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달로 가는 마지막 비상구, Kies - 090830 [스케치]
  • 조강욱
    조회 수: 13234, 2013-04-08 15:15:25(2009-09-02)
  • 8월말부터 이어지는 맑은 가을 하늘..

    많은 분들이 벗고개로.. 과천으로 출동하셨는데

    나는 산적한 업무를 핑계로 그냥 있었다

    본연의 업무를 훌륭히 수행하시면서도

    어떻게 그렇게 열심히 별을 보러 다니실 수 있는 것인지..

    나는 도저히 못하겠다 ㅡ_ㅡㅋ


    아쉬운 일요일이 저물어 갈 무렵..

    우리집에 놀러온 처제&동서와 거실에서 보쌈에 맥주로 저녁을 먹고 있는데

    베란다 밖으로 보이는 하늘이 심상치 않은 기운을 보인다

    처제를 배웅하러 현관 앞에 나가니 뭉게구름 사이에서 파란 속살을 드러내는 하늘이..

    남자의 직감ㅡ_ㅡ으로는 분명히 밤에 맑을 것 같다..

    밤이 되니 진짜 맑아져서 눈부신 상현달이 보이는데..

    오늘은 예별님이 쉽게 꿈나라로 출발하질 않는다

    억지로 재우려 해도

    우리별1호가 좋아하는 함미 하비(할머니 할아버지)가 집에 계시니 놀고 싶어서 안 주무신다

    한참 그리다가 예별님이 뭐 엎으면 사고 수습하고

    여유 있을때는 뭘 뒤집어 엎어도 잘 했다고 잘 놀았다고 ㅡ_ㅡ;; 반응하려고 노력하는데

    달이 질까 마음이 급하여 그것도 잘 안 된다 ㅎㅎ

    예별이는 울고 주무시진 않고 그릴 것은 많고 달은 서쪽으로 넘어가려 하고..

    고요하고 삭막한 스케치에는 안 나타나 있지만..

    스케치한 종이 사이사이에는.. 안 놀아주는 아빠가 야속한 예별이의 울음소리가

    깊게 배어 있을 것입니다.....



    r_kies.jpg


    Kies 영역을 그려보고 싶은데.. 위로는 Bulialdus부터 아래로 Campanus까지

    지형들이 심플하면서도 엣지가 살아있다

    평소 같았으면 여러 개의 지형들 구도를 잡는 데만도 한참의 시간이 걸렸겠지만

    인건비 개선을 위해

    월면도를 스케치할 종이 뒤에 대고 각 크레이터 위치를 그대로 그렸다

    먼가 치팅 하는 것 같아 마음이 꺼림칙 하기도 하지만.. 여튼 편하고 좋다


    구도는 흥미있는 지역으로 잡았는데.. 문제는 영역이 너무 넓다는 것이다.. ;;;

    크레이터 두세개 해당하는 영역만 그려보다가..

    황량한 지형에 드문드문 있는 애들을 표현하려니

    집중력을 계속 유지하기가 어렵다

    80mm라 망정이지.. 15인치로 봤으면 이걸 어떻게 그려.. ㅡ,ㅡ;;



    예별이 보던 시간을 제외하고 실 관측시간 1시간 50분

    12시가 다 된 시각에 스케치를 마무리 하고서도..

    거실에서 밝은 불 아래 30분이 훨씬 넘게 후반 작업을 했다

    찰필을 이용해서 스케치의 거친 부분을 다듬는 것..

    명암처리가 부족한 부분은 더욱 강조될 수 있도록..

    이것은 상상화가 아니라 효과적인 스케치를 위한 고육책이라고 스스로 최면을 건다... ㅡ_ㅡ;;


    뭐 어쨋든간에,

    이 스케치의 핵심은 Kies이다

    대충 봐서는 절대로 볼 수 없는

    공부를 하고 애정을 가지고 봐야 그제서야 살짝 미소짓는 모습을 보여주는 이 분은

    바로 감질맛의 현신이 아니신가 ㅎㅎ


    Harold Hill의 스케치에는 전혀 고요하지 않은 무지막지한 Kies가 그려져 있지만

    80mm로의 Kies는 쇠락한 옛 궁전의 희미한 흔적 같다고 할까..

    Kies의 아랫쪽으로는 작은 구릉의 구조를 지나 Kies A로 이어지는데

    그 연결된 모습이 마치 열쇠처럼 생겼다

    달로 가는 마지막 비상구 열쇠.. 라고 하면 어떨까

    감질나는 맛의 미학을 달까지 확장시키는 key 같은 존재라고..


    Stadius는 어떤 느낌일지 다시 보고 싶은데

    애정이 부족한지 찾기가 어렵다


    Kies 동쪽으로는 Campanus와 Mercator가 마치 안경처럼..

    안경점의 시력검사용 동그란 테의 안경처럼 생겼다

    위쪽의 Bullialdus는 상당히 크고 심플한 크레이터인데,

    복잡한 대상보다 심플한 대상의 표현이 더욱 어렵다..

