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조약돌 퍼즐, Parry & Guericke - 090913 [스케치]
  • 조강욱
    조회 수: 17396, 2013-04-08 15:14:18(2009-09-15)
  • 처제 딸 백일잔치에 참석하기 위해 우리별1호와 마나님을 뒷자리에 태우고 주차장을 나서는데..

    아~ 하늘이 너무 파랗다..

    자정쯤 달이 뜰텐데..

    토요일인데.. 15인치로 한 번? ㅋ

    마님께 즉석에서 결재를 得하고

    싟형님한테 서울랜드 어떨까요 문자를 날리니..

    바로 번개 공지로 화답을.. ㅎㅎ

    백일잔치에서.. 산해진미 안주가 눈 앞에 쌓여 있는데 소주 대신 물로 아쉬움을 달래며

    몇 시간 뒤의 관측을 기대한다..

    집에 돌아와서.. 장비를 챙기고 서둘러 나선다고 한건데도 도착하니 10시 50분.

    내가 제일 빨리 온 걸까? 했는데.. 이미 다 오셨다  ㅡ,ㅡ;;;;

    =====================================================
    관측지 : 과천 서울랜드 동문 주차장
    관측자 : 최형주, 김경싟, 김남희, 김원준, 권병규, Nightwid
    관측장비 : Discovery 15" (화삽), Pentax XL 7mm
    투명도 : 3/6
    운량 : 1/10
    특이사항 : 서울 방향 그리고 사방의 광해.. 하지만 과천인데 뭐가 문제인가? ㅋ
    =====================================================

    최샘이 손봐주신 돕드라이버의 first light인데..

    얘가 상하 이동은 잘 되는데 좌우 이동이 되지 않는다.

    최샘이 그렇게 많은 생각을 하여 돕드라이버를 쓸 수 있는 물건으로 부활을 시켜 주셨는데

    나는 되나 안되나 집에서 테스트 한 번 안 해본 것이다.. ㅡ,ㅡ;;;

    별 보는 장비에 많은 관심을 기울일 필요는 없지만,

    자기의 장비가 어떻게 동작하고 어떤 문제를 어떻게 개선해야 하는지는 최소한 의무적으로라도 관심을 가져야 하는데..

    '장비 무관심'도 '장비병' 못지 않은 병인 것 같다..  

    난 전자과 출신인데.. 나름 땜질 잘 하고 펌웨어 좀 한다는 소리 한때는 들었었는데....  쿨럭 =_=;;;;;;;;;

    돕드라이버 first light은 다음 관측으로 미뤄두고..

    김남희님과 M71등 몇 가지 대상을 보고 있으니

    어느새 동쪽 하늘에서 달이 떠올랐다

    나는 '어느새'라고 생각했는데 도끼자루는 썩을대로 썩어서 이미 2시간이 흘러 새벽 1시가 넘었다

    아~~ 달이다

    바로 몇 달 전만 하더라도

    달이 뜨면 '아~~ 짜증나 벌써 뜨고 난리야..' 하면서 짐 챙기고 집에 가거나 잠을 자거나 술을 먹거나 별보기는 그걸로 끝이었는데

    달이 뜨기만을 기다리는 나를 보자니, 사람은 정말정말 간사한 것 같다.. ㅡ_ㅡㅋ

    하현이 갓 지난 월령 23일의 달.

    원래는 어제가 D-day였는데..

    사무실 내 파티션에 붙여놓은 카시니를 손으로 그려볼 기회였는데..

    신비로운 복합적인 지형 스퇴플러를 눈으로 만져볼 기회였는데..

    혹시나 하고 찾아봐도 이미 evening terminater (명암 경계선) 속으로..

    그럼 뭘 할까?

    명암경계선 주위를 남북으로 한 바퀴 둘러보니

    역시 클라비우스가 압도적이다

    하지만, 80mm 달용이 가지고도 숨을 헐떡거리는데

    15인치로 저 복잡한 구조를 표현하는 것은 현재 능력으로는 불가능한 일이다

    불성실한 관측을 하느니 차라리 처음부터 외면하는 게 천벌을 피할 수 있는 길이 아닐까.

    달의 남쪽은 너무 복잡하고. 달의 북쪽은 너무 밋밋하고.

    Eratosthenes는 어떨까?  안 돼.. 크레이터 벽의 복잡한 단층구조를 어떻게 그리냐..

