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38] 어떻게 해야 성단이 최고로 반짝일 수 있을까? [스케치]
  • 조회 수: 9110, 2016-12-05 04:45:36(2016-11-28)

  • 38번은, 별이 꽤 많은 성단인데도 가운데가 텅 비어 있다

    38_sketch.jpg


    중앙에 밝은 별 하나 외에는 사각형 모양으로 비어 있는 것이다
     
    반대로 주변부는 화려하고 다채롭다.
     
    번화한 도시의 중심은 슬럼화되고 외곽 지역에 부촌이 형성되는
     
    도시 공동화 현상이 왜 생각이 나는 것일까?
     
    내 맘대로 슬럼 성단이라고 이름을 지어 본다



    ===========================================================

    회사에서 한국 시장 마케팅 기획을 하던 나에게, 

    유럽 출장은 접하기 힘든 낯선 미션이었다

    어찌 어찌, 이리 뛰고 저리 뛰어 오스트리아 빈에서의 미팅 일정을 마무리하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오후 몇 시간을 자유롭게 쓸 수 있게 되었다


    뭘 하지? 

    짧은 검색 끝에
     
    클림트와 에곤 쉴레의 전세계 최대 collection이 있다는 벨베데레 궁으로 향했다

    (짧은 거리에 택시비가 무려 만원..) 

     
    키스의 원작은 확실히 볼만했다

    kiss.JPG


    택시비가 하나도 아깝지 않았다
     
    항상 컴화면에서 조그만 이미지로 보던 것을
     
    2미터쯤 되어 보이는 원작으로 보니
     
    너무나 익숙한 그림임에도

    아! 감동이 밀려온다
     
    야구에서 직관의 맛이 있듯이,
     
    미술관에서 원작을 감상하는 것은 항상 감동적이다.

    (나에게는 이우환과 곽인식, 허스트의 점 그림들이 특히 그렇다)
     

    키스, 유디트 등 클림트의 반짝이 그림들을 침흘리고 멍하니 보고 있다가
     
    문득 재료의 다양성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었다
     
    연필, 콩테, 파스텔, 아크릴, 검은 종이와 캔버스..
     
    클림트의 반짝이를 보고서, 

    꼭 그림 재료로만 그림을 그리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
     
    산개성단을 샤프나 젤리펜이 아니라 

    클림트처럼 반짝이를, 아니 진짜로 보석을 붙여넣고 싶어졌다



    귀국하여 얼마 뒤, 비즈 재료 도매시장이 있는 동대문 종합상가 5층으로 향했다

    5층에 올라서는 순간, 수많은 시선이 나에게 꽂히는 것이 느껴졌다
     
    '저 X는 머야????'
      
    가게 사장님들은 간혹 남자들도 있었으나 재료를 사러 온 사람들은 100% 모두 여성이다
     
    '저 X는 머야???? 택배 기산가???'
     
    평소 쪽팔림이란 걸 모르는 Nightwid.
     
    택배 기사로 추정되는 시커먼 아저씨가 여자들의 세상을 여기저기 기웃거리고 있으니
     
    뒤통수가 따가워짐이 느껴진다


    한참을 뒤져서 원하는 빛나는 점들을 발견했다

    biz.jpg


    그래 이거야!!!!
     
    검은 펠트천에 붙은 반짝이들..
      
    수상한 아저씨한테 눈길도 주지 않는 무뚝뚝한 여사장님께
     
    내가 그리는 별그림을 보여주며 이런 것을 하고 싶다고 졸라서

    재료와 작업 방법을 배웠다
     

    재료의 이름은 핫픽스.
     
    유리로 만들어진 작은 반짝이들인데, 뒷면은 열을 가하면 녹는 접착제가 붙어있다
     
    펠트천이나 옷감 등 원하는 바탕에 반짝이들을 올려놓고 다리미로 열을 가하면 

    접착제가 녹으면서 착 달라붙는 방식..
     

