 2017-02-0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392
  • 스케치
  • 카시오페이아의 52번은 나에겐 31번 29번보다 더 맘에 안드는 대상이다 이유는.. 아무도 믿어주지 않지만 호핑이 너무 어려워서.. 덕초현의 정모 천문대장도 오랜기간 4565를 제대로 찾지 못하는 것으로 보아 아주 희귀한 병은 아닌 듯 하다 내가 별나라에서 유독 못하...
2017-01-29 21:16:50 / 2017-01-2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8371
  • 스케치
  • 2012년 11월, 나는 두 번째 호주 원정을 위해 Brisbane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그 수많은 얘기들은 아래 링크로 대신하고.. 1편 http://www.nightflight.or.kr/xe/observation/62917 (두마리 토끼 - 남천과 일식) 2편 http://www.nightflight.or.kr/xe/observation/630...
2017-02-10 19:37:44 조강욱 / 2017-01-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482
  • 스케치
  • 외뿔소자리를 정확히 그릴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물론 나도 아니다 겨울 밤하늘의 화려한 별자리들 가운데, 그것도 겨울의 대삼각형 가운데에 쏙 들어가 있으니 더더욱 찾을 생각이 들지 않는지도 모른다 지구의 반대편, 오클랜드에 살게 되면서 날만 맑으면 마...
2017-02-10 19:38:20 조강욱 / 2017-01-1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919
  • 스케치
  • 메시에 1번부터 50번 사이에, 은하는 단 4개 뿐이다 31번 안드로메다 대은하와 그 위성은하 중 하나인 32번, 거대한 face-on 은하 33번이 그것이다 그리고 마지막 하나는, 49번. 처녀자리 은하단의 끝자락에 위치한 타원은하다 31, 32, 33번이야 워낙 이름값이 있는 애...
2017-01-15 20:36:32 / 2017-01-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