    그런데, 에라토스테네스보다 더 복잡한 애들이 눈에 자꾸 밟힌다

    명암경계선 정 중앙에서 약간 남쪽으로.. 길게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는 두 크레이터

    온전한 크레이터 외벽이 아닌.. 조각조각 침식되어 마치 길다란 돌멩이들을 원형으로 둘러서 구조를 만든 것 같은

    강렬한 인상의 Guericke & Parry 커플이 보인다

    움.. 날 밝기 전에 저걸 다 그릴 수 있을까?

    달이 높이 떠오르니, 한 분씩 철수를 시작한다

    달 뜨기 전에는 백일떡과 김원준님의 맛있는 포도와 함께

    달 뜨고서는 김남희님의 향기 좋은 커피와 함께..

    퀸과 바하를 들으며 그림을 그린다

    나는 막귀를 가진 사람이라 음악은 잘 모르지만, 그 날의 달은.. 바하의 음악과 기가 막히게도 잘 어울렸다

    남희님.. 다음 관측에서도 멋진 선곡 기대할께요.. ^-^

    달이 뜨는 각도에 맞추어 쭈그려 앉아서 보다가.. 허리 펴고 보다가.. 엉덩이를 살짝 떼고 보다가 결국 의자를 사용하지 못할 때쯤..

    마지막까지 계시던 남희님 권병규님도 가시고

    이제 홀로 남았다

    그릴 건 많고 시간은 빨리 가고.. 심심하거나 무서울 새는 없었다.. (항상 그렇긴 하지만 ㅡ_ㅡ;;)

    새벽이 깊어갈수록 이슬은 점점 더 많이 내리고

    이슬을 먹은 얇은 종이는 점점 습해지고..

    급기야는 지우개질을 하니 연필자욱이 지워지는 것이 아니라 종이가 벗겨지기 시작한다 =_=;;

    안되겠다.. 시간도 그렇고 종이 상태도 그렇고 여기서 마무리하고 가기는 어려울 것 같다

    종이가 더 상하지 않도록 연필과 지우개의 터치를 최대한 자제하면서

    꼭 그리고 가야 하는 것들만 그려 놓기로 한다.

    구조를 잡아 놓은 긴 그림자를 아주 까맣게 만드는 일, 특별한 구조가 없는 달 표면을 찰필로 빤질빤질하게 만드는 일, terminater를 표현하는 일 등

    직접적인 관측보다 시간을 요하는 노가다가 필요한 작업은 집에 가서 종이 좀 말리고 하자..

    그렇게 해서 필드에서 꼭 하고 가야 하는 부분만 다 마무리하고 정리를 했는데.. 이미 4시 30분이 되었다!

    스케치 시작한 지 3시간 9분째.

    그려놓은 그림을 보면.. 3시간 동안 이것밖에 못 그려!!

    집에 와서도 다음날 한 시간이 넘도록 찰필질을 한 후에야.. 그림 한 장을 완성할 수 있었다


    Parry & Guericke
    img010_1.jpg


    습기에 불어서 종이가 쭈글쭈글해 진 것을 차치하더라도,

    완성된 그림을 보면 볼 수록.. 점점 더 마음에 들지 않는다

    조약돌 무더기로 크레이터 모양을 만든 것 같은 생동감있던 그 모습이..

    스케치를 하고 보니 그저 2차원으로, 평면적인 모습으로밖에 보이지가 않는다

    꼭 만화 그림체랑도 비슷한 것 같고..

    나름 심혈을 기울여서 그린 力作이긴 한데,

    절대 秀作이라고 할 수는 없다

    보이는 그대로.. 생동감을 살리지 못했으니깐..


    아 그리고!! Parry 동쪽으로는 상당히 멋진 구조인 Fra Mauro가 위치해 있는데,

    집에 와서 월면도를 자세히 보기 전에, 현장에서 그림을 그릴 때는 Fra Mauro의 존재 자체를 잊고 있었다

    너무 Parry에 집중해서 그런가? 아니면 크레이터가 너무 얇아서, 하루 지나서 명암경계선에 왔을때야 보이는 건가..

    아님 그냥 초보라서 안 보이는 건가 ㅡ,ㅡ;;


    더 그리다 보면 발전할 날이 오겠지 ㅠ_ㅠ




    며칠 전에 JP정 선생과 통화를 하는데..