    집에 돌아와서 시간이 있을 때마다 몇 날 며칠을 비즈 공예(?)에 심취했다
     
    새벽 1시에 작은 방에 쭈그리고 앉아서 핀셋으로 2mm 짜리 비즈 알갱이들을 집어서
     
    예전에 그렸던 38번 스케치와 비교하며 완벽하게 별배치를 맞추고 있으려니
     
    온갖 생각이 머리를 어지럽힌다
     
    이건 진짜 미친 짓이야 난 누군가 또 여긴 어딘가
     

    몇 차례의 삽질로 많은 비즈와 펠트천을 날려먹은 뒤
     
    나름 심혈을 기울여서 38번의 별 배치를 반짝이로 똑같이 만들었다

    (하도 여러번 하다보니 38번 별 배치를 눈 감고도 외울 수 있게 되었다)
     
    근데.. 열심히는 했지만 성에 차질 않는다
     

    내가 산개성단을 비즈로 표현하고 싶다는 생각을 한 이유는
     
    그 영롱하게 반짝이는 별빛을 샤프나 젤리펜으로는 표현하기가 너무 어렵기 때문이었다
      

    근데
     
    다 만들었는데....
     
    별로 반짝이질 않는다.
     
    조명에 잘 비춰야 겨우 조금 '반짝'일 뿐.
     
    아.. 이것이 한계인가? 너무 약한데..

    biz_38.jpg

     
    왜 다이아처럼 반짝이지 않는가? 루뻬를 들이대고 비즈를 하나 하나 확대해 보니

    그 비즈들의 컷팅은.. 면도 불균일하고 컷팅도 들쑥날쑥이다

    결혼 반지의 다이아와 비교해 보니 비교 자체가 불가한 정도.
     
    하긴 한 웅큼에 2000원 하는 비즈와 다이아몬드가 반짝임이 같으면 안 되는 것이겠지...
     

    돈을 좀 써야겠다.

    인터넷에서 스와로브스키 비즈를 찾아보니
     
    일반 유리 비즈에 비해 10배~20배 정도 더 비싸다
     
    헉!
     
    이것도 일종의 장비병일까..  아님 최소한 그 정도 투자는 해 줘야 하는 것일까..
     
    내가 표현하고 싶은 것들을 제대로 표현할 수만 있다면
     
    충분히 시도해볼 가치가 있겠지......


    그리고
     
    택배로 받아본 개별 포장된 스와로브스키(SWALOVSKI) 크리스탈을 본 순간,
     
    10배의 가격은 의미가 있는 것임을 깨닫게 되었다.
     
    그래. 여자들이 다이아몬드에 열광하는 것도 이런 이유겠지


    목욕재계하고 정신을 가다듬고 다시 방에 쭈그리고 앉아서 핀셋으로 한땀 한땀 크리스탈을 올린다

    근데 대체 이걸 왜 이렇게 열심히 하고 있는 것일까?

    swal_38.jpg



    아하하.... 이젠 좀 만족스럽네...

    수공예품 한 장 만드는데 재료비 5만원과 내 인건비가 몇 시간 들어간다는 것 빼고는 말이야..








                                                Nightwid 無雲


댓글 4

  • 홍대기

    2016.11.30 20:42

    스케치가 아니라 공예(?)로까지 천체관측의 지평을 넓히셨네요 ^^  외국 생활은 괜찮으신지요~. 

  • 조강욱

    2016.12.05 04:44

    네,, 하루 하루 분투 하고 있습니다.. ^^;;;

  • 이민정

    2016.12.04 11:29

    강욱양~~ 네 크리스탈 작품은 잘 지내고 있으니 걱정 말그래이~~ㅎㅎ
    내가 두고두고 이뻐해 줄께.
  • 조강욱

    2016.12.05 04:45

    많이 예뻐해 주셈..