    Konig과 Bullialdus B는 남북으로 가로지르는 광조를 가지고 있다

    이게 진짜 광조(Ray)인지 아니면 단층과 같은 구조인지는 구분이 잘 가지 않는다

    그림으로 그려보니 높이 차이가 나는 것처럼 보이는데,

    실제 관측에서는 그저 ray처럼만 보인다


    Campanus 위쪽에는 완만한 뿔 같은 그림자가,

    Mercator 바로 서쪽으로는 작은 화살표 같은 그림자가 관측이 되는데

    주변 구조물과 비교해 보면.. 그런 모양의 음영이 나오기 힘든 상황인데..

    이상하다.. ;; 어쨋든 나는 보이는 대로 그렸으니깐..... ;;;;;


    매끈한 종이에 그림을 그리고 찰필로 문질러주니

    기존의 달 스케치보다 훨씬 부드러운 그림이 만들어진다

    그렇다고 해도.. black 컬러의 표현은 여전히 어렵다

    2차원 그림의 음영으로 입체감을 표시하는 것도..

    기본이 없이 그냥 들이대려니 부족한 점이 너무 많다




    싟형님 형수님께 기본기 특강이라도 받고 싶은 심정입니다.... ㅠ_ㅠ



    P.S. 어제(9/1) 달번개 하실 때.. 저는 그때까지 회사에서 회의 하고 있었습니다  ㅡ,ㅡ;;;
           집에 와서..  날이 맑길래 망원경을 꺼내어 달을 겨누어보니,
           가센디와 슈뢰터가 밝게 빛나고 있었습니다
           아.. 한 개만 해 볼까?
           하다가.. 그냥 곱게 잠을 더 자기로 했습니다
           별도 아니고 달을 볼 수 있는 기회는 앞으로도 엄청나게 많으니
           더더욱 무리수를 둘 필요가 없는 것이죠..  ^^


                  Nightwid 我心如星

댓글 12

  • 김경싟

    2009.09.02 18:13

    한마디.................. 멋지다!
  • 김남희

    2009.09.02 18:44

    스케치 솜씨가 점점 섬세해지는데요.

    실력이 향상되는게 보이는것 같습니다.~
  • 이준오

    2009.09.02 21:07

    분화구 하나 하나가 예별이가 그 밤, 같이 널아주지 않는다고 울던 눈물 방울처럼 영롱히 이쁩니다..ㅎㅎ
  • 조강욱

    2009.09.03 09:01

    싟형님 - 요즘은 마우스畵 안 그리시나요.. ^^
    2009년 1월 1일의 토성 그림과, 크레이터 내의 봉우리 끝부분만 햇살이 비치는 그림.. 너무 좋았습니다.. ㅎㅎ
  • 조강욱

    2009.09.03 09:02

    남희님 - 저만의 스타일을 찾아가는 중입니다.. ^^;;
    회사 책상의 제 파티션에는 Harold Hill의 카시니 스케치를 붙여놓고 매일 최면을 걸고 있습니다..
  • 조강욱

    2009.09.03 09:03

    준오님 - 예별이가 같이 앉아서 달그림 그릴 날이 어서 왔으면 좋겠습니다.. ^-^
  • 이기수

    2009.09.03 17:15

    WOW!!!!!!!!

    이건 멉~니까~~ 번개도 안나오시더니 그사이에 스케치 비법전서라도 찾으신건가요.....

    정말 멋집니다.. 분화구 하나하나.. 감동입니다....

    짝! 짝! 짝!
    ..
    ..
    이렇게 멋진 달 스케치를 보는데...

    어째서 전 갑자기 어릴때 놀았던 비석치기가 생각이 날까요...

    어릴적 그 돌맹이랑 비슷하게 생겼다는... - ,. -


    아직 별쟁이 수양이 한참 덜 된것같습니다... 쑥과 마늘을 더 먹어야 될것 같네요 ==3=3
  • 정병호

    2009.09.04 09:53

    뒤에 대고 그리다니.
    반칙이오!
    ㅋㅋ
  • 김원준

    2009.09.04 19:47

    오~~ 엄청 잘 그리시네요. ~_~
  • 조강욱

    2009.09.04 22:39

    기수님 - JP정에 의하면.. 소 간을 먹어야 한다고 합니다.. ㅋ
    JP정의 말도 안 되는 관측 능력은 소 간에서 비롯되었다는 설이 있습니다.. ㅡ_ㅡㅋ
  • 조강욱

    2009.09.04 22:42

    JP정 - 반칙이라도 할 수 없어 ㅋ
    스케치도 재미있자고 하는 건데.. 고통의 시간을 줄이고 효율을 높여야지..
    단 구도만 잡을 뿐 그 외의 99%의 표현은 보이는대로 하지.. ㅋ
    앞으로 딥스케치 할 때도 별은 뒤에 성도 대고 찍을 거삼.. ㅡ_ㅡㅋ;;;
    어짜피 위치야 정해진 거고, 안시로 보는 밝기와 모양만 정확하면 되는 게 아닐까?
  • 조강욱

