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74] 가장 어려운 메시에 대상 [스케치]
  • 조회 수: 1241, 2017-08-01 07:50:35(2017-08-01)


  • 많은 책에 명시되어 있다.

    메시에 110개 중 가장 어려운 대상은 74번이라고

    253은 낮으니까 그렇다 쳐도, 메시에가 7331이랑 2903은 못 찾았으면서 74번은 어떻게 찾았을까?

    (사실 최초 발견자는 피에르 메시엥이긴 하지만.. 어쨌든 그 사람도 7331과 2903을 못 찾았긴 마찬가지)


    실제로 74번은 정통파(?) 정면 나선은하다

    거기에다 표면밝기마저 높지 않다

    여기에 결정타로, 그 어려운 애를 메시에마라톤에서 아직 완전히 어두워지기도 전에 가장 먼저 찾아 놓아야 한다

    (나도 10여년 메시에마라톤 하면서 한 번도 74번을 담아 본 적이 없다)

    간혹 평소에 한번 찾아봐도 나선팔은 고사하고 Core도 희끄무레하게..

    애증의 대상이 아니라 그냥 무관심의 대상이 될 수밖에.


    M74 (SkyView 추출, 0.3도 영역)
    m74_pic.jpg



    2010년 천문인마을 스타파티. 

    스케치의 힘만 믿고.. 패다보면 나선팔이 보이겠지.. 하는 단순한 생각으로 74번을 잡고 관측을 시작했다

    10분 경과. 그냥 솜뭉치..

    20분 경과. 주변의 잔별들 찍으면서 눈알 워밍업 좀 하고 암적응과 집중도를 높이면 먼가 더 보이겠지..

    30분 경과. 이건 뭐 그냥 솜덩이에 불과하다

    투명도 6등급 날씨에 15인치로 30분을 봐도 나선팔의 흔적도 안 보이면 대체 너는 메시에가 맞는거냐?

    Starlike nucleus와, 원형의 희미한 헤일로 중앙에 bar(막대나선)와 같은 구조가 언뜻 보인다


    원래는, 스케치의 선입견을 방지하기 위해서 관측 도중에는 NSOG를 잘 안 보는데..

    74번의 의미있는 스케치를 위해서는 컨닝을 좀 해야겠다.. 

    관측하는 모습과 동일해지도록 NSOG의 74번 사진을 방향을 틀어서 준비해 놓고

    아이피스와 내 스케치와 NSOG를 번갈아가면서 대조 작업을 한다

    분명히 저 위치에 나선팔이 뻗어야 하는데.. 사진과 비교하면서 봐도 나선팔은 잘 떠오르질 않는다

    설상가상으로 스타파티라 아까 여기저기서 한두잔씩 마신 술이 올라오는지 피곤이 급속히 밀려온다

    관측하다 서서 졸고, 별 찍다가 졸고.. 

    겨우 잠을 쫓아가며 눈알을 부릎뜨고 굴리다보니, 

    사진의 이미지를 생각하면서 표적수사(?)를 하던 지역에서 

    두 줄기.. 아주아주 희미한 나선팔의 성운기가 살짝 나타났다 사라진다.

    스케치에는 보이는 모습보다 아주아주 선명하게 그렸는데,

    희미하게 주변시로 겨우 보인다고 그림도 그렇게 그려 놓으면 보는 사람이 주변시를 쓸 수도 없고 보기가 어려우니

    보이는 것보다 강조해서 그린다는 스승님의 철학을 받들어.. 나도 따라해 본다.


    [ M74, 천문인마을에서 조강욱 (2010) ]

