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76] 한 마리 나비를 찾기 위하여 [스케치]
  • 조회 수: 108, 2017-09-26 12:12:52(2017-09-25)

  • 소아령성운.

    일본어 스타일의 이름인 것도 같지만

    영어로도 little dumbbell nebula인 것을 보면 동양이나 서양이나 보는 눈은 비슷한 것 같다.

    76번은 메시에 110개 대상 중에 가장 어두운 아이 중 하나로 기재되어 있지만,

    실제로 보면 생각보다 꽤 밝은, 작은 성운 뭉치를 만날 수 있다.

    대상의 등급(Magnitude)과 표면밝기(Surface brightness)는 다르기 때문이다

    Magnitude는 면적을 가진 대상을 한 점에 모았을 경우를 가정하여 밝기를 계산하므로

    작고 밝은 대상보다 흐리지만 면적이 큰 대상의 Magnitude가 더 높다

    안시로는 가장 밝은 멕시코만 쪽만 억지로 보이는 북아메리카 성운의 Magnitude가 

    무려 4등급인 것만 보아도 알 수 있다. (76번은 10.1등급이다)

    따라서 성운 관측시에는 꼭 표면밝기를 확인해 보아야 한다. 

    멋진 천체사진만 보고서 관측 대상을 정한다면 낭패를 보기 십상이다.


    M76은 작지만 밝다. 조금만 주의깊게 형체를 찾다보면

    흰 벽돌 두 개를 붙여놓은 것 같은 특유의 모양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거기에서 M27, 진품 아령성운을 연상하는 것도 어렵지 않은 일이다.

    LDB.jpg 
    (출처: http://www.astroimages.org/ccd/pics/m76-lrgb-crop.jpg)


    몇년 전, 천체스케치의 명인인 윤정한님의 76번 스케치를 보니

    거기엔 아령이 아니라 한 마리 나비가 날고 있었다

    이런 모습이 15인치에서 보일 것이라고는 생각조차 해보지 않았는데

    10인치로 관측한 스케치에서도 그 모습은 명확하게 보였던 것이다.

    [ M76, 태기산에서 윤정한 (2000) ]

    M76_Yoon.png


    얼마 뒤, 천문인마을에서 한밤중에 검은 종이에 파스텔로 흰벽돌 두 장을 쌓고 

    찬찬히 나비 날개를 찾아본다

    한참을 지나서, 어떻게 알았냐고 묻듯이 여리지만 커다란 날개가 슬며시 살짝 드러낸다.

    첫 방문에 제 모습을 온전히 허락하지는 않은 도도한 아이지만 말이다.

    아는 만큼 보인다. 성운은 특히 더 그렇다


    [ M76, 천문인마을에서 조강욱 (2014) ]