    닳아 없어질 때까지 ^^*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68
  • 스케치
  •  목성토성 최근접 당일.. 예보가 안 좋아서 사실 큰 기대를 안하고 있었는데 잠복근무 중에 운 좋게 구름 사이로 볼 수 있었다 (자세한 얘기는 관측기록으로.. ^^) 기본적으로 나는 내 그림에 인공 구조물을 넣는것을 좋아하지 않는데.. (안이쁘고 그리기도 어렵다) 천...
2021-01-01 08:06:57 / 2021-01-0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56
  • 스케치
  • 별하늘지기에서 목성의 영이 보일 거라는 게시물을 보고 황급히 망원경을 폈다. ​ 목성 표면에 각기 다른 색의 점 세 개가 보인다. 시간이 흐를 수록 점들도 흐르고 그 색도 바뀐다. 세상에 이 기쁨을 아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난 정말 운도 좋다 Nightwid 無雲
2020-09-06 08:12:29 조강욱 / 2020-08-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64
  • 스케치
  • 엄청난 시상의 일요일 저녁.. ​ 이정도면 웬만한 사진보다 낫겠다 싶어서 신나게 그렸는데 ​ 같은날 찍혀진 사진들을 보니 아직 상대가 되지 않는다. ​ 목성 본체의 그림자 뒤에는 유로파도 숨어있었다. 그래도 보름 전의 목성보다는 조금 발전했기를 바란다 ​ 나의 목...
2020-08-23 19:32:25 / 2020-08-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30
  • 스케치
  • 남반구에서는 요즘 목성과 토성이 천정에 남중하고 있다 ​ 얼마전까지만 해도 새벽 하늘에 함께 하던 화성은 저 멀리 떠나가고, ​ 목성과 토성만 이른 저녁부터 밤하늘을 빛낸다 ​ 토성 간극이 대체 무엇인지 궁금해서 한참을 파 보았던 몇달 전 이후로 처음 토성을 겨...
2020-08-23 18:36:36 / 2020-08-23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1178
  • 스케치
  • 금성과 플레아데스성단의 랑데뷰를 모처럼 찍어봤다. 망원경으로 보이는 랑테뷰는 아름답지 않았다. 큰 화각이 필요했고...그렇다고 쌍안경으로 보면서 그릴 수도 없는 노릇 방법은 사진을 찍고 그 찍은 것을 그대로 그리는 것 사진을 찍고보니 플레아데스의 별마...
2020-04-12 17:32:12 신기루 / 2020-04-07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1169
  • 스케치
  • 3월20일 별 안보이는 구름 낀 관측지에서... -왠지 장비들을 멀리 보내야 될 것 같아서 기념으로.... - 교동대교를 멍떄리며 보며 유투브를 보고 오일파스텔을 샀는데...이상과 현실의 차이를 느낍니다 ㅎㅎㅎ 많이 그리다 보면 좋아지겠죠 ^^
2020-04-08 11:16:08 신기루 / 2020-03-23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1488
  • 스케치
  • NGC 2359 *03.18 홍천 *미드 12", 12.5mm 독터, OIII, x121 *03.18 홍천 *미드 12", 12.5mm 독터, OIII, x121  신년관측회때 재곤씨 망원경으로 본 모습이 너무나 인상적이어서 그려봤지만 그모습은 어디 갔는지 ㅎㅎㅎㅎ 투구 모양이 아니라 스푸트니크 1호 느낌이....
2020-03-25 14:13:28 조강욱 / 2020-03-23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2088
  • 스케치
  • 그리다보니 서로 Interacting한 짝꿍 GX만 모이게 되었습니다. -관측시간순 : 4 > 2 > 3 > 1 -미드12", 7mm솔로몬, x220 1. 4490은 아주 엹게 2. 3227은 별같은 핵이 중앙에 꼭 3. 안테나라기 보다는 하트 4. 2개의 각도가 직각인 듯한 느낌이...
2020-03-23 19:54:31 조강욱 / 2020-03-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24
  • 스케치
  • 이번 주말 예정되었던 뉴질랜드 최대의 스타파티는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이틀전에 전격 취소되고, 별고픔을 달래보고자 새벽에 정원에 나가보니 목성과 화성이 딱 붙어있다. 이걸 왜 모르고 있었지? 40배 한시야에 너끈히 들어온다. 이렇게 귀여울수가.. 급히 좌판...
2020-04-12 17:34:17 신기루 / 2020-03-2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192
  • 스케치
  • 오클랜드 천체관측 동호회 회원들과 관측회를 다녀왔다. 모두가 잠든 새벽 5시.. 화성이 찬란하게 빛나길래 파인더를 들이대니 희끄무레한게 하나 더 보인다 M22. 이렇게 얻어 걸릴수도 있구나... 잘난 100도짜리 Ethos로 한 시야에 두 아이들을 담아본다 Nigh...
2020-03-22 20:40:47 / 2020-03-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