    M74_ori_101010.jpg









                           Nightwid 無雲


    1200_별보기_표지입체.jpg

댓글 0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6
  • 스케치
  • T 모양 키스톤들을 이용하면 처녀자리 은하단을 쉽게 여행할 수 있다는 것은 명백한 사실이지만, 초심자에겐 T 자체를 찾는 것 또한 큰 도전이다. T를 파인더에 도입해야 거기서부터 무언가를 할 수 있는데 그 T는 6~7등급의 별들로 이루어져 있어서 날씨가 조금만 좋지...
2018-02-19 20:07:35 / 2018-02-1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6
  • 스케치
  • 처녀자리 은하단의 가장 밝은 은하 M87. 87번에는 오래된 전설이 전해 내려온다 미국 아줌마가 24인치로 타원은하의 Jet을 알현하였다는 전설의 기록 말이다.. 우선 허블로 찍은 사진을 보자 (중국산 허블미러 말고.. 우주에서 일하던 그것) 무언가 엄청 그럴듯해 보...
2018-02-10 21:17:26 / 2018-02-1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2
  • 스케치
  • 썩소를 짓고 있는 얼굴 표정, 84 & 86 주위의 은하 9개 중에서 나는 M86 위의 눈썹인 NGC 4402를 가장 좋아한다. [ 7천만광년 저 편에서 썩소를 날리다 - 15인치 반사, 검은 종이에 파스텔과 젤리펜, 조강욱 (2014) ] 뭐가 86번인지 4402인지 헷갈리는 분들을 위...
2018-02-02 21:54:31 / 2018-02-0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5
  • 스케치
  • 메시에 완주를 꿈꾸는 사람들이 필연적으로 넘어야 하는 가장 높은 허들은 단연 머리털-처녀자리 은하단이다. 85번부터 61번까지 이어지는 16개의 은하들 (104번 제외) 이것도 저것도 다 똑같이 생긴 솜뭉치들 사이에서 길을 잃고 여기저기 휘휘 돌려봐도 모두 뭐가 뭔...
2018-02-06 09:01:44 바람검 / 2018-01-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3
  • 스케치
  • 1996년, 대학교 1학년 겨울에 8인치로 처음 이 지역을 보았을 때의 신선한 충격을 나는 아직 잊을 수가 없다 Messier 84와 86번을 중심으로 모여 있는 9개의 은하. 당시 내가 가지고 있던 유일한 아이피스인 다카하시 30mm 83배짜리 번들 아이피스로 한 시야에서 가장 ...
2018-02-02 21:41:55 관심은하 / 2018-01-1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91
  • 스케치
  • 별 보는 사람 중에 빙글빙글 돌아가는 나선은하를 싫어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 중에서도 멋진 막대가 있는 막대나선이라면 더더욱.. 그런데 여기엔 커다란 함정이 있다 그 막대나선을 보려면 은하가 face-on(정면이 보이는 은하) 이어야 하는데, Face-on 은하는 Ed...
2018-01-31 10:54:35 반형준 / 2018-01-14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62
  • 스케치
  • 2014년 1월. M82에서 초신성이 폭발한 이후, 난 한동안 X마려운 강아지처럼 안절부절하며 지냈다 아니 그게 뭐라고, 1200만년 전에 우주 저 편에서 별 하나 폭발한 것 뿐인데. 1054년에 게성운이 폭발했을 때도 가만히 있었으면서.. 그게 뭐라고 그렇게.. 마나님께서도 ...
2018-01-02 08:34:44 / 2018-01-0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94
  • 스케치
  • 별쟁이들은 별이 잘 보이는 곳에 갈 수만 있다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군부대는, 그런 의미에서 아주 탐나는 장소다. 다들 그 곳에서 예전에 안 좋은 기억이 있음에도 말이다. 그와 동시에 군부대는 항상 불안한 곳이다. 언제든 쫓겨날 수 있는 곳이니.. 인제의...
2017-12-19 10:17:54 / 2017-12-18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207
  • 스케치
  • 밤하늘에서 M80이 느끼는 비애는, M28의 그것과 같다고 할 수 있다. 전 우주에서도 몇 손가락 안에 꼽히는 대형 구상성단 옆의 평범하..지는 않은 구상성단. 22번을 보고 28번까지 가는 사람이 별로 없듯이.. 4번을 보고 80번까지 찾아보는 사람 역시 많지 않다. 나 또...
2017-12-13 20:54:17 / 2017-12-1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15
  • 스케치
  • 슈퍼문 그까짓거, 정작 별쟁이들은 슈퍼문에 별 관심이 없다. 매스컴이 만들어낸 허상일뿐.. 근데 오늘은 여러 사람들이 내게 물어보기도 하고, 그저 소원을 빌고 싶었다 그리고 일월출몰을 감상하는 것은 내 오랜 자폐적 취미생활.. 멋진 해변 근처에 산다는 것은 ...
2017-12-06 18:07:11 rocky / 2017-12-0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