    M76_Nightwid.jpg






                                      Nightwid 無雲


    1200_별보기_표지입체.jpg

댓글 1

  • 김철규

    2017.09.26 12:12

    여기 아래 메뉴에 있으니까 글이 올라와도 잘 알 수가 없네요. ^^; 뉴질랜드에는 무사히 잘 돌아가셨나요? 76번을 20인치로 보니까 나비의 양쪽으로 휘감아 도는 성운기가 모두 보이더군요. 확실히 구경이 중요한가 봅니다. ㅎ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9
  • 스케치
  • 별쟁이들에게 77번의 이름이 불리우는 것은 보통 두 번 뿐이다. 메시에 마라톤 하는 날 초저녁과 Seyfert 은하의 예로 들 때 말이다. 세이퍼트 세이펄트 세이펄ㅌ 발음이야 어찌되었던 나도 대학교 시절부터 동아리 후배들에게 “이건 Seyfert 은하야”라고 주입식 교육을...
2017-10-09 07:36:16 / 2017-10-0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8
  • 스케치
  • 소아령성운. 일본어 스타일의 이름인 것도 같지만 영어로도 little dumbbell nebula인 것을 보면 동양이나 서양이나 보는 눈은 비슷한 것 같다. 76번은 메시에 110개 대상 중에 가장 어두운 아이 중 하나로 기재되어 있지만, 실제로 보면 생각보다 꽤 밝은, 작은 성운 ...
2017-09-26 12:12:52 진진아빠 / 2017-09-25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45
  • 스케치
  • M75의 공식적인 소속은 궁수 군단의 수많은 구상성단 중의 하나지만 모두가 원하는 핫플레이스인 주전자에서 한참 떨어진 곳에서 궁수의 외딴 변방을 홀로 지키고 있다 (Reference: http://www.messier-objects.com/messier-75/) 주전자 뚜껑에서 멀어질수록, 그에 비...
2017-09-11 11:39:52 / 2017-09-10
thumbnail
  • 신상옥 조회 수: 252
  • 스케치
  • 안녕하세요. 15인치 돕으로 인사드린 남양주 신상옥입니다. 돕을 들인후 스케치를 하기로 마음먹고 지난 주말 관측때 첫 스케치(http://singamdoks.blogspot.kr/2017/08/m57-ngc6910.html)를 그렸습니다. 부족함이 많다고 생각되고, 잘 정리되어 있는 조강욱님의 스케치 ...
2017-09-05 08:29:59 최윤호 / 2017-08-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20
  • 스케치
  • 많은 책에 명시되어 있다. 메시에 110개 중 가장 어려운 대상은 74번이라고 253은 낮으니까 그렇다 쳐도, 메시에가 7331이랑 2903은 못 찾았으면서 74번은 어떻게 찾았을까? (사실 최초 발견자는 피에르 메시엥이긴 하지만.. 어쨌든 그 사람도 7331과 2903을 못 찾았긴 ...
2017-08-01 07:50:35 / 2017-08-0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35
  • 스케치
  • 73번은 40번과 함께 가장 어이없는 메시에 대상이다 40번은 이중성이니 나름 Deep-sky라고 해줄 만도 한데.. 73번은 대체 뭔가. 그냥 별 4개 모여있는 Asterism(별무리)인데 말이다 이정도 모양은 아이피스 안에서 하늘만 몇 번 휘휘 저어도 수십 개는 찾을 수 있다 178...
2017-07-19 03:26:05 관심은하 / 2017-07-17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12
  • 스케치
  • 나는 아이피스 안에 여러 대상이 같이 보이는 것, 적어도 근처에 무언가 다양한 것들이 많이 모여 있는 것들을 좋아한다 그래서 밤하늘의 여러가지 커플들을 감상하는 것을 즐기는데, 염소자리 위쪽의 72 & 73은 아마도 세상에서 가장 볼품없는 커플일 것이다 73번...
2017-07-16 20:59:47 / 2017-07-16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38
  • 스케치
  • 71번은 사람을 헷갈리게 만드는 대상이다 이게 정말 구상성단이 맞을까? 생긴거는 꼭 산개성단 M11 비슷하게 생겼는데.. 우리들 뿐 아니라 천문학자들도 1970년대까지는 M71을 산개성단으로 분류해 놓았었다 최근에야 구성 별들의 성분 분석을 통해 구상성단임이 밝혀진...
2017-07-09 18:21:16 / 2017-07-09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578
  • 스케치
  • 69 - 70 - 54. 딱 거기까지다 별을 좀 본다는 사람들도 궁수자리 바닥에 위치한 세 개의 작은 구상성단의 순서, 69번 → 70번 → 54번.. 그 이상의 것은 생각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그리 밝지도 특이하지도 않은 애들이기 때문이다. 우주 상에서 그리 큰 관계가 없을 두 성...
2017-06-24 21:18:54 / 2017-06-2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92
  • 스케치
  • 궁수자리의 (공식적인) 진짜 모양을 하늘의 별들을 이어서 그릴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 하지만 그 윗부분의 찻주전자, Teapot, 또는 돈데크만을 사랑하지 않는 별쟁이 또한 드물 것이다 그 귀여운 생김새는 물론이고, 황홀한 은하수 중심과 맨눈으로도 보이는 수많은...
2017-06-03 20:55:33 / 2017-06-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