    천문인마을 스타파티 얘기가 나왔다

    JP정이 나보고 스타파티에서 '스케치'에 대해  천문 강좌를 진행하라고 한다

    스케치 한 지 몇 달도 안 된 초보한테 왜 그런걸 시켜.. 그런 일이라면 윤정한 형님이나 Harold Hill 할아버지를 불러야지.. ㅎㅎ


    어쨋든 재미있을 것 같아서 한다고는 했는데

    어떻게 해야 내가 원하는대로 재미가 있을지 감이 잘 오지 않는다

    기본적으로 내가 그려본 대상이 너무 적어서 ;;;;

    얘기를 풀어 나가는데 분명히 한계가 있을 것이다

    스타파티 전에 형편 되는대로 다양한 대상을 대상으로 이것 저것 그려 봐야겠다....



    좋은 idea 있으시면 저도 좀 빌려주세요.. ㅎㅎ





                           Nightwid 我心如星

댓글 9

  • 김남희

    2009.09.15 11:13

    15"로 봤을때보다 스케치는 그림자가 더 드리워져 있네요.
    운치가 더해지는 느낌입니다.
    마침 즐삽이로 요놈 보면서 멋있다 생각했는데
    강욱씨가 딱 얘들을 선정하여 스케치 했네요.
    달 뜨면 항상 봤었지만 이놈은 처음 봅니다.
    Guericke / Parry 라고요.
    보면 볼수록 아주 예쁘고 깜찍한 구덩인것 같습니다.
    주위의 구덩이에 비해 낮으면서도 화려하다고 할까..
    저는 제 즐삽이로 요놈 보면서 "해발 몇미터나 될까? 올라가면 재미있겠지?"
    쓸데없는 상상 조금 해봤습니다.^^
    강욱님 덕분에 크레이터 상식 늘어갑니다.
  • 김경식

    2009.09.15 12:56



    그날 저녀석 보면서
    옛날 비행사들이 쓰던 안경(윗 사진보다 더 동그란...)이 생각나더군요.

    멋진 모습 잘 표현해주었네^^

    별찌엄마도 별찌用 potable 망원경을 용인(설마 맞겠지?)했는데....달과 더 친해져야겠다^^
  • 유혁

    2009.09.15 20:28

    매번 화풍이 달라지는군요.

    이건 정말~~~ 멋있습니다.

    오메라도 OTL 할... 정말로 멋진 스케치입니다.
  • 조강욱

    2009.09.16 09:59

    남희님 - 얘네들이 터미네이터 근처에 위치하다보니 시시각각으로 그림자 길이가 길어집니다 ^^;;
    스케치상의 그림자는 남희님께서 관측한 뒤 한시간 쯤 후일까요?
    4시 넘어서의 모습입니다.
    터미네이터 부근의 대상은 그림자가 길면 길수록 더 극적이고 멋있으니까 그렇게 그렸습니다.. ㅎㅎ
  • 조강욱

    2009.09.16 10:01

    싟형님 - 오.. 드디어 별찌도 본격적으로 입문하는 건가요.. ^-^
    별찌야~~ 축하해!!!!
    엄마아빠 잘 설득해서 기왕이면 처음부터 돕으로 지르거라!!!!
    그리고 예별이도 별보는 것 좀 가르쳐주고.. ^^;;;
  • 조강욱

    2009.09.16 10:05

    유혁님 - 저의 스케치는 아직 극초보 수준이라 화풍이라 할 것도 없습니다 ^^;;;
    저만의 고유한 스타일을 점점 만들어 나가야죠..
    그리고 오메라는 저와는 관측에 대한 철학이 좀 틀린 것 같아.. 비교에 큰 의미를 둘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ㅋ;;
  • 김지현

