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체 스케치/사진 ~☆+

  • [M37] 누가 여기다 쌀알을 뿌려놨어? [스케치]
  • 조회 수: 54224, 2016-12-05 04:44:33(2016-11-27)


  • 37번은 그리 마음이 잘 동하지 않는 대상이었다

    비슷한 밝기의 별들이 잔뜩 몰려있는 성단이라

    스케치를 하기에 많이 까다로운 대상이기 때문이다

    한참 하얀 점을 찍다 보면

    내가 이 별을 찍었는지 저 별을 찍었는지 알 수가 없다

    (37번, 46번 같은 애들이 이쪽 부류이다)



    2012년까지 10년이 넘게 천문인마을에서 주최하던 메시에마라톤을

    2013년부터는 야간비행에서 천문인마을 메시에마라톤의 적통을 계승하여(?)

    같은 장소에서 대회를 이어 가기로 했는데..


    일은 저질러 놨는데 내 발목도 분질러 지고 말았다. 마라톤을 얼마 남기지 않고서..

    하기로 계획한 것은 환자 다리를 하고서도 어떻게 겨우 진행을 했는데

    ankle.JPG

    마라톤은 도저히 못 뛰겠다


    대신 선수들이 열심히 초저녁 대상을 뒤질때

    그동안 미루어 두었던 37번을 그려 보았다


    [ M37 - 검은 종이에 젤리펜, 천문인마을에서 조강욱 (2013) ]

    M37_ori_130413.jpeg


    똑같은 밝기의 점들의 향연. 그래도 중심부엔 밝은 별 3개를 잔별들과 옅은 성운기가 둘러싸고 있다


    그리다 보니 구름이 들어와서 별들을 다 찍지 못했지만

    쌀알들의 인해전술에 머리가 어지러워서

    다시 그리고 싶지는 않은 대상이다


    그런데 장형석님은 가장 좋아하는 산개성단이 이 쌀알들의 무리라니 

    하늘의 성단 수만큼 사람의 취향도 다양하고

    다양한 취향만큼 하늘에 외로운 성단은 없을 것이다


     




                                 Nightwid 無雲
    

댓글 2

  • 반형준

    2016.11.28 09:17

    저도 장형석님 취향? 이군요... 37이 젤 이뻐요
  • 조강욱

    2016.12.05 04:44

    ㅎㅎ 제가 오히려 특이 취향인가요

위지윅 사용
  조회  등록일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74
  • 스케치
  •  목성토성 최근접 당일.. 예보가 안 좋아서 사실 큰 기대를 안하고 있었는데 잠복근무 중에 운 좋게 구름 사이로 볼 수 있었다 (자세한 얘기는 관측기록으로.. ^^) 기본적으로 나는 내 그림에 인공 구조물을 넣는것을 좋아하지 않는데.. (안이쁘고 그리기도 어렵다) 천...
2021-01-01 08:06:57 / 2021-01-01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463
  • 스케치
  • 별하늘지기에서 목성의 영이 보일 거라는 게시물을 보고 황급히 망원경을 폈다. ​ 목성 표면에 각기 다른 색의 점 세 개가 보인다. 시간이 흐를 수록 점들도 흐르고 그 색도 바뀐다. 세상에 이 기쁨을 아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난 정말 운도 좋다 Nightwid 無雲
2020-09-06 08:12:29 조강욱 / 2020-08-30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65
  • 스케치
  • 엄청난 시상의 일요일 저녁.. ​ 이정도면 웬만한 사진보다 낫겠다 싶어서 신나게 그렸는데 ​ 같은날 찍혀진 사진들을 보니 아직 상대가 되지 않는다. ​ 목성 본체의 그림자 뒤에는 유로파도 숨어있었다. 그래도 보름 전의 목성보다는 조금 발전했기를 바란다 ​ 나의 목...
2020-08-23 19:32:25 / 2020-08-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332
  • 스케치
  • 남반구에서는 요즘 목성과 토성이 천정에 남중하고 있다 ​ 얼마전까지만 해도 새벽 하늘에 함께 하던 화성은 저 멀리 떠나가고, ​ 목성과 토성만 이른 저녁부터 밤하늘을 빛낸다 ​ 토성 간극이 대체 무엇인지 궁금해서 한참을 파 보았던 몇달 전 이후로 처음 토성을 겨...
2020-08-23 18:36:36 / 2020-08-23
thumbnail
  • 김영주 조회 수: 1199
  • 스케치
  • 금성과 플레아데스성단의 랑데뷰를 모처럼 찍어봤다. 망원경으로 보이는 랑테뷰는 아름답지 않았다. 큰 화각이 필요했고...그렇다고 쌍안경으로 보면서 그릴 수도 없는 노릇 방법은 사진을 찍고 그 찍은 것을 그대로 그리는 것 사진을 찍고보니 플레아데스의 별마...
2020-04-12 17:32:12 신기루 / 2020-04-07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1215
  • 스케치
  • 3월20일 별 안보이는 구름 낀 관측지에서... -왠지 장비들을 멀리 보내야 될 것 같아서 기념으로.... - 교동대교를 멍떄리며 보며 유투브를 보고 오일파스텔을 샀는데...이상과 현실의 차이를 느낍니다 ㅎㅎㅎ 많이 그리다 보면 좋아지겠죠 ^^
2020-04-08 11:16:08 신기루 / 2020-03-23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1494
  • 스케치
  • NGC 2359 *03.18 홍천 *미드 12", 12.5mm 독터, OIII, x121 *03.18 홍천 *미드 12", 12.5mm 독터, OIII, x121  신년관측회때 재곤씨 망원경으로 본 모습이 너무나 인상적이어서 그려봤지만 그모습은 어디 갔는지 ㅎㅎㅎㅎ 투구 모양이 아니라 스푸트니크 1호 느낌이....
2020-03-25 14:13:28 조강욱 / 2020-03-23
thumbnail
  • 김승희 조회 수: 2127
  • 스케치
  • 그리다보니 서로 Interacting한 짝꿍 GX만 모이게 되었습니다. -관측시간순 : 4 > 2 > 3 > 1 -미드12", 7mm솔로몬, x220 1. 4490은 아주 엹게 2. 3227은 별같은 핵이 중앙에 꼭 3. 안테나라기 보다는 하트 4. 2개의 각도가 직각인 듯한 느낌이...
2020-03-23 19:54:31 조강욱 / 2020-03-23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054
  • 스케치
  • 이번 주말 예정되었던 뉴질랜드 최대의 스타파티는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이틀전에 전격 취소되고, 별고픔을 달래보고자 새벽에 정원에 나가보니 목성과 화성이 딱 붙어있다. 이걸 왜 모르고 있었지? 40배 한시야에 너끈히 들어온다. 이렇게 귀여울수가.. 급히 좌판...
2020-04-12 17:34:17 신기루 / 2020-03-22
thumbnail
  • 조강욱 조회 수: 1200
  • 스케치
  • 오클랜드 천체관측 동호회 회원들과 관측회를 다녀왔다. 모두가 잠든 새벽 5시.. 화성이 찬란하게 빛나길래 파인더를 들이대니 희끄무레한게 하나 더 보인다 M22. 이렇게 얻어 걸릴수도 있구나... 잘난 100도짜리 Ethos로 한 시야에 두 아이들을 담아본다 Nigh...
2020-03-22 20:40:47 / 2020-03-22

XE Login