    2009.09.04 22:43

    원준님 - 한 번 해보세요.. ㅎㅎ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3
  • 스케치
  • 별하늘지기에서 목성의 영이 보일 거라는 게시물을 보고 황급히 망원경을 폈다. ​ 목성 표면에 각기 다른 색의 점 세 개가 보인다. 시간이 흐를 수록 점들도 흐르고 그 색도 바뀐다. 세상에 이 기쁨을 아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난 정말 운도 좋다 Nightwid 無雲
2020-09-06 08:12:29 조강욱 / 2020-08-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7
  • 스케치
  • 엄청난 시상의 일요일 저녁.. ​ 이정도면 웬만한 사진보다 낫겠다 싶어서 신나게 그렸는데 ​ 같은날 찍혀진 사진들을 보니 아직 상대가 되지 않는다. ​ 목성 본체의 그림자 뒤에는 유로파도 숨어있었다. 그래도 보름 전의 목성보다는 조금 발전했기를 바란다 ​ 나의 목...
2020-08-23 19:32:25 / 2020-08-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4
  • 스케치
  • 남반구에서는 요즘 목성과 토성이 천정에 남중하고 있다 ​ 얼마전까지만 해도 새벽 하늘에 함께 하던 화성은 저 멀리 떠나가고, ​ 목성과 토성만 이른 저녁부터 밤하늘을 빛낸다 ​ 토성 간극이 대체 무엇인지 궁금해서 한참을 파 보았던 몇달 전 이후로 처음 토성을 겨...
2020-08-23 18:36:36 / 2020-08-23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588
  • 스케치
  • 금성과 플레아데스성단의 랑데뷰를 모처럼 찍어봤다. 망원경으로 보이는 랑테뷰는 아름답지 않았다. 큰 화각이 필요했고...그렇다고 쌍안경으로 보면서 그릴 수도 없는 노릇 방법은 사진을 찍고 그 찍은 것을 그대로 그리는 것 사진을 찍고보니 플레아데스의 별마...
2020-04-12 17:32:12 신기루 / 2020-04-07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675
  • 스케치
  • 3월20일 별 안보이는 구름 낀 관측지에서... -왠지 장비들을 멀리 보내야 될 것 같아서 기념으로.... - 교동대교를 멍떄리며 보며 유투브를 보고 오일파스텔을 샀는데...이상과 현실의 차이를 느낍니다 ㅎㅎㅎ 많이 그리다 보면 좋아지겠죠 ^^
2020-04-08 11:16:08 신기루 / 2020-03-23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850
  • 스케치
  • NGC 2359 *03.18 홍천 *미드 12", 12.5mm 독터, OIII, x121 *03.18 홍천 *미드 12", 12.5mm 독터, OIII, x121  신년관측회때 재곤씨 망원경으로 본 모습이 너무나 인상적이어서 그려봤지만 그모습은 어디 갔는지 ㅎㅎㅎㅎ 투구 모양이 아니라 스푸트니크 1호 느낌이....
2020-03-25 14:13:28 조강욱 / 2020-03-23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820
  • 스케치
  • 그리다보니 서로 Interacting한 짝꿍 GX만 모이게 되었습니다. -관측시간순 : 4 > 2 > 3 > 1 -미드12", 7mm솔로몬, x220 1. 4490은 아주 엹게 2. 3227은 별같은 핵이 중앙에 꼭 3. 안테나라기 보다는 하트 4. 2개의 각도가 직각인 듯한 느낌이...
2020-03-23 19:54:31 조강욱 / 2020-03-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65
  • 스케치
  • 이번 주말 예정되었던 뉴질랜드 최대의 스타파티는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이틀전에 전격 취소되고, 별고픔을 달래보고자 새벽에 정원에 나가보니 목성과 화성이 딱 붙어있다. 이걸 왜 모르고 있었지? 40배 한시야에 너끈히 들어온다. 이렇게 귀여울수가.. 급히 좌판...
2020-04-12 17:34:17 신기루 / 2020-03-2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81
  • 스케치
  • 오클랜드 천체관측 동호회 회원들과 관측회를 다녀왔다. 모두가 잠든 새벽 5시.. 화성이 찬란하게 빛나길래 파인더를 들이대니 희끄무레한게 하나 더 보인다 M22. 이렇게 얻어 걸릴수도 있구나... 잘난 100도짜리 Ethos로 한 시야에 두 아이들을 담아본다 Nigh...
2020-03-22 20:40:47 / 2020-03-2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27
  • 스케치
  • 목성 - 금성이 거의 붙었다는 소식을 전해듣고 집앞에 나왔는데 망경으로는 두별 사이 거리가 넘 멀어서 한시야에 안나온다. 스케치 포기! 일요일에 최근접인데 날씨가 안도와줄듯.. 여튼 기다려야지 금성-목성 최근접 당일은 먹구름으로 꽝. 다음날 보니 이미 조금 ...
2020-03-22 20:34:11 / 2020-03-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