    2009.09.16 15:57

    강욱님- 집에 '천체스케치입문'이라는 일본책이 있네요. 오늘 매수팔에 들고 갈게요..
  • 조강욱

    2009.09.17 10:10

    김지현님 - 책 정말 감사히 잘 보고 있습니다.. ^^ 조심히 보고 돌려드리겠습니다!!
  • 인수

    2009.10.12 16:29

    형님~ 스케치가 점점 좋아지는거 같아요~

    역시, 노력한 시간과 정성은 배신하지 않는가보네요 ^^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3
  • 스케치
  • 별하늘지기에서 목성의 영이 보일 거라는 게시물을 보고 황급히 망원경을 폈다. ​ 목성 표면에 각기 다른 색의 점 세 개가 보인다. 시간이 흐를 수록 점들도 흐르고 그 색도 바뀐다. 세상에 이 기쁨을 아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난 정말 운도 좋다 Nightwid 無雲
2020-09-06 08:12:29 조강욱 / 2020-08-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7
  • 스케치
  • 엄청난 시상의 일요일 저녁.. ​ 이정도면 웬만한 사진보다 낫겠다 싶어서 신나게 그렸는데 ​ 같은날 찍혀진 사진들을 보니 아직 상대가 되지 않는다. ​ 목성 본체의 그림자 뒤에는 유로파도 숨어있었다. 그래도 보름 전의 목성보다는 조금 발전했기를 바란다 ​ 나의 목...
2020-08-23 19:32:25 / 2020-08-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4
  • 스케치
  • 남반구에서는 요즘 목성과 토성이 천정에 남중하고 있다 ​ 얼마전까지만 해도 새벽 하늘에 함께 하던 화성은 저 멀리 떠나가고, ​ 목성과 토성만 이른 저녁부터 밤하늘을 빛낸다 ​ 토성 간극이 대체 무엇인지 궁금해서 한참을 파 보았던 몇달 전 이후로 처음 토성을 겨...
2020-08-23 18:36:36 / 2020-08-23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588
  • 스케치
  • 금성과 플레아데스성단의 랑데뷰를 모처럼 찍어봤다. 망원경으로 보이는 랑테뷰는 아름답지 않았다. 큰 화각이 필요했고...그렇다고 쌍안경으로 보면서 그릴 수도 없는 노릇 방법은 사진을 찍고 그 찍은 것을 그대로 그리는 것 사진을 찍고보니 플레아데스의 별마...
2020-04-12 17:32:12 신기루 / 2020-04-07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675
  • 스케치
  • 3월20일 별 안보이는 구름 낀 관측지에서... -왠지 장비들을 멀리 보내야 될 것 같아서 기념으로.... - 교동대교를 멍떄리며 보며 유투브를 보고 오일파스텔을 샀는데...이상과 현실의 차이를 느낍니다 ㅎㅎㅎ 많이 그리다 보면 좋아지겠죠 ^^
2020-04-08 11:16:08 신기루 / 2020-03-23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850
  • 스케치
  • NGC 2359 *03.18 홍천 *미드 12", 12.5mm 독터, OIII, x121 *03.18 홍천 *미드 12", 12.5mm 독터, OIII, x121  신년관측회때 재곤씨 망원경으로 본 모습이 너무나 인상적이어서 그려봤지만 그모습은 어디 갔는지 ㅎㅎㅎㅎ 투구 모양이 아니라 스푸트니크 1호 느낌이....
2020-03-25 14:13:28 조강욱 / 2020-03-23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820
  • 스케치
  • 그리다보니 서로 Interacting한 짝꿍 GX만 모이게 되었습니다. -관측시간순 : 4 > 2 > 3 > 1 -미드12", 7mm솔로몬, x220 1. 4490은 아주 엹게 2. 3227은 별같은 핵이 중앙에 꼭 3. 안테나라기 보다는 하트 4. 2개의 각도가 직각인 듯한 느낌이...
2020-03-23 19:54:31 조강욱 / 2020-03-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65
  • 스케치
  • 이번 주말 예정되었던 뉴질랜드 최대의 스타파티는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이틀전에 전격 취소되고, 별고픔을 달래보고자 새벽에 정원에 나가보니 목성과 화성이 딱 붙어있다. 이걸 왜 모르고 있었지? 40배 한시야에 너끈히 들어온다. 이렇게 귀여울수가.. 급히 좌판...
2020-04-12 17:34:17 신기루 / 2020-03-2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81
  • 스케치
  • 오클랜드 천체관측 동호회 회원들과 관측회를 다녀왔다. 모두가 잠든 새벽 5시.. 화성이 찬란하게 빛나길래 파인더를 들이대니 희끄무레한게 하나 더 보인다 M22. 이렇게 얻어 걸릴수도 있구나... 잘난 100도짜리 Ethos로 한 시야에 두 아이들을 담아본다 Nigh...
2020-03-22 20:40:47 / 2020-03-2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27
  • 스케치
  • 목성 - 금성이 거의 붙었다는 소식을 전해듣고 집앞에 나왔는데 망경으로는 두별 사이 거리가 넘 멀어서 한시야에 안나온다. 스케치 포기! 일요일에 최근접인데 날씨가 안도와줄듯.. 여튼 기다려야지 금성-목성 최근접 당일은 먹구름으로 꽝. 다음날 보니 이미 조금 ...
2020-03-22 20:34:11 / 